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테슬라가 첫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을 공개했다

가격은 한화 4천 7백만 원대부터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Tesla)가 첫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을 공개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1일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인 '사이버 트럭'은 테슬라 창업 이래 여섯번째 자동차 모델로, 미래지향적 콘셉트의 차체 디자인이 강렬한 전기 배터리 픽업트럭이다. 한 개의 모터로 구동되는 후륜구동방식과 두 개의 모터를 가진 사륜구동방식, 세 개의 모터를 가진 사륜구동방식 등 3가지 옵션 중 선택할 수 있으며, 각각의 모델은 250마일, 300마일, 500마일을 달릴 수 있다. 테슬라의 CEO 머스크는 “트럭 외관은 <블레이드러너>와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두 영화에서 얻었다”며 “오랜 세월 트럭은 똑같은 모습이었지만 이젠 뭔가 다른 것에 도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테슬라의 사이버 트럭은 현재 테슬라의 홈페이지(tesla.com/cybertruck)에서 사전 주문이 가능하며, 가격은 한화 4천 7백만 원대부터 시작된다. 생산은 2021년부터 이뤄질 예정.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안사고 싶다
그래픽 빻은 트럭
조심조심 써야하는 픽업트럭...... 험하게 쓸수밖에 없는 픽업트럭의 제 역할을 과연 제대로나 할지... 잡다한 기능이 많을수록 고장날 확률도 높아지고 수리비용도 상당히 나올텐데 참 아이러니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What to Know With a Towing Service Sharjah
Sometimes, cars break down. If you've never had a car break down, all you have to do is wait, and it will happen. Vehicles are complicated, and the more complicated something is, the more problems it can have. We don't want our cars to break down, but if they do, a tow truck will come to our rescue. Tow trucks and towing service in Sharjah are our best friends when our cars break down. Most tow trucks fall into four main categories: When a car gets stuck in a ditch, culvert, or embankment, a boom is used to pull it out. Usually, a boom is not used for towing. It is used when the tow truck can't back up to the broken-down car safely. The hook and chain is another type of towing tool that many cheap towing companies use. It goes around the frame of the vehicle so that a boom winch can lift it, where it will rest on rubber mats. It lets the car be pulled by a single axle. The problem is that they can damage bumpers, so many towing near me are looking for other ways to move cars. The hook-and-chain lift has been replaced by the wheel lift. This method uses a big metal yoke that hooks onto either the front or back wheels. The tow truck then lifts the car so that it only rests on one wheel, usually the back wheel. The front wheels of cars that have front-wheel drive are raised. If the car has rear-wheel drive, the back wheels will go up. With flat-bed tow trucks, the whole car can be put on the back of the truck so it can be moved without being towed. Instead, the car is moved away from where it broke down. The only bad thing about a towing service is that it can be expensive. The price will go up the farther away you are from the repair shop. A good tip is to look into towing companies and keep a list of the ones in certain parts of the city, along with their per-mile rates. So, if your car breaks down, you can look at the list and choose the company that is closest to you. You can also do the same thing with mechanics to cut down on the distance your car needs to be moved. This will save you a lot of money on towing costs since most towing companies charge a certain amount per mile to move your car. The more you drive, the more money you spend, and you haven't even started fixing your car yet! When our cars break down, we're glad to see heavy equipment rental businesses and their tow trucks. When we need someone to pick us up and take our cars away, they are doing a service that we need. Just do a study to avoid paying too much. Which is the best place to find information in Sharjah? You will be able to use the map to find the closest business and download coupons for any discounts that place may be offering at the time.
