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asia
5,000+ Views

동방신기, 7집 ‘TENSE’ 한국과 대만 음반 차트 1위 석권

동방신기가 정규 7집 앨범 ‘TENSE’로 한국과 대만의 주간 음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6일 발매된 동방신기 새 앨범 ‘TENSE’는 한터차트, 핫트랙스, 신나라레코드 등 각종 국내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에서 주간차트(1월6~12일) 1위를 휩쓸었다.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202311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씽크빅 터지는 어제 슴 할로윈 파티 코스프레 사진들
첫번째 짤제목 "경쟁사와 함께" ㅋㅋㅋㅋ 할로윈을 위해 사는 것 같은 샤이니ㅋㅋㅋㅋㅋㅋㅋ 키- 로날드 온유- 켄터키 할아버지 종현- 이누야샤 민호- 잭 스패로우 태민- 하울 수영 시선강탈ㅋㅋㅋㅋㅋㅋ 인사이드 아웃 슬픔이ㅋㅋㅋㅋㅋㅋㅋ 티파니는 백설공주, 태연은 캣우먼. 태연은 단콘하고 바로 가느라고 분장 빡세게 못한듯ㅋㅋ 윤아랑 유리는 미니마우스, 미키마우스 했는데 유리 몸매...덜덜해 수호, 세훈은 킹스맨. Manners Maketh Man ㅋㅋ 첸리포터와 예리미온느(레드벨벳) 시우민은 처키고, 백현이는 라인 캐릭터 코니 아니면 두들리?라는 얘기가 있는디 전 잘 모르겠ㅠㅠ 카이는 데이빗 보위 워.. 최강창민은 원피스 에이스 몸 좋네염 소품 만드는거 만큼 준비 많이 했을듯ㅋㅋㅋ 루나는 매드맥스 워보이ㅋㅋㅋㅋㅋㅋㅋㅋ 고퀄ㅋㅋㅋㅋㅋㅋㅋ 저 가오나시는 레드벨벳 웬디염ㅋㅋㅋㅋㅋㅋㅋ 시강 쩔ㅋㅋㅋㅋㅋ 조이- 선녀? 예리- 헤르미온느 웬디- 가오나시 아이린- 아라리 슬기- 할리퀸 ㅋㅋㅋㅋㅋㅋㅋ최시원 도랏ㅋㅋㅋㅋㅋㅋ 잡스ㅋㅋㅋㅋ 이특은 찰리 채플린 대망의 하이라이트는 괴도 수만과 궁예 유영진ㅋㅋㅋㅋㅋㅋ 괴도 이수만 보고 사람들이 내 통장을 훔쳐가요 훔쳐가요 이러곸ㅋㅋㅋㅋㅋ 아 할로윈 재밌었겠다능ㅜㅜㅜㅠㅠㅜㅠ
만찢남들의 향연 '밤을 걷는 선비'
MBC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습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이다 보니 남자 배우들의 비주얼이 한껏 궁금했는데요. 기대 이상의 비주얼이 펼쳐져서 감동 T T 우리 함께 느껴봐요 그 감동. 귀 - 이수혁 조선을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흡혈귀 귀!!!! 으아니 세상에 이게 뭡니까. 이 비주얼 뭐지 땀나네;;;;;;;; 저 피 뭐지.. 내 목 내주고 싶기도 하궁 ;;;;;;;;;;; 어제밤 내 모습. 전 이제 가면을 배신하게 될 것 같습니다. 주지훈 오빠 미안해요 암쏴리. 그래도 뜨는 해를 따라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폭력적이야.. 내 심장도 폭행 ;;;; 귀=이수혁 바로 공식 나오네요. 저 진짜 퓨전사극 이런거 잘 안 보는데 귀 보면서 다짐했습니다. 본방사수하기로! 김성열 - 이준기 1회부터 키스신 나오고 진짜 뭐지 제작진 ㅡㅡ 나 좋아 죽으라고 진짜.ㅋㅋㅋ 꿀이 똑똑 떨어지네!! 아 역시 케미요정 이준기!!!!! 사랑, 취직 모두 완벽하게 이뤄낸 성열찡은 그.러.나 귀의 스승 해서가 죽어가면서 자신의 능력을 대물림 해주는 바람에 흡혈귀가 되고 맙니다 T T 사랑하는 약혼녀와 모시던 세자저하 모두 귀에 의해 죽임을 당하고.. 짠내를 풍기며 드라마는 120년 후로 이동합니다. 흡혈귀라서 미모를 그대로 유지하며 오래 오래 살고 있는 성열 피냄새에 바로 반응하는 진짜 흡혈귀가 되었네요 T T 흡혈귀 성열이 다정한 성열보다 제 취향 ♥ 정현세자 - 이현우 한 회만에 유명을 달리한 음란서생 정현세자 이현우 故 정현세자.. 오래도록 기억할께요.. 곱네요 고와. 세손 이윤 - 심창민 '밤을 걷는 선비'를 마무리하면 의경으로 입대한다는 최강창민 심창민 사극은 처음이라 새로운 모습이 기대되네요. 일단 연기는 생각보다 안정적인듯! 아 그나저나 진짜 귀도 좋고 성열도 좋고 어떻게 하지?????? 일단 개취는 귀입니다.. 치명치명 앞으로 기대만발입니다 '밤을 걷는 선비' ♡ 드라마 컬렉션 팔로우 원하시면 클릭해주세요 :D https://www.vingle.net/collections/2626822?icsrc=v
