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키아누 리브스 주연 <매트릭스 4> 개봉일 확정

연출은 라나 워쇼스키가 맡을 예정
SF 영화계에 한 획을 그은 명작 <매트릭스>가 시즌 4로 돌아온다.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가 공개한 <매트릭스 4>의 개봉일은 2021년 5월 21일. 20년 만에 부활한 이번 시리즈는 뛰어난 연출력으로 세계적 입지를 다진 라나 워쇼스키(Lana Wachowski)가 메가폰을 잡는다. 또한, 전편의 주연을 맡았던 키아누 리브스(Keanu Reeves)와 캐리 앤 모스(Carrie Anne Moss)가 그대로 출연할 예정.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가상세계를 정교하게 그려내 호평받은 매트릭스가 어떤 새로운 스토리와 메시지로 돌아올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눈물납니다 ㅠ 이참에 콘스탄틴2는 개봉 안하나요? 네오 눈은 당연히 치유됐겠죠?(너무 큰 욕심인가?)
존윅4랑 매트릭스4랑 개봉예정일이 같더라구요! 재미있는 경쟁이 될 것 같아요 네오 vs 존윅
정주행해야겠네
존윅3 는 대실망이었는데 매트릭스4 라...
와우~~~~!!!!!!!! 정말 기대된다.🤗 내후년을 어떻게 기다리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상업영화 네임드 감독들 주요 필모그래피 모음
당신의 취향은? 나홍진 추격자 (2008) - 504만명 황해 (2010) - 226만명 곡성 (2016) - 687만명 윤종빈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 (2012) - 472만명 군도 : 민란의 시대 (2014) - 477만명 공작 (2018) - 497만명 Netflix 수리남 (2022) 이병헌 스물 (2015) - 304만명 바람 바람 바람 (2018) - 119만명 극한직업 (2019) - 1626만명 드림 (미정) 양우석 변호인 (2013) - 1137만명 강철비 (2017) - 445만명 강철비2: 정상회담 (2020) - 180만명 장준환 지구를 지켜라! (2003) - 7만명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2013) - 239만명 1987 (2017) - 723만명 조성희 늑대소년 (2012) - 706만명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2016) - 143만명 Netflix 승리호 (2020) 봉준호 플란다스의 개 (2000) - 10만명 살인의 추억 (2003) - 526만명 괴물 (2006) - 1091만명 마더 (2009) - 298만명 설국열차 (2013) - 935만명 Netflix 옥자 (2017) - 32만명 기생충 (2019) - 1031만명 미키7 (미정) 최동훈 범죄의 재구성 (2004) - 212만명 타짜 (2006) - 569만명 전우치 (2009) - 606만명 도둑들 (2012) - 1298만명 암살 (2015) - 1270만명 외계+인 1부 (2022) 외계+인 2부 (미정) 류승완 주먹이 운다 (2005) - 146만명 짝패 (2006) - 102만명 부당거래 (2010) - 272만명 베를린 (2013) - 716만명 베테랑 (2015) - 1341만명 군함도 (2017) - 659만명 모가디슈 (2021) - 361만명 밀수 (2022) 윤제균 색즉시공 (2002) - 400만명 1번가의 기적 (2007) - 253만명 해운대 (2009) - 1132만명 국제시장 (2014) - 1426만명 영웅 (미정)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 (미정) 김지운 장화, 홍련 (2003) - 314만명 달콤한 인생 (2005) - 111만명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2008) - 668만명 악마를 보았다 (2010) - 181만명 밀정 (2016) - 750만명 인랑 (2018) - 89만명 Apple TV+ Dr.