아우디 e트론의 구성
슈피겔에서 꽤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봤다. 아우디의 전기자동차 e트론의 부품 6천 개의 구성에 대한 내용으로서, 의존도를 줄여야 하지만 가격이나 여러가지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짤방도 동 기사에서 가져왔다. So viel China steckt in einem deutschen Audi(2022년 8월 5일): https://www.spiegel.de/wirtschaft/grenzen-der-deglobalisierung-alle-wege-fuehren-nach-china-a-ceb1a212-4ec0-411d-9a88-501abd1f5b34 사진을 설명하자면, 아우디 e트론의 6천 개 부품을 전세계 37개국의 회사 300여 곳에서 제공한다. 먼저 엔진 아니 전기자동차이니 엔진이 아닌 전동 파워트레인은 헝가리의 죄르/Győr에서 만든다. 여기에 들어가는 희토류는 중국에서, 코발트는 콩고에서 나온다. 아무래도 중국이 압도적인 것은 희토류인데, 워낙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압도적(2/3 이상)이어서 그렇다. 아우디가 사는 것이 아니다. 아우디에게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들이 중국에서 희토류를 도입한다. 희토류에 의존하지 않는 전동 엔진도 있다면서? 그게 꼭 그렇지가 않은 것이 그런 경우 구리를 사용하는데, 구리는 남미와 중국, 러시아 생산량이 압도적입니다. 제일 중요하달 수 있을, 리튬이온 배터리는 헝가리에 있는 삼성 SDI 공장에서 나온다. 그런데 여기에 들어가는 리튬은? 중국, 코발트는? 콩고에서 들여온다. 케이블하니스(Kabelbäume)는? 튀니지 및 루마니아에서 들어온다. 요새 중요한 반도체는? 반도체가 없으면 핸들, 에어컨, 에어백, 중앙 화면 모두 안 돌아간다. 독일의 반도체 회사인 Infineon이 드레스덴 공장에서 반도체를 아우디에게 제공하지만, 제조 자체는 필리핀에서, 최종 점검은 싱가포르에서 이뤄진다. 다만 여기에 소요되는 실리콘은 중국에서 수입한다. 여기서 비단 독일만의 문제만은 아닌 것이, 반도체 수요가 모두 동북아시아, 그러니까 한중일에 편중되어 있기 때문에 그만큼 인피니언도 용을 쓸 수가 없다는 사실이 있다. 결과는? 신차 구매인 경우 1년 이상의 대기이다. 만약 중국이 대만에 문제라도 일으킨다면? 1년이 문제가 아닐 것이다. 한 마디로, 유럽 내에 반도체 순환 사이클이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며, 동북아보다 훨씬 적은 수요량을 지닌 유럽에는 대만이 주로 반도체를 공급하고 있는데, 이 공정을 유럽으로 끌어오려면 10년 이상이 필요하다고 한다. 반도체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가령 플러그의 경우는 중국에 대한 의존을 줄이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공장을 세웠었고, 그게 또 안 되어서 이제는 루마니아와 모로코, 튀니지에서 공급을 받는다. 하지만 전기자동차에 있어서 역시 비중이 제일 큰 것은 배터리다. 배터리의 경우 삼성 SDI 공급에 아우디가 대단히 크게 의존하고 있는데, 사실 삼성 SDI가 헝가리에 공장을 세운 것 자체가 유럽 자동차 업계에게는 굉장히 크고 아름다운 소식이었다. 삼성 SDI가 헝가리에 공장을 세우니 LG는 폴란드에, 중국의 CATL은 독일(에르푸르트)에 각기 공장을 지었다. 그러나? 위에 적었지만 배터리에 들어가는 전구체는, 그러니까 제아무리 삼성이 배터리를 만들어준다 하더라도 그 전구체는 중국 수입이다. 코발트는 아동노동으로 유명한 콩고이고 말이다. 그래서 아우디/폴크스바겐은 독일 내(Salzgitter)에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고 별도의 리튬 광산에 투자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그러면 차량이 얼마나 더 비싸질까? 있는 거 다시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개념이 좀 도움이 될까? 배터리 재활용도 중국이 상대적으로 세계 최고라 하던데, 그렇다면 도대체 유럽의 자리는 가령 2040년에 어디에 위치해 있을까? 슈피겔 기사의 뉘앙스는 부정적이다. 이게 독일만의 이야기가 아님은 당연할 텐데 여기부터는 노 코멘트.
