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Peppermint
5,000+ Views

아름답다는 것의 경제적 이득

“아름다운 걸 사랑하는 건 취향이에요.” 이 잡지 아틀란틱의 공동창업자 Ralph Waldo Emerson가 말한 적이 있습니다. 그의 코멘트는 오늘날 이사회에도 적용됩니다. 잘생긴 CEO는 연봉을 높게 받을 뿐 아니라 여러가지로 회사에 득이 됩니다. 위스콘신대학의 Joseph T. Halford 와 Hung-Chia Hsu의 연구에 따르면 잘생긴 CEO가 처음 TV에 나오면 주가가 올라갑니다. 계약 협상 과정이나 회사의 홍보에도 도움이 되죠. 이사회가 잘생긴 CEO를 선호하는 걸 속물이라고 비웃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경제적 효용을 생각해보면 잘생긴 외모가 가져다주는 이득에 돈을 지불하는 건 합리적인 결정일지도 모릅니다. 문제는 외모로 인해 받는 혜택이 잘못된 선입견에서 비롯되는 경우도 많다는 겁니다. 나이가 지긋해보이는 CEO는 더 능력이 있다고 간주되는데, 사실 그의 두뇌나 능력은 외모와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Daniel Hamermesh 에 따르면  외모가 상위 1/3에 드는 사람들은 평균보다 4% 잘 벌고, 가장 못생긴 사람들은 평균보다 13% 덜 법니다. 평범한 사람은 “미모 프리미엄”으로 평생 23만 달러를 더 벌 수 있다고 합니다. 첫인상은 많은 걸 결정합니다. 잘생긴 사람은 대표 역할을 잘할 것 같고, 예쁜 학생들이 더 똑똑할 것 같으며, 나이가 지긋해보이는 사람은 경험이 많고 키가 큰 사람은 권위가 있어보입니다. 하버드대학의 경제학자 그레고리 맨큐는 똑같이 경쟁하기 위해서는 “키 큰 사람에 부과하는 세금”이 있어야 한다고 농담한 적도 있습니다. 이 잘못된 선입견은 잘생기고 자산관리 능력이 없는 펀드매니저가 더 많은 자금을 모으고 예쁜 사람은 파산 가능성이 더 높아도 P2P 대출사업에서 쉽게 대출받는 결과를 낳습니다. 그래서 파이낸셜타임즈에서는 역으로 못생긴 사람을 뽑는 게 회사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 적도 있죠. (관련 뉴스페퍼민트 기사(http://newspeppermint.com/2013/04/29/biological-economics/)) “미모 프리미엄” 의 작동 방식에는 두 가지 편견이 얽혀 있습니다. 첫째, 인간은 아름다운 걸 좋아하고 또 믿고 싶어합니다. 이 믿음은 잘못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둘째, 전략적으로 외모와 능력은 아무 상관이 없을지라도 이 외모가 가져올 경제적 이득을 예측하고 회사 입장에서 투자할 수도 있습니다. 펀드 매니저나 대출할 대상이 아니라 잘생긴 CEO를 뽑는 건 미모프리미엄의 영향 중 가장 합리적인 결정일지도 모릅니다. (The Atlantic) 원문보기(http://www.theatlantic.com/business/archive/2014/01/the-financial-benefits-of-being-beautiful/282975/)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내 유방암 말기로 마트 폐업…집단 구매 나선 맘카페 회원들
운영자의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폐업을 하게 된 마트에 인근 맘카페 회원들이 찾아가 물건을 구매하는 등 위로가 이어졌다. 24일 경기도 용인 거주민들이 이용하는 한 맘카페에는 ‘폐업을 앞둔 마트 사장님을 위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이달 말 폐업을 앞둔 한 마트에서 생필품 구매를 부탁드리기 위해 글을 썼다”며 “이 마트는 마음 좋은 부부가 운영하고 계셨는데 몇 달 전 아내분이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으셨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분이 생업으로 계속 마트를 운영하려 했지만 집에 혼자 남아 있는 초등학생 4학년 자녀가 정서적으로 문제가 커져 아이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아무 계획 없이 폐업하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남편분의 소원은 폐업 전까지 반품 불가 상품들을 비롯해 가게 내 물품들을 가능한 한 많이 파는 것”이라고 알렸다. 맘카페 운영진은 이 글을 공지로 띄웠다. 사연을 접한 회원들은 “내일 꼭 가봐야겠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 “주말에 현금 들고 다녀와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연이 처음 올라온 24일부터 26일 오전 8시까지 맘카페에는 해당 마트의 방문 인증 글이 약 70여 개 올라왔다. “마트 사장님이 우셨다”, “마트가 매우 분주했는데 사장님이 너무 친절하셨다”, “저도 동참했다” 등의 글이 잇따라 게시됐다. 마트에서 구매한 물품들을 보육원에 기부한 회원도 있다. 회원 B 씨는 “마트에서 구입해 기부하자는 아이디어에 몇몇 분들이 바로 연락을 주셨다. 조금 전 보육원에 물품을 전달했다”는 글과 함께 62만 원어치 영수증 사진을 올렸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ttp://naver.me/5vOZUSE3 출처 : 더쿠 세상이 아직 이런 분들 덕분에 돌아가나 봅니다.. 부디 쾌차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