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추석 준비 (막걸리 만들기) 1
아주 오래전 이야기지만 제가 아주 어렸을때 할머니는 명절 한두달 전부터 명절 준비를 하셨어요 정말 일가 친적들이 다 모이는 큰집이였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할머니 성격 때문에 제사 음식을 거의 모두 집에서 만들었기 때문이에요 유과 찹쌀 반죽을 말리고 조청부터 만들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집에서 손으로 만드는 유과는 정말 환상적이에요 그리고 술! 엄청나게 큰 항아리에 막걸리를 만들어요 어렸을때 담요를 두르고있는 술항아리 옆에 귀를 데고 누우면 안에서 술 익는 톡톡 ~ 방울 방울 소리가 들리는게 신기했어요 엄청나게 큰 항아리라 불을 붙인 짚으로 안을 소독하는 장면도 기억이나고 짤막 짤막한 기억이지만 명절은 이렇게 오랫동안 공들여 준비하는 엄청난 날이라고 막연한 느낌이 있었어요 얼마전에 할머니가 전화가 와서 금동이 안부를 제일 먼저 물어보고 요즘 도통 입맛이 없으시다며 옛날옛날 할머니가 어렸을적엔 꿈에그리던 하얀 쌀밥인데 이제는 입이 써서 넘길수가 없다고 하시는데 마음에 아팠어요 그래서 할머니 입맛 돌릴 막걸리를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ㅎ 누룩 찹쌀 술항아리 ㅎ 찹쌀을 백번 정도 씻어줍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음부터 고비에요 쌀알이 다치지 않게 살살 ~ 맑은 물이 뜰때까지 씻어줍니다 정말 백번정도 많이 씻어야합니다 뿌연물이 나오게되면 술에 기름이 뜨고 빨리 상하거나 술이 되기전에 상해버릴수도 있다고 합니다 씻은 찹쌀 일부를 덜어내 죽을 끓여줍니다 저는 밥솥 쾌속으로 고두밥을 쪘어요 ㅎ 고두밥도 식혀줘요 25도 정도로 식은 죽에 누룩을 넣고 버물버물 물기가 생길때까지 .... 2차 고비가 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양이 많아 한참걸렸어요 누룩도 그냥 막 때려넣기때문에 ㅋㅋㅋㅋㅋㅋㅋ 잘게 부시면 더 잘될거같아요 소독된 술항아리에 누룩죽을 넣고 식은 고두밥을 넣고 섞어줘요 너무 치덕치덕하지말고 손가락을 세워 잘 섞어줍니다 모든 도구와 손은 수술방에 들어가는 것처럼 뜨거운물 이나 알콜로 소독합니다 세상의 균들로 부터 우리 누룩이를 지켜야하거든여 :) 병 안쪽 벽에 붙은 지꺼기들도 알콜 뿌린 키친타월로 닦아냅니다 그리고 집에서 제일 시원한 곳에 두면 끝입니다 일단은 ;;;; 12시간후 아직 밥알이 살아있는것처럼 보이네요 ㅎ 철저 소독한 손으로 다시한번 버물버물해줘요 밀가루 반죽하든이 막 치대면 안되영 24시간후 약간 물기가 생긴듯 부드러워졌습니다 누룩이들이 찹쌀을 열심히 먹고있나봐요 ㅎ 다시한번 소독한 손으로 버물버물 40시간 후 상태입니다 확실히 느낌이 많이 달라졌지요 이제는 물기가 아주 많은 상태입니다 지금부터는 진한 곡물향과 막걸리 알콜냄새가 납니다 역시 소독된 도구로 저어줍니다 약간 느낌이 막거리에 밥을 말아놓은것 같습니다 이제는 5일정도 절대 개봉금지 계속 발효 시켜줍니다 추석전 채주 할 예정이에요 ㅎ 채주 후기 올릴께요
[오늘의 맥주]: 191. Old Rasputin - North Coast Brewing Company(1990년대 태어난 임페리얼 스타우트)
