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펌] 복싱 역사상 가장 근본없는 세계 챔피언.jpg


그것은 바로 현 WBC 헤비급 챔피언인 Deontay Wilder
키201cm 리치 211cm

10대에 딸을 가지게 된 그의 딸은 척추분리증이라는 장애를 가지고 있었고 아내는 딸을 버리고 도망갔다.
딸을 위해 뭐라도 해야한다는 절박감과 생계를 위해 그는 농구선수가 되고자 했던 꿈을 버리고 
다니던 대학을 그만두고 마구잡이로 잡일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던중 친구의 권유로 복싱짐에 들어가게된 그는 복싱선수로써의 삶을 살기로 마음먹는다.
21살에 시작한 복싱. 그는 2년만에 베이징올림픽 동메달을 따내고 곧바로 프로로 전향, 현재에 이르러서는 43전 42승 41ko 1무의 전적을 자랑하는 세계 최강의 하드펀처로 불리우고 있다.
그런 그가 무근본이라니. 무슨 소리일까
움짤을 봐보자

....

퍼포먼스도 아니며 어쩌다 가끔 흥분해서 나오는 장면도 아니다.
그는 일반적으로 모든 복싱경기에서 막주먹을 쓴다. 수비면애서 보자면 상체무빙이 좋은것도 아니며 상대의 공세가 오면 하이가드로 대충 막아내고 떨쳐내기 바쁘다. 
하지만 그 가드조차도 엉성해 가드틈새로 양훅과 스트레이트가 들어온다...
공격면에서 보자면... 프로복싱 세계 챔피언의 수준 치고는 경기를 만들어나간다는 개념 자체가 없는 수준이다. 

예시를 들어보면

인파이팅 러쉬 후 애매하게 거리를 벌리는 카넬로(좌측 멕시칸 백인) . 그의 쿨다운의 틈새를 노려 잽을 날리지만, 
이 모든건 카넬로의 노림수였다.

인파이팅을 멈추고 애매한 거리를 준 것은 그 다음 일부러 빈틈을 보여 잽을 유도,
 그 후 유도해낸 잽에 풀카운터를 날린다는 노림수가 바탕에 깔린 것이다.
하지만 같은 노림수를 써도 통하는 상대가 있고 그렇지 않은 상대가 있다. 위의 흑인은 바로 그 유명한 메이웨더.
좀 전과 똑같이 카넬로는 잽을 유도해냈으나, 메이웨더는 그의 머리위에 있었다. 그가 잽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이미 파악한 메이웨더는 잽을 일부러 흘린 후 그의 카운터에 라이트 카운터를 덮은것.

또한 현 미들급 최강자중 하나인 골로프킨도 그 반응이 다르다. 라이트를 유도한 카넬로가 카운터 어퍼를 시도하나 이를 이미 예측한 골로프킨은 레프트 훅으로 응수. 허나 그마저도 계산내에 있었기에 카넬로는 스웨이로 회피해낸다.
이런 수많은 수싸움과 머리대결이 바탕에 깔린것이 바로 세계에서의 프로복싱판이다. 허나 와일더는...?
그딴게 전혀 없다.  그가 이긴 경기들을 봐도, 그가 경기를 어떤 주먹으로 어떻게 운영해나간다는 느낌을 받기 굉장히 어렵다.

그런데 어떻게 그는 Wbc 챔피언이 될 수 있던걸까.

그건 바로 가드위를 때려도 다운시키는 헤비급 역사상 역대 넘버원의 빠따력....
그의 경기흐름은 이 패턴을 단한번도 벗어난적이 없다.

1. 경기시작. 와일더는 긴 리치를 활용해 잽과 투를 갈기지만 상대는 여러 복싱스킬을 써가며 가볍게 피해내며 잽으로 점수를 누적시킨다.

2. 위의 상황이 짧게는 1라운드 길게면 12라운드까지 계속된다.

3. 계속 갈겨대던 와일더의 원투가 '언젠가는' 상대 머리통에 가드위든, 직통이든 걸리게 되는데, 그순간 경기는 종료된다. 
피폭자는 최소 ko 
심하면 목석이 되거나 전신경련을 일으키며 쓰러진다

리치 211센티의 어마어마한 리치로 원투를 갈기는 일종의 룰렛을 12라운드까지 돌리는 복서. 그것이 바로 와일더다.

한대라도 제대로 맞으면 가드를 했건 안했건 뒤지기 때문에 암만 막주먹 붕붕훅이라 할지라도 쉽사리 카운터치기도 힘들며, 카운터를 맥여도
묘하게 강한 맷집으로 해당 라운드를 끝까지 버텨낸다. 

