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군만두 서비스는 얼마부터?" 현직 중국집 면장의 꿀팁 7

자자~ 군만두 서비스는 얼마부터인지 결론 내려줌!

Comment
Suggested
Recent
꿀팁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밥] 만두 빚기&동그랑땡&순두부
만두 빚기 & 동그랑땡 날이 좋아 빚었다 o(^^o)(o^^)o 날씨 핑계삼아 ㅋ 내.멋대로 만두 빚기 ㅎㅎ 엄마랑 같이 빚음 가득 채워 빚은거 같은데 찌고나니 엉성한거 같은건 느낌 탓이겠지...ㅎㅎ 만두피 한팩만 사서 속 남음 부추(파스타면 삶을때 면 잡기 기준)2번 파 한줄 두부 반모 부침가루 뻑뻑 해질 정도 계란 한개 추가.후 반죽해서.구음 부침가루 추가 해서인지 간이 짭쪼름 함 찌는 중 만두는 다 익어가면 부풀어 오름 잘 쪄짐 모양은 제각각 재료 준비 시작 간.돼지고기 밑간 후 볶음 볶기 전 애정하는 참기름. 한바퀴 두름 판매자분 깨.로스팅 장인 임 마늘 가득 넣어 쉐키쉐키.볶아.줌 숙주 데치고 두부 물기 짜서 으깨.줌 파.볶아서 추가 당근은 짜투리가.좀 있어 다져서.넣음 숙주 부추 잘라서 추가 계란.두개 당면 잘라서.추가 참기름.한바퀴.두루고 쉐키쉐키 섞어.줌 먼가 허전하더니 김치 빠트림 준비 완료 여러 모양으로 빚음 남은 속 동그랑땡 만듬 굽기 테스트 하며 한번 굽고 끝~~~~ 오늘도.잘.먹었습니다ヾ(๑╹◡╹)ノ" 이틀째라 이쁘게 피는 중 그리고 마무리는 하얀.순두부 만두피 사러가서 순두부 팔길래 한팩 구매 세상에나 진짜 나 두부순이 답다 ㅎㅎ 무 넣고 맑게 국물내서 순두부에.부어 양념장.넣어.먹으니 캬~~~~~~몹시 배부름 담백하니 아주 맛닜었다는 얘기 ㅎㅎㅎ
크리스마스 이브…'배민' 주문서 보고 굳어진 어머니 얼굴
"왕따 피해자 집 배달된 닭강정 33만원"···업주 "가해자 고소" 경찰 "고소장 접수되면, 정식 수사 방침" 33만원 어치 닭강정을 왕따 피해자 집으로 거짓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주문 영수증.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 왕따 피해자의 집으로 가해자들이 닭강정 33만원 어치를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4일 오후 10시47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서 닭강정 가게의 업주라고 밝혔다. 이 업주는 글을 통해 "단체 주문을 받아 배달을 갔는데, 처음에는 안 시켰다고 하셨다가 배달의민족 주문서를 보여드렸더니 표정이 굳어지셨다"며 "'아들이 지금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업주가 올린 사진 속 영수증에는 '아드님 OO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는 내용이 배달요청사항으로 기재돼 있다. 이어 "어머님은 '피해 줄 수는 없으니 전액 결제는 하겠지만, 먹을 사람이 없다. 세 박스를 빼고 나머지는 가져가 달라'고 하시더라"며 "경황이 없어 일단 결제를 하고 강정 세 박스 등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업주의 글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올라왔다. 업주는 '단체 주문을 왜 확인도 제대로 안 해보고 받았느냐'는 한 네티즌의 지적에 "평범한 화요일이었으면 가정집에서 시키는 양으로는 너무 많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날은 크리스카스 이브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더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한 게 아쉽고 부끄럽다"며 "결제는 카드사에 연락해서 강제취소했고, (가해자들을) 일단 영업방해로 고소하려 한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업주가 '그후 알게 된 사실'이라고 올린 글에는 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업주는 피해자 어머니에게 카드 취소와 고소 사실을 알리기 위한 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업주는 "피해자는 학생이 아닌 20세였고, 가해자들은 21세와 24세 등 모두 미성년자가 아니었다"며 "'고등학교 때 알게 돼서 지금까지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들은 피해자 명의로 휴대폰을 개통해 이미 300만원 정도를 뜯어간 일도 있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는 26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고소장은 아직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경찰서로 접수된 것은 없다"며 "고소장을 통해 정식으로 수사가 의뢰되면 자세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애는 죄가 아닌데…장애 배달원하테 '진상손님' 논란
"장애인한테 배달받고 싶지 않다"… '진상손님' 논란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장애인이 음식을 배달했다는 이유로 그릇을 반납하지 않은 '진상 손님'의 이야기가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애인이 배달했다고 그릇을 안 주고 사과하라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부모님이 중국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글쓴이는 가게의 배달직원이 주말 동안 겪은 황당한 일을 공개했다. 말을 어눌하게 하는 장애를 가진 배달 직원이 손님의 집에 그릇을 회수하러 갔더니, 손님이 "장애인이 배달을 왔다"며 버럭 화를 냈다는 것이다. 글쓴이의 말에 따르면 손님은 "나는 장애인한테 배달을 받고 싶지 않다. 화가난다"고 소리를 치며 "사장이 오지 않으면 그릇을 줄 수 없다. 이 동네에 소문을 낼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글쓴이의 아버지가 손님에게 문자를 보내 배달직원의 사정을 얘기했지만, 손님은 "와서 사과하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그깟 그릇 안 받아도 된다. 그렇지만 배달 직원과 아버지가 받은 상처가 너무 크다. 배달 직원은 장애가 있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는 좋은 분이다"라면서 "장애가 있다는 것만으로 사람을 무시한 것이 너무 화가난다"고 덧붙였다. 또, 해당 손님이 다른 사람들에게 '장애인이 음식에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는 이야기를 하고 다녀 '정말 장애인이 배달하느냐'는 문의전화가 가게로 왔다고도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19일 글쓴이와의 접촉 방법을 찾아봤으나 허사였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독자들은 "장애는 죄가 아닌데 그 편견으로 헛소문을 내는 사람들이 죄를 짓고 있다", "영업방해, 명예훼손죄로 고소할 수 있다. 구체적인 증거를 녹음해 신고하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