브레인 (2021) 거미집 (미정) 이준익 황산벌(2003) - 270만명 왕의 남자 (2005) - 1051만명 라디오 스타 (2006) - 159만명 즐거운 인생 (2007) - 120만명 님은 먼 곳에 (2008) - 170만명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2010) - 138만명 평양성 (2011) - 171만명 소원 (2013) - 271만명 사도 (2015) - 624만명 동주 (2016) - 117만명 박열 (2017) - 235만명 자산어보 (2021) - 34만명 Tiving 욘더 (2022) 연상호 돼지의 왕 (2011) - 2만명 사이비 (2013) - 2만명 부산행 (2016) - 1157만명 서울역 (2016) - 14만명 염력 (2018) - 99만명 반도 (2020) - 381만명 Netflix 지옥 (2021) Netflix 정이 (2022) 우민호 파괴된 사나이 (2010) - 101만명 간첩 (2012) - 131만명 내부자들 (2015) - 707만명 마약왕 (2018) - 186만명 남산의 부장들 (2020) - 475만명 김한민 극락도 살인사건 (2007) - 207만명 핸드폰 (2009) - 62만명 최종병기 활 (2011) - 748만명 명량 (2014) - 1761만명 한산: 용의 출현 (2022) 임순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2008) - 401만명 남쪽으로 튀어 (2013) - 83만명 제보자 (2014) - 175만명 리틀 포레스트 (2018) - 150만명 교섭 (미정) 김용화 미녀는 괴로워 (2006) - 608만명 국가대표 (2009) - 839만명 미스터 고 (2013) - 132만명 신과함께1- 죄와 벌 (2017) - 1441만명 신과함께2- 인과 연 (2018) - 1227만명 박찬욱 공동경비구역 JSA (2000) - 589만명 복수는 나의 것 (2002) - 34만명 올드보이 (2003) - 320만명 친절한 금자씨 (2005) - 312만명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2006) - 67만명 박쥐 (2009) - 220만명 스토커 (2013) - 37만명 아가씨 (2016) - 428만명 BBC 리틀 드러머 걸 (2018) 헤어질 결심 (2022) HBO 동조자 (미정) 한재림 연애의 목적 (2005) - 152만명 우아한 세계 (2007) - 96만명 관상 (2013) - 913만명 특종: 량첸살인기 (2015) - 61만명 더 킹 (2017) - 531만명 비상선언 (2022) OTT 머니게임 (미정) 강형철 과속스캔들 (2008) - 822만명 써니 (2011) - 745만명 타짜2- 신의 손 (2014) - 401만명 스윙키즈 (2018) - 147만명 하이파이브 (미정) 황동혁 도가니 (2011) - 466만명 수상한 그녀 (2014) - 866만명 남한산성 (2017) - 384만명 Netflix 오징어 게임 (2021) 노인 죽이기 클럽 (미정) 출처 박찬욱.. 사랑합니다..
탑건의 매버릭이 아무리 사고쳐도 끄떡없던 이유.jpg
<탑건:매버릭> 시작하자마자 국방비 1조 (=0.5누리호) 화끈하게 날려먹었는데도 깜빵 안간 매버릭... 제 아무리 독보적인 능력충이라도 이렇게까지 사고 덮어주는건 무리인데 이게 어떻게 가능한거지...? 라는 의문이 처음 영화 봤을때 들었었음... ㅎㅇ 탑건 1에서 매버릭과 같은 직급인 대위로 나왔던 아이스맨임 위험천만한 비행을 하는 매버릭과 상반되는 FM 캐릭터... 작중 내내 매버릭과 대립하다가 막판에 화해했음ㅋㅋ 그 이후로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결론적으로 절친 됨 ~30여년 후~ 만년 대령 누구와는 다르게 진급 쭉쭉해서 최종적으로 태평양함대 사령관이 됐는데... 솔직히 남의 나라고ㅎ 관련 분야 알못이라 얼마나 높은 자리인지 감이 잘 안왔음... 알고보니 지구 표면의 약 52%가 관할 구역.... 북부대공은가라 이젠 태평양함대사령관공의 시대다.. 위에 대통령 한 명밖에 없는 위치이고 본인의 지시에 이유가 있다면 해군은 물론이고 공군과 육군도 지휘 쌉가능이라고 함... 생각보다....빽이 거대하네... 사이클론 눈에 보이는 매버릭의 모습이다 ㅊㅊ ㅎㅇㄱ, ㅇㅅㅅㄷ 모야 개쩌는 빽이 있었네 ㅎㄷㄷ 포스타 생각보다 더 아득하다... ㄹㅇ 지구 일짱 아님??? + 지구 일짱이 만든 금쪽이 매버릭
