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읽을 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주는 책


어느새 어른이 되어버린 세상 모든 아이들에게
잊고 있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한 이야기

어린왕자
생텍쥐페리 지음ㅣ 모모북스 펴냄

가슴 뭉클한 감동을 느끼고 싶을 때
곁에 두고 자주 꺼내 읽고 싶은 책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J.M. 바스콘셀로스지음ㅣ 동녘 펴냄

따뜻한 감동과 용기를 얻고 싶은 이들에게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암탉의 이야기

마당을 나온 암탉
황선미지음ㅣ 사계절 펴냄

많은 말로도 사랑을 다 전하지 못할 때
깊은 마음까지 전달하는 사랑의 글귀

너는 내가 버리지 못한 유일한 문장이다
이훤 지음ㅣ문학의전당 펴냄

지금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뭘까?
꿈을 향해 달려가는 한 소년의 여행 이야기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지음ㅣ문학동네펴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체지방에 대한 오해 3가지
다이어트를 할 때, 체지방을 줄이고 근육을 늘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늘 듣습니다. 그런데 이 체지방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 우리가 흔히 착각하고 있는 체지방에 대한 오해에 대해 한 번 자세히 알아볼까요. ① 체지방은 아무리 많아 봤자 기초대사량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기초대사량은 전자제품의 대기전력처럼 아무 활동도 하지 않을 때 기본적인 생명유지에 소모하는 열량을 말하죠. 근육이 많으면 평소에도 에너지를 소모해 기초대사량이 높아진다는 건 대개 상식으로 알고있는데 체지방세포 역시 평상시에 에너지를 소모합니다. 체지방 종류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1kg당 매일3~4kcal로 근육의 30% 정도에 불과하긴 해도 분명 에너지를 소모합니다. 또한 체지방의 무게도 무시 못합니다. 근육질이든, 고도비만이든 체중이 많이 나가는만큼 몸을 움직이는데도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이죠. 기초대사량 외에 활동 대사량도 뚱뚱한 사람이 당연히 훨씬 높습니다. ② 지방세포는 저장 창고일 뿐 아무 활동도 하지 않다 지방세포는 항상 바쁘게 움직입니다. 평소에도 혈액속으로 계속 지방을 내보내고, 한편으로는 남는 에너지를 받아 들여 꾸역꾸역 보관합니다. 그래야 혈관을 타고 항상 일정량의 지방이 순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류창고에서 재고품을 먼저 내보내고 새 물건을 받는 것처럼, 지방세포 내에서도 계속 지방이 교환되어 일정시간이 지나면 세포 안의 지방은 모두 새 것으로 교체됩니다. 한편 지방세포는 렙틴, 에스트로겐 등 몇몇 호르몬과 생체조절물질을 분비하는 내분비기관이기도합니다. ③ 운동할 때만 체지방을 태운다 지방연소는 24시간 이루어집니다. 양이 충분한 평상시엔 적게 태우고, 운동을 하거나 다른 열량이 부족하면 많이 태웁니다. 지방축적도 하루종일 이루어집니다. 음식으로 먹은 당분과 지방, 옆동네 지방세포나 간에서 분비한 중성지방을 다른 지방세포가 주워 담기도 합니다. 운동으로 지방을 많이 소모했다면 회복하기 위해 그만큼 저장도 많이합니다. 살이 빠지느냐 아니냐는 태우는 양과 축적되는 양의 균형의 문제입니다. 태운 양이 더 많았다면 체지방량은 줄테고, 합성한 양이 많았다면 늘겠죠. 간단한 산수입니다. 대개는 소모량과 축적량이 비슷해 체지방량도 거의 일정합니다. ※ 위 콘텐츠는 《다이어트의 정석》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
<2019 플라이북 어워즈> 플라이북 회원이 가장 많이 읽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지난해 플라이북 회원들의 취향과 기분이 반영된 읽고싶은(읽었던) 책으로 한 해의 통계를 살펴보고, 올해도 당신이 책과 더 가까워지는 해가 될 수 있도록 플라이북이 함께 하겠습니다 :)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http://bit.ly/2vqtBfC 살인자의 기억법 > http://bit.ly/2SfSkfi 아몬드 > http://bit.ly/31JTaUJ 인간실격 > http://bit.ly/2tJ8NPI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http://bit.ly/3bso5t7 죽여 마땅한 사람들 > http://bit.ly/2SfTrM0 여행의 이유 > http://bit.ly/37gCYeP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http://bit.ly/3bso5t7 아몬드 > http://bit.ly/31JTaUJ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http://bit.ly/2vqtBfC 아몬드 > http://bit.ly/31JTaUJ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 http://bit.ly/2SzUup7 82년생 김지영 > http://bit.ly/3bsoyvn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http://bit.ly/3bso5t7 미움받을 용기 > http://bit.ly/39u0YMX 82년생 김지영 > http://bit.ly/3bsoyvn 여행의 이유 > http://bit.ly/37gCYeP 연금술사 > http://bit.ly/3bv2JLK 상실의 시대 > http://bit.ly/38gVFjP 엄마를 부탁해 > http://bit.ly/38hDA57 오베라는 남자 > http://bit.ly/37hAU6c 사피엔스 > http://bit.ly/2SxWUol 역사의 역사 > http://bit.ly/2OLTOMp 채식주의자 > http://bit.ly/37jeGAQ 👉🏻 http://bit.ly/2Sg1E2P