혹시 와일더는 거품이 아닐까? 상대가 그저 약할 뿐이지 않을까. 할수도 있다.

그리고 지난 12월 1일... 전 wbc wba ibf wbo 4기구 통합챔피언이자 헤비급 복싱판에 11년동안 챔피언으로
군림했던 '블라디미르 클리츠코' 를 이기고 4기구 통합챔피언이 됬었던 '타이슨 퓨리'와 의 일전을 가지게 된 와일더.

해비급 테크니션인 타이슨 퓨리는 예상대로 12라운드 내내 현란한 복싱스킬로 와일더를 가지고 놀았으나...

와일더의 '원투 룰렛' 로또가 12라운드에 터지는 바람에 퓨리와 와일더의 승부는 무승부로 끝나고 말았다.
본인도 영상보면서 너무 어처구니가 없던게... 꼼짝없이 와일더가 박스당하고 개발리는줄 알았는데 기어코 룰렛을 터뜨리고 마는것을 두눈으로 보니 정말 기가막혔음

그리고 퓨리전 다음으로 가진 경기에서는...

또다시 발리고 있던 경기를 '유효타 단 한방' 으로 끝내버렸다.
와일더의 로또룰렛은 언제까지 터질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출처 - 루리웹]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왕빠따가 장땡!
무지막지한 공격력이네 ㄷ ㄷ
그냥 뚜까 패는구나...
포트리스 게임으로 따지면 포탱이네 ᆢ빨콩 제대로만 맞으면 KO
빨콩이 더 아팠던 기억이....
딸은 무서운 아빠를 두었네요 ㄷㄷ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거아세요? 걸그룹 스폰 제안 메시지 공개
걸그룹 타히티의 '지수'가 스폰서 제안 메시지를 공개해서 화제입니다. 타히티의 멤버 지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이런 다이렉트 굉장히 불쾌합니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 보내시는데 하지 마세요. 기분이 안 좋네요" 라는 글과 함께 메시지 캡쳐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타히티는 2012년 7월 26일 데뷔한 걸그룹인데요 지수는 94년생으로 현재 동국대학교 연극학과에 재학중인 멤버입니다. 지수가 공개한 메시지의 내용에는 “멤버쉽으로 운영되는 모임 멤버 중 손님 한 분께서 지수씨의 극팬이십니다. 그분도 지수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입니다. 그분께서 지수씨 틈틈히 만나시고 싶어하는데 생각있으시면 꼭 연락주세요. 많은 사람 만나실 필요도 없고 그 한 분만 만나시면 되니깐 생각있으시면 연락주세요. 지수씨는 한타임당 페이 충분히 200~300만까지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제발 부탁드려요. 페이좋고 다 맞춰드리겠습니다. 비밀 절대 보장되며 손님 한분과만 만남 부탁드립니다”라며 “제가 한타임 페이 100만원 넘게 맞춰드리겠습니다. 그냥 손님과 데이트만 즐기시면 됩니다. 쇼핑하시고 저녁 드시고 분위기 즐기시면 됩니다. 진짜 한두번만 하셔도 괜찮고 페이도 다른 곳보다 훨씬 더 좋습니다. 연락주세요” 라며 노골적인 스폰서 제안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타히티 측은 본 사건을 경찰에 의뢰하여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타히티는 일본 팬미팅을 마치고 귀국하는대로 사이버수사대에 이 사건을 의뢰할 예쩡이다. 여러차례 반복적으로 메시지를 받은 만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별도로 지수의 부친은 강릉에서 형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라고 하는군요. 뿌리 뽑혀지지 않는 연예계 스폰서 문제가 연초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니 씁쓸하네요. 빙글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0번 환자
이 기묘한 주말 특집은 80년대를 장식했던 전염병 중 하나인 AIDS를 다루고 있다. 짤방(참조 1)부터 설명해 보자. 이 남자의 이름은 가에탕 뒤가(Gaëtan Dugas, 1953-1984), 퀘벡 출신으로서 1974년 캐나다 에어라인의 스튜어드가 된다. 즉,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는 사람이 됐다는 의미다. 아직 비행기 여행이 흔치 않던 시기였고 그는 당시 먹히는 외모였다. 1980년 그에게는 카포시 육종(Kaposi’s sarcoma, 참조 2)이 생겨난다. 아직 AIDS라는 이름이 생겨나기 전(1981년 처음 명명됐다)이었고 당시에는 LGBTQ 커뮤니티에서 수수께끼의 게이 암(gay cancer)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던 시절이었다. 결국 1982년, 그는 미국 CDC 조사관의 진찰을 받았고 여기에 적극 협조한다. 