'킹메이커', 비주류 정치인 투톱을 이루며 판을 뒤엎다
- 본질을 바라보는 상반된 시선의 빛과 그림자의 야심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정치 영화가 대통령 선거를 40여 일 앞둔 시기에 7080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마치 기성 정치인에 빙의된 듯한 메서드 연기의 달인, 설경구와 판세를 통찰하는 야심가로 변신한 배우 이선균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합을 이룬 영화 <킹메이커> 얘기다.  영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에 이어 설경구와 5년 만에 다시 만난 변성현 감독의 신작이기도 하다. 영화는 유신 체제로 권력의 구도가 공고해진 정치판에서 정권 교체를 꿈꾸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의 선거캠프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수 없는 선거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뛰어들며 정치분야 비주류 두 남자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도입부에서 김운범과 서창대가 마주 선 채 벌이는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에 관한 담론은 두 캐릭터의 정체성 대결에 복선으로 다가오면서 영화 전체의 정서를 지배한다. 김운범이 '정의가 바로 사회의 질서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에 비유해 공정한 선거를 통해 정의를 실현하겠다는 정치인으로서 신념을 내세우자, '정당한 목적에는 수단을 가릴 필요가 없다'는 플라톤의 철학에 비유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서창대가 응수하는 것. "이기셔야 그 대의를 이룰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어떻게 이기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 왜 이겨야 하는지가 중요한 법이요" 감독은 사건이나 사물의 본질을 바라보는 시선이 상반되는 두 사람이 어떻게 진흙탕 같은 선거판에서 의기투합하여 서로의 신념이 꺾이지 않은 채 선거를 치를 수 있는지에 이야기의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 보였다. 실제 현대 정치사에서 말도 안 되는 금권선거가 횡행했던 1960~70년대 풍경 속에서 목표가 같은 두 사람이 한 명은 빛으로, 다른 한 명은 그림자로 정치적인 신념과 야망을 어떤 행보와 전략으로 비주류라는 열세를 극복해가는 지를 지켜보는 것이 매우 흥미롭게 다가왔다. 김운범은 신민당 당내에서 40대 기수론을 내세우며 열세 속에서도 자신의 사람들에 대한 믿음으로 신념을 지켜나가는 정치인이다. 서창대는 청와대와 상대방 캠프에서 탐낼 정도의 기지를 발휘하며 흑백논리로 사람을 차별하는 세상을 바꾸려는 자신의 야심을 '선거판의 여우'답게 김운범을 통해 펼쳐낸다. 당시 대통령마저 선거에 개입해 금품으로 표를 얻는 혼돈의 정치판에서 후보자들 가운데 자금이나 세력에서 가장 열세인 김운범 선거캠프에 역설적인 빛이 되어주는 그림자 서창대는 마치 뛰어난 내정 능력과 인재를 보는 안목을 가지며 '삼국지'에서 적벽대전 최대 수혜자가 된 오나라 군주 손권의 숨겨진 책략사 노숙을 떠올리게 한다. 