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연애를 잘하는 사람들의 특징

굳이 이런 걸 읽고 있는 당신은 혹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좋은 이별을 위한 말과 행동
사랑하는 이와 헤어지기에 완벽한 때는 절대 없겠지만 더 원활하게 헤어질 만한 특정 상황은 존재한다. 아무리 힘들어도 잠수 이별은 추천하지 않는다. 이별하는 과정에서 공감과 진실한 마음으로 황금률을 따라야 한다. 이별을 고하지 말아야 하는 몇 가지 상황을 알아보자. 파트너가 최근에 가족을 잃었거나 큰 병을 진단받는 등 위기를겪는 중에는 이별을 이야기하지 않는 편이 좋다. 당신의 계획을 무기한 무산시키지는 말되,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흐른 후 대화를 나누자. 싸우는 도중에 헤어지지 않는다. 차분한 순간이 오기를 기다리려면 더 많은 용기가 필요하지만, 이별 과정에 진실함을 담을 수 있다. 헤어지자고 말하기 위해 일부러 갈등이 생길 때까지 기다린다는 사람도 있지만 이것은 나쁜 전략이다. 아무리 파트너가 그럴 만한 가치가 없는 행동을 했더라도 싸움이 일어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보다는 즉시 헤어지는 편이 당신을 위해서도 그리고 당신의 미래를 위해서도 더 낫다. 공공장소에서 헤어질 수도 있지만 모두가 대화를 들을 수 있는 장소는 피하는 편이 좋다. 마지막으로 문자나 이메일, 전화로 헤어지지 않고 얼굴을 보고 대화한다. 이 규칙에 몇 가지 예외는 있다. 멀리 떨어져 있거나 상대의 반응이 두렵거나 아직 데이트를 몇 번 하지 않은 경우다. 생각지도 못한 상황일 때 이별을 고하지 않는다. 시간과 장소를 확실히 정하고 사전에 상대가 이 대화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한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와 비슷한 말로 부드럽게 대화를 시작한다. 시간과 장소를 정하기 위해 먼저 문자나 이메일을 보내는 것은 괜찮다. 심각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는 속내를 내비치는 것도 좋다. 헤어질 때 파트너를 비판하거나 탓할 필요는 없다. 아마 불만이 많겠지만 지금 시점에 다 이야기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상대를 더 방어적으로 만들 뿐이다. 솔직하되 가혹하게 말하지 않는다. 어느 정도 솔직함이 적정한지 판단하기 쉽지 않다. 상반된 이해관계나 주제가 있지 않은 이상 일반적인 이야기만 하는 편이 좋다. 예를 들어 “나는 아이를 원하는데 넌 그렇지 않아” 혹은 “나는 집에 있는 걸 좋아하는데 넌 항상 나가고 싶어 하잖아”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괜찮다. 어느 정도까지 이야기해야 할지 확신이 없다면, 특히 이별의 주된 이유가 감정적으로 가까워질 수 없어서라면 일반적인 이야기로 대화를 마무리하자. 상대방에게 최후의 선택을 하게 할 필요 없다. 다시 말하지만 당신의 욕구, 당신의 미래, 당신의 욕망, 당신의 한계에 대한 문제로 만들어야 한다. 상대방이 더 많은 설명을 요구하거나 논쟁을 시도한다면, 당신의 태도를 더 확실히 하고 같은 말을 반복한다. 만약 연애에서 어떤 학대가 있었다면 아주 짧고 객관적인 이야기로 끝낸다. 지나치게 미안해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 당신이 이별을 주저한다고 오해하거나, 당신을 조종하려 할 수도 있다. 상대방이 강하게 반발하거나 분노로 반응하면 즉시 자리를 벗어나거나 전화를 끊어 차단하고 대화를 중단한다. ※ 위 콘텐츠는 《또, 괜찮지 않은 연애를 시작했습니다》에서 발췌· 편집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