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fashionn
1,000+ Views

<팔로우미12> 민낯 같은 자연스러움! 이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행사 참석을 위해 파리로 가는 유비!


한시도 떨어질 수 없는
이유비의 최정예 뷰티 템들을 알려 준다고 하는데요!



'입술만 발랐어~' 스킬을 일상에서도 시전하는 
유비언니의 공항 패션 메이크업! 

팔로우미 식구들도 함께 배워볼까요?

^.^ 겟레디윗미 ♡ 











이번 파리 출국길 유비의 공항패션 컨셉은 
쏘~ 내추럴!

메이크업도 그에 맞게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연출한다고 해요!
(원래 피부가 좋았더 느낌! 아시죠?)








환절기인데다, 비행기까지 탄다니..

피부가 건조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네요ㅠㅠ...;;






그래서!
더욱이 이번 메이크업의 피부 표현은 얇게 해준다고 해요.


파운데이션이나 컨실러를 사용한
두꺼운 화장은 절대 ㄴㄴ!







속전속결 베이스 메이크업 치트키!

가볍고 촉촉한 제형의 쿠션팩트로
원래 좋은 피부같이 베이스 메이크업을 연출 할 거예요.






'ㅎㅎㅎ'
역시 예쁜 건 놓치지 않는 보라의 눈ㅋㅋ










-이제부터 유비언니의 말 수가 현저히 줄어듭니다-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1
-쿠션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피부결과 톤을 보정한다.





오! 유비 피부톤에 너무 찰떡이라
말하지 않으면 민낯 인 줄 알겠어요.











쿠션을 발라준 쪽은
피부 결 정돈은 물론, 잡티도 어느정도 커버가 되었어요.
(왜 최애 쿠션이라고 하는지 알겠네여♡)


정말 피부가 좋은 민낯 같아요!





유비 최애 쿠션의 가장 큰 장점은
바를 수록 촉촉함이 더해진다는 건데요!

피부 속부터 광채가 올라오는 느낌으로 산뜻하게 발린다고 해요.

조명이 많은 촬영장이나,
건조한 기내에서 수정 화장용으로 안성맞춤이겠죠?








바르기 전 피부와 바른 후의 차이.  보이시나요?








그럼요 그럼요ㅎㅎ


민낯 준비 완료!
 본격적인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함께 해봐요!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2
- 자연스럽게 눈썹 모양을 따라, 빈 곳만 채우듯이 그려준다.

최대한 원래 눈썹 모양을 살려서 그려주는 유비








아이 메이크업은 선글라스를 쓰는 관계로 과감하게 생략하고!


공항 밖에서 기자님들이 찍어 주시는 사진이 잘 나오려면
블러셔는 필수 라는 유비!


자연광 버프(?) 받아서 더욱 입체적으로 찍힌다고 해요ㅎㅎ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3

- 블러셔는 컬러 립밤을 사용해서, 촉촉하고 생기 있게 연출한다.










립밤으로 블러셔까지 해주면!

아기 얼굴 같은 홍조가 매력적인
유비표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이 완성 됐어요 *^.^*












-공항가는 길, 차 안-
공항에 들어서기 앞서
메이크업 상태를 확인하는 유비 




ㅋㅋㅋ

유비 '수정할 게 1도 없어요.'
쿨하게 수정없이 공항으로 나섭니다..








짓궂은 바람에도 굴욕없이 미모 발산한 유비♡
(우와... 기사사진이야. 화보야.)


역시, 자신감엔 다 이유가 있었어요ㅎㅎ







유비의 파리 출장기!
<팔로우미12> 에서 공개 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이유비의 공항패션 스타일링! 더 자세히 보고싶으시다면!
↓↓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의불시착] 서단이 유일하게 본 모습을 보여주는 존재 (feat.케미)
서단이 항상 다른사람들한텐 차갑고 쎈? 모습만 보여주고 유일하게 본 모습을 보여주는게 구승준인데 둘이 만나면 둘 다 귀엽고 찐으로 케미 좋음 리정혁 집 앞에서 서단이 머리 정리하고 있을때 (툭툭) (화들짝) 구승준: 무슨게임이예요? 나한번만 해볼게 (파워철벽) ~약혼자 얘기중~ 구승준: 날도 잡았고? 서단: 다음달!(해맑) 구승준: 서단씨랑 약혼자는 절대 설레기가 힘들어 서단: 왜?! (왜 설렐수 없는지 말해주는데) 서단: 하 뭘 이케 잘 알아? (삐짐) ~서단이 세리를 신고한다는 말을 하려고 찾아왔던 상황~ "동무도 리정혁이랑 윤세리랑 떨어뜨려놓고 싶은거잖아요 그러니까" "우리가 감정을 좀 내려놓고 쿨다운해서 이성적으로 접근하자는거죠 방법은 심플한데" (쌩-) (5,4,3,2,1) "간단한 방법 어디 들어나보갔습니다" ~바에서 ~ 서단: 내가 취한것 같니? 구승준: 예 서단: 새끼 어케 알았지 "이새끼가 뭘좀 아네" (반말은 그렇다치고 욕은 하지말아달라니까) 서단: 내마음이야 "아 나 진짜 이해할 수가 없네 이렇게 매력적인데 왜 싫다는거예요? 리정혁은?" "다시는 그 입으로 욕하지마요 볼수록 내 타입이야 나 떨리니까 이제 그만!" "이런 사람 볼줄 아는 새끼" "너 좀 괜찮다" (구승준 멘트 받아주는것도 서단밖에 없음ㅋㅋ) 야! 자고가라! ~술 마신 다음에 만났을 때~ "내가 그날 술 마셔서 운전도 못하고 호텔 바에서 집까지 약 2km의 거리를 만취한 우리 단씨를 업고 갔다고 근데 자꾸 나한테 그러더라 자고가라고" "내가? 하 참ㅋㅋ" "자고 가라우! 기억 안 나요?" "내가 원래 술먹어도 통 취한티가 안나고 술버릇도 굉장히 고운 편인데 그날 과음해서 실수가 조금 있었나보군요" "술버릇은 있거나 없거나지 이 세상에 고운 술버릇은 없다구 아니 고운데 막 길바닥에서 뒹굴거리고 자고가라구 아우" "뭐 좌우당간, 주고받은걸로 하자요 그쪽도 내게 신세지지 않았슴까?" (둘이 티키타카 오짐ㅋㅋㅋㅋ) 둘이 얼굴합이랑 케미도 좋은데 서로 점점 스며들고 있는게 보여서 빨리 이어졌으면 좋겠음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