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pwin9
5,000+ Views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 뿐 일까요?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 뿐 일까요?

그때는 뼈를 녹일것 같은 아픔이나 슬픔
이였을 지라도 지나고 보면 그것마저도 가끔은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견디고 살았던가 싶을 만치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그때를 추억하다 보면 더욱
생생하고 애틋한 그리움으로 가슴에
남아 있는 것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어찌 생각해보면 이시간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절망과 고통스러운
삶의 길목에 서있다 할지라도 결코
이겨내지 못할 일은 없다는 뜻이 아닐런지요?

가진 것의 조금을 잃었을 뿐인데
자신의 전부를 잃었다고 절망하
는것은 남이 가지지 못한것을 보지 못함이요
남이 가진 것을 조금 덜 가짐에서 오는
욕심이며 비워야할 것을 비우지 못한
허욕 때문이며 포기와 버림에
익숙하지 못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기로에
서있는 사람들의 기도는 참으로 소박합니다.
비록 평생 일어서지 못한다 할지라도
살아 숨쉬고 있음 그 하나가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 되고....



남의 가슴에 틀어 박혀 있는 큰
아픔 보다 내 손끝에 작은 가시의
찔림이 더 아픈 것이기에 다른 이의
아픔의 크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더이상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으로
스스로를 절망의 늪으로 밀어넣는
일은 말아야 합니다.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아쉬움도
많았고 후회와 회한으로 가득한
시간이였을지라도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새 날의 새로운 소망이 있기에
더 이상은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요.

아픔없이 살아온 삶이 없듯이
시간속에 무디어지지 않는 아픔도
없습니다 세상을 다 잃은듯한
아픔과 슬픔마저도 진정 그리울 때가 있답니다.

병실에서 아스라히 꺼져가는
핏줄의 생명선이 안타까워 차라리
이순간을 내 삶에서 도려내고
싶었던 기억마저도....

그런 모습이라도 잠시 내
곁에 머물 수 있었던 그 때가 그립습니다.

좋은글 받아보기 : http://pf.kakao.com/_xnxcdYT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친한테 감동 받은 썰
반말로 쓸거니까 보기 불편하면 뒤로가기,, 내가 남친이랑 고1때부터 사겨서 지금 3년이 다 되어가ㅎㅎ 이제 곧 있으면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교 가거든 근데 얘가 중딩때 공부를 안하던 애였는데 나 만나고 나서 나랑 같은 대학교 가려고 고등학교 와서 공부 엄청 열심히 했다는거야,, 그래서 수시원서 넣고 나서 수능치고 수시합격 발표 확인했는데 둘다 되서 찐으로 행복해서 걔 데리고 놀러갔거든..!! 분위기 되게 좋은? 예쁜? 그런 카페 갔는데 얘가 갑자기 나보고 앉아 있으라고 그러더니 밖에 다녀오겠대 그래서 ‘밖에 친구있나?’ 이 생각으로 앉아서 기다렸지 한 5분 정도 지났나? 얘가 들어오길래 뭐하다가 이제 오냐고 물어봤거든ㅋㅋ 근데 얘가 내 왼손 가져가더니 손가락에 반지 끼워주더라,, 사귄지는 꽤 오래 됐는데 아직 반지를 맞춘게 없었거든.. 그래서 진짜 감동 받아서 쳐다보니까 민망한지 그렇게 쳐다보지말래ㅋㅋ 같은 학교 된것도 너무 행복한데 이렇게 챙겨주니까 더 행복해서 그 자리에서 눈물 후두둑..ㅋㅋㅋ 애가 당황해서 벙쪄있더라ㅠ 그 반지 알고보니까 수능 끝나자마자 가게 돌아보면서 알아봤다더라구ㅠㅠ 내가 금속 알러지가 있어서 아무거나 못하는데 순은으로 해서 맞춰줬어,, 그런것도 생각해줘서 그거에 또 감동 받았어ㅠㅠ 그래서 그날은 진짜 내가 걔 데리고 다니면서 많이 먹이고 칭찬해줬엉!!ㅎㅎ 반응 좋으면 다른 썰도 올릴게,,!!
척.
귀닫고 눈감고 아침에 눈떠져 당신과 함께 어떤 날엔간 절절하게 눈뜨자마자 가눌 수 없는 그리움과 밀려오는 서러움에 속 울음 근데 . 오빠 어느 순간 아프다고 아파서 나 좀 봐달라고 애원하고 때쓰기 미안한 맘 면목? 이표현도 시르지만 그게 어울릴 듯한 너무 미안하고 미안해서. 그래 오빠 표현대로면 기댈 곳이 필요했었는 지도 모르겟네.. 당신이 주신사랑에 그 늦어 버린 깨닳음에 당신에게 행여 이런 내가 무엇을 안겨 줄 수 있을 지 고민고민. 그러다 문득 수 많은 생각과 고민과 삶과 삶속에서 살아내야 함으로 돈, 한번도 당신이 소중함이나 당신에 대한 존중이 그 따위 것에 후.. 내 남자의 자존심 내 남자에 대한 존경심 내가 세상에서 믿고 내 속을 풀어 속속들이 보여도 당신하나만 세상에서 내편이 되게 해달라고 같은 곳 같은 방향 바라보며 걷게해달라고 당신보며 손잡고 평생 흰머리가 날때까지 쌍둥이 아들둘 땡하니 낳아놓고 둘만 평생 행복하게 지지고 복으며 당신만 당신만 내 옆에 주신다면 기도했어.. 몇일 전 나 당신이 나에게 혹여 혹시나 올꺼란 아. 순간 순간 허상일 지 모를 당신이 날 걱정스러운 듯 바라보는 시선을 느낄때면 정말. 허상에 기대 이젠 불러도 대답없는 당신 향해 안아주고 보듬고 행복하고 행복할 수 있을 줄알았어 그리고 불나방같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내가 당신 옆에 누 되지 않도록 생각하고 생각했는데 오빠. 나 걸을껀데 당신 오지 않을 나 가도 열리지 않을 그 문에서 어떤 주문도 어떤 생각도 어떤 마음도 이제 듣지 않으려고요 당신 상처 당신 외로웠을 수 많은 밤 찢길 듯 고통이고 아팟지만 그 상처 그 맘 가지고 당신옆에 갈 순 없었으므로 나 진정 해맑게 당신에겐 웃고 싶었음으로 굳이 노력이 아니었겟죠 당신이 내게주 신 사랑이 커서였을꺼라 그 사랑과 그 마음과 내가 먼저 놓아 수수.. 수수..헤아릴 수 없던 날들.. 되돌릴 수도 더는 차가워 지거나 이해되는 맘이 아닌 나 혼자걸으며 웃는 방법 익혀나가볼께 사랑은 구걸이 아님을 내가 행복하고 싶고 행복해져야 한다는 걸 당신 나에겐 너무 달콤하고 과분하시지만 고슴도치처럼 날 찌르고 아파도 견디지 못해 또 손 놓아 버리 는 날 버리세요. 이제. 죄송했어요. 미안해요.. 안녕. 내 사람. 내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