[책추천] 평소 정치를 잘 몰랐던 사람들을 위한 정치 입문 도서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최근 이름도 생소한 새로운 당들이 여기저기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뭘까요? 정치를 쉽게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을 골라보았습니다. 정치는 '그들 만의 리그'라고 느껴지는 요즘 세대에게 삶을 바꿀 기본 정치 상식을 알려주는 책 내가? 정치를? 왜? 이형관, 문형경 지음 ㅣ한빛비즈 펴냄 책정보 보러가기> 답답한 정치, 알지 못해서 더 답답한건 아닐까? 세상에 대한 균형잡힌 시각과 정치적 안목을 키워줄 책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정치의 상식 신동기지음 ㅣM31 펴냄 책정보 보러가기> 우리의 일상은 어떻게 정치가 될까? 살아있는 정치 이야기를 청소년 수준으로 쉽게 설명한 책 정치를 알아야 세상을 바꾼다 정래지음 ㅣ자음과 모음펴냄 책정보 보러가기> 우리 나라 ‘대한민국’은 지금 어떤 모습일까? 국가에 대해 질문하고, 훌륭한 국가를 상상하게 해주는 책 국가란 무엇인가 유시민지음 ㅣ돌베개펴냄 책정보 보러가기> 저 사람은 가난한데 왜 부자를 위한 정당을 뽑지? 정치 속 프레임 전쟁에 대해 소개한 책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조지 레이코프지음 ㅣ와이즈베리펴냄 책정보 보러가기> 플라이북 앱 바로가기>
DAY 16_ 책 읽기 챌린지, 16일차
(빙글러 @Ddawoo 님의 필사) Check check check 책을 읽읍시다! 책 읽기 챌린지 열여섯번째 날! "좋은 책을 읽는다는 것은 과거의 가장 훌륭한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이다." 데카르트의 말로 오늘의 인증 카드를 시작해 봅니다. 오늘도 과거의 훌륭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눠 볼까요? 참여하시는 분들께는 매일 아침 10시, 오후 7시에 멘션을 통해 알림을 보낼 예정이니 꼭 빙글 알림을 켜 주세요. 책 읽기 챌린지 2020년 2월 16일 _ DAY 16 방법 #1 매일 아침 업데이트 되는 책 읽기 챌린지 카드에 오늘 읽은 책에서 인상 깊었던 구절을 적은 인증샷을 댓글로 남긴다. 방법 #2 인증 내용을 담기에 댓글창이 부족하다면 카드를 작성해서 #빙글챌린지 #책 관심사에 발행한다. 참 쉽죠?🧐 인상 깊은 구절을 또박 또박 적어 나가다 보면 마음에 조금 더 깊이 와닿게 될 거예요. 그렇게 매일 조금씩 마음에 문장들을 새겨 보자고요! 함께 달릴 제군들을 소환합니다. 준비 되셨나요? @ahj98624 @fromtoday @jungboki @k71022385 @punsu0610 @kjb930611 @minjeong5055 @sakshow1111 @rkdsoddl91 @XabiAlonso14 @Mapache @charity1004 @hyunbbon @whale125 @woni0722 @aawuu486 @guseh1996 @silphy77 @neoceo7 @rkdsoddl91 @juhyeon01101 @Duffbeer 미처 신청하지 못 한 빙글러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여해 보세요! 댓글을 남겨 주시면 내일부터 함께 소환해 드리겠습니다. 거 늦게 신청했다 하더라도 함께 한다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니겠습니까. 그럼 2020년 2월 16일, 빙글 책 읽기 챌린지 16일차, 지금부터 인증샷을 남겨 주시죠!
벌새를 가까이 본 적 있나여? #무지개빛 #뽀샵아님
나는 말이야! 불꽃같은 가슴을 지닌 남좌란 마뤼야! 타오르는 두개의 심장을 가진 하이브리드 샘이 솟아 리오 베이비처럼 ㅋㅋ 빨간 가슴을 가진 불꽃가슴벌새... 이름만 봐도 아주 심장이 두근두근하지 않나여 아주우우우 타오르는 가슴! 응? 으으응? 모야 요거 마치 단풍으로 물든 숲을 항공샷으로 찍은 것 같은 아름다움 아닌가여 세상에 아주우 콩만해서 미처 몰랐던 아름다움을 이르케 확대를 하니까 비로소 보게 되네여 +_+ 사진 작가 Jess Findlay씨가 찍은 사진인데여... 아 정말 암만 봐도 믿기지 않는 아름다움이네여 반해쪄 벌새에 반해쪄... 가슴털만 이르케 예쁜게 아니구, 게다가 말이에여! 벌새는!!!! 깃털에 무지개를 품었단 말이에여!!!! 하늘을 나는 벌새를 찍으면 요렇게 날개랑 꼬리 깃털 때문에 빛이 회절돼서 무지개 빛이 나타난다구 해여. 이거 레알로 뽀샵 아님. 이건 사진가 Christian Spencer씨가 찍으셔쪄여. 무려 브라질의 현대 미술관에서 수상까지 한 작품 +_+ 이게 뽀샵이 아니라니 뽀샵이 아니라니이이이!!!! 보다보니까 계속 보고 싶어서 다른 작가분이 찍은 다른 벌새 사진도 찾아 봤는데여 +_+ 아래 사진들은 Melanie Barboni씨가 찍은 작품들! 봄같은 이 아이두 여전히 예쁘구 다른 종류의 가을을 지닌 아이두 있네여 +_+ 벌새 너란 아이는 정말... 한 번 실제로 보고 싶네여 네가 그렇게 날갯짓을 빨리 한다며?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