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riStory
10,000+ Views

웃긴 동물영상 11월4주 ㅣ 문 따는 고양이

*꼭 소리 키우고 감상하세요!


ㅣ 문 따는 고양이
걸렸냥... (쾅)


ㅣ 비켜요 비켜!
따르릉 지나갑니다. 앗! 사고났나?


ㅣ 공놀이하는 거북
느리지만 박진감 넘치는 공놀이


ㅣ 이거나 먹으렴
예상치 못한 필살기


ㅣ 행복한 일상
너무 행복해보이는 아저씨와 댕댕이


P.S 항상 재밌게 봐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Comment
Suggested
Recent
귀여움 천지예요 ㅎ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댕댕이 집사가 냥냥이 집사에게 '스크래처가 뭐에요?'
최근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반려인의 대부분은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그래서 강아지만을 키워온 반려인에게는 고양이에 대해 모르는 게 한둘이 아닐 텐데요.  [읏차. 긁자 긁어 오예] 댕댕이 집사 중에는 고양이용 가구점이 따로 있다는 말에 "고양이용 가구가 있어?" 하고 놀라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특별한 용품이 필요 없는 댕댕이 집사에게 '고양이용 가구'가 생소하게 들리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중 한 가지가 바로 고양이 가구가 발톱을 긁는 가구인 스크래처입니다. 스크래처는 왜 필요할까요? 댕댕이들 집사들은 주목해주세요. 발톱을 갈지 않으면 가슴이 콩닥콩닥 불안해 먼저 사냥에 있어 댕댕이와 고양이의 차이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입을 주로 사용하는 댕댕이들과 달리, 고양이들은 두 앞발로 사냥감을 낚아채거나 공격하는 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즉, 야생에서는 발톱이 날카로울수록 생존에 유리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반대로 생각하면, 뭉툭한 발톱은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매우 불리합니다. 고양이들은 이러한 이유로 발톱을 끊임없이 갈며 날카롭게 유지하죠! [현기증 난다 벅벅벅] 스크래처 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아무런 준비 없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변의 책장이나 의자가 고양이 발톱 자국으로 망가지는 걸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용하는 가구를 보호하고 고양이의 습성을 유지하기 위한 고양이 가구가 스크래쳐이죠!  고양이들이 스크래처를 안 쓰면 어떡해? 고양이가 스크래처를 사용하지 않고 계속 다른 가구를 망가트리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하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럴 땐 당연히 가장 매력적인 스크래쳐를 준비해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입장에서 매력적인 스크래쳐란 무엇일까요? 바로 발톱이 잘 박히는 스크래처입니다. 발톱이 잘 박히면 긁는 고양이도 시원한 느낌이 들겠지요? 종종 시중에서는 아크릴 고양이 스크래처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발톱이 박히지 않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즉, 고양이가 망가트리는 가구보다 발톱이 더욱 잘 박히는 스크래처를 준비해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일 거예요. [셋 셀 동안 스크래처 사와라 집사야] 기타 및 주의사항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스크래처를 하며 발바닥 냄새를 묻히기도 합니다. 또, 덩치를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높은 곳에 발톱 흔적을 남기기도 하죠. 사진 찍을 때 우리가 까치발 드는 것처럼요. 그리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발톱 가는 것을 억지로 막는 것입니다. 발톱을 가는 것과 마킹은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본능이자 습성이므로 막기보다는 매력적인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당신을 행복하게 해주는 '댕댕이의 7가지 마법'
마법1. 행복 호르몬이 뿜뿜! 혹 댕댕이의 귀여운 얼굴을 바라보기만 해도 입꼬리가 올라가지 않으신가요? 강아지와 시간을 함께 보내면 행복함을 느끼게 해주는 호르몬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의 수치가 급격하게 증가합니다. 실제로 여러분이 행복해지고 있다는 증거죠.  자, 우리 잠시 댕댕이 얼굴을 바라보고 행복지수를 올려봐요! 마법2. 심장질환 발병률이 낮아져요!  강아지에게 말을 걸며 쓰다듬는 사람은 마음이 차분해지고 혈압이 낮아진다고 해요. 낮은 혈압을 유지하는 것만으로 많은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데 특히 심장병 예방에 좋다고 하네요!  음? 그런데 심쿵사할 것 같은 이 기분은 뭐죠? 마법3. 피부병? 그게 뭐야? 댕댕이와 함께 자란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이 비해 피부의 면역력이 강해 상대적으로 피부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고 해요. 그렇다고 댕댕이를 얼굴에 무리하게 비벼대진 않겠죠?  