블랙박스 추천 순위
한문철TV를 보면 정말 황당한 사건들이 자주 나와 블랙박스 추천 제품은 필수라고 많이 느낍니다.자동차를 운전하면 할수록 나만 주의한다고 되는것이 아님을 많이 느낍니다. 도로에서는 언제든 내가 피해자가 될수도 있고 가해자가 될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블랙박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블랙박스가 필요한 이유? 자동찬 운전을 하다보면 예상치 못한 사고가 언제든 발생할수 있습니다. 블랙박스가 없다면 상대방이 명백히 잘못한 상황이라도 차량 운행에 따른 정확한 과실을 입증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나뿐만 아니라 내 가족의 안전을 위해 블랙박스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 제품입니다.  블랙박스 BEST5 추천제품 2. 블랙박스 구매가이드 ① 해상도 : HD<FHD<QHD<UHD 블랙박스 해상도란 블랙박스를 통해 녹화되는 영상의 품질을 의미합니다. 일반적으로 FHD가 가장 대중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최근에는 보다 선명한 화질의 녹화를 위해 QHD/UHD 제품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② 블랙박스 채널 : 2채널/3채널/4채널 차량에 설치되는 카메라의 댓수를 뜻하며 전방과 후방에 설치되는 2채널 블랙박스가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차량의 실내나 측면에 카메라가 추가된 블랙박스인 3채널/4채널 블랙박스도 점점 늘고있습니다.  ③ 첨단 운전보조 기능 첨단 운전보조 기능(ADAS)란 GPS 연동을 통해 운전자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운전을 할수있도록 차선이탈 경보, 전방추돌 경고, 앞차 출발 알림 등의 기능을 통해 운전자를 보조하는 여러가지 기능을 의미합니다.  ④ 블랙박스 주요 기능 - 나이트비전이란 야간에도 보다 선명한 화질로 블랙박스를 녹화 할수 있는 기능입니다.  - 듀얼코어 CPU를 채택한 블랙박스의 경우 보다 부팅 속도가 빠르고 영상 처리 능력이 좋아 편리합니다.  - 블랙박스의 경우 주로 MicroSD카드가 사용됩니다. 메모리 카드의 경우 상시적이고 반복적으로 녹화가 되므로 Class10 이상의 MLC 방식 메모리카드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https://slampanic.co.kr/%EB%B8%94%EB%9E%99%EB%B0%95%EC%8A%A4-%EC%B6%94%EC%B2%9C/
전기자동차를 별로 안 좋아하는 독일인들
https://www.faz.net/-i9d-9mnij?premium=0xc64ecf3dcfd8f14424f8b05ac1511331 제목에 낚여서 본 기사이기는 한데, 단순한 설문조사 결과를 낸 기사다. 이 기사는 그저 전기자동차를 독일인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대한 것이다. 물론 독일산 전기자동차에 대한 얘기가 없지는 않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독일에서 등록된 자동차 수는 310,715 대인데, 그 중 4,768대만이 전기자동차였다고 한다. 계산하면 1.5% 정도이다. 물론 전기자동차가 과반을 넘는 나라 자체가 별로 없기는 하니까 이 통계가 이상하다는 말은 아니다. (하이브리드 또한 16,814대 밖에 안 된다.) 그런데 의외(!)로 독일에서 제일 많이 팔리는 전기 자동차는 프랑스 르노의 Zoe, 등록 대수가 939대이다. 2위인 미국의 테슬라 3이 514대다. 광고가 요란했던 독일 아우디의 E-Tron은 고작 174대 뿐. 독일 전기 자동차 시장을 프랑스와 미국이 나눠먹고 있다는 의미로 봐도 되겠다. 독일도 당연히, 전기자동차에게 “환경보조금”을 지급한다. 무려 대당 4천 유로를 주거늘, 여전히 전기자동차는 안 팔리고 있는데, 본론으로 들어가자. 결국은 가격이 1순위의 문제였다. 아래와 같다. 가격(Preis) - 주행거리(Reichweite) - 충전소(Ladeninfrastruktur) - 충전시간(Ladezeit) - 동력(Leistung) 가격은 정말 심각한 문제였다. 대상자의 16%만이 가격 수준이 괜찮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충전소는 더욱 절망적, 9%만이 만족해했다. (주행거리나 충전시간도 50보 100보다.) 오로지 디자인과 동력만이 만족스럽다는 답변이었다. 물론 미래는 전기차에 있다는 점을 모두들 알고는 있는데… 오로지 21%만이 구입할 의도가 있다고 답했다. 살 생각 없다는 무려 60%. 사실 지금 당장 차를 사야 한다면 나부터도 그냥 가솔린을 택할 듯. -------------- 번외 자율주행 자동차(autonome Autos)에 대한 설문 결과도 재밌다. 구입할 생각 있다는 28%로 낮다. 어차피 비싸서 못 살 것이라는 답변이 42%로 높은 것도 재밌다. 이유는? 기술을 못 믿어서다. 그러나 자율주행 자동차 또한 미래의 기술이 되리라고 생각하고 있다(49%!).
