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fashionn
1,000+ Views

<팔로우미12> 민낯 같은 자연스러움! 이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행사 참석을 위해 파리로 가는 유비!


한시도 떨어질 수 없는
이유비의 최정예 뷰티 템들을 알려 준다고 하는데요!



'입술만 발랐어~' 스킬을 일상에서도 시전하는 
유비언니의 공항 패션 메이크업! 

팔로우미 식구들도 함께 배워볼까요?

^.^ 겟레디윗미 ♡ 











이번 파리 출국길 유비의 공항패션 컨셉은 
쏘~ 내추럴!

메이크업도 그에 맞게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연출한다고 해요!
(원래 피부가 좋았더 느낌! 아시죠?)








환절기인데다, 비행기까지 탄다니..

피부가 건조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네요ㅠㅠ...;;






그래서!
더욱이 이번 메이크업의 피부 표현은 얇게 해준다고 해요.


파운데이션이나 컨실러를 사용한
두꺼운 화장은 절대 ㄴㄴ!







속전속결 베이스 메이크업 치트키!

가볍고 촉촉한 제형의 쿠션팩트로
원래 좋은 피부같이 베이스 메이크업을 연출 할 거예요.






'ㅎㅎㅎ'
역시 예쁜 건 놓치지 않는 보라의 눈ㅋㅋ










-이제부터 유비언니의 말 수가 현저히 줄어듭니다-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1
-쿠션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피부결과 톤을 보정한다.





오! 유비 피부톤에 너무 찰떡이라
말하지 않으면 민낯 인 줄 알겠어요.











쿠션을 발라준 쪽은
피부 결 정돈은 물론, 잡티도 어느정도 커버가 되었어요.
(왜 최애 쿠션이라고 하는지 알겠네여♡)


정말 피부가 좋은 민낯 같아요!





유비 최애 쿠션의 가장 큰 장점은
바를 수록 촉촉함이 더해진다는 건데요!

피부 속부터 광채가 올라오는 느낌으로 산뜻하게 발린다고 해요.

조명이 많은 촬영장이나,
건조한 기내에서 수정 화장용으로 안성맞춤이겠죠?








바르기 전 피부와 바른 후의 차이.  보이시나요?








그럼요 그럼요ㅎㅎ


민낯 준비 완료!
 본격적인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함께 해봐요!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2
- 자연스럽게 눈썹 모양을 따라, 빈 곳만 채우듯이 그려준다.

최대한 원래 눈썹 모양을 살려서 그려주는 유비








아이 메이크업은 선글라스를 쓰는 관계로 과감하게 생략하고!


공항 밖에서 기자님들이 찍어 주시는 사진이 잘 나오려면
블러셔는 필수 라는 유비!


자연광 버프(?) 받아서 더욱 입체적으로 찍힌다고 해요ㅎㅎ








갓유비의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 step.3

- 블러셔는 컬러 립밤을 사용해서, 촉촉하고 생기 있게 연출한다.










립밤으로 블러셔까지 해주면!

아기 얼굴 같은 홍조가 매력적인
유비표 내추럴 글로우 메이크업이 완성 됐어요 *^.^*












-공항가는 길, 차 안-
공항에 들어서기 앞서
메이크업 상태를 확인하는 유비 




ㅋㅋㅋ

유비 '수정할 게 1도 없어요.'
쿨하게 수정없이 공항으로 나섭니다..








짓궂은 바람에도 굴욕없이 미모 발산한 유비♡
(우와... 기사사진이야. 화보야.)


역시, 자신감엔 다 이유가 있었어요ㅎㅎ







유비의 파리 출장기!
<팔로우미12> 에서 공개 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이유비의 공항패션 스타일링! 더 자세히 보고싶으시다면!
↓↓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빈센조', 갱스터물이야 블랙코미디야!
톱스타 송중기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가 안방극장에서 갱스터 장르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방영 첫 회차에 포도밭에 기름을 부어 복수하는 씬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회차가 진행되면서 코믹을 담당하는 전여빈과 신 스틸러들의 활약에 자본과 권력의 카르텔에 맞서 부조리한 현실을 고발성 블랙코미디처럼 다가옵니다. 27일 방영된 <빈센조>  3회차에서는 삶의 터전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시민들의 다크히어로로 급부상한 빈센조(송중기 분)의 인싸 파티로 인해 금가프라자 강제 철거가 가로막힌 바벨 그룹의 마피아식 테러가 빈센조와 홍유찬의 술자리를 테러하며 숨을 멎는 듯한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한국에서 마피아식의 카르텔을 이루고 있는 바벨 그룹이 신약개발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자사 연구원들을 폭발 사고로 위장해 청부 살인하는 장면에 이은 테러였습니다. 또한 뒤를 봐주는 로펌 우상에 검찰 조직 내에서 팽을 당하고 이를 가는 검사 최명희(김여진 분)가 시니어 변호사로 합류하면서 바벨제약의 마약 성분 신약 개발 임상 실험에 관한 범법 사실을 알리려는 내부고발자를 살인 청부하는 법꾸라지로서의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상대에 맞서 악마에는 악마적인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빈센조는 투자개발팀장을 찾아가 협박하면서 금가프라자의 강제 철거를 멈추게 했고, 이러한 빈센조의 통쾌한 한방에 홍유찬(유재명 분)과의 연대감이 싹트던 순간이었습니다. 빈센조에게는 부모로부터 버려져 보육원에 남겨진 것이 트라우마였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아버지가 정작 수술실에 홀로 남겨져 숨을 거둔 엄마를 외면했다는 홍차영(전여빈 분)의 후회와 원망이 부녀 간을 원수 사이로 만들었다는 사연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부녀가 말다툼을 하는 도중에 자리를 피하려다가 이리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는 빈센조의 상황은 긴장되고 어두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위트와 유머 코드였습니다.  최검사가 휘어잡은 법무법인 우상에서 내부고발자 처리에 옥에 티를 남기며 뒤로 밀려난 홍차영의 향후 거취와 그의 주변에서 돕는 인턴 변호사 장준우(옥택연 분)의 활약도 궁금해집니다. 특히, 빈센조가 바벨그룹이란 카르텔을 어떻게 넘어설 지와 금가프라자의 지하 밀실에 숨겨 놓은 금괴 더미를 어떤 유쾌하고 통쾌한 방식으로 처리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앞으로 이 드라마가 안방극장에 새로 선보이는 갱스터물의 전형이 될지, 트렌드를 반영하는 블랙코미디가 될지 지켜볼 만합니다.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