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1,000+ Views

보안사 생산 5·18사진 속 외국인은 누구?

1980년 당시 봉사활동으로 광주에 온 미국 청년 팀 원버그
5·18 당시 외신기자 통역, 시신 수습 등 적극 활동
"광주항쟁은 자발적인 시민저항" 분석보고서 출판하기도
5·18재단 내년 40주년 행사에 평화봉사단 동료 초청 예정
(사진=자료 사진)
최근 보안사가 생산한 5·18사진이 공개된 가운데 부상자를 실어나르는 사진에 외국인이 있어 많은 이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 속 외국인은 1980년 당시 광주에서 미국 평화봉사단원으로 활동했던 팀 원버그 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안사가 생산해 최근 공개된 5·18 사진 가운데 외국인이 찍힌 장면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외국인은 4명의 시민과 함께 부상자를 실어 나르고 있었다.

그는 바로 미네소타 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평화봉사단의 일원으로 광주에 파견된 1980년 당시 26살의 청년 팀 원버그(Tim Warnberg)였다.

그는 전남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했는데, 한국어에 능통해 5·18당시 외신기자의 통역을 맡는 등 항쟁 당시 가장 적극적으로 활동한 외국인으로 평가 받고 있다.

팀 원버그는 5·18민중항쟁의 전 과정을 그의 두눈으로 직접 목격했다.

그는 5월 27일 진압작전 직후에는 도청에 들어가서 시신을 수습하기도 했다.

팀 원버그는 이후 미국으로 돌아가서도 5·18당시 작성한 기록을 바탕으로 지난 1987년 '광주항쟁 : 목격자의 견해(The Kwangju Uprising: An Inside View)'라는 논문 형식의 보고서를 하와이 대학의 한국학 전문잡지 Korean Studies에 발표했다.

국외에서 영어로 발간된 최초의 체계적인 5·18관련 분석보고서로 그 가치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팀 원버그는 이 보고서를 통해 광주항쟁이 무엇보다 자발적인 시민저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자료를 번역하고 분석한 5·18재단 최용주 비상임연구원은 "정치적 편견을 버리고 10일간의 사태를 매우 사실적으로 기술하고 있다"면서 "광주항쟁이 외부의 정치선동가들이나 공산주의자와 같은 불순세력들에 의해 사전에 공모되고 계획된 게 아니라, 공수부대의 과잉진압과 학살에 따른 자연발생적이고 자발적인 시민저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이어 "당시 전두환 정권이 발표한 5·18 수사결과 및 평가에 대해서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다"면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큰 자료"라고 평가했다.

팀 원버그는 안타깝게도 지난 1993년 39살의 젊은 나이에 병환으로 숨졌다.

5·18기념재단은 내년 40주년 행사에 팀 원버그와 함께 항쟁의 현장을 목격했던 평화봉사단 동료들을 초청할 예정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트럼프 탄핵 되겠네
트럼프가 탄핵위기에 몰렸다. 탄핵소추 안에 의하면 핵심 의혹은 대통령이 여러 차례 국가보다 자신을 우선시했고, 2016년 대선과 다가오는 2020년 대선에서 외국 정부의 개입을 모색했으며, 매번 이를 덮으려고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적절한 개인적인 정치적 이득을 확보하기 위하여 국가적 안보와 여타 핵심적인 국익들을 무시하고 위해를 가함으로써 대통령직 권한을 남용하였다. 또한 민주적 선서들을 타락시킴에 해외 세력을 끌어들임으로써 국가를 배반하였다. 그러므로 트럼프 대통령 같은 행위를 통해 직무를 계속하게 할 경우 그가 국가안보와 헌법에 위협으로 남을 것이라는 점을 드러내었으며, 자치 및 사법 질서와 지극히 공존할 수 없는 방식으로 행동하였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소추)와 (탄핵)재판, 직위 박탈, 또한 미국 내에서 공직의 영예와 신임, 이득을 향유할 자격을 박탈하는 것이 마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그의 신임에 위배되며 헌법적 정부를 파괴하고, 법률과 사법 정의에 중대한 손상을 끼치며, 미국 시민들에게 분명한 해를 가하는 방식으로 행동하였다.   그러므로 그와 같은 행위를 통해 직무를 계속하게 할 경우 헌법에 위협으로 남을 것이라는 점을 드러내었으며, 자치 및 사법 질서와 지극히 공존할 수 없는 방식으로 행동하였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소추)와 (탄핵)재판, 직위 박탈, 또한 미국 내에서 공직의 영예와 신임, 이득을 향유할 자격을 박탈하는 것이 마땅하다.  이에 하원은 18일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한 전체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문순득의 표류기
동방견문록을 쓴 ‘마르코 폴로’나 하멜 표류기의 하멜 못지않은 모험을 펼친 조선사람이 있었습니다. 1801년, 평범한 홍어 장수 문순득은 흑산도 인근에서 홍어를 사고 배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거친 풍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문순득이 탄 배는 망망대해를 2주일이나 속절없이 표류하고 낯선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은 당시 유구국이라 불리던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였습니다. 문순득은 오키나와에서 8개월을 머물면서 그 나라 말과 풍습을 배우고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그리고 1802년 10월, 문순득은 다행히 중국을 향하는 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풍랑을 만나 하염없이 동남쪽으로 흘러갔고, 열흘 후 배가 도착한 곳은 중국이 아닌 지금의 필리핀, 여송이었습니다. 긍정적이며 호기심 많고 영리한 사람이었던 문순득은 9개월간 필리핀에 머물며 현지어를 익히고 서양 문물을 열심히 배웠습니다. 그 후 문순득은 마카오, 광저우, 난징, 연경을 거쳐 조선 관리를 따라 조선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그가 고향에 돌아온 건 1805년 1월. 홍어를 사서 배에 오른 지 3년 2개월이 지난 후였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흑산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던 손암 정약전이 쓴 ‘표해시말(漂海始末)’에 기록되었으며 책 속에는 문순득의 체험과 정약전의 실학 정신이 잘 드러나 있고, 200년 전의 일본, 필리핀, 마카오, 중국의 풍속, 의복, 집, 배, 언어 등이 생생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문순득은 조선 시대 신분 구조인 ‘사농공상(士農工商)’ 중 가장 낮은 상인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글을 잘 쓰지 못해, 정약전을 만나지 못했다면 자신의 경험을 후대에 남기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비록 신분도 낮고 배움도 적었지만 불굴의 용기와 강인한 정신력을 가졌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헤쳐나갔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은 결심하는 그 순간이다. – 앤서니 라빈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경 #고난 #좌절 #용기 #정신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