그에게는 지난 3년간 750명의 성적 파트너가 있었으며, 개중 72명의 이름과 연락처를 갖고 있었다. CDC는 그의 협조를 토대로 결과보고서(참조 3)를 냈고 뒤가는 그해 사망한다. 문제는 이 보고서였다. 이 보고서 두 번째 페이지에 나오는 그래프를 보면 맨 중앙에 “0”이 나온다. 바로 이 “0”이 가에탕 뒤가였고, 단순히 여기서는 Index patient라 등장한다. LA, NY, TX 등은 미국의 지명임을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이 그래프를 보면 “0” 환자가 접촉한 파트너들이 각자 또 다른 파트너들과 접촉하면서 에이즈가 퍼지는 현상을 알 수 있는데, 자세히 보면 이 “0”이 non-Californian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게다가 보고서 저자의 인터뷰(참조 4)를 보면 이 “0”처럼 보이는 것이 사실은 알파벳 “O”였다고 한다(참조 4). outside-of-California의 의미였던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신문사로부터 AIDS에 대한 심층 기사 의뢰를 받은 언론인 랜디 쉴츠(Randy Shilts, 1951-1994)는 그 자신이 게이였고, 미국 주요 언론사 최초의 “게이임을 공개한 저널리스트”이기도 했다. 그는 AIDS를 조사하면서 이 보고서에 나오는 “0”의 정체를 알아낸다. 쉴츠의 책, And the Band Played On(1987)은 그 “0” 가에탕 뒤가이며, 뒤가를 괴물같은 원조 에이즈 환자로서 미국에 에이즈를 확대시켰다고 썼다. 의도적으로 바이러스를 파트너들에게 뿌리기 위해 관계를 맺는 소시오패스로 묘사한 것이다. 한편 위에 언급한 CDC의 보고서는 저 “0”이 미국에 에이즈를 가져왔다고 묘사한 적이 없었고 쉴츠의 책 또한 뒤가가 원조 에이즈 환자라 쓰지도 않았지만, 쉴츠의 책이 워낙 히트를 치기도 했고, 미국 내 각 언론은 쉴츠의 책을 근거로 하여 캐나다놈이 미국에 에이즈를 뿌렸다는 기사를 역시 뿌리기 시작한다(참조 1). 이렇게 뒤가는 “0번 환자”가 되어 괴물이 되었다. 그리고 그 책을 기반으로 하는 HBO의 영화(참조 5)도 1993년에 나왔다. 외국인에다가 파트너 바꾸기를 즐겨 하는 방탕한 미남, 딱 어울리는 타깃이다. 그러나 당연한 말이지만 뒤가는 미국에 에이즈를 가져온 “0”번째 환자가 아니었다. 이미 1971년 경에 뉴욕에 상륙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참조 6). 게다가 CDC에 적극 협조하여 자기 피도 기증하고, 사생활에 해당하는 내용을 소상하게 알려준, 어떻게 보면 영웅에 가까운 가에탕 뒤가의 명예를 되살리려는 노력도 있었다. 캐나다의 Laurie Lind가 2019년에 제작한 다큐멘터리, Killing Patient Zero(참조 7)는 친절하고 카리스마틱했던 뒤가를 그리고 있다. 그래서 지금은 가에탕 뒤가의 명예가 꽤 회복됐다고도 할 수 있겠다. 그리고 “0번 환자”의 의미를 CDC 그리고 전세계가, 우리가 사용하는 의미로서 사용하게 된 계기도 이 사건이 제공했다고 한다(참조 6). 의미가 없지 않았던 일이기는 한데, 아이러니하게도 쉴츠 역시 AIDS를 앓고 사망한다. ------------ 참조 1. 출처, How a typo created a scapegoat for the AIDS epidemic(2019년 4월 17일): https://www.macleans.ca/culture/movies/how-a-typo-created-a-scapegoat-for-the-aids-epidemic/ 가령 뉴욕포스트는 “The man who gave us AIDS”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고, 타임 매거진의 기사 제목은 "The Appalling Saga Of Patient Zero”이었다. 뉴욕타임스 또한 관련된 기사를 11개나 냈었다고 한다. 2. 에이즈의 상징이 된 피부암인데, 원래는 이러한 육종을 처음 발견한 헝가리 의사, “카포쉬 모르/Kaposi Mór(1837-1902)”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 3. Cluster of cases of the 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March 1984, The American Journal of Medicine, Vol. 76): https://www.nlm.nih.gov/exhibition/survivingandthriving/education/documents/OB3300-Darrow-Article.pdf 4. Researchers Clear 'Patient Zero' From AIDS Origin Story(2016년 10월 26일): https://www.npr.org/sections/health-shots/2016/10/26/498876985/mystery-solved-how-hiv-came-to-the-u-s 5. And the Band Played On, https://youtu.be/PaHUzy-A05U 6. H.I.V. Arrived in the U.S. Long Before ‘Patient Zero’(2016년 10월 26일): https://www.nytimes.com/2016/10/27/health/hiv-patient-zero-genetic-analysis.html?smid=url-share 여담이지만 이 NYT 기사는 Gaëtan의 악상을 악상떼귀로 적는 실수를 저질렀는데 지금도 수정이 안 되고 있다. 7. 예고편 : https://youtu.be/8raA7Ns5rsU