BBC 선정 꼭 봐야할 2000년대 영화 101선
우리나라 영화는 '올드보이(박찬욱, 2003)'와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김기덕, 2003)'이 있네요 - 1. 멀홀랜드 드라이브 (데이빗 린치, 2001) 2. 화양연화 (왕가위, 2000) 3. 데어 윌 비 블러드 (폴 토머스 앤더슨, 2007) 4.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미야자키 하야오, 2001) 5. 보이후드 (리처드 링클레이터, 2014) 6. 이터널 선샤인 (미셸 공드리, 2004) 7. 트리 오브 라이프 (테런스 맬릭, 2011) 8. 하나 그리고 둘 (에드워드 양, 2000) 9.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아쉬가르 파라디 , 2011) 10.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7) 11. 인사이드 르윈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13) 12. 조디악 (데이빗 핀처, 2007) 13. 칠드런 오브 맨 (알폰소 쿠아론, 2006) 14. 액트 오브 킬링 (조슈아 오펜하이머, 2012) 15. 4개월, 3주 그리고 2일 (크리스티안 문쥬, 2007) 16. 홀리 모터스 (레오 까락스, 2012) 17. 판의 미로 (길레르모 델 토로, 2006) 18. 하얀 리본 (마이클 하네케, 2009) 19.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2015) 20. 시네도키 뉴욕 (찰리 코프먼, 2008) 21.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웨스 앤더슨, 2014) 22.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소피아 코폴라, 2003) 23. 캐시 (마하엘 하네케, 2005) 24. 마스터 (폴 토마스 앤더슨, 2012) 25. 메멘토 (크리스토퍼 놀란, 2000) 26. 25시 (스파이크 리, 2002) 27. 소셜네트워크 (데이빗 핀처, 2010) 28. 그녀에게 (페드로 알모도바르, 2002) 29. 월-E (앤드류 스탠튼, 2008) 30. 올드보이 (박찬욱, 2003) 31. 마가렛 (케네스 로너건, 2011) 32. 타인의 삶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2006) 33. 다크나이트 (크리스토퍼 놀란, 2008) 34. 사울의 아들 (라즐로 네메스, 2015) 35. 와호장룡 (이안, 2000) 36. 팀북투 (압델라만 시사코, 2014) 37. 엉클 분미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10) 38. 시티 오브 갓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카티아 룬드, 2002) 39. 뉴 월드 (테런스 맬릭 , 2005) 40. 브로크백 마운틴 (이안, 2005) 41. 인사이드 아웃 (피트 닥터, 2015) 42. 아무르(마하엘 하네케, 2012) 43. 멜랑콜리아 (라스 폰 트리에, 2011) 44. 노예 12년 (스티브 맥퀸, 2013) 45.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압둘라티프 케시시, 2013) 46. 사랑을 카피하다 (아바스 키아로스타미, 2010) 47. 리바이어던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2014) 48. 브루클린 (존 크로울리, 2015) 49. 언어와의 작별 (장 뤼크 고다르, 2014) 50. 섭은낭 (허우샤오셴, 2015) 51.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 2010) 52. 