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oll
1,000+ Views

비즈니스북 한 줄/ 성공과 실패는 한 세트

...
...
양말 회사 ‘타비오’의 오치 나오마사 회장

일본 양말회사 타비오(タビオ, Tabio)를 창업한 오치 나오마사(越智直正·79) 회장의 양말 사랑은 대단하다. ‘양말의 신’으로 불리는 그의 대표적인 어록 하나가 ‘좋은 양말인지 아닌지는 씹어보면 알 수 있다’라는 문장이다.

양말을 신는 게 아니고, 씹다니?. 무슨 말인가 할 수도 있다. 품질이 떨어지는 양말에는 이 자국이 그대로 남기 때문이라는 의미다. 오치 나오마사 회장은 다른 브랜드의 새 양말을 접하면 일단 씹어본다고 한다. 만약 자국이 남으면 ‘실패작’이라는 것.

경영 철학 담은 책 ‘양말 외길 60년’

타비오는 ‘쿠츠시타야’(靴下屋)라는 브랜드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양말 전문 체인점이다. 일본에 300여 호점이 있고 파리, 런던, 중국 등 해외에도 진출해 있다. 이번 ‘비즈니스북 한 줄’은 오치 나오마사 회장의 경영철학을 담은 책 ‘양말 외길 60년’이다. 재팬올이 이 책에서 뽑은 비즈니스북 한 줄은 ‘흥망과 성쇠는 한 세트’라는 말이다.

①저자: 오치 나오마사(越智直正)

②출판사: (주)AK커뮤니케이션즈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김진희, 2017년

“회장이 아니라 양말 장수라고 봐주길”

1939년 에히메 현에서 11형제 중 막내로 태어난 오치 나오마사 회장은 중학교를 졸업하고 오사카의 킹 양말 스즈시카(King 靴下 鈴鹿)상점에서 심부름 견습일을 시작했다. 독립하여 타비오(Tabio)의 전신인 ‘단 삭스’(Dan Socks)를 창업한 게 1968년이다.

1984년엔 ‘쿠츠시타야’ 1호점을 오픈하고 2008년 회장에 취임했다. 그는 일단 겸손하다. “지금은 회장이라는 요란한 직함을 달고 있지만, 그냥 양말 장수라고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오치 나오마사 회장의 양말 사랑을 알 수 있는 한 대목.

“‘양말이 다 그렇고 그렇지. 뭘 신든 별 차이가 있겠어?’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작은 차이라고 대충 넘기면 다카구라 켄(일본의 유명 배우)과 내 얼굴 만큼이나 차이가 난다.”

‘흥망과 성쇠는 한 세트다’

풋~하고 웃음을 터트릴만 한 유머 감각이다. 오치 나오마사 회장은 책에서 자신의 경영철학을 ‘흥망과 성쇠는 한 세트’라는 말로 정의한다. 인용하면 다음과 같다.

<눈앞의 현상만 보고 그때만 통하는 수법으로 약삭빠르게 처신하는 사람은 결국 잔재주가 화가 되어 대성하지 못하는 법이다. 유행을 타는 것도 중요하지만, 유행을 선도하는 데는 리스크가 동반한다. 유행과 싫증, 흥망과 성쇠는 한 세트다. 영원히 유행을 선도할 수는 없다.>(‘양말 외길 60년’ 183쪽 인용)

흥하고 망하고, 성하고 쇠퇴하는 이 상반된 말들은 결코 따로 놀아서는 안되는 마치 ‘깍지 낀 손’ 같은 의미라는 말로 해석된다. <에디터 이재우>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평생 갈 인연을 고르는 3가지 기준> “친구를 얻는 방법은 친구에게 부탁을 들어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부탁을 들어주는 것이다.” – 투키디데스    평생 갈 인연은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간단하다. 어려울 때 도와줘라. 보통 사람들은 상대방 사정이 어려워지면 떠나가지만, 이때야말로 남의 마음을 사기 좋은 시기다. 제대로 된 사람이라면 본인이 어려울 때 도와준 사람을 평생 잊지 못한다. 물론 그가 제대로 된 사람인지 구별할 수 있는 안목이 중요하지만.    1. 도와줘도 되는 사람 인성에 대한 자존감이 강한 사람이어야 한다. 이런 타입은 본인의 명예와 신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힘들어도 절대 막말하고 함부로 행동하지 않는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도리를 지키려 노력한다. 명예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라면 도와줄 가치가 있다. 이런 이에겐 돈 빌려주고 당장 못 받아도 손해 보는 장사가 아니다. 평생에 걸쳐 은혜를 갚으려고 노력할 테니까.    2. 도와주면 안 되는 사람 평소 막말을 즐기고 삶을 대하는 태도가 불성실한 타입은 함부로 도와주지 마라. 이런 친구는 도와줬다가 돈 갚으라고 하면 쌍욕 하고도 남는다. 아마 돈 갚을 날짜가 돼도 연락이 없을 거다. 꼭 상대방이 먼저 연락하게 해 놓고 연락하면 보챈다고 난리 친다. 그게 뭐가 문제인지도 모른다. 대체로 쿨병에 걸린 타입이 많아 경망스럽기 그지없다. 같이 놀 순 있어도 돈 문제론 엮이지 마라.    3. 멀리해야 하는 사람 사람은 명예를 소중히 여기는 동물이다. 명예를 모르는 사람은 뻔뻔하다. 상대방이 돈 안 빌려주면 그런 무리한 부탁을 한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고 친구 사이에 돈도 안 빌려준다며 주위에 욕하고 다닌다. 자신의 명예를 지킬 줄 모르는 사람은 타인의 명예도 우습게 여긴다. 만약 주변에 있다면 오직 이 특성 하나만으로도 관계를 끊어도 괜찮다. 어차피 오래갈 수 없는 사람이다.    막말하고 명예를 모르는 사람을 멀리해라. 자기 인맥 정도는 주도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사람으로서 기본도 못 갖춘 이가 옆에 있으면 화를 피할 수 없다. 이런 친구 사귀는 걸 다양성으로 봐선 안 된다. 그저 잘못된 처세일 뿐이다. 이걸 무시하고 잔정에 이끌려 인간관계를 정리할 줄 모르면 뒤통수 맞는 경험을 반복할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