otarumoo
1,000+ Views

191122 주성치 영화, 산사초 후기


[이미지 출처 : 주성치 dvd 화면캡쳐]

영화를 사랑하는 Otaru입니다.
오늘은 주성치의 영화, 산사초 후기를 적어 볼게요.

주성치 산사초 줄거리 [출처 네이버 영화]

청나라 시대의 유명한 변호사 미스터 창은 매우 뛰어난 실력을 지닌 법정인.

하지만 그는 돈을 좋아하고 장난기가 너무 심해서 사람들의 빈축을 사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날 그의 조수로 있던 푼은 창이 자신의 짝사랑 슈이 아가씨를 가로채려는 듯

장난을 쳐오자 그에게 실망하여 중국을 떠나 홍콩으로 가버리게 된다.

영국에 의해 점령당한지 얼마 안된 홍콩의 현실은 푼이 생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르고,

그곳에서 푼은 음모에 휘말려 살인 누명까지 쓰는 처지에 놓이게 되지만 돈도 없는 그는

도움을 청할 곳이 한군데도 없이 어쩔 수 없이 음모에 말려들게 된다. 이 소식은 창에게 전해지게 되고,

창은 아내의 설득으로 결국 푼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영국의 법이 적용되고 있는 홍콩으로 가게 된다.



영국법정과 맞선 창은 자신의 기발한 아이디어와 비상한 머리로 대응해보지만 철저한 음모로 계획된 이 사건은

창의 생각만큼 쉽게 풀리지 않는다. 사건을 조사하던 창은 음모의 배후를 알아내게 되지만 결국 푼은

유죄선고를 받게 된다. 하지만 푼이 죽기 직전에 창은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로 그를 살려내고

그 사건의진짜 범인도 잡게 되는데.

예전 중국영화 줄거리는 결말까지 알려줍니다,, 그러려니 해 주시고,,



몇 가지 간단한 리뷰만 해볼까 합니다.

1. 주성치식 사극 영화 치고는 조금 아쉬운 영화인 건 맞는데,,, 나름 재미는 있습니다.

2. 갈민휘 가 연기한 푼 이란 캐릭터도 이 영화의 주인공이죠. 주성치가 연기한 창 이란

변호사 캐릭터에 계속 당하다가, 홍콩으로 떠나고 나서 전당포에 맡긴 옥 목걸이 때문에

영화속 악당의 표적이 되어요. (이복동생인 푼이 아버지의 유산을 가져갈까봐 걱정된

검사 캐릭터가 푼을 함정에 빠뜨리게 되죠.

3. 검사 캐릭터 이름을 모르겠습니다. 이상하게 주성치 캐릭터에서 나쁜 역할로 많이

등장하던 그 배우..ㅎㅎ 당시의 숙명이었을까요.

4. 나름 법정 스릴러(?) 영화이면서 영국의 식민지 하에 있던 홍콩의 상황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긴 합니다. 재판을 담당하는 건 영국인 판사입니다.

중국에서 하던대로 해 보려다가 고전하는 주성치의 모습이 등장합니다.



5. 푼이 살인 누명을 쓰면서 홍콩의 다국적 감옥에 갇히게 되죠. 백인과 인도인들이

득세한 그 교도소에서 고생하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많이들 비호감으로 표현하시던,

엉덩이 안에 도미노를 숨기고, 닭다리를 숨기는 장면도 등장하고..

주성치 영화 중에 조금은 격이 낮은, 지저분한 코미디 장면이 좀 있네요.

(이 부분은 여기까지만 적어 보죠)



6. 초반에 창과 다투던 캐릭터가 푼을 도와준다는 설정입니다. 거지 패거리가

홍콩에 와서 일부러 폭력 사건을 내서 푼이 있는 교도소로 들어와 원래 있던

세력자들을 몰아내고 푼의 신세를 풀어 주죠.



7. 막문위는 창의 아내로 등장하고, 당시 상황을 녹이고 싶었는지 영국 유학을 가서

법학 공부 대신 패션 공부를 하고 온다는 설정.

그리고 구숙정이 연기한 귀여운 수연 아씨는 조연급 캐릭터이긴 하지만

배우 구숙정만의 귀염귀염한 연기가 잘 드러난 것 같아 좋았습니다.



주성치가 감독으로 참여한 영화도 아니고, 주연으로 연기한 사극 영화기 때문에

여타 주성치 영화들 중에 그리 좋은 평을 받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다만 기본적으로는 주성치의 기본 성향대로 흘러가는 영화라서 한번 보셔도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 영화 산사초에는 오맹달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그럼 후기 마칠게요. 감사합니다.