열대병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04) 53. 물랑루즈 (배즈 루어먼, 2001) 5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나톨리아 (누리 빌게 제일란, 2011) 55. 이다 (파벨 파블리코프스키, 2013) 56. 베크마이스터 하모니즈 (벨라 타르, 2000) 57. 제로 다크 서티 (캐스린 비글로, 2012) 58. 물라데 (우스만 셈벤, 2004) 59. 폭력의 역사 (데이비드 크로넌버그, 2005) 60. 징후와 세기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 2006) 61. 언더 더 스킨 (조너선 글레이저, 2013) 62.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쿠엔틴 타란티노, 2009) 63. 토리노의 말 (벨라 타르 , 2011) 64. 더 그레이트 뷰티 (파올로 소렌티노, 2013) 65. 피쉬 탱크 (안드리아 아놀드, 2009) 66.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 (김기덕, 2003) 67. 허트 로커 (캐스린 비글로, 2008) 68. 로얄 테넌바움 (웨스 앤더슨, 2001) 69. 캐롤 (토드 헤인스, 2015) 70. 우리가 들려줄 이야기 (세라 폴리, 2012) 71. 타부 (미겔 고메스, 2012) 72.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짐 자머시, 2013) 73. 비포 선셋 (리처드 링클레이터, 2004) 74. 스프링 브레이커스 (하모니 코린, 2012) 75. 인히어런트 바이스 (폴 토머스 앤더슨, 2014) 76. 도그빌 (라스 폰 트리에, 2003) 77. 잠수종과 나비 (줄리언 슈나벨, 2007) 78.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마틴 스콜세지, 2013) 79. 올모스트 페이머스 (캐머런 크로, 2000) 80. 리턴 (안드레이즈 즈비아긴체프, 2003) 81. 셰임 (스티브 매퀸, 2011) 82. 시리어스 맨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9) 83. A.I. (스티븐 스필버그, 2001) 84. 그녀 (스파이크 존즈, 2013) 85. 예언자 (자크 오디아르, 2009) 86. 파 프롬 헤븐 (토드 헤인스, 2002) 87. 아멜리에 (장피에르 죄네, 2001) 88. 스포트라이트 (톰 매카시, 2015) 89. 머리 없는 여인 (루크레시아 마르텔, 2008) 90. 피아니스트 (로만 폴란스키, 2002) 91. 엘 시크레토 비밀의 눈동자 (후안 J 캄파넬라, 2009) 92. 비겁한 로버트 포드의 제시 제임스 암살 (앤드류 도미니크, 2007) 93. 라따뚜이 (브래드 버드, 2007) 94. 렛 미 인 (토마스 알프레드슨, 2008) 95. 문라이즈 킹덤 (웨스 앤더슨, 2012) 96. 니모를 찾아서 (앤드류 스탠튼, 2003) 97. 백인의 것 (클레어 드니, 2009) 98. 텐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2002) 99. 이삭 줍는 사람들과 나 (아그네스 바르다, 2000) 100. 레퀴엠 (대런 아로노프스키, 2000) 101. 카를로스 (올리비에 아사야스, 2010) 출처 클립해두고 꺼내보기!
우리가 도망쳐 온 것들.txt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칼럼) 중세 독일의 전설에 이런 게 있지요. 독일 바덴 지방의 어느 젊은 백작이 덴마크를 여행하다가 아름다운 성의 정원에서 놀고 있는 오라뮨데 백작 부인을 보고 한 눈에 반합니다. 그는 그 성에 머물며 남편을 잃고 아이들과 살아가던 오라뮨데 백작 부인과 깊은 사랑을 나눕니다. 고국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 왔을 때 그는 “네 개의 눈이 있는 한 당신을 바덴으로 데려갈 수 없다오. 네 개의 눈이 사라지면 반드시 당신을 데리러 오겠소”라는 말을 남기고 떠납니다. 네 개의 눈이란 자신의 부모를 뜻하는 말이었지요. 