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na5
1,000+ Views

파우치

사용실: 아바카 바늘: 모사용 7호 아바카는 바나나 나무과의 천연섬유로 만들어진 실이라고 하는데 종이실처럼 가볍고 꼬임이 잘되어 있어서 뜨는 데도 크게 어려운 줄 몰랐다. 부드럽기도 부드러워서 소품용으로 사계절 내내 사용 가능한 것 같다. 원작은 위쪽 테두리를 흰색으로 줬는데 자주 만지면 때가 탈 것 같아서 검은색으로 변경했고, 8호애서 7호 바늘로 바꿔주면서 콧수를 늘렸다. 이틀 동안 열심히도 떴다. 손가락들아 오늘도 수고했어! ଘ(੭*ˊᵕˋ)੭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네책방 | 고양이가 느릿느릿 걷는 작은 골목의, 가가책방
조용하고 고즈넉한 공주의 어느 골목. 고양이가 느릿느릿 걷는 작은 골목에 자리 잡은 아늑한 책방. 동네책방 | 가가책방 미닫이문을 열고 들어가면 작지만 알차게 꾸며진 벽면을 따라 책방 주인의 정성과 세심함을 엿볼 수 있는 서가에 책이 빼곡히 꽂혀있다. 이곳은 ‘책방’이라는 말이 너무나도 어울리는 곳이라고 할 수 있는데, 말 그대로 ‘책들의 방’처럼 책이 주인공인 공간이다. 하지만 이 공간의 진짜 주인공들은 이곳을 찾아 이야기를 채우는 ‘사람들’이라고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 씨는 이야기한다. “굳이 서점이 아니라, 책방이라는 이름을 쓰는 이유는 ‘서점’이라는 공간은 저에게는 책 판매가 목적인 공간으로 느껴지기 때문이었어요. 물론 책을 판매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그보다도 제가 우선하는 가치는 어떤 사람들이 모여 책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나눌 수 있는 것, 소통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공간을 만들 때 책이 중심이되 그 공간을 가치롭게 만드는 것은 사람이라는 점을 중요하게 생각했어요. 그래서 이름도 서점보다는 ‘책방’이라고 하게 되었어요.”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서울에서 생활하던 그가 서울을 떠나 공주에 책방을 열게 된 계기는 불쑥 떠난 공주 여행이라고 한다. 어느 날 북클럽 지인이 공주에 게스트 하우스를 열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공주를 찾게 되었고, 그 이후에도 여러 번 공주를 찾으면서 이곳에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서울에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쉬고 있었을 때, 처음에는 개인 작업실을 만들어 글을 쓰려고 했습니다. 그러던 찰나에 공주로 여행을 왔을 때 묵었던 게스트 하우스 주인분께서 공주에는 책방이 없는데, 책방을 해보면 어떠냐고 얘기를 주시더라고요. 물론 그분의 권유도 있었지만 꼭 그것 때문에 책방을 열게 된 것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책방을 내고 싶었던 생각도 있었고, 때마침 작업하는 공간도 필요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저에게는 서재가 필요했습니다. 제가 소장하고 있는 책이 엄청난데, 이 책들을 가지고 이사를 다니기가 이제는 너무 힘들고 지치더라고요. 그런 이유에서 많은 책들을 놓아둘 수 있는 ‘책방’ 이라는 공간을 생각하게 된 거죠. 종종 책방을 열게 된 이유를 많이 물어보시는 데, 대단한 포부와 이유를 가지고 책방을 열었다기 보다는 하고 싶었던 마음과 여러가지 상황이 잘 맞았던 거죠. 또 때때로 지인분들이 왜 공주에 책방을 여느냐고도 많이 물어보셨는데 특별한 생각이 없었어요. 그래서 이렇게 시작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마 많은 생각을 했으면 어디에서나 못했을 것 같아요. 시작은 ‘그냥 하고 싶으니까 해보자’였고, 그렇기 때문에 언제든지 이곳을 떠날 수 있다는 생각도 합니다. 가끔 북클럽의 멤버가 공주에서 게스트 하우스를 열지 않았고, 여행을 오지 않았다면 책방이 이곳이 아니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요. 처음 공주를 여행하고 난 뒤 3번 정도 더 찾게 되었는데, 오게 될 때마다 그 게스트 하우스에 묵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 공간이 저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 것 같아요. 