전 무리하는 거 좋아해요 (소곤소곤) 마법4. 나 왜 이렇게 건강해?  통계에 의하면, 댕댕이들을 키우는 사람은 혼자 사는 사람보다 회복 시간이 2배나 짧다고 해요. 앗. 얼마 전에 감기에 걸려 3일 동안 꼼짝하지 못했는데요. 혼자 살았으면 일주일 내내 아플 뻔했어요! 마법5. 나 이런 사람이야! 반려견과 오랫동안 생활해온 아이들은 자존감과 자신감이 높아진다고 해요. 또, 스트레스를 다른 사람보다 더욱 쉽게 대처할 수 있다고 해요. 마법6. 책임감과 사회성이 높아져요! 강아지는 사고도 치고, 집안을 어지럽히기도 해요. 산책도 필수이기 때문에 강아지를 돌보면서 자연스럽게 책임감이 길러진다고 해요. 또 산책을 하다 보면 사람들과 교류할 기회가 많아지는 데 이는 사회성 향상에도 도움이 돼요! 마법7. 암을 조기 발견한다고오오? 음. 이건 모든 사례에 해당하는 경우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많은 개들이 암을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건 사실이에요. 암 환자의 체내에서만 생성되는 특정 화학물질이 있는데, 개는 이 냄새를 구분할 수 있다고 해요.  물론, 일상에서 개가 암을 구분하고 조기 발견하기 위해선 훈련이 필요해요. 실제로 해외에선 치료견들을 훈련시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반려견을 사랑해주세요. 쓰다듬어 주고 행복하게 해주세요. 그게 바로 여러분이 행복해지는 길이거든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브리더가 허스키를 버린 이유 '돈이 안되니까'
시베리안 허스키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아마 많은 분은 화난 듯 잔뜩 인상을 찌푸린 표정과 카리스마 등을 떠올릴 겁니다. 하지만 여기 카리스마와는 거리가 먼 허스키 한 마리가 있습니다. 쥬빌리입니다. 쥬빌리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허스키와는 많이 달라 보입니다. 생선 눈을 붙인 듯한 표정에는 카리스마라곤 찾아볼 수가 없는데요. 사실, 이러한 이유로 쥬빌리는 브리더에게 버려졌습니다. 단순한 이유입니다. 시베리안 허스키를 찾는 사람들이 원하지 않으니까. 돈이 안 되니까요.  브리더는 돈이 되는 아이를 팔아야 하니까 말이죠.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버려진 쥬빌리는 여러 보호소를 전전하며 자신을 사랑해줄 사람이 언젠가는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쥬빌리는 현재 뉴저지에 있는 허스키 전문 보호소 '허스키 하우스'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쥬빌리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며 크게 화제가 되었고, 허스키 하우스에 쥬빌리의 입양문의가 쏟아졌습니다. 그러나 입양심사가 깐깐하기로 소문난 허스키 하우스는 대부분의 입양 요청을 거절하거나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허스키 하우스 관계자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는 서류 심사만으로 입양자를 평가하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정말 개를 사랑하고 돌볼만한 여건이 되는지 신청자의 집으로 방문해 직접 살펴보고 면담합니다. 보호소에서 개를 입양한 많은 사람들이 다시 유기하거나 파양하기 때문에 우린 우리가 직접 방문할 수 있는 거리에 사는 신청자의 신청만 받습니다. 최근 쥬빌 입양을 문의한 사람들은 대부분 다른 주에 사는 분이어서 거절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쥬빌리가 또다시 버림받게 내버려 둘 수 없으니까요." 특정 품종을 개량하거나 생산하기 위해 인위적인 교배가 정말 옳은 일일까요? 펫샵에서 팔리지 못한 아이들은 어디로 갈까요? 돈이 안 된다고 아이를 유기하는 브리더는 강아지 공장과 다르다고 스스로 자부할 수 있을까요?  팔고 남은 물건과 팔리지 않은 물건, 소위 말하는 재고는 창고에 오래 쌓아두었다가 값싼 가격에 팔거나 폐기합니다. '동물을 사랑해서 펫샵 사업을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께 묻습니다. 돈 되지 않는 아이들과 팔리지 않는 아이들, 즉 사실상 '재고 취급'을 받는 살아있는 아이들은 어떻게 되나요. 매주, 매달 그 아이들은 어디로 가게 되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짤줍_602.jpg
하이하이 오늘만 보내면 연!휴! 조금만 힘내영 그리고 이제 진짜 설날이니까 핑계댈 게 없... 뭐라도 해야게따... 우선 짤부터 기기할까여?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언니가 만나야 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 사람들 연애를 한다 쳐도 영역 침범은 하지 맙시다 ㅋㅋㅋㅋㅋ 2 저 이게 뭐라고 터짐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커엽 4 기원전에도 요즘것들은 버릇 없다는 것이 정설 ㅋㅋ 5 뼈맞았다.. 크흡... 6 힝 커여워 언제와 왜 안와 ㅠㅠㅠㅠㅠㅠㅠ 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하정우 별명 센스 겁나 아재같은데 그래서 이상하게 터져여 ㅋㅋㅋㅋ 자존심상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럼 열분덜 며칠 남지 않은 음력 2019년 모두덜 즐기시길 ㅋㅋㅋㅋㅋ 아 그리고 뭔가 2020년에 목표 세우시는 분들 이거 같이 해볼래여? https://www.vingle.net/posts/2744160 빙글에서 2월 1일부터 시작하는 챌린지라는디 다이어트랑 책읽기랑 외국어공부 챌린지 모집하더라구여 요거 카드 읽는데 진짜 설날부터 하겠다고 미룬거 완전 들킴 ㅋㅋㅋㅋㅋㅋ 어차피 혼자 하면 안할테니까 같이 하면서 동기부여가 필요하신 분들 신청들 해보세여 ㅋㅋ 참고로 저는 영어공부를 해 볼 예정 ㅋㅋㅋㅋ 올해는 진짜 영어공부 하고 말게따.... 다들 연휴 잘 보내시구 저도 시간 나면 올게영 ㅋㅋ 어차피 심심할 듯 ㅋ 그럼 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
