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1,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사들의 지식IN '냥아치들 어쩌라는 거죠'
고양이들의 마음은 참 알 수 없습니다. 왜냐면 고양이들끼리도 잘 모르거든요... 어쩌라는 건지... 집사들을 괴롭히는 냥아치들 에피소드를 모아보았습니다. 01. 수련이 필요해  저는 항상 집에 오면 제 고양이가 어딨는지 찾습니다. 커튼 뒤에 숨어있던 녀석을 발견하고 "찾았다!" 하고 외치면, 녀석은 제게 펀치를 날린 후 유유히 걸어갑니다. 그리곤 다른 커튼 뒤로 숨습니다. 만약 제가 녀석을 내버려 두면 '자신을 못 찾아서 포기한 것'으로 생각했는지 "갸르릉" 하고 작은 소리로 울며 힌트를 줍니다. 그래서 커튼을 젖혀서 찾으면 또 냥냥펀치를 날립니다. 어떡하라는 건가요. (사연: 트위터 @MNoitaF) 답변: 고양이가 집사를 훈련시키는 중입니다. 혼란스럽겠지만 무엇을 훈련하려고 하는지 고양이 님의 큰 뜻을 이해하려고 노력해보세요. 02. 응. 손해배상이야 우리 집 고양이가 저에게 꽃을 선물해줬어요♡ 녀석은 마음씨가 좋거든요^^ (사연: 트위터 @Vic_pelle) 답변: 이웃집 정원을 배상해줄 준비되셨나요. 03. 레지스트리를 깔아보세요 우리 집 고양이는 눈동자를 위로 뜬 채 혀를 내밀고 잡니다. 처음엔 죽은 줄 알고 엄청 놀라서 흔들었더니 잠에서 일어나 짜증 내더라고요. 얘 왜 이러고 자는 거죠? (사연: 트위터 @Kansaita_) 답변: 에러코드 Error 404, Reboot을 레지스트리에 등록하고 초기화해보세요. 04. 입장 바꿔 생각해보세요  우리 집에 손님이 올 때마다 고양이가 저와 손님 사이에 앉아서 저렇게 노려봐요. 팔짱까지 끼고 있어요. 왜 그런 건가요? (사연: 트위터 @lapalogarello) 답변: 저도 제 물건 다른 사람이 허락 없이 사용하면 기분 나빠요 (집사가 고양이의 소유물이라는 것) 05. 운동부족 제 고양이의 취미는 제 지갑 훔치기예요. 제가 지갑을 빼앗으려고 쫓아가면 신나서 도망 다녀요. 절 괴롭히는 걸 즐기는 거 같은데 이거 어떡하나요? (사연: 트위터 @ParadoRena) 답변: 고양이 님을 의심하다니. 당신을 운동시키려는 깊은 뜻입니다. 06. 어떤 짓을 했길래... 우리 집 고양이는 항상 저렇게 벽 뒤나 문 뒤에 숨어 음침하게 쳐다봅니다. 저에 대한 애정인가요? (사연: 트위터 @Sub_Tero) 답변: 원한입니다. 사과하세요. 07. 별 5개짜리 집사 이렇게 자는 고양이 보셨나요? (사연: 트위터 @aqxatictalks) 답변: 고양이가 저렇게 무방비 자세로 잔다는 건 안심하고 있다는 표시입니다. 당신은 정말 충실한 집사군요. 08. 패드립 자제요 우리 집 고양이들은 항상 사진을 찍을 때마다 이런 포즈에요. 영화 '샤이닝'에 나오는 쌍둥이들이 환생한 게 아닐까요? *샤이닝, 1980년에 제작된 공포영화로 쌍둥이 소녀 유령이 영화에 등장함. (사연: 트위터 @vickyspooky) 답변: 그 배우분들 아직 살아계시는 데요. 09. 아직도 뭘 모르네 고양이가 제 침대까지 따라와 자고 있어요. 저와 떨어지기 싫은가 봐요. (사연: 트위터 @NuriaVodevil) 답변: 고양이 침대에 당신이 자는 겁니다. 10. 아주 똑똑해 제 고양이는 변기를 사용합니다. 정말 똑똑하죠? (사연: 트위터 @MarcelMartii) 답변: 고양이가 컴퓨터도 쓸 줄 아네 (글 작성자가 고양이라는 뜻) 11. 간단해 왜 고양이들은 싱크대를 좋아할까요??? (사연: 트위터 @Bautovdo) 답변: 햇빛이 들어오는 상자라서. 12. 님 매너 좀 제 고양이는 창문을 활짝 열어놓습니다. 바깥 풍경을 구경하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사연: 트위터 @RamiroAlemida98) 답변: 방귀는 밖에서 끼시길 바랍니다. 앗. 그런 깊은 뜻이...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해외에서 유행중인 '내 고양이 아닌데' 시리즈
by 꼬리스토리 어느 날 자취방에 놀러 온 친구가 고양이 한 마리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야. 너네집 고양이 예쁘다." 그러자 자취방에 사는 친구가 대답했습니다. "나도 지금 처음 보는데." ㅋ...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만 웃겼나요. 해외에서 유행중인 내 고양이 아닌데 시리즈를 소개합니다! 1. 물 마시다가 집사 새벽 5시 반에 물 마시러 부엌에 왔는데 귀여운 녀석이 싱크대에 들어와 있네. 아, 내 고양이 아니야. 2. 환기시키다가 집사 요리하다가 연기 빼려고 문 열었더니 이 귀여운 녀석이 날 빤히 쳐다보고 있더라. 내 고양이 아님. 3. 이상한 자세의 고양이 어느덧 2달 째, 아침마다 우리 집 앞에 고양이 한 마리가 저렇게 앉아 있다. 내 고양이 아님. 추신. 내 개 아님. 4. 퇴근하다 집사 퇴근하고 집에 왔는데 날 맞이해준 녀석. 역시 너 밖에 없다... 근데 내 고양이 아님. 5. 좋아 자연스러웠어! 우리 집을 너무 태연하게 돌아다니고 있길래. 원래 고양이 키웠었는데 내가 기억을 잃은건가 생각 중이야. 6. 새벽 인증 으...안녕 얘들아. 지금 새벽2시 45분이거든. 고양이가 하도 울어대서 자다가 깼어. 근데 내 고양이 아니야. 7. 너가 왜 화를 내? 집에 와서 불을 켰는데 고양이가 나한테 하악질 함. 내 고양이 아니야. 내 집인데 왜 네가 화내냐. 8. 그게 중요한 게 아니야 난간에서 저러고 날 쳐다보고 있더라고. 뭐 다들 예상했다시피 내 고양이 아니야. 근데 나 7층 살아. 9. 낮잠이 최고! 긴 말 안 한다. 내 고양이 아니야. 10. 혼내야겠군! 지금 부엌에 페인트 칠을 새로 했거든. 거실에 나와보니 소파에 우리 집 고양이가 발자국을 여기저기 찍어놨어. 어휴 사고 좀 그만 쳤으면. 근데 생각해보니 나 고양이 안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