아이러니한 K-게임계 상황... 내 돈 내고 내가 쳐맞기...JPG
늘 항상 매출딸에서 (국내) 1위를 독주하고 있다며 어쨌거나 이렇게나 벌면 그만이다, 돈 버는데 굳이 뭐가 문제냐는 말이 나오는 NC를 비롯한 각종 K게임들 확실히 다른걸 떠나서도 충실한 린저씨들이 조공하는 돈 액수 자체가 어마어마한건 사실이다. 그런데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일단 말했듯이 그걸 다 감안하더라도 엄청난 돈을 긁어내는것 자체는 분명하지만 실제 내실이 겉으로 보이는 "외연" 그대로이냐는 점은 따져봐야 한다. 왜냐하면 최근 K게임 사에서 성행하는 '프로모션' 부분 때문이다. 프로모션은 게임사에서 인터넷 BJ들에게 돈을 주고 자기 게임을 해달라고 하는 마케팅을 의미한다. 아니 게임 만들면서 마케팅 안하는 경우 있냐, 홍보하는게 뭐가 문제냐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규모가 상상을 초월한다는것. 일개 하꼬 BJ 마저도 월 2천에 달하는 홍보비를 받고 어느정도 체급 있는 BJ들은 상상도 하기 힘든 홍보비를 받으며 이런 사람들이 게임사에게 받은 돈으로 과금을 하며 매출을 올려준다. 한마디로 회사 자기 돈으로 자기 매출 올리는 셈. 이런 지원을 받은 스트리머들은 인게임에서 네임드가 되서 쟁이 컨텐츠인 게임에서 상대 유저를 죽이는데 이렇게 죽게 되면 손실이 발생하고 이걸 회복하려면 또 돈을 내야 한다. 즉 내가 쓴 돈으로 강해진 상대에게 죽고 다시 내 돈 써가면서 부활해야 하는것. 내 돈으로 내가 쳐맞는것이다. 그리고 현질해가며 스펙 올리며 경쟁하는 게임에서 내가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아락바락 현질해가며 상대한 유저가 게임사에서 심어둔 사실상 간접적인 게임사 관계자라는것. 이는 최근으로 올수록 심해졌는데, 게임이 막 출시되는 시점에서는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평소보다 마케팅 비용이 더 나가는것 자체는 이상하게 없다. 그러나 그동안의 예전에 나온 게임들이 출시할때는 마케팅 비용이 평균 400억 정도 더 지출되었지만 최근작이 나올때는 갑자기 1300억이 넘는 금액이 평소보다 더 마케팅 비용으로 잡히게 되었다. 때문에 매출은 늘어도 오히려 영업이익은 감소한다. 참고로 전세계적인 열풍이었던 어벤저스 시리즈의 인피니티워 마케팅 비용이 1억 5천만 달러, 1900억 정도다. 어벤저스 홍보 비용이 1900억인데  리니지 마케팅 비용이 1700억이라는것. 프로모션 비용도 비용이고 대체 저 돈으로 인터넷에 푼 알바가 몇마리일까? 1700억짜리 알바들이 얼마나 인터넷 곳곳에서 물타기와 쉴드를 치고 다녔단 말인가? 리니지가 한국의 40대 이상들이 주된 타켓인건 유명하지만 의외로 대만이나 일본 등에서도 상당히 많은 돈을 버는 편이다. 그래서 전쟁하면 한국 린저씨들 대만, 일본에게도 발렸다 저기도 핵과금한다 이런 말이 나온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리니지 등이 버는 절대적인 돈 자체가 많은것 자체는 이런저런 요소 고려해도 맞다. 그런데 이 프로모션은 한국 BJ만 하는게 아니라 대만 등의 나라에서도 똑같이 한다. NC한테 받은 돈으로 핵과금해서 존나 쎄져서 한국 린저씨들 쳐바르고 와 쟤들 쎄다 이기려면 더 과금해야겠다고 하면서 자기가 쓴 돈 VS 자기 자신이 붙는 구도가 계속 이어지는것이다. 팔라는 소린 절대 안하고 무조건 매수 소리만 줄기차게 하는 한국 증권사들 입장상 거의 절대로 매도 소린 안하고 좋은 말만 하는게 증권사들이지만 여러가지 장및빛 전망으로 저점이라며 매수 소리를 하면서도 '마케팅비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는 부분은 언급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연초도 아니고 바로 지난달에 나온 전망이다. 멀리도 아니고 바로 어제 나온 경제 전문지의 NC 분석글 매출은 계속 오르지만 당장 그래프만 봐도 이익은 그만큼 못 올라가는데 비용은 엄청난 속도로 치솟고 있다. 매출이 늘어날수록 비용 역시 늘어나는건 보통의 회사도 마찬가지지만 해당 분석글에서도 언급하듯 보통 이상으로 '그 상관 정도가 매우 강하다' 해당 경제전문지 분석글에서는 "물론 꼭 비용이 늘어나는게 나쁘다고 볼 수는 없다. 연구개발비 같은 미래 재투자에 들어갈수도 있으니까..." 하고 좋게 말해줬지만 우린 다 알고 있다. NC에 무슨 기술 재투자를 기대하는가? 돈 뿌려서 만드는 한국 대만 대립구도에서 춤추고 놀아나는 사람들 프로모션 비용으로 6억 받았다는 사람 유저는 자기 돈 내고 자기 돈으로 쳐맞고 게임사는 자기 돈으로 자기 게임 순위 올리고 있는 무시무시한 2022년 현재 K게임계 상황... 출처 : 중세게임갤