출처: https://otarumoo.tistory.com/209 [Otaru의 티스토리 - 여행, 골프, 영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비성물요(If You Are the One, 非誠勿擾) 리뷰
이 영화를 보기 감상하기 전에는 서기가 여주인공으로 나온다는 것 외에는 별다른 정보가 없었고, 개인적으로 서기는 별로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기 때문에 큰 기대 없이 감상을 시작했다. 그러나 배우 갈우가 연기한 주인공 진분이 ‘분쟁해결기’를 판매하는 처음 5분 만에 이 영화의 유쾌함에 빠져들어 버렸다. 영화 제목은 비성물요(非诚勿扰). 그 뜻은 ‘진심이 아니면 귀찮게 하지 말라’ 정도로 해석할 수 있겠다. 2008년에 개봉했고 중국에서 아주 크게 흥행해서 중국에서는 이 영화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 간단히 이 영화를 설명하자면 각자 과거와 현재의 아픔을 품고 사는 진분과 소소가 인터넷 공개구혼 광고를 통해 우연히 만나고 점차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이며, 영제인 ‘If you are the one(혹은 She's the one)’처럼 ‘the one’ 즉, 운명을 찾는 이야기라 할 수 있겠다. 흔한 로맨스영화처럼 격한 감정이 나타나는 것도 아니고 진한 애정신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 그저 중간 중간 소소한 유머와 함께 담담하게 그들의 감정을 보여줄 뿐이다. 얌전한 영화라고 말하고 싶다. 그런 점이 영화를 심심하게 만들 수도 있겠지만 나는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 그런 과장 없는 담백함이 이 영화의 장점이다. 영화를 보며 가장 인상에 깊었던 것은 중국 항저우와 일본 훗카이도의 아름다운 풍경이 아니었을까? 특히 물가를 좋아하는 나는 항저우의 시시습지공원이 매우 기억에 남는다. 꼭 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인상 깊었다. 이 아름다운 풍경들은 진분과 소소의 담담한 사랑을 한층 더 아름답게 보이게 한다. 아름다운 풍경 다음으로 눈이 가는 것은 갈우와 서기의 뛰어난 연기였다. 갈우는 사실 얼굴은 낯익지만 잘 모르는 배우였는데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적도 있고 중국의 국민배우라고 한다. 과연 중국 국민배우라는 칭호에 걸 맞는 연기였다. 서기는 앞에서 얘기했듯 별로 좋아하는 배우는 아니었는데 중화권은 물론 한국영화나 헐리우드에서 까지 통하는 배우인 이유를 이 영화를 본 뒤에야 알 것 같았다. 영화 막바지쯤에 이미 나는 서기(라기보다는 극 중 소소)에게 사랑에 빠져버렸다. 사실 영화 자체가 과장된 감정의 흐름 없이 담백하게 흘러가다보니 연기자 입장에서는 더욱 연기하기 어려웠을 텐데 두 배우가 정말 연기를 잘 해서 그 담백한 맛이 더 잘 산 것 같다. 영화를 다 본 뒤 감독이 누구인지부터 검색해보았다. 감독은 ‘펑샤오강’이었다. 첸카이거, 장이머우와 함께 중국 대표 흥행감독으로 뽑힌다고 하는데 이름이 낯설었다. 그러나 필모그래피를 보니 눈에 익는 작품들이 있었다. ‘집결호’, ‘대지진’, ‘온리 유’, ‘1942’가 그것이었다. 특히 중국 하남성에 실제로 있었던 대기근에 대한 영화인 ‘1942’는 정말 기억에 남는 영화인데 ‘비성물요’와 ‘1942’가 모두 펑 샤오강의 작품이라니 놀라웠다. 두 작품의 분위기는 완전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중국의 역사적 비극을 다룬 어두운 분위기의 시대극과 유머러스한 분위기의 로맨스코미디가 같은 감독의 작품이라니 펑샤오강 감독의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출력이 놀랍다. 비성물요는 요즘같이 찬바람이 부는 계절 이불 속에서 혼자 조용히 보기에 좋은 담백한 영화다. 이번 주말 이불 속에서 한 번 감상해 보는 건 어떨까?
자신의 소설 영화화 해달라고 봉준호 쫓아 다녔던 일본 작가.txt
ㄹㅇ 쫓아다님 일본을 대표하는 미스터리 작가 중 한 명인 미야베 미유키. 우리나라에서도 영화화나 드라마화 된 '화차'나 '솔로몬의 위증' 등이 대표작.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손꼽히는게 3부작 시리즈인 '모방범'. 일본에서만 420만부 이상 팔린, 연쇄살인범이 등장하는 추리소설임. 동명의 소설이 이미 2002년에 당시 일본에서 꽤 주목받던 모리타 요시미츠 감독에 의해 나카이 마사히로 등 유명한 배우들이 총출동하여 한차례 영화화 된 바 있는데.. "........................." 원작자인 미야베 미유키가 완성된 영화를 보고 매우 싫어했다고 함. 완성도가 너무 떨어진다며. 그런데 영화 '모방범'과 1년 간격으로 2003년 한국에서 공개된 영화가 바로 살인의 추억 그리고 이 영화를 보게 된 미유베 미유키 감독이 이때부터 봉준호한테 푹 빠져서, 이 사람이야말로 자신의 소설 '모방범'을 영화화해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고 함. 살인의 추억 단행본이 일본에서 발간 됐을 때에도 추천사를 작성했을 정도. 