아무런 연고도 없던 이곳에서 연대가 생겼다고나 할까요? 연대할 수 있는 어떤 사람이 생겼기 때문에 이곳에서 시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포근하고 작은 서재 같은 느낌이 담긴 ‘가가책방’의 이름은 서가의 모양과 집의 의미를 담아 지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책이 모여있는 작은 아지트 같은 이곳의 느낌을 딱 맞게 담아낸 이름에서도 그의 세심함이 담겨있다. “‘가가책방'이라는 이름에 대해 많이 물어보시는데, 서가의 모양을 자세히 보시면 ‘가’라는 글자가 등을 지고 맞대고 있는 형태처럼 보이는 걸 보실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처음 공주에 와서 2층집에 살았는데 ‘그 집에 책방을 만들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그렇게 제가 서가에서 찾아낸 글자 ‘가’와 집(家)이라는 의미를 담아서 ‘가가'라는 이름을 짓게 되었습니다. ”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그의 다정한 마음이 담긴 이 공간은 그 누구의 손도 아닌 오직 주인 서동민 씨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이 공간을 구성하는 모든 재료에는 누군가에게는 소중했을 시간의 기억들이 담겨있다고 한다. 서가를 구성하는 각재들도 기존의 공간에 있었던 나무들을 그대로 사용했고, 주변에 사라져가는 공간들에서 찾아낸 보물 같은 재료들도 책방 이곳저곳에 숨어있었다. 그는 이것을 ‘시간과 재료의 아카이빙’이라고 이야기한다. “이 공간에서 제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은 거의 없어요. 모두 제가 다 만들었어요. 또 이 공간은 아카이빙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아카이빙이라는 것이 다양한 방식, 소재 가 있는데, 가가책방은 시간과 재료가 아카이빙 되어 있는 공간입니다. 서가를 이루고 있는 각재들은 이 공간의 천장에서 뜯어낸 것들을 사용했어요. 스위치 같은 것들도 아주 옛날 것들인데 철거하는 건물에서 가져온 것들이죠. 이곳 공주의 특징은 빠르게 부수고 깨끗이 치워버려요. 그 자리에 어떤 것이 있었는지 모를 정도로 말이에요. 그래서 저는 이 공간에서 사라져가는 것들과 그곳에서 나온 재료들을 아카이빙 합니다. 이 책방에는 너무 빠르게 사라져가는 것들의 마지막 흔적들이 모여 있는거죠. 이 공간의 모든 것들은 이렇게 재료를 모아서 만든 것들이에요. 그래서 시간도 오래 걸리긴 했지만요. 처음에는 매일 이렇게 공사장에서 남은 자재나 부품들을 모아서 실어 나르니까 주변 사람들이 이곳을 목공소로 오해할 정도였습니다. 지나가는 분들이 물어보시면 그때 책방 할 거라고 얘기해드렸어요. 그때 그렇게 물어보신 한 분 중에 공주에 사시는 작가분도 계셨는데, 책방을 연 뒤 계속 찾아오고 계시죠. ”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그는 공주에 책방을 열면서 이곳에 많은 예술가들이 숨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사람들은 공주를 은둔하기 좋은 작은 도시라고 말한다.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면 아무도 찾지 않는 그런 동네에 ‘가가책방’이 생겨 작지만 많은 변화들이 보인다고 한다. "공주에는 서점이 몇 있긴 하지만 책방은 없어요. 이곳의 서점에는 3년 전 베스트셀러들이 자리하거나, 학생들을 위한 학습 관련 도서들이 대부분이에요. 그나마도 있던 서점들이 문을 닫았아요. 작은 동네이다 보니 수요도 그렇고 책방을 하는 것 자체를 어렵다고 느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인구도 워낙 적은 도시이기 때문에 책방을 연다는 것 자체가 어렵다고들 얘기하죠. 이런 곳에서 가가책방이 가지는 의미가 몇가지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첫 번째로는 가가책방이 소통의 공백을 메워주고 있습니다. 공주에는 지속적이면서 수평적으로 열려있는 북클럽이 없다고 합니다. 이곳의 북클럽의 대부분은 문인회 등 쉽게 다다가기 어려운 결속의 성격을 가진 것들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기 때문에 가가책방이 오직 책으로 자유롭게 소통하는 욕구들을 해소할 수 있는 공간이 되어, 그동안 사람들이 느꼈던 공백들을 채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두 번째로는 숨어있던 사람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종종 주변 분들이 책방이 생긴 후로 없던 사람들이 생겨났다고들 이야기해요. 