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배스킨라빈스 12월 이달의 맛, 아이스 초코파이情 시리즈

국민 과자의 재탄생
배스킨라빈스(Baskinrobbins)가 12월 이달의 맛 ‘아이스 초코파이情’ 시리즈를 선보인다. 오리온(ORION)과 협업해 탄생한 신제품은 초콜릿과 바닐라, 마시멜로 향 베이스에 초코파이와 초콜릿 칩이 첨가된 아이스크림. 초코파이를 통째로 갈아 넣어 진하고 풍부한 초코파이 맛이 특징으로 달콤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그대로 구현했다. 더불어 5가지 아이스크림 위에 초코파이를 쌓고 마카롱을 올린 케이크와 블라스트, 초코 마시멜로까지 먹는 즐거움에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1974년 출시된 초코파이를 활용해 친숙한 국민과자를 새롭게 재탄생시킨 ‘아이스 초코파이情’, 12월 한 달간 맛볼 수 있으니 놓치지 말고 즐겨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 맛있겠당
Are you in need of Powerpoint Presentation Services from the best Legitimate Powerpoint Presentation Service Company? Seek all your Custom PowerPoint Presentation Services Online.https://researchpapers247.com/powerpoint-presentation-writing/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투복은 되고 제복은 안 된다?…육군 '몸짱달력' 판매금지 이유
육군본부 "제복과 정복은 몸매 뽐내라고 만든 옷 아니다" 육군 장병들이 기부를 위해 '몸짱 달력'을 제작했지만, 육군 당국이 "복장 부적합"을 이유로 달력 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이를 금지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육군본부에 따르면, 전후방 각지에서 근무하는 현역 군인 13명은 장병 체력단련 붐 조성 및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 기부를 위해 자발적으로 몸짱 달력을 제작했다. 몸짱 달력 판매 수익금 전액은 군복무 중 순직,전사,부상당한 장병과 유족 지원금 마련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었다. 좋은 취지 덕분에 몸짱 달력은 온오프라인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 20일 판매 시작 수 시간 만에 주문이 수 백 건 넘게 들어왔고, 유튜브 홍보영상에도 댓글이 수 백 개 달렸다. 하지만 몸짱 달력은 그 다음날인 21일 육군본부의 요청으로 판매가 중단됐다. "장병들의 복장이 부적합하다"는 이유에서다. 육군본부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육사생도 제복과 정복을 착용한 사진을 달력에 사용하는 것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있어서 내부 검토를 거쳐 이 사진들을 삭제하고 판매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복장에는 목적이 있는데 목적에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제복과 정복은 장병들이 피트니스 선수처럼 몸매를 뽐내라고 만든 옷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투복은 전투할 때 입는 옷이니까 상의 탈의하고 구보해도 문제 없지만, 장례복 입고 체육활동하면 이상하지 않나, 웨딩드레스 입고 수영하면 이상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육군은 오는 9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몸짱 달력 판매를 재개하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요즘 세상에 상의 탈의를 문제 삼다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소방관과 경찰관도 육군과 비슷한 취지로 몸짱 달력을 만들고 있다. 이들은 달력 판매 수익금 전액을 각각 중증 화상환자와 가정학대 피해아동을 돕는데 기부하고 있다. 경찰 몸짱 달력 지난해 경찰관 몸짱 달력을 처음 제작한 부천 오정경찰서 박성용 경사는 CBS노컷뉴스에 "지난해 판매 수익금 2150만원을 기부했다. 올해는 2000부 찍었는데 2주 만에 다 팔려서 1500부를 추가로 찍었다"며 "달력 판매를 통한 기부 문화가 다른 조직으로 더 많이 확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