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프랑스 럭셔리 그룹 LVMH, 19조 원에 티파니앤코 인수하다

‘블루 박스’를 품에 안은 LVMH?

프랑스 명품 브랜드 그룹 LVMH가 티파니앤코(Tiffany & Co)를 한화 19조 원에 인수한다. LVMH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으로, 중국 20~30대 소비자가 명품 시장의 확대를 주도하는 흐름에 맞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 양측은 공동성명을 통해 “티파니와의 인수는 전 세계 주얼리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존재감을 더욱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베르나르 아르노(Bernard Arnault) 회장 지휘 아래 몸집을 키워가고 있는 LVMH가 이번 인수를 통해 보석 사업 부문을 강화,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든 러너에게 최적화된, 언더아머 '호버 마키나'
주목할 3가지 포인트는? 새해가 되면 과거의 나를 잊고 새사람이 되겠다며 이것저것 결심해보지만, 이를 실현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 매년 운동과 건강을 신년 목표로 세웠지만 실패를 반복하는 이에게,<아이즈매거진>이 특별한 러닝화 언더아머(Under Armour) '호버 마키나(HOVR Machina)'를 소개한다. 20 봄, 여름 시즌 새롭게 등장한 제품은 안정성과 경량성을 겸비해 모든 러너에게 최적화된 고기능성 중립형 러닝화. 스트레치 메쉬 소재로 제작된 러닝화는 뛰어난 착화감은 물론 우수한 통기성까지 자랑한다. 이외에도 효율적인 러닝을 위해 다양한 매력을 갖춘 '호버 마키나'. 올해에도 그저 작심삼일로 끝내고 싶지 않다면, 당신의 계획을 이루게 해줄 보물 같은 스니커를 지금 바로아래에서 자세히 살펴보자. FAST FUNCTION, FULL THROTTLE 기록 단축을 원하는 러너들에게 중요한 요소인 경량성. 기존 플라스틱 보다 20% 정도 가벼운 페백스(Pebax)® 사의 플레이트가 사용된 제품은 원활한 가속은 물론 지면을 빠르게 박차고 나갈 수 있는 특징을 겸비했다. HIGH-ENERGY FEEL 압축된 호버 쿠션이 미드솔 전체에 활용된 '호버 마키나'는 부드럽게 충격을 흡수하고 에너지를 되돌려준다. 레이스 시 발의 충격과 피로감을 최소화시켜 주는 점이 포인트. REAL-TIME FORMCOACHING 언더아머 러닝 애플리케이션 맵마이런(MapMyRun)과 '호버 마키나'를 연동 시 러닝 데이터 및 자세 코칭을 실시간 제공받을 수 있어 보다 효율적인 러닝이 가능하다. 트레이닝부터 레이스까지 어떤 성향을 지닌 러너에게도 제격인 '호버 마키나'. 가격은 18만 9천 원으로 현재 언더아머 공식 온라인 스토어(underarmour.co.kr) 및 브랜드 하우스를 비롯한 주요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어 4월까지 컬러 별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 새해 새 출발은 차별화된 매력을 지닌 언더아머 '호버 마키나'로 시작해보길 바란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집단폭행 당하는 보호자를 본 핏불 '저것들이...'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에서 가장 오래 지낸 개들입니다.  다른 개들과 사람들만 봐도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순한 댕댕이였지만, 핏불이라는 이유만으로 항상 사람들에게 외면받아 왔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녀석들을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보호자 로버트 씨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찾은 로버트 씨는 자신을 향해 엉덩이를 격하게 흔드는 두 댕댕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 그 자리에서 입양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요? 하하! 세상에서 제일 순한 녀석들일 겁니다." 그런데 얼마 전, 로버트 씨네 집에 낯선 남성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그가 차고 문을 연 순간 덩치 큰 4명의 강도가 달려들어 그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후, 차 키를 요구했고 로버트 씨는 다친 얼굴을 감싸며 집안에 차키가 있으니 가져가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강도들이 집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문을 연 순간! 엘라벨과 레이디버그가 쏜살같이 튀어나와 쓰러져있는 로버트 씨를 둘러싼 후 매섭게 짖어댔고, 순식간에 덩치 큰 핏불을 눈앞에서 마주한 강도들은 허겁지겁 뒤돌아 그대로 도망가버렸습니다. 강도들이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자 그제야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쓰러진 로버트 씨 곁으로 다가와 상처를 핥으며 걱정해주었습니다. 로버트 씨는 SNS에 자신이 겪은 일을 공유하며 폭행당한 얼굴을 올렸습니다. "제 반려견들이 강도에게 폭행당하는 저를 구했습니다." 사실, 로버트 씨가 SNS에 이번 일을 공유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 출신이에요. 항상 사랑에 목마르고 또 받은 사랑만큼 돌려줄 줄 아는 아이들이죠. 핏불은 자신의 보호자에 대한 사랑이 가장 강한 아이들입니다. 보호소에는 아직도 많은 핏불이 쓸쓸히 남겨져 있어요. 입양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핏불은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낮은 견종 중 하나입니다.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항상 사나운 개, 투견 등으로 등장하며 사람들에게 안 좋은 선입견을 심어줬기 때문이죠. 공격성이 강한 핏불까지 옹호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다만, 공격성이 전혀 없고 순한 대부분 핏불도 미움을 받고 있다는 것인데요. 로버트 씨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핏불에 대한 열린 마음을 조금이나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