공주에 숨어있던 예술가들이 하나둘 나타나고 있다는 게 어떻게 보면 의미 있는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서울에서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서로 만나고 소통하며 협업하지만, 공주에서는 그런 기회들이 많이 없어요. 그런데 이 책방이 생김으로써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드러나고 있는거죠. 이 두 가지가 공간이 주는 중요성이라고 생각해요.”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이렇게 사람들이 모이는 가가책방의 서가에는 그의 손길이 닿은 책이 가득하다. 서가에 꽂힌 대부분의 책들은 그가 직접 구매하고 읽은 책들이라고 하는데, 그는 이런 서가를 보며 '책은 사서 읽는 게 아니라, 사둔 책 중에서 읽는 거다’라고 농담처럼 말한다. 보통 동네 서점과는 달리, 가가책방의 서가는 그의 서재라고 한다. "보통 제가 가지고 있는 책들이 대부분이에요. 제가 읽었거나 읽을 예정인 책 들입니다. 여기서 정식으로 판매한 책은 지금까지 딱 한 권인데요. 그 외에는 가끔 책방을 찾아오시는 손님들이 제가 소장한 책들도 구매하고 싶어 하셔서 팔기도 합니다. 하지만 제가 꼭 소장하고 싶은 책을 들고 여쭤보실 때는 제가 정중하게 판매하지 않는다고 얘기드립니다. 처음으로 판매한 ‘장래희망은 귀여운 할머니’라는 제가 재미있게 읽기도 하고 여러 사람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책이었죠. 그리고 가가책방은 기본적으로 고전 소설이나 에세이를 주로 다룹니다. '고전'이라고 하면 오래된거나 낡은 이야기 혹은 어려운 이야기라고 대부분 생각하시잖아요. 히지만 어떻게 보면 고전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와 짧게는 몇십 년, 길게는 몇백 년 정도 떨어진 것들이라 오히려 그 사람들과 심리적인 거리를 둘 수 있어서 더 담담하게 읽어내려갈 수 있고, 담담할 수 있기 때문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낡았기 때문에 새로워질 수 있는 부분들이 있는거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고전이 어렵고 배울 게 없다'라는 인식을 좀 바꿔주고도 싶기도 합니다. 제가 경험한 바로, 고전은 어떻게, 누구와 함께 접근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또 책방을 찾아오시는 분들 중에 책 추천을 요청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에게는 최근에 어떤 책을 읽었는지 여쭤보거나 관심사를 물어보고 책을 골라드리기도 합니다. 물론 제가 읽어보고 괜찮았던 것 위주로 추천을 드려요."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은 공주와 그 주변지역에서 사는 젊은이들이거나 이곳으로 여행을 떠나온 외지인이라고 한다. 여느 작은 지방 도시처럼 젊은이들이 많지는 않지만, 그들이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은 상대적으로 적다. 그는 이런 문화적 갈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이 찾고, 함께 소통하는 공간을 꿈꾸고 있다. "이곳을 찾는 분들은 주로 지나가다가 찾아주시는 분들이에요. 그분들은 보통 공주 외 지역에 사시는 분들이 많아요. 여행을 오신 분들이나 공주에 책방이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신 분들이죠. 공주에는 고령인구가 모일 수 있는 장소는 많아요. 하지만 상대적으로 이 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살고 있거나 공주 주변에 살고 있는 젊은이들은 갈 곳이 없죠. 저는 그런 분들이 이곳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입구도 다른 책방보다 덜 개방적으로 만들어 둔 것도 있습니다. 