세상에서 가장 럭셔리한 캠핑카 TOP 10
캠핑족들이 늘어나면서 단순한 캠핑장비의 가격들도 천차만별 어마어마 한데요. 아예 캠핑카를 직접 만들어 사용하시는 분들부터 구매하시는 분들 대여하시는 분들 다양하게 많이 존재합니다. 이런 캠핑카의 퀄리티를 상상초월하게 제작해서 만든 럭셔리여행버스 다양한 시스템,설정,디자인으로 돈 있는 부자들의 캠핑을 위해 만든 캠핑카를 소개합니다 10. Entegra Coach Cornerstone 45DLQ - 5억 5,000만원 화려하고, 다양한 요소를 가진 가장 넓은 버스중 하나 입니다. 사운드, 디자인 등의 고급 시스템으로 여행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캠핑카 입니다. 9. Country Coach Magna 630 -5억 8,580만원 ALO 600마력의 엔진으로 산악지형에 적합할 정도로 좋습니다. 퀸침대와 엔틱한 인테리어의 캠핑카 8. UNICAT Amerigo International - 5억 9,200만원 탐사 차량으로 우리가 아는 캠핑카의 모습과 가장 유사한 모습을 가지고 있지만, 특수한 상황에 처한 경우, 물의 오염을 제거하는 워터메이커를 가지고 있어 더러운 물도 깨끗하게 사용 할 수 있습니다. 7. Monaco Dynasty 45P - 6억 9,323만원 RV업계 선두주자인 모나코에서 만든 제품. 소유자의 취향에 따라 커스트 마이징을 할 수 있습니다. 바닥은 도자기타일, 킹사이즈침대 캐비닛 등이 있습니다. 6. Newmar King Aire - 11억 337만원 클래스 A 모터코치와 600마력의 커민스 ISX 터보 디젤 엔틴을 사용. 전력제어와 구동조향시스템, 그레이트 네비게이션 시스템을 사용하고 대형욕실이 있습니다. 5. Country Coach Prevost - 11억 8,350만원 스테인리스 스틸커버가 있는 캠핑카 울퉁불퉁한 지형에는 적합하지 않지만, 도시와 마을 사이를 여행하기에 적합한 캠핑카 4. Foretravel IH-45 Luxury Motor Coac - 15억 4,000만원 2만kw 발생기, 4개의 지붕 A/C 유닛 포함 기능, 품질, 모두의 면에서 최고인 차량. 외부,내부 소음제거를 위한 설계등으로 만족할만한 캠핑카 입니다 3. Prevost H3-45 VIP - 18억 9,360만원 12피트 5인치의 가장 높은 오두막 높이를 가지고, 운전자와 승객 모두에게 멋진 전망을 제공 합니다 정밀 성형 섬유로 가볍지만 강력한 소재를 사용하였고, 내부 인테리어도 현대적으로 제작되었습니다. 2. Featherlite Vantare Platinum Plus - 29억 5,875만원 이탈리아 레자가죽, 대리석계단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엔틱한 청동 등 값비싼 디자인물건들로 이루어진 인테리어 AVIC N-2 GPS시스템으로 실시간 교통상황 날씨 경고 알림들을 알 수 있고, 스포츠카 정도는 차량 내부에 파킹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엄청난 캠핑카 입니다. 1. Marchi Mobile EleMMent Palazzo - 35억5,050만원 지금까지의 캠핑카도 어마어마 했는데, 이 차는 꿈같은 차량이네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캠핑 차량 입니다. 오토바이, 항공, 요트의 기능을 결합한 최고의 차량입니다. 나무바닥과 대리석카운터를 갖추고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갈 수 있어, 석유부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차량 입니다.