그리고 그 뒤로 미야베 미유키는 한국인들을 만날 때마다 봉준호의 팬이다, 봉준호가 내 작품을 영화화 해주길 바란다, 봉준호를 만나거든 이 사실을 꼭 전해달라, 하는 말을 빼놓지 않았다 함. 한 출판사 대표가 말하길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총 세 차례 만날 때마다 한결같이 봉준호와 일하고 싶다는 얘기를 했다고. 지금은 폐간된 필름2.0의 허남웅 기자도 미야베 미유키를 만났을 때 봉준호 팬임을 자처하며 봉준호가 자신의 소설 '모망범'을 꼭 영화화 해주길 바란다고, 심지어 봉준호가 영화화 해준다면 "판권료도 받지 않겠다(!!!!!)"고 반 농담을 했다 기록한 바 있음. 하지만 해당 기자가 봉준호를 만났을 때 봉준호에게 이 사실을 전달하자 "누구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야베 미유키가 누군지도 모르고, 심지어 누군지 별로 관심도 없어보였다고 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이후에도 미야베 미유키가 아예 봉준호한테 자신의 에이전시팀을 보내 모방범을 영화화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일화는 유명. 그것도 프랑스 칸까지 날아가서.ㅋㅋㅋㅋㅋ 당시 봉준호가 칸에 있었기 때문. 봉준호는 프랑스 숙소까지 찾아온 에이전시팀이 안타까워 그 자리에서 바로 거절은 못하고 나중에 얘기할 기회를 갖자고 돌려보냈다고 이후 영화 마더 홍보차 봉준호가 일본에 갔을 때 미야베 미유키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봉준호를 직접 초대하여 둘이 마침내 직접 만났는데 봉준호는 미야베 미유키를 만난 자리에서 사실 작가님에 대해 잘 몰랐고, 읽어본 책도 없다고 솔직하게 얘기하며 양해를 구함ㅋㅋㅋㅋㅋㅋ 그러자 미야베 미유키는 괜찮다, 이제라도 한 번 읽어봐달라며 한국어판으로 '모방범' 3권과 모방범 후속작인 '낙원' 2권, 총 5권을 선물했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이후에도 영화화 소식은 전혀 없었음. 2014년 인터뷰에선 꼭 영화화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고민을 '오래'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음. 고민 많이 하다가 최종 거절한듯ㅋㅋㅋㅋㅋ 아무래도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서도 굳이 '살인의 추억'같이 살인,범죄,추리 키워드가 담긴 마스터피스를 만들었는데 반복할 필요가 있었을까 싶기도 함.ㅋㅋ 그런데 그 이후에도 미야베 미유키는 봉준호 작품 '괴물'에서 영감받아서 썼다는 소설을 출간하기도 했고.. 일본 내에서 봉준호 새로운 작품 홍보 코멘트도 해주고 그랬음...... 그냥 찐팬인듯 - 급 마무리 - 출처 : 디미토리 자기의 상상을 현실로 구현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았을 때 얼마나 짜릿하고 함께 작업하고 싶으셨을까요.. 한 분야의 탑인 사람이 다른 탑을 찾아가 오랜시간 거듭 자신을 어필하고 결국은 거절 당했지만 그 사람의 작품에 영향을 받아 다른 작품을 쓰는 게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뜨거운 열정과 강한 멘탈의 소유자이신듯..
주성치의 영화 도학위룡 후기
주성치 영화, 도학위룡 후기입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배우이자 감독이죠 학생으로 잠입해서 이루어지는 스토리입니다 영화 도학위룡은, 경찰 출신의 주성성이 학교로 잠입해 들어가 경찰 국장이 흘린 권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화 되겠습니다.   코믹에 큰 무게가 있고, 배우 장민과 주성치 와의 애정 관계에도 제법 무게감을 둔  작품이라 굉장히 재밌습니다.. ㅎㅎ   -. 이 영화에서 주성치는 강한 캐릭터(?)로 등장합니다. 초반에는 날아오는 칠판지우개 (옛날 분필가루 가득한..)를 여러 번 맞고 컨닝해서 걸려서 혼나고 이래저래 혼나는 신세.. 부하인 오맹달을 아버지로 위장시켜 신분을 속입니다.   -. 문제아처럼 보이는 주성성을 보살피는 아민 선생님은 배우 장민 이 맡았습니다. 분명 오래전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지금에도 어필할 수 있을 것 같은 강한 인상과 매력적인 얼굴이 특징인 배우인데요.   영화 도학위룡에서는 주성치의 사랑을 받으면서, 남자친구(다른 경찰로 등장)와 잘 맞지 않아 고민하는 여자,  그리고 학생들을 믿고 지도하려고 하는 선생님 역할을 수행합니다. 크게 중요한 부분은 아닙니다. 남자의 로망 중 하나인 학교 내 예쁜 선생님(?)역을 맡아 열연합니다.  장민은 우리가 기억하는 다른 중국 영화에서도 매력을 뿜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장민의 영화를 찾아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오맹달은 주성치와 합이 가장 잘 맞는 배우이면서 여느 영화에서마다 주성치에게 고생하는 역할을 수행하곤 합니다. 그나마 도학위룡에서는 좀 낫군요 ㅋㅋㅋㅋㅋ https://otarumoo.tistory.com/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