아직 시작이긴 하지만 지금처럼 이곳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있다거나, 자신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이런 이유에서 그는 가가책방을 사람들이 모이고 소통하는 문화적 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그는 독서모임은 물론 글쓰기, 드로잉 모임 등을 진행하며, 사람들이 모여 책과 문화로 이야기를 나누고 연대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그 어떤 곳보다도 공주에서는 더더욱 이런 공간이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지금은 ‘고전 읽기’라는 북클럽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일회성 모임으로 기획을 해서 진행을 했는데요. 그때 오셨던 분들이 한 번만 하기는 아쉽다고 하셔서, 이후 7회에 걸쳐 진행하게 되었어요. 보통 한 권의 고전을 함께 선정하고 그 책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누게 됩니다. 독서모임을 경험하지 못하신 분들이 많아서 독서모임에서 얻는 즐거움을 좀 더 신선하게 느끼시는 것 같아요. 그리고 글쓰기와 드로잉 모임도 있어요. 드로잉 모임 같은 경우에는 저도 그림을 전문적으로 배운건 아니라서 간단한 가이드라인을 드리고 함께 그려가는 드로잉 모임입니다. 처음부터 어려운 것 보다는 그리기 쉬운 것부터 함께 그려 나갑니다. 예술성이나 완벽함을 떠나 함께 모여서 하나의 활동을 하는 것에 의미를 가지고 진행하고 있어요. 이 모임을 하면서 하나의 바람이 있다면 이 모임에 참여하시는 분들이 ‘무언가를 시작해서 끝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거예요. 제가 모임에 참여하는 분들에게 종종 하는 말이 있는데, 중간에 실패하더라도 끝까지 해보시라고 강요 아닌 강요를 드립니다. 하나의 완성품을 만들어내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이니까요. 글쓰기 모임도 마찬가지로 기본적인 스킬에 대해서는 알려드리고 있지만, 그보다는 글을 쓸 때의 감정이나 느낌을 공유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이 모임을 통해서 글쓰기 기술의 향상보다는 그 글을 쓰며 감정적인 위안이나 안정감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어떻게 보면 이것 또한 커뮤니티의 효과라도 이야기할 수 있겠네요. 그 또 다른 일환으로 북스테이도 기획하고 있는데요. 파일럿 프로그램같이 제가 처음 여기 와서 묶었던 게스트하우스와 협업해서 진행하려고 계획 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짧은 기간이었지만 가장 보람되다고 생각되는 순간은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했던 순간이었어요. 평일 저녁이었는데도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놀라기도 했어요. 행사를 진행하면서 이곳 사람들이 느끼고 있었던 문화적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 보람되고 저 스스로도 만족도도 높았던 것 같아요. 조용하고 무난한 일상에서 이런 이벤트를 통해 사람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또 진행하고 싶은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이처럼 그는 그의 방식대로 책방을 꾸려가고 있다. 그는 ‘가가책방다움’이란 '오랜 새로움’이라고 이야기한다. 그 의미를 들여다보자면 '오래된 것을 새롭게, 오래된 것에서 새로움을’이라는 뜻인데, 이곳의 서가를 채우고 있는 고전들, 그리고 여러 가지 재료들도 이러한 의미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오래된 것에서 또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만들어내는 그는 앞으로 작고 큰 계획들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작은 계획으로는 책방에서 100권 이상의 책을 팔아보고 싶고, 크게는 공주에서 발행 가능한 콘텐츠를 만들고 싶습니다. 예를 들면 매거진이나 신문 같은 지면 형태의 콘텐츠를 만들고 싶어요. 담고 싶은 것들은 이것저것 많지만 그중에서도 싣고 싶은 것이 있다면 공주에서 사라진 건물들의 드로잉입니다. 그 공간을 기억하는 사람들을 간단한 인터뷰와 함께 그 공간에 주석을 달고 싶어요. 