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기특한 멋진 청년👍👍


부탁드립니다..!! 바른 용어 사용합시다 !!

위안부라는 용어는 2 차 대전 당시 전쟁에 내 몰린 침략자 일본군들에게 위로하는 성적인 해소감을 주고자 일본정부에서 제공한 여성들을 의미합니다.

위안부라는 용어는 침략자들의 용어이지 피해자인 우리의 용어는 아닙니다.
위안의 주체는 가해자 일본이고 왜군들이었습니다.

우리할머니들은 여자로서 치욕과 모욕과 능욕을 당하며 인간적인 대접을 받지 못한 성적인 노예였습니다.
위안, 위안부, 위안부라는 용어자체마저도 모욕적인 용어입니다.

위안부라는 가해자의 용어가 아닌
"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입니다











[인터뷰] '월300' 채용공고의 반전.."유니클로 때문에 만들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7171307357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4년 미제 '엽기토끼 사건' 풀리나…경찰 본격 수사
서울청 미제팀, DNA·첩보 내용 바탕 수사중 SBS '그알' 유력 용의자로 2인조 남성 지목 (사진=연합뉴스) 과거 서울 양천구 신정동 일대에서 발생한 이른바 '엽기토끼 살인 사건'에 대해 경찰이 용의자 첩보를 확보하고 수사중이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중요미제사건전담팀은 사건 당시 확보한 DNA 자료와 부산경찰청에서 제출한 첩보 등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중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사건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도 "DNA 대조를 비롯해 다른 여러가지 요소들을 살펴보고 있다"며 "긴박하게 수사중이다"고 말했다. '엽기토끼 살인 사건'은 지난 2005~2006년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이다. 당시 20대 여성 권모씨와 40대 여성 이모씨가 포대에 끈으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범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납치됐다가 탈출한 여성이 사건 당일 피신하면서 숨은 다세대주택 2층 계단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다고 진술해 '엽기토끼 살인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11일 미제로 남았던 해당 사건을 재조명했다. 방송에 나온 부산 기장경찰서 관계자는 2008년 신정동과 경기도 화성에서 강도강간 범행을 저지른 2인조 남성들이 '엽기토끼 살인 사건'의 용의자일 수 있다고 지목했다. 2인조 가운데 한 남성은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지난해에 출소했고,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다른 남성은 올해 출소를 앞두고 있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서 확보한 체모와 2인조의 DNA 성분 분석을 대조해 진범 여부를 가릴 계획이다.
부동산 시장의 변화와 전망
부동산 시장의 변화와 전망 먼저 한국의 주택보급율을 생각해보자. 100%를 넘어선지 꽤 되었다. 그럼 빈집은? 100만채가 넘는다. 그럼 한해의 공급량은? 내년에 30만채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물론 숫자는 틀릴 수도 있고 중요하지 않다.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에서 중요한 것은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기수요다. 그것을 떠받치는 자금은 700조에 달하는 전세금과 은행대출이다. 사실상 대한민국 건물주와 구매자의 대다수는 남의 돈으로 건물을 사서 시세차익으로 원금과 이자를 갚았다. 이것이 가능했던 이유는 대한민국의 높은 경제성장률이 지속되고 수도권과 투기중심의 부동산 건설정책이 유지되었기 때문이다. 이제 경기는 침체로 가고 소득은 정체되고 있다. 시장은 포화상태다. 장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은 재개발과 재건축, 오피스 빌딩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다. 대규모 아파트와 단지건설의 시대가 끝나간다는 소리다. 선분양제로 자금을 끌어들이고 대출받아서 건설하는 시대가 끝나면, 아파트의 가격거품은 붕괴된다. 신규수요가 계속 공급되지 않으면 기존의 시장가격은 한계가격이 된다. 그러면 시세차익이 아닌 부동산의 원가치, 장기보유와 거주편리를 기준으로 가격을 평가한다. 강남이든 수도권이든 거품시가가 유지될 리가 없다. 일본의 부동산 시장을 참고하면 초고층 아파트와 인테리어 업체, 소규모 재건축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 전망할 수 있지만, 일본과 달리 한국은 고령층의 자본이 절대 부족하고 국내기업의 자본과 수익이 작으며, 대규모 국채발행으로 국가단위의 건설업을 시행하기에도 무리가 있다. 결국, 노인층의 빈곤율은 더 증가할 것이며, 아파트나 건물에 대한 담보대출도 더 어려워질 것이다. 부동산에 의존한 80~90%의 자본은 상당부분 소멸된다. 대규모 경매사태가 지속되면서 건물가격과 임대료가 하락한다. 물론 수도권에 밀집된 상가지역은 높은 공실률이 지속된다. 그러면 시장은 어떻게 변화하는가? 지속적인 소득창출이 가능한 기업과 소규모 자본, 소규모 주택중심으로 급속히 전환된다. 주택구매자도 가성비를 따지게 되는 것이다. 1인 가구와 2인 또는 3인 가구가 중심이 되는 단독주택 또는 소형 아파트가 증가할 것이다. 여기에 정부주도의 공공임대아파트도 포함될 것이다. 양도세나 상속세는 모르겠지만, 재산세는 분명히 오른다. 따라서 고가주택과 아파트는 상당부분 사라지고 고소득층이 구입할만큼의 규모로 축소될 것이다. 이 말은 결국 대단위의 아파트 단지 중 상당부분이 빈집으로 바뀔 수 있음을 의미하고 특히 지방은 이런 현상이 더 심화된다. 제조업과 중소기업 중심의 소득구조와 주거입지가 형성되면서 서울의 인구는 줄고 경기도와 충청도 전라도와 경상도로 인구가 이동한다. 이는 정부의 경제산업정책에 따라 빠르게 시행될 수 있다. 경기침체의 기간과 회복시점에 따라 변화할 수는 있겠지만, 부동산대출과 가계대출의 규모가 소득수준에 비해 너무 크기 때문에 부동산가격의 하락은 예정된 결과다. 투기수요는 결국 금융대출에 의존한 거품이었을 따름이다. 대출이 끊기면 거품도 꺼진다. 지금 한국은 욕망과 탐욕이라는 거대한 거품을 걷어내고 근본적 가치를 찾아나서야 할 시점에 들어섰다.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