되팔이에 빡친 안산 선수.jpg
팬을 위해 직접 준비한 선물이 중고 거래로 되팔리는 걸 보면 어떨까요?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가 SNS에 분노와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김태운 기자입니다. 한 달 전 SNS에 올라온 글입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대표 안산 선수의 사인 시계를 살 사람을 찾는 내용인데  여기에 '자신에게 달라. 얼마냐'며 안산이 직접 답글을 달았습니다. 뒤이어 "팔 거면 받지를 말든가", "필요 없으면 조용히 버리든가 나눔을 해라",  "마음을 줬는데 그걸 왜 용돈 벌이로 쓰냐" 등 불쾌함과 아쉬움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선물용으로 시계를 제작한 어머니가 중고거래 앱에서 웃돈을 주고 되팔리는 걸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그 이유도 덧붙였습니다. 조금은 거친 표현에 논란이 커지자 안산은 해당 글을 지우고  "팬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에 구매할까 봐 차라리 제가 사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논란은 처음이 아닙니다. 프로야구 SSG의 김광현도 선발승리 때마다 팬들을 위해 준비했던 선물이 곧장 중고 시장에서 거래되자 허탈해했습니다 또, 토트넘 방한 직후 손흥민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의 사인 물품이 중고 시장에 올라오는 등  선수들의 마음이 담긴 물품을 되파는 행위가 꾸준히 반복되다보니  팬서비스에 노력하는 선수들도 사인을 가려해야 하는 상황을 겪기도 합니다. 하지만 삼성의 레전드 이승엽이 이런 거래를 꺼려해 사인을 주저했다가 오히려 강한 비판을 받았던 것처럼 선수가 그런 팬들만 가려낼 수도 없습니다. 누군가에게는 평생 간직할 추억이지만 누군가에게는 돈벌이를 위한 거래. 그 진심과 거래 사이에 선수와 팬들의 마음은 멍들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운입니다. 이종펌 하여간 되팔렘들 진짜 혐오 ㅉㅉ
BBC 선정 꼭 봐야할 2000년대 영화 101선
우리나라 영화는 '올드보이(박찬욱, 2003)'와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김기덕, 2003)'이 있네요 - 1. 멀홀랜드 드라이브 (데이빗 린치, 2001) 2. 화양연화 (왕가위, 2000) 3. 데어 윌 비 블러드 (폴 토머스 앤더슨, 2007) 4.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미야자키 하야오, 2001) 5. 보이후드 (리처드 링클레이터, 2014) 6. 이터널 선샤인 (미셸 공드리, 2004) 7. 트리 오브 라이프 (테런스 맬릭, 2011) 8. 하나 그리고 둘 (에드워드 양, 2000) 9.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아쉬가르 파라디 , 2011) 10.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7) 11. 인사이드 르윈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13) 12. 조디악 (데이빗 핀처, 2007) 13. 칠드런 오브 맨 (알폰소 쿠아론, 2006) 14. 액트 오브 킬링 (조슈아 오펜하이머, 2012) 15. 4개월, 3주 그리고 2일 (크리스티안 문쥬, 2007) 16. 홀리 모터스 (레오 까락스, 2012) 17. 판의 미로 (길레르모 델 토로, 2006) 18. 하얀 리본 (마이클 하네케, 2009) 19.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2015) 20. 시네도키 뉴욕 (찰리 코프먼, 2008) 21.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웨스 앤더슨, 2014) 22.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소피아 코폴라, 2003) 23. 캐시 (마하엘 하네케, 2005) 24. 마스터 (폴 토마스 앤더슨, 2012) 25. 메멘토 (크리스토퍼 놀란, 2000) 26. 25시 (스파이크 리, 2002) 27. 