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nonpomme
100,000+ Views

#1. Grace Kelly(그레이스 켈리)

<세기의 미녀들 Project 1> ; 우아한 아름다움은 바로 이런것이겠죠. 보석같은 눈, 깎아내린 듯한 코와 군더더기 하나 없는 몸.. 그러나 깨끗하고 포근한 그녀는 유명 조정선수 출신의 아버지에서 태어나 부유한 가정환경에서 자랐다고 합니다. 그녀는 TV에 출연하여 데뷔를 알렸고 후에 영화 "갈채"로 아카데미 여우 주연상 수상은 물론이고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의 "다이얼 M을 돌려라","이창", "나는 결백하다" 등으로 헐리우드 톱 여배우로 인정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1955년 칸느 영화제 초정으로 프랑스에 간 그레이스 켈리는 모나코의 왕궁에서 사진 촬영중 레니에공을 만났으며, 그녀에게 반한 레니에 3세는 미국으로 달려가 그녀에게 청혼을 했습니다. 후에 세기의 결혼식을 치르고 그녀는 은퇴 후 모나코의 왕비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언론의 관심을 받으며 왕비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했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53되는 해, 그녀의 딸과 드라이브를 하던 중 교통사고가 나 사망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그녀의 죽음 후, 레니에 공은 생을 마감하는 2005년 까지 20년 남짓을 홀로 살아갑니다. ; 헐리우드 미녀스타에서 모나코의 왕비까지. 동화속 이야기같은 이런 이야기에 그녀의 안타까운 짧은 삶까지 더해지니 그녀와 다른 세상을 살았던 현재 지금까지도 그녀를 추억하고 알아가는 이가 많은 것 같아요. 저처럼요! 자연스러운 사진에서 그녀의 아름다움이 더 빛나는 것 같아서 화보느낌이 많이 묻어나는 사진은 배제했습니다. 여러 여배우들의 사진을 골라봤지만.. 그레이스 켈리는 정말 아름다운 사진이 많아서 10장이 적은 사진이 아닌데도 굉장히 아쉽네요... 정말 아름답습니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hyperbolic 아 생각해보니까 그렇네요 얼마전에도 수영선수출신 왕비가 3차례나 탈출시도했다던데... 혼외자식이있는데 진짜 결혼하기싫을거같아요 ..
진짜 우아해요. 그런데 모나코 왕가가 생각보다 점잖지 못하더라구요. 그레이스 켈리도 맘고생되게 했을듯
@stpoint2 이름대로크나봐여 우아해ㅜ
왕비~^^
역시공주의위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선수 시절 유럽 사람들의 편견과 의구심을 다 깨고 다닌 박지성
2002년 월드컵 이후 히딩크가 있는 네덜란드의 psv팀으로 이적하게 된 박지성  그러나 입단 후 얼마 되지 않아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겪고 복귀 후 부진을 겪음 부진을 겪는 동안 네덜란드 홈팬들에게 각종 야유와 비난을 받은 박지성 공을 잡기 무서웠을 정도였고 심지어 상대팀보다 야유를 더 보냄 그래서 히딩크 감독이 홈경기에서는 안 내보내고 원정경기에만 내보냈을 정도..  일본 팀의 이적 제의도 받았지만 박지성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그렇게 야유하던 팬들이 응원가를 만들어서 응원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음 (이때 응원가가 바로 그 유명한 위송빠레) 자기 응원가를 듣고 이렇게 생각했을 정도로 야유와 비난이 심했지만;; 히딩크가 박지성한테 보내는 편지 中 결국에는 psv 팬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았음 그래서 박지성이 선수 생활 막바지에 psv팀으로 다시 복귀했을 때도 팬들이 엄청 환영해 줌 네덜란드 리그는 물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엄청나게 활약한 박지성은 결국 맨유에 입단하게 됨 박지성은 2~3년 내로 맨유맨이 될 것이다. 그를 믿기에 데리고 왔고 또 그만큼 활약할 수 있는 선수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생각에 의아해했지만 2~3년 내로 분명히 사람들은 나의 결정에 동의할 것이다.  - 알렉스 퍼거슨  지금은 아시아 선수들이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사례가 많지만 당시만 해도 성공 사례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박지성이 빅클럽에서 통하겠냐는 의구심이 많았음 박지성의 맨유 이적 소식은 국내에서도 찌라시 취급하거나  박지성이 맨유에서 경쟁력이 있겠냐고 벤치에나 있을 거라고 비아냥거릴 정도 박지성은 챔스에서도 엄청난 활약을 한 선수였기 때문에 긍정적인 반응도 물론 있었지만 티셔츠 팔이다, 마케팅용이다, 아시아 시장을 노린 상업적 영입이다 등의 의견도 많았음 당시 챔스 4강 ac밀란 전에서 카푸-말디니-네스타-스탐이라는 엄청난 수비라인을 뚫고 골을 넣고 05년 챔스 포워드 베스트 5에 들었는데도 이런 소리 들음 (다른 유럽 선수들이 박지성이 psv에서 활약한 만큼 활약하고 이적했으면 마케팅용이다 이런 소리 1도 안 나왔을 텐데ㅋ...) 다른 나라 선수들이 입단하면 같은 언어를 쓰는 선수들이나 스탭들이 도와주거나 하지만  박지성은 그런거 1도 없었음. 그래서 영어 공부도 엄청 열심히 함 초반의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박지성은 무려 7년간 맨유 선수로 뛰었고, 맨유 말년에는 루니와 퍼디난드에 이어 맨유 주급 순위 3위에 들 정도로 인정 받음 티셔츠 팔이를 위해 영입했다는 소리는 당연히 쏙 들어감 선수 생활을 건 일생일대의 무릎 수술을 겪은 후에도 예상보다 훨씬 빨리 복귀함 (빨리 복귀한 게 9개월.. 당시에는 1년 정도의 재활 기간을 예상했었음) 박지성 정도의 큰 수술 이후에는 폼이 떨어지는 선수들도 많은데 수술 후에도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을 바꾸며 맨유에서 롱런함 그리고 박지성이 맨유를 떠난 지금도 여전히 맨유 팬들한테 언급되고  (Herrera는 현재 맨유에서 뛰고 있는 스페인 선수) 언론이나 전 맨유 선수들한테도 꾸준히 언급됨 은퇴 후에는 비유럽 선수 최초로 맨유 앰버서더에 임명돼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맨유 홍보 중임 앰버서더로서 중국 투어 중 다른 맨유 레전드들과 맨유 선수들 훈련하는거 지켜보는 중 아시아 축구에 대한 편견을 깨고 세계에 아시아 축구의 저력을 알린 선수라 베트남 등 축구 좋아하는 아시아 국가에서도 박지성 인기가 대단했음 박지성은 우리나라 축구를 위해서 힘쓰는 것 외에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아시안 드림컵을 열며 아시아 청소년 축구 발전에도 힘씀 (수익금을 축구 꿈나무들을 위해 기부) 아시안 드림컵에는 우리나라, 일본 등의 유명한 아시아 선수들 말고도  에브라, 퍼디난드, 잠브로타 등 세계적인 선수들도 초청해 같이 뜀 이게 바로 박지성이 한국 축구를 넘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이라는 말을 듣는 이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4
나의 뼈아픈 순간들아 질주하는 내 삶의 아름다운 멈춤이 되어 나를 다시 내 영혼의 길을 따라 걷게 하라 - 박노해 ‘나를 멈추게 하는 것들’ Indonesia, 2013. 사진 박노해 2003년 7월 28일, 20일간을 겨뤄 온 「투르 드 프랑스」 사이클 대회가 대장정의 막을 내렸습니다. 대회 5연패를 차지한 미국의 암스트롱(31)은 암 선고를 이겨낸 인간 승리의 주인공이기에 팬들의 감동은 더했습니다. 그러나 타는 듯한 피레네 산맥을 넘고 있던 20일, 온 세상을 주목케 한 순간이 벌어졌습니다. 1위로 달리던 암스트롱이 응원하는 아이의 가방을 피하려다 그만 넘어져 나뒹굴었습니다. 겨우 15초 차로 뒤쫓던 독일의 울리히 선수는 만년 2위의 한을 벗어 던질 절호의 기회였습니다. 그런데, 그가 멈췄습니다. 암스트롱이 다시 일어나 달리기 시작할 때까지 그는 묵연히 멈춰서 있었습니다. 숨가쁘던 피레네 산맥도 멈출 줄 모르고 질주하던 지구 위의 사람들도 울리히와 함께 숙연히 멈춰선 것만 같았습니다. 대나무는 마디의 멈춤이 있어 곧게 자라고 강물은 굽이 돌아 넉넉한 江心을 이루듯 삶은 아름다운 멈춤을 품고 있어 뿌리 깊어지는가 봅니다. 아, 나는 언제나 나를 멈추게 한 힘으로 다시 걷느니 나의 뼈아픈 순간들아 질주하는 내 삶의 아름다운 멈춤이 되어 나를 다시 내 영혼의 길을 따라 걷게 하라.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나를 멈추게 하는 것들’ https://www.nanum.com/site/29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