Top 10 Popular Temples in Maharashtra
Maharashtra is among the fastest-growing states of India, featuring an urban area as well as a variety of urban cities that are cosmopolitan. In addition to the city's bustling streets There are plenty of options to explore the city that are certain to make your stay unforgettable. Maharashtra offers many things to offer everyone, from the best hiking trails to forts that are perfect for historians Wildlife sanctuaries and nature lovers to wineries for sophisticated wine enthusiasts. If you're thinking of visiting Maharashtra's holy places, you'll be amazed at the sheer number of temples found in the state. A drive to Maharashtra's most famous temples would certainly make your trip memorable With Taxi Service In Jodhpur Top 10 Most Popular Temples in Maharashtra On the listing of most visited temples in Maharashtra there are many options. Let's review a few of the most popular spots. Book Now Car Hire In Jodhpur 1. Shirdi Sai Baba Temple Shirdi is a city of pilgrimage located in Maharashtra's Ahmednagar district. It is located 90 km from Nashik and 180 km from Pune and 258 kilometers from Mumbai. It is the most affluent pilgrimage site. It is one of the most sought-after Maharashtra and India's tourist destinations for pilgrimage. Book Latest : Taxi Service In Jaisalmer The holy shrine dedicated to Shirdi Sai Baba's shrine is the primary attraction for those are looking for destinations to visit close to Mumbai. Sai Baba, who lived during the 20th century is considered to be one of India's most revered saints. In the year Sai Baba was 16 years old, he travelled to Shirdi and stayed until it was his final day in 1918. Sai Baba turned this little town into a holy place of pilgrimage for his followers. It is a must-see destination on Maharashtra tours. Shirdi is one of the top pilgrimage sites close to Pune and is linked to numerous stories about the famous Shirdi Sai. His selfless dedication and devotion to helping the poor brought him fame and he's highly revered to this day. Shirdi is the place where he got his 'Samadhi' which means the place of his final resting. Shirdi Temple Complex Shirdi temple complex covers around 200 square metres in area. Gurusthan, Samadhi Mandir, Dwarkamai, Chavadi, and Lendi Baug are all part of the complex. Shirdi Temple is one of the most prosperous temples in India with the equivalent of INR 4 billion annually in donations. Other tourist attractions that are located within Shirdi are Maruti Temple, Khandoba Mandir, Sai Heritage Village, Shanisinghnapur and Nashik. All through the year, a large number of people of different faiths visit Shirdi Sai Baba's temple. Everyday, around 50,000 devotees go through Shirdi village to meet Sri Saibaba. Each every day, during festival approximately 100,000 people visit the shrine. In the past, Sri Sai Baba Sansthan Trust (Shirdi) offers more than 2,500 rooms of various capacities. In addition to Shirdi's temple trust facility Shirdi offers a variety of options for hotels, from cheap to five-star. Book Car Hire In Jaipur Shirdi Best Visiting Time: Shirdi is a must-visit at any time of the year but the most popular season is between October and November. 2. Nashik Temples Nashik also known as Nasik is a city of religion located to the northwestern region in Maharashtra, India. Nasik is also the administrative headquarters of Nashik, which is located in the Nashik district. It is located 90 kilometers away from Shirdi 180 kilometers away from Aurangabad 182 kilometers away from Mumbai 221 kilometers from Pune and 234 kilometers from Surat. Nashik is Maharashtra's third largest city in terms of population, and is one of the states most sought-after pilgrimage destinations. Nashik is a renowned tourist attraction close to Aurangabad. Nasik is one of the Wine Capital of India, is situated along the banks of the Godavari River at an elevation of 700 meters. Nashik is famous for its many temples constructed under the reigns of different monarchs. These temples can be considered part of Nashik holiday packages. The 14 years they spent in exile Lord Rama and his wife Sita along with his son Lakshmana are believed to have stayed in Nashik for a brief period. Nashik is the name given to them. Nashik is believed to originate from an Ramayana incident where Lakshmana cut off Shurpanaka and Ravana's sister's Nasika (nose). The city also preserved a tradition of the Marathi legend that says that it was established upon nine summits. Nashik has been for a long time an important hub of trade and commerce in India. Nashik flourished during the Satavahana dynasty as it was situated on the route of trade towards Broach (Gujarat). The 16th century saw the town was changed to Gulshanabad and was later ruled by the Mughals. It is also famous for its part in the Indian war for freedom. Famous freedom fighters like Veer Savarkar, and Anant Laxman Kanhere were both born here. The most well-known Nashik places to visit include Panchavati, Someshwar, Ram Kund, Muktidham Temple, Coin