해외에 소개된 한국 '강아지 유치원이 있는 나라'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판다는 '미국에 어린이집이 있듯 한국에는 강아지 유치원이 있다'며 신기한 듯 소개했습니다.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판다는 '미국에 어린이집이 있듯 한국에는 강아지 유치원이 있다'며 신기한 듯 소개했습니다.ㅁ보어드판다는 한국의 바쁜 직장인들이 주로 강아지 유치원을 이용하며 유치원은 생후 12주 이상의 고객(강아지)만 받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한국의 강아지 유치원은 단순히 바쁜 보호자들을 대신해 돌보는 것뿐만 아니라, 강아지를 위한 게임과 운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사회화 향상 훈련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낮잠을 자는 댕댕이들의 사진과 함께 "에너지를 소비해 지친 강아지들을 위해 휴식시간도 준비되어있다"며 반려동물 유치원의 체계적인 시스템과 프로그램에 대해 놀라워했습니다. 한국의 반려동물 문화를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내가 저곳에 취업한다면 온종일 웃으며 일할 수 있을 것 같다" "어떻게 저 많은 강아지들이 동시에 낮잠을 자지. 저것도 한국의 기술인가"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강아지를 쓰다듬거나 쳐다보기만 해도 우리 몸에서 행복 호르몬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이 뿜뿜 생성된다는 것 알고 계시나요? 천사 같은 댕댕이들 얼굴 보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퍼피 스프링 인스타그램 @puppyspring_ P.S 한번에 재우는 거 진짜 뭐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집단폭행 당하는 보호자를 본 핏불 '저것들이...'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에서 가장 오래 지낸 개들입니다.  다른 개들과 사람들만 봐도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순한 댕댕이였지만, 핏불이라는 이유만으로 항상 사람들에게 외면받아 왔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녀석들을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보호자 로버트 씨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찾은 로버트 씨는 자신을 향해 엉덩이를 격하게 흔드는 두 댕댕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 그 자리에서 입양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요? 하하! 세상에서 제일 순한 녀석들일 겁니다." 그런데 얼마 전, 로버트 씨네 집에 낯선 남성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그가 차고 문을 연 순간 덩치 큰 4명의 강도가 달려들어 그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후, 차 키를 요구했고 로버트 씨는 다친 얼굴을 감싸며 집안에 차키가 있으니 가져가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강도들이 집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문을 연 순간! 엘라벨과 레이디버그가 쏜살같이 튀어나와 쓰러져있는 로버트 씨를 둘러싼 후 매섭게 짖어댔고, 순식간에 덩치 큰 핏불을 눈앞에서 마주한 강도들은 허겁지겁 뒤돌아 그대로 도망가버렸습니다. 강도들이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자 그제야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쓰러진 로버트 씨 곁으로 다가와 상처를 핥으며 걱정해주었습니다. 로버트 씨는 SNS에 자신이 겪은 일을 공유하며 폭행당한 얼굴을 올렸습니다. "제 반려견들이 강도에게 폭행당하는 저를 구했습니다." 사실, 로버트 씨가 SNS에 이번 일을 공유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 출신이에요. 항상 사랑에 목마르고 또 받은 사랑만큼 돌려줄 줄 아는 아이들이죠. 핏불은 자신의 보호자에 대한 사랑이 가장 강한 아이들입니다. 보호소에는 아직도 많은 핏불이 쓸쓸히 남겨져 있어요. 입양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핏불은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낮은 견종 중 하나입니다.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항상 사나운 개, 투견 등으로 등장하며 사람들에게 안 좋은 선입견을 심어줬기 때문이죠. 공격성이 강한 핏불까지 옹호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다만, 공격성이 전혀 없고 순한 대부분 핏불도 미움을 받고 있다는 것인데요. 로버트 씨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핏불에 대한 열린 마음을 조금이나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