이것 또한 일종의 아카이빙 작업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가가책방 주인 서동민님 그는 늘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매일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 마치 고양이들처럼 자기만의 걸음걸이로 느릿하게, 그리고 지나온 것들을 기억하면서 말이다. 언젠가 당신이 빠르고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 지치는 순간이 있다면 공주의 작은 책방을 만나보길 바란다. <가가책방 서동민님의 추천책> 이 책은 쓰는 이유를 이야기하는 책이라기보다는 써야만 하는 자기 동기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책이에요. 어떻게 보면 자신의 경험을 써 내려간 에세이이지만 요즘 우리가 생각하지 않는 것들을 기록한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사람들은 이것을 왜 하는가, 어떻게 느끼는가, 나아가서는 왜 사는가에 대해서는 잘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요. 이 책은 스스로 본질에 대해서 물을 수 있는 책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 책을 추천합니다. 가가책방 충청남도 공주시 당간지주길 10 위치 | 충청남도 공주시 당간지주길 10위치 | 충청남도 공주시 당간지주길 10 홈페이지 | brunch.co.kr/@captaindrop 영업시간 | 월요일10:00~19:00 / 화요일10:00~21:00 / 수요일10:00~16:00 / 금요일10:00~21:00 (월 1회 심야책방 밤 12시까지 영업) / 주말12:00~21:00 플라이북 에디터 황수빈 imbluebird@flybook.kr > http://bit.ly/2Em3mbe
Transform paper plates into beautiful flowers
Paper plates -> beautiful flowers! This easy DIY project will turn paper plates into adorable and sophisticated decorations for a Spring party, bridal party or wedding! This DIY tutorial comes from the creative people at Muslin & Merlot. Materials For this project, you will need: -- Paper plates -- Scissors -- Craft glue or a hot-glue gun and glue sticks -- Craft paint -- Twine -- Large marker (to curl the paper plates) -- X-acto knife You can find all of these items at a craft store. Cut the flower base Fold the paper plate into a small triangle, as shown in the picture above. Then, cut the paper plate along the black dotted line shown in the picture above. Use the marker to curl the petals of the flower. Cut smaller flowers Repeat the previous steps, just smaller for three smaller flowers. Make sure to save the edges of the plates that you cut off. Attach the petals together Use the X-acto knife to cut a hole in the middle of the flowers stacked on top of each other. String twine through the center hole and tie a few knots. Then, take the excess plate edges and cut them into fringes. Then, curl them around each other so that they form a fringed center for the flower. Assemble the flower Use the hot-glue gun to glue the fringed center to the flower petals. Also, add some glue in between the flower petals to make the flower more sturdy. If you would like, you can add some paint to give your flowers some color. Set these beautiful flowers out as decorations and enjoy! For more DIY projects for your home or apartment, check out the "DIY home" collection!