Museum, Pandavleni Caves, Sinnar, Anjaneri, and Trimbakeshwar. In addition to its significance for religion, Nashik is recognized as India's wine capital with many vineyards scattered throughout the area. Nashik Kumbh Mela Taxi Service In Jaisalmer The most renowned events that takes place in Nasik are Nasik's Kumbha Mela, the world's largest religious celebration that takes place annually for twelve years. The spectacular festival attracts many people, including sadhus, pilgrims as well as holy people who soak in the sacred river Godavari. Another well-known festival of Nashik can be found in Nashik's Ramnavami Rath Yatra, which is celebrated with great excitement and pomp. The closest Airport is Mumbai Airport, which is approximately 167 km from Nashik. Nashik Road Railway Station has railway connections to the major cities of India comprising Mumbai, Delhi, Kolkata, Chennai, Hyderabad, and Bangalore. Through bus Nashik Central Bus Station located in Thakkar Bazar is well connected to Indore, Pune, Aurangabad, Shirdi, Mumbai, Nanded, Nagpur, Akola, Hyderabad, Latur, Satara, Kolhapur, Ratnagiri, Ahmednagar, Ahmedabad, Solapur, Surat, Ahmadabad, Vadodara, and other cities. Nashik is the best time to visit between October and March, and November through February is the busiest time of year. 3. Siddhivinayak Temple in Mumbai The god of Ganesha is revered in Siddhivinayak Temple, one of Mumbai's most well-known Hindu holy places. The temple was first constructed in 1801. the present structure is the result of modifications made in 1993. Although the large amount of gold covering the throne of the idol draws the majority of visitors, there are aspects of the temple that draw people to. On certain days, more than 2 lakh people wait to view Ganapati's sculpture. Don't be surprised to see celebrities pay tribute to the temple! (The Siddhivinayak Temple is a popular spot for Bollywood actors who seek blessings prior to starting a new show.) Even though the building is more than 200 years old it is in good condition, regular maintenance and repairs have maintained its gleaming. Visit Also Rajasthan In Desert Safari In Jaisalmer, Jeep Safari In Jaisalmer, Camel Safari In Jaisalmer, Book Desert Camp In Jaisalmer, Tent Camp In Jaisalmer Within Mumbai, Maharashtra, the Siddhivinayak Temple is located in Prabhadevi. The temple is dedicated in the name of Lord Ganesha and is among the richest temples in the nation. Siddhivinayak's temple is contained in a small mandap with wooden sanctuary doors that are carved with Ashtavinayak designs as well as a gold-plated ceiling. The exterior of the dome of the temple is illuminated with bright illuminations every evening and underneath it lies Ganesha's temple. The temple is accessible every on a weekday and darshan is offered on Wednesdays and Mondays at 5:30 am. Darshan times for Siddhivinayak Temple are from 03:15 to 12 noon and 10:15 at night on Tuesday. Darshan for devotees is free However, tickets for VIP darshan can be bought at the temple's desk. You can also schedule an online puja through the official site. It is located in Siddhivinayak Temple is approximately 11 km distant from Chhatrapati Shivaji International Airport, while Dadar Railway Station is 2.5 kilometers away. Dadar Railway Station is 2.5 kilometers away. 4. Bhimashankar Temple in Pune Bhimshankar is a revered holy site for pilgrims located inside the ghat area in the Sahyadri Hills in Maharashtra and is the home of the 12 jyotirlinga shrines. Based on Hindu mythology that Lord Shiva was transformed into Bhima from the mountains of the Sahyadri upon the demand from the Gods to battle an evil spirit called Tripurasura. This led to the area around the Jyotirlinga was named Bhimshankar. When it comes to Mahashivratri an enormous amount of people visit Bhimashankar. Nana Fadnis, a Maratha statesman, was in charge of the construction of the shrine. The temple, dating from around the year 1814, is a representation of Nagra and Indo-Aryan architectural. Bhimashakar is a major biodiversity hotspot as well as a site of pilgrimage. The surrounding area of the temple has been declared a wildlife sanctuary. The barking deer, leopards as well as hyenas, sambar and deer are all present. The most famous of them can be identified as Shekru also known as The Giant Indian squirrel. Bhimashankar is also well known to those who love adventure. Hiking, trekking as well as rock climbing, are among the most popular things to do in Bhimashankar. Many adventurers visit the forests, especially during the monsoon seasons for a chance to experience adrenaline-boosting activities. 5. Ganpatipule Temple It is situated 350 km away from Mumbai within the Ratnagiri district in Maharashtra's Kokan coast. "Ganpatipule" is the place of residence of Ganesha which is a 400-year-old "Swayambhoo" (self-incarnated idol). The origins of the myth can be traced from the references in literature of the past including the Mudgal-Puran. It is called"the "Paschim Dwar- Devata" or "Paschim Dwarpalak" (Western Sentinel God).
