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ngfu1
500+ Views

자유인이 되는길(갈망 집착 탈출)

자유인이 되는길(갈망 집착 탈출)





나는 그동안 원했던 것들을 이뤄서
행복하고 즐거웠다.
나는 그동안 원하지 않는
일들이 일어나서
불행하고 괴로웠다.

그래서 얻기위해
집착하며 살아왔다.
그래서 잃지않기 위해
회피하며 살아왔다.

이것은 내가 원해서
얻은 것인가?
이것은 내가 원치 않아서
잃은 것인가?
그것을 얻으려다가
지금의 행복을 잃어버렸다.
그것을 잃지 않으려다가
지금의 행복을 잃어버렸다.
나는 영원히 쉴수 없는
삶의 노예이다.

결국 무언가를 얻기위해
끊임없이 갈망했다.
결국 무언가를 잃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혐오했다.

갈망과 혐오는
고통의 시작이다.
내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으면 괴롭다.
내가 원하지 않는대로 되면 괴롭다.
이 심리과정속에 숨겨진
못된 친구가 하나 있다.




바로 '불만족'
전쟁터의 장수처럼...
적군을 완전히 섬멸해서
정복하기 전까지
이 괴로움의 싸움을
멈추지 못하듯 말이다.

그런데 더 슬픈 것은
전쟁의 승리는 잠시일뿐
또다시 새로운 땅의 정복을 향해
날카로운 칼을 뽑아든다.
" 난 언제까지 싸워야 합니까?"
" 고향에 내려가서 농사짓고 싶어요."

나는 어릴때부터 소원이 참 많았다.
부자가 되고 싶었고..
올림픽 금메달을 따고 싶었고..
키가 컸으면 했으며..
다시 태어나고 싶었으며..
학교에서 인기짱이 되고 싶었으며..
군대에서 장군이 되고 싶었으며..
회사에서 사장이 되고 싶었으며..
이런 저런 갈망들이 참 많았다.
그것이 지금의 나를 이끌어온
긍정적인 동력이 되기도 했지만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다소 부질없음을 알게 된다.

그로인해
감사 만족
평온함
쉬는법
돌아가는법
행복하게 사는법
나는 왜 살아가는가?
나는 오직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앞만 볼수 있는 경주마가 되었으며
원치 않는 일이 현실이 되지 않도록
어둠속에서도 뛰어다니는 도망자가 되었다.






물론 아직도 원하는 것을 갈망하며
원치 않는 것을 혐오하는 마음이 많다.

그렇지만 그 집착을 많이 내려 놓았다.
예전 같으면 수십가지
목표를 세우며 오늘을 채찍질하지만
오늘 내가 할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며
내 몸과 마음이 힘들어하면
경기를 멈춰버릴수 있는
작은 용기가 생겼다.

예전 같으면 싫은 것을
극도로 혐오하며 피하는데
나의 부족한 점이나
감당해야 할 현실이라면
받아들이고 수용하려는
작은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


나에게 좋은 일이 생기면
그것에 들떠서 취한채
과속운전을 하지 않는다.
나에게 나쁜 일이 생기면
그것에 괴로워서 취한채
음주운전을 하지 않는다.

좋은 일이 발생하면
운이 좋았음으로 돌리고
나쁜 일이 발생하면
나의 어리석음으로 돌리려고 한다.

그러면 좋고 싫음에 대한
집착이 가벼워진다.
그러면 나는 지금
이 순간 행복의 주인이 된다.
환경이 나를 지배하는듯 보이지만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며
영원하지 않음을 알게 된다.




꿈을 꾸지 말라는 소리가 아니다.
원하는 것을 얻지 말라는 소리가 아니다.
버킷리스트를 없애라는 소리가 아니다.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소리가 아니다.
너무 집착하지 말자.
무언가가 있으면 행복해지고
무언가가 없으면 불행해질거라는
마음이 커지면 나는
그 무언가의 종이 되어버린다.
내가 세상의 중심이 되어서 살아간다.
지금 내가 밟고 가는
이 길이 현실이며 행복이다.
나는 오늘도 이 땅을 밟고 걸어간다.

평생 하나밖에 몰랐던
내 목숨과도 같았던
운동선수생활을 그만둬야할때
세상을 잃은듯 미칠듯 괴로웠다.
정말 나는 운동 그 자체를
사랑하고 즐거워했을까?
집착대상을 잃어버린 허탈감이
더 크지 않았을지 생각해본다.
경쟁에 취해버린 것이 아닐지?
오로지 금메달만 보고 살아왔다.
그때는 그게 최선인듯 보였지만
그게 다는 아닌듯 싶다.

날마다 행복하게 사는법 4가지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기묘한 아프리카 부족민 근황
아프리카 부족민...이라고 하면 전형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는 뼈나 식물로 몸을 장식한 프리마티브한 이미지일텐데 뭐 대충 블랙팬서만 봐도 감이 올 거임 그런데 아직 이렇게 전통적인 패션을 유지하는 부족도 꽤 있지만, 최근의 아프리카 부족은 꽤나 독특한 방식으로 치장물이 바뀌고 있음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장식물보다 훨씬 패셔너블한 아이템이 생겼는데 현대문명에서 나오는 공산품들이 그거임 부족민들은 종종 도시에서 버려진 물건들을 찾아 패션 아이템으로 이용하는데 특히 요즘 에티오피아 근처 부족민들은 참 시대를 앞서가고 있음 좀 많이 앞서 가서 포스트 아포칼립스 풍이다 사이클롭스. 버려진 알약 껍데기로 썬글라스를 만들었다. 춘봉이. 썩지도 않고 색깔도 다양한 플라스틱 머리핀은 부족민들에게 레어 아이템이다. 손전등을 통째로 귀고리로 사용하는 케이스 이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게 병뚜껑 가발인데, 에티오피아의 다사낙 부족은 ㄹㅇ 실사판 풀아웃 사회를 형성했음. 이 부족 사이에서 병뚜껑 가발은 사회적 지위를 상징하는 패션 아이템이라 엄청나게 중요하다. 이들 부족 사이에서 병뚜껑은 엄청난 가치를 지니기 때문에, 많은 병뚜껑을 사용해서 가발을 만들수록 잘 사는 금수저란 뜻이 됨. 아이들은 대체로 병뚜껑만 사용해서 가발을 만들고 나이 먹은 부족 장로쯤 되면 훨씬 더 고급진 템을 이용해서 치장을 할 자격을 얻게 된다 도시에선 1회용으로 쓰고 버리는 병뚜껑들을 모으기 위해서 하루종일 땅에서 보석을 캐서 병뚜껑이랑 바꾸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현대인이 보기엔 참 특이한 일임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