김운범은 인간 서창대를 보고 내부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거캠프에 중용했고,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어 판세를 뒤엎는 서창대의 뛰어난 외교술과 전략 덕에 김운범은 강원도 인제 재보궐선거 국회의원 부터 목포시 국회의원, 그리고 당을 대표하는 대통령 후보까지 도전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대통령 당선을 향한 모든 행보에 찬물을 끼얹는 김운범 사택의 폭발물 테러 사건이 발생하고, 중앙정보부는 물론 당 내에서도 용의자로 서창대를 지목하면서 '관포지교'처럼 끈끈했던 이들의 관계도 팽팽하게 평행선을 그으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자신의 야심을 점차 드러내며 정치적인 입지의 정당성과 명분을 찾는 정치인 김운범으로 변신한 설경구와 더불어 판을 뒤엎으며 빛이 되고 싶었으나 그림자가 될 수밖에 없는 영악한 캠프 참모 서창대로 빙의된 이선균은  <기생충> 이후 몰입도 높은 명대사를 내뱉으며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과 이성민의 아우라를 떠올리며  선 굵은 연기로 몰입감을 더한다. 설경구와 이선균을 비롯해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내부자들> 조우진 그리고 선거캠프의 서은수의 존재감까지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이들의 연기 대결을 보는 재미 또한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특히, 변성현 감독은 전작 <불한당>에 이어 배우들의 묵직한 연기를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으로 1960~70년대를 섬세하고 완벽에 가깝게 연출해낸다. 또한 다큐멘터리 형식의 실제 컷을 삽입하지 않고 배우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연기해내며 빈티지 렌즈를 활용해 시대적인 질감을 구현했다. 작은 소품과 배우들의 의상, 그리고 70년대 거리의 모습은 물론 영화관에서 상영 전 틀어줬던 대한뉴스까지 8mm 필름에 담아낸 디테일한 연출력이 돋보인다. 사물의 본질을 바라보는 상반된 시선의 빛과 그림자의 야심을 그려낸 영화 <킹메이커>였다. 개인적인 별점 ★★★★ (5점 기준)   /소셜큐레이터 시크푸치
인성 보이는 유노윤호 몰래카메라
몰래카메라 내용은 소년소녀 가장인 팬들과 비공식 팬미팅 같은 상황 팬들이랑 도시락이나 소소한 선물 주고받고 있었음. (유노윤호 제외 다른 멤버들은 몰카인 거 알고 있음!) 그러다 갑자기 팬이 과거를 고백함. 토닥토닥해줌. 그러다 이 팬이 화장실에 가는데 화장실 가려던 다른 테이블 아줌마랑 부딪힘. 다시 돌아와서 한참 이야기 하던 중, 아줌마가 지갑이 없어졌다고 난리침. 그러다 아줌마가 이 팬을 의심하기 시작. 계속 의심하니까 사촌오빠라고 나섬. 아줌마가 가방 뒤져보겠다고 함. 윤호 계속 험한 소리 안하고 팬 변호중 그래도 지버릇 개 못준다느니 막말 시전하는 아줌마 약간 기분상한 윤호 쏘 스윗.... 그러다 아줌마 지인이 의자에 껴있던 지갑 발견!! 사과하라고 했는데 사과없이 만원짜리 줌 그러면서 아줌마들이 지가 그런 짓을 했으니까 의심을 한다며 계속 막말 계속 사과하라고 함. 아줌마가 끝까지 사과 안하고 걍 돈주면서 넘어가려고하니까 윤호 개빡침 진짜 빡치고 어이없어서 말 더듬고 무슨 돈이냐며 소리 지름 박력 지림... 마지막에는 다른 멤버가 말리고 아줌마가 억지로 손에 쥐어주는 종이를 보는데 지금까지 몰래카메라였습니다. 써있고 걍 허탈에서 웃으면서 끝 진짜 화났는지 막 사투리가 나오는 윤호 키크고, 잘생기고, 반듯한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좋다면 하트뿅뿅♥x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