교통사고시 증거영상 확보하는 방법
사고가 나면 증거자료를 확보 해야함.  요새 CCTV가 여기저기 깔려있고, 경찰에서 교통관제하는 CCTV가 있겠지? 운전자들이 경찰에게 그걸 달라고 함.  근데 경찰은 거의 대부분 안준다고함.  사유? 개인정보 보호 때문에 그렇다고 함. CCTV에 다른 사람도 찍혀있기 때문에 초상권 및 기타 권리가 침해된다고.... 달라고해도 무조건 안된다고만 말하고 안줌.   무조건 안될까? 거짓말.   "정보공개청구"라는 제도가 있음. 공공기관이 접수, 생산한 정보중 국민이 청구하면 기관은 원칙적으로 정보를 내줘야함. 예외사유는 국가안보등 뭐 거창한 사유가 있고. 개인정보가 침해되면 안된다의 사유가 있음.  정보공개포털 https://www.open.go.kr/ 에서 신청하면 됨.  자. 그럼 이 제도를 언급하고, 자료 좀 주세요.. 하면  경찰이 줄까?  아니요.  정보공개법  "제9조(비공개 대상 정보) ① 공공기관이 보유·관리하는 정보는 공개 대상이 된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정보는 공개하지 아니할 수 있다. 6호 6. 해당 정보에 포함되어 있는 성명·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에 관한 사항으로서 공개될 경우 사생활의 비밀 또는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 를 피하기 위해 모자이크를 하게되면,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이 든다고 경찰이 말함.   역시 거짓말.   한문철 변호사에게 의뢰하는 사람들은 시청, 검찰등에 정보공개청구해서 받아냈다고 함.  모자이크를 하는게 어렵지 않다고 함. 시청에서 중요한 부분(사건 현장) 빼고 전부 모자이크 처리해서 공개해줬는데. 무료라고 하더라고.  프로그램을 쓰는게 어려웠는지. 종이를 붙여(...)놓고 현장만 나오게 해서 줬다는 경우도 있다는데. 뭐 어차피 증거능력은 문제 없을테고... 그리고 관청에서 그걸 못하면 업체에 맡기면 된데. 업체에 맡겨서 해도 1~5만원이면 된다고. 애초에 수십 수백은 그냥 거짓말...  요약 :  사고나면 CCTV랑 블랙박스 확보해야하는데, 시,구청이나 검찰에 정보공개청구하면 확보할 수 있다.  개인정보상 문제가 될만한 부분 모자이크 처리하고 달라고하면 거부할 수 없음.   모자이크 하는 비용은 무료지만, 가끔 담당 공무원들이 무능해서 외주줘야하는 경우도 있음. 그렇더라도 실비는 1~5만원선...모자이크 처리 해도 못주겠다고 비공개 통보하면. 정보공개 이의신청 -> 행정심판 -> 행정소송 순으로 가면된다.   공무원이 뭐 안된다고 하면 본인이 귀찮아, 잘알지도 못하면서 되는대로 말하는 경우가 매우 흔하다. 잘 알아보고 자기 권리 찾아야한다 다만 법은 그러한데 공무원들이 무지하고, 고집피우면 공개가 늦어질 수 있음.  경찰 공무원이나 일반 공무원이나 정보공개 무지 싫어함. (생기는 거없이 해줘야하는 일이니까)  그래서 제도를 잘 모르고, 일을 안하려는 경향이 있을 수도 있는데. 그럴 땐 정보공개법 보고 계속 내놓으라고 요청해야함.  안줄수가 없음.  한문철 변호사 유튜브 댓글에도  추가: 다른 사이트에서 누가 댓글 단 내용  "1. CCTV는 경찰에서 운영하는것이 아니라 시군구청에 CCTV통합관제센터 가 설치되어 운영주체는 시군구청장 이고 경찰과 교육청은 구청이랑 협약맺어서 같이 보는 사이 입니다. 2. 좀 더 실효성있는 방법은 정보공개청구보다 개인정보보호법 35조(개인정보의 열람)에 따라 굳이 경찰을 거치지 않고 지방자치단체에 바로 CCTV의 열람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3. CCTV관제센터의 운영주체인 개인정보처리자(시군구청장)는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열람 요청이 있는경우 10일이내에 정보주체가 해당 개인정보를 열람하게 하여야 하며, 민원인외 타인의 개인정보는 볼 수 없도록 조치하여야 한다.(개인정보보호법 35조) https://youtu.be/WxKr5AlwZz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