■ 빙글 이벤트 성덕상 당첨후기
>>> 235 크리스마스 이벤트에 당첨되어서 빙글 머리띠 만들어서 롯데월드에 아이들과 함께 간다고 했었죠??!! ^0^ 블링블링 글리터지에 빙글 영문자를 정성껏 뒷면에 정성껏 그리고 오렸어요^^ 그리고 작년 크리스마스때 사용했었던 사슴뿔 머리띠에 리폼했어요^^ 글자는 투명 필름지위에 붙였구요~ 사랑스런 초코를 촥~♡ 아이들이 초코도 데리고 갈수 있다며 헤죽헤죽 ㅎㅎ 까만 막대가 초코위로 튀어나온게 요상해서 컷! ㅎㅎ DIY라서 비율이 정확하진 않지만 예쁘게 봐주세용! ^^* 원래는 머리띠만 만들려고 했는데 머리띠는 첫째집사에게 막내집사는 목걸이를 하면 좋겠다 싶어서 작업방 뒤적뒤적하니 마침 적당하게 뙇! 블링블링 글리터시트지와.LED쪼꼬미조명과 빨간색 아크릴지를 꺼내서 자르고 안쪽에 붙이고 빙글 로고를 바깥쪽에 붙였어요^^ 가방처럼 열수 있어서 안쪽에 거금을 쏙~ (이렇게 하면 왠지 목걸이를 더 잘챙길듯 해서요 ㅎㅎㅎ 만원의 효과는 참 좋았습니닷 ㅎㅎ) 목걸이 완성샷 입니닷 -☆ 스위치를 켜면 반짝반짝~실제로 보면 좀더 선명 합니닷 ㅎㅎ 도착하자 마자 바이킹부터 찾아갔던 아이들 저는뭐가 급했는지 타기전에 인증샷 부터 ㅎㅎ 그랬더니 표정이 떨떠름 했어요ㅎㅎ 빙글 눈에 확 들어오라고 편집을 했네욘-♡ 뒷쪽이 늠 화려한지라요 ㅡㅅㅡ ㅎㅎ 놀이기구 타고 큰아이는 친구랑 돌아다니다가 상어머리띠 겟잇 해서 빙글머리띠는 제가ㅎㅎ 훅~;; 들어와서 쏴리 합니닷 ㅎㅎ>.< 저도 신났었네욤 ㅎㅎㅎ 막내가 올해 열살되니 자유이용권이 아깝지가 않아요 ㅎㅎ 누나못지 않게 아니 더 잘 타요!! 소리는 제가 더 질렀다는요 >.< ㅎㅎㅎ 누나 상어 머리띠 한단닷 ㅎㅎ 니가 다 해랏!! ㅎㅎ 여기 저기 빙글 빙글-♡ 저 한번 더 훅 들어왔슴돠 ㅎㅎ 정글탐험 보트 탈땐 훅~! 떨어지는곳이 없어서 카메라 잠깐 들이댓어요 ㅎㅎ 어두운 곳에서 빙글이 반짝반짝 큰아이말이 동생 잃어버릴일 없겠다고 했네요ㅎㅎ 날이 많이 춥지 않아서 야외에서도 잘 놀았어요^^ 하루종일 실컷 즐기고 9시30분에 퇴장 했네요! 아직은 제 체력이 괜찮나 봅니닷 ㅎㅎ 빙글 덕분에 신나고 예쁜추억 잔뜩 남겼어요^^ 빙글사랑합니닷-♡ 감사합니다~~^^)/♡♡♡♡♡ # 빙글이벤트 공모 카드 https://vin.gl/p/2545892?asrc=copylink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이야기 https://vin.gl/c/4270350?asrc=copylink
본격 패알못 탈출! 스트릿 패션 모음.zip
5월 둘째주, 서울과 도쿄에서 담은 힙합퍼 거리의 패션 패알못 당신을 위한 서울과 도쿄의 스트릿 패션! 랜선으로라도 간접체험하고 패잘알로 거듭나자~! 안예원 / 모델 / SEOUL 모델 안예원은 데님 원피스와 화이트 스니커즈를 활용해 페미닌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박인규 / 학생 / SEOUL 학생 박인규는 브라운 톤의 아이템과 네이비 컬러의 뉴에라 볼캡으로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김명진·배윤영 / 모델 / SEOUL 모델 김명진은 데님자켓에 나이키 에어맥스 97를 매치한 캐주얼룩을 선보였고, 모델 배윤영은 컬러감이 돋보이는 빈티지한 가디건을 내추럴하게 매치했다. 안정훈 / 모델 /SEOUL 모델 안정훈은 레드 컬러 후드와 반스 올드스쿨 스타일36을 활용한 캐주얼 스트릿룩을 선보였다. 아유미 / 학생 / TOKYO 학생 아유미는 블루와 베이지의 컬러매치가 돋보이는 키치한 무드의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한휘 / 모델 / TOKYO 모델 한휘는 내추럴한 스타일링에 제레미스콧의 웨이스트백과 라프시몬스의 러너 슈즈를 매치한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한나 / 학생 / SEOUL 학생 한나는 슬림한 아이템을 활용해 구찌 벨트로 포인트를 준 시크한 무드의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김준수 / 모델 / SEOUL 모델 김준수는 유니크한 블레이저 포인트 아이템을 활용한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힙합퍼 5월 2주차 스트릿패션 더보기 ▶ http://www.hiphoper.com/maz/board.php?bo_table=stre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