오늘의 맥주는 현재 대형마트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맥주이지만, 오랜 역사와 높은 명성을 가지고 있는 맥주, Old Rasputin입니다. 해당 맥주는 미국 대표 양조장 North Coast Brewing Co.의 시그니처 임페리얼 스타우트이며, 무려 1990년대 부터 출시하기 시작하고 현재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다양한 배럴들을 활용하면서 다양한 배럴 시리즈 맥주들도 출시하고 있습니다. 이 맥주는 러시아 제국 시절, 역사적 인물 라스푸틴에서 영감을 얻어서 만든 맥주인데요. 여기서 라즈푸틴은 당시 러시아 황족을 치료해 황족 신임을 얻었고 막강한 권력을 쥐었던 인물이었지만, 각종 비선실세로 인해 황족의 힘이 없던 시기에 바로 처형을 당했던 인물이었죠. 여기서 알 수 있듯이, 적지 않는 양조장들은 임페리얼 스타우트 역사적 배경 때문에 러시아 유명 인물 이름을 많이 사용하는 편이며, 그 외 별 다른 의미는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되고, 임페리얼 스타우트이구나! 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Old Rasputin ABV: 9% IBU: 75 구매처: 와인앤모어 구매액: 6,5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정색에 가까운 짙은 갈색을 띠면서, 옅은 브라운 맥주 헤드가 풍성해지다가 잔잔하게 쌓입니다. 향을 맡아보면, 로스티드 향, 스모키, 카라멜 그리고 홉에서 느껴지는 풀 내음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커피 원두를 볶은 듯한 향과 약간의 호피함 그리고 훈제 향이 복합적으로 느껴집니다. 적절한 탄산감과 은은한 여운의 뒷맛은 상당히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시대를 관통하는 임페리얼 스타우트 오랜만에 마셨는데도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맥주였습니다. 찐득하지 않지만, 맛의 깊이가 있으며, 알코올이 튀지 않지만, 묵직한 맛도 느껴지는 맥주입니다. 비록 현재는 이미 더 높은 체급, 더 강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맥주들이 많지만, 시대를 관통하듯이, 여러 캐릭터들이 깊이 있게 느껴지는 매력적인 맥주였습니다.
유어스 볶음짬뽕면
근래에 국물없는 면식수햏 많이 하는것 같네요. https://vin.gl/p/3464401?isrc=copylink 이 아이도 냉동실에 보관해놨다가 꺼냈습니다. 아, 근데 습관이란 것이 참 무서운게 일단 비닐 벗기고 시작 했답니다. 안벗기고 그대로 전자렌지에 들어가야 되는데 ㅡ..ㅡ 어쩔수 있나요 그냥 벗긴 상태로 전자렌지에 돌렸죠. 근데 머 이상한건 없었답니다. 머 첨 먹어보니 비교대상이 없다보니 ㅋ. 그냥 유니짜장면 전자렌지에 돌렸다나온 비주얼과 흡사했습니다. 슥슥슥 비벼줍니다. 딱딱할것 같은 면발들이 자알 풀리더라구요. 어, 부드럽다. 맵거나 짜지 않고 담백하다. 짬뽕 아닌것 같았어요 ㅎ. 유어스 유니짜장처럼 면발도 탱글탱글 했어요. 천일식품 이라는 곳에서 제조하던데 면은 완전 인정^^ 디저트로 추억의 밀키스 한캔. 이거 두번째 산건데 첫번째 산건 중3이 마셨다고 하더라구요 ㅡ..ㅡ https://youtu.be/xoXt2DvNdrk https://youtu.be/KpTORs8SkCA 캬, 사랑해요 밀키스~~~ 아, 저우룬파 형님 근황이 궁금하네요. 잘 지내고 계시는지… https://youtu.be/XefJGhIVcfk 형님 항상 몸조심하세요… 응원합니다… https://youtu.be/rR9kR5szJf0 저우룬파 형님이 밀키스 찍고 왕쭈시엔 누님이 비슷한 시기에 크리미 광고를 찍었던 기억이… 비슷한 맛으로 암바사가 있었는데 한참 먼저 출시됐는데도 실적은 영 신통찮았던 기억이… 아, 음료수 하나에도 이렇게 추억이 방울방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