소셜네트워크 (데이빗 핀처, 2010) 28. 그녀에게 (페드로 알모도바르, 2002) 29. 월-E (앤드류 스탠튼, 2008) 30. 올드보이 (박찬욱, 2003) 31. 마가렛 (케네스 로너건, 2011) 32. 타인의 삶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2006) 33. 다크나이트 (크리스토퍼 놀란, 2008) 34. 사울의 아들 (라즐로 네메스, 2015) 35. 와호장룡 (이안, 2000) 36. 팀북투 (압델라만 시사코, 2014) 37. 엉클 분미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10) 38. 시티 오브 갓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카티아 룬드, 2002) 39. 뉴 월드 (테런스 맬릭 , 2005) 40. 브로크백 마운틴 (이안, 2005) 41. 인사이드 아웃 (피트 닥터, 2015) 42. 아무르(마하엘 하네케, 2012) 43. 멜랑콜리아 (라스 폰 트리에, 2011) 44. 노예 12년 (스티브 맥퀸, 2013) 45. 가장 따뜻한 색 블루 (압둘라티프 케시시, 2013) 46. 사랑을 카피하다 (아바스 키아로스타미, 2010) 47. 리바이어던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2014) 48. 브루클린 (존 크로울리, 2015) 49. 언어와의 작별 (장 뤼크 고다르, 2014) 50. 섭은낭 (허우샤오셴, 2015) 51.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 2010) 52. 열대병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004) 53. 물랑루즈 (배즈 루어먼, 2001) 5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나톨리아 (누리 빌게 제일란, 2011) 55. 이다 (파벨 파블리코프스키, 2013) 56. 베크마이스터 하모니즈 (벨라 타르, 2000) 57. 제로 다크 서티 (캐스린 비글로, 2012) 58. 물라데 (우스만 셈벤, 2004) 59. 폭력의 역사 (데이비드 크로넌버그, 2005) 60. 징후와 세기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 2006) 61. 언더 더 스킨 (조너선 글레이저, 2013) 62.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 (쿠엔틴 타란티노, 2009) 63. 토리노의 말 (벨라 타르 , 2011) 64. 더 그레이트 뷰티 (파올로 소렌티노, 2013) 65. 피쉬 탱크 (안드리아 아놀드, 2009) 66. 봄 여름 가을 겨을 그리고 봄 (김기덕, 2003) 67. 허트 로커 (캐스린 비글로, 2008) 68. 로얄 테넌바움 (웨스 앤더슨, 2001) 69. 캐롤 (토드 헤인스, 2015) 70. 우리가 들려줄 이야기 (세라 폴리, 2012) 71. 타부 (미겔 고메스, 2012) 72.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짐 자머시, 2013) 73. 비포 선셋 (리처드 링클레이터, 2004) 74. 스프링 브레이커스 (하모니 코린, 2012) 75. 인히어런트 바이스 (폴 토머스 앤더슨, 2014) 76. 도그빌 (라스 폰 트리에, 2003) 77. 잠수종과 나비 (줄리언 슈나벨, 2007) 78.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마틴 스콜세지, 2013) 79. 올모스트 페이머스 (캐머런 크로, 2000) 80. 리턴 (안드레이즈 즈비아긴체프, 2003) 81. 셰임 (스티브 매퀸, 2011) 82. 시리어스 맨 (에단 코엔, 조엘 코엔, 2009) 83. A.I. (스티븐 스필버그, 2001) 84. 그녀 (스파이크 존즈, 2013) 85. 예언자 (자크 오디아르, 2009) 86. 파 프롬 헤븐 (토드 헤인스, 2002) 87. 아멜리에 (장피에르 죄네, 2001) 88. 스포트라이트 (톰 매카시, 2015) 89. 머리 없는 여인 (루크레시아 마르텔, 2008) 90. 피아니스트 (로만 폴란스키, 2002) 91. 엘 시크레토 비밀의 눈동자 (후안 J 캄파넬라, 2009) 92. 비겁한 로버트 포드의 제시 제임스 암살 (앤드류 도미니크, 2007) 93. 라따뚜이 (브래드 버드, 2007) 94. 렛 미 인 (토마스 알프레드슨, 2008) 95. 문라이즈 킹덤 (웨스 앤더슨, 2012) 96. 니모를 찾아서 (앤드류 스탠튼, 2003) 97. 백인의 것 (클레어 드니, 2009) 98. 텐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2002) 99. 이삭 줍는 사람들과 나 (아그네스 바르다, 2000) 100. 레퀴엠 (대런 아로노프스키, 2000) 101. 카를로스 (올리비에 아사야스, 2010) 출처 클립해두고 꺼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