집으로 돌아간 그는 수개월 뒤 반대할 줄 알았던 부모로부터 의외로 쉽게 허락을 받자 기쁨에 들떠 덴마크로 갑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그는 오라뮨데 백작 부인이 아이들을 살해한 뒤 죄의식에 몸져 누운 채로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광경을 목격합니다. 백작 부인은 ‘네 개의 눈’이 새로운 사랑에 방해가 되는 아이들인 걸로 오해해 끔찍한 일을 저질렀던 거지요. 자초지종을 알게 된 독일 백작은 말을 타고 필사적으로 도망칩니다. 그를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한 그 처참한 사랑으로부터 말입니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대학생 츠네오가 다리를 쓰지 못해 집에만 틀어박힌 조제를 우연히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판자촌에서 살아가는 장애인 조제와 사랑을 나누다가 서로 다른 처지 때문에 헤어지게 된 츠네오는 조제의 할머니가 죽자 다시 그녀에게 돌아가 함께 삽니다. 결혼까지 염두에 두고 멀리 떨어져 사는 부모에게 소개시키기 위해 조제와 자동차를 타고 떠난 츠네오는 도중에 마음을 바꿔 갈 수 없게 됐다고 전화를 합니다. 전화를 받던 동생은 “형, 지쳤어?”라고 되묻지요. 그 여행 후 결국 츠네오는 조제와 헤어집니다. 영화 속 이별의 순간은 의외로 너무나 깔끔합니다. 조제는 담담히 떠나보내고, 츠네오는 별다른 위로의 말 없이 그냥 일상적인 출근이라도 하는 듯 신발을 신고 집을 나섭니다. 집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옛 여자친구는 그를 만나자마자 이런저런 이야기를 쉴 새 없이 합니다. 묵묵히 들으며 함께 걷던 츠네오는 갑자기 무릎을 꺾고 길가의 가드 레일을 잡은 채 통곡합니다. 그 순간 츠네오의 독백이 낮게 깔립니다. “담백한 이별이었다. 이유는 여러가지 댈 수 있지만, 사실은 단 하나 뿐이었다. 내가 도망쳤다.” 결국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우리가 도망쳐 떠나온 모든 것에 바치는 영화입니다. 한 때는 삶을 바쳐 지켜내리라 결심했지만 결국은 허겁지겁 달아날 수 밖에 없었던 것들에 대한 부끄러움이 담겨 있는 작품이라고 할까요. 처참한 결말을 논외로 두고 사랑 자체의 강렬함만으로 따지면 오라뮨데 백작 부인 만큼 온 몸을 던지는 사람도 없겠지요. 정서적으로든 경제적으로든 조제만큼 절박하게 사랑이 필요한 경우도 드물 거고요. 공포 때문일 수도 있고 권태나 이기심 탓일 수도 있겠지요. 동생이 되물었듯, 츠네오는 그저 지쳤던 것일 수도 있고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누군가는 다른 누군가를 떠나갑니다. 모든 이별의 이유는 사실 핑계일 확률이 높습니다. 하긴, 사랑 자체가 홀로 버텨내야 할 생의 고독을 이기지 못해 도망치는 데서 비롯하기도 하지요. 그런데, 그게 어디 사랑에만 해당되는 문제일까요. 도망쳐야 했던 것은 어느 시절 웅대한 포부로 품었던 이상일 수도 있고, 세월이 부과하는 책임일 수도 있으며, 격렬하게 타올랐던 감정일 수도 있을 겁니다. 우리는 결국 번번이 도주함으로써 무거운 짐을 벗어냅니다. 그리고 항해는 오래오래 계속됩니다. 그러니 부디, 우리가 도망쳐 온 모든 것들에 축복이 있기를. 도망칠 수 밖에 없었던 우리의 부박함도 시간이 용서하길. 이 아름다운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의 마지막 장면에서 처음으로 머리를 깨끗하게 묶은 조제의 뒷모습처럼, 결국엔 우리가 두고 떠날 수 밖에 없는 삶의 뒷모습도 많이 누추하진 않기를.  출처ㅣ이동진 블로그, 언제나 영화처럼 제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칼럼입니다 :) 우리가 도망쳐 온 모든 것들에 축복이 있기를 . . 도망칠 수 밖에 없었던 우리의 부박함도 시간이 용서하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