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2020년부터 달라지는 것 TOP 5

Editor Comment

2020년을 하루 앞둔 지금,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며 마무리하는 시간을 갖기에 여념이 없을 터. 매년 해가 바뀔 때를 기점으로 달라지는 새 정책이나 조치들에 관심이 쏠리곤 하는데, 알아두면 분명 쓸데가 있는 변화들을 <아이즈매거진>이 한데 모아봤다. 새해부터 달라지는 중요 제도 TOP 5를 확인해보며, 떠오르는 새해 일출과 함께 벅찬 가슴으로 2020년을 맞이해보자.
2.87% 인상되는 최저시급
올해 대비 2.87% 인상된 2020년도 최저시급은 8590원. 이는 지난 2년간 30% 가까이 올랐던 최저임금 인상률에 비해 역대 세 번째로 낮게 정해졌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최저임금을 받는 사람이 풀타임, 전일 근무를 한다고 가정할 때 한 주에 법정근로시간인 40시간만 딱 일했을 경우 179만 5천310원의 급여가 책정된다.
14년 만에 바뀌는 주민등록증
2006년 이후 14년 만에 새로운 주민등록증이 도입되는 2020년. 새 주민등록증은 내구성이 좋고 훼손에 강한 PC 재질로 변경되며, 레이저로 인쇄해 텍스트가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또한,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양각으로 볼록한 ‘돋음문자’로 새겨 위·변조 방지 기능을 강화하기도. 이밖에도 빛의 방향에 따라 색이 변하는 태극문양을 추가하고, 왼쪽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 레이저 이미지가 적용됐다. 뒷면의 지문 역시 부정하게 사용할 수 없도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 기술을 활용하였다.
기존 진녹색에서 남색으로 바뀌는 여권
새해부터 일반여권은 남색, 관용여권은 진회색, 외교관 여권은 적색으로 발급된다. 얼굴, 이미지 등 개인 정보가 기재돼있는 부분을 현재의 종이에서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 재질로 변경하고, 얼굴 이미지와 기재 사항을 레이저로 새겨 넣는 방식을 차용해 여권의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강화한 점이 특징. 또한, 표지 이면과 내지(사증면)도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담은 다양한 이미지를 활용해 더욱 다채로운 느낌이 들도록 했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2020년에 발급 개시된 이후에도 현행 여권은 유효기간 만료 시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본인이 원하는 경우에는 교체해 사용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확인 가능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새해 초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도입돼 스마트폰으로 운전 자격과 신원을 확인할 수 있다. 이용자는 ‘패스’ 앱을 통해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한 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사용자 운전 자격 및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다시 말해, 경찰관이 운전면허증 제시를 요구하면 애플리케이션을 켜 스마트폰 화면에 보이는 QR코드나 바코드를 제시하면 신원 확인이 되는 것. 더불어, 주류 또는 담배 구입이나 렌터카 이용 등 신분증을 제시해야 할 때도 사용할 수 있다.
사라지는 자율포장대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와 같은 대형마트에서 매장 내 자율포장대가 사라진다. 이는 지난 8월 환경부와 4개 대형마트 유통사, 시민단체 소비자 공익 네트워크가 맺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에 따른 것. 폐기물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을 활성화한다는 좋은 취지이지만, 일각에서는 친환경 소재의 대체 방안이 나오지 않는 이상 불필요한 장바구니 구매가 증가할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이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위플래쉬>는 감독 인터뷰 찾아 읽고 나서 영화가 더 좋아짐 (스포주의)
인터뷰어:( 플레처의 캐릭터에 대한 질문) 감독: 플레처는 항상 실지보다 거대한 괴물과 같은 인간으로 보여집니다. 주변에서 그를 괴물로 보고 두려워하기에 그는 마음껏 학생들을 학대하고 군림하죠. 한 사람의 위대한 뮤지션을 발굴할 수 있다면 불도저처럼 돌진해봐서 모든 이를 그 진로에서 깔아뭉게는 자입니다. 길에 버려지는 희생자들은 신경쓰지 않죠. 정말 나쁜놈이에요. 때문에 제 입장에서 플래처는 집필하기 신선한 역할이었습니다. JK 시몬스에게도 빠져들어 연기할 수 있는 역이었죠. 그를 무르게 표현하지 않는 것은 영화에서 매우 중요했습니다. 플래처의 행동을 최대한 저속하게 만들 필요가 있었죠. 플래처가 연주자들을 대하는 장면을 보고 ‘음, 그래도 저 사람 착할지도 몰라’ 라고는 절대 말할 수 없을 거에요. 저는 ‘심술난 늙은 스승이 알고보니 열정 가득한 순수한 분이었다’ 따위의 영화가 되지 않도록 노력했습니다. 플래처는 그 캐릭터 자체로 이 영화를 관통하는 ‘질문’인 셈이니까요. “소위 ‘위대함’이라는 명목하에 이런 행동은 받아들여질 수 있는가?” “위대함이란 무엇이며, 어느 한 시점에서 위대함이 인간성을 상실하는 것을 정당화할 수 있는가?” 이런 질문들을 영화를 통해 제기하고 싶었고 또 그런 논의를 일으키기를 바랬습니다. 인터뷰어: 플래처에게서 배울만한 교훈이 있을까요? 감독: ‘참가상은 득보다 해를 끼친다’는 그의 철학은 흥미롭습니다. 그는 학생을 심하게 다그치는 것이 잘못이 아니라 그 가능성을 보고도 그것을 실현하도록 모든 수단을 다하지 않은 것이 더 큰 잘못이라고 생각하죠. 플래처에게 발견할 수 있는 고귀함이 있다면 바로 그가 하는 모든 행동들이 결국 음악을 향한 매우 깊은, 거의 비현실적인 열정에서 비롯된다는 점입니다. 그런 애정은 오늘날 사회에서 무시당하고 있죠. 음악에 대한 사랑이 너무 진실되어 사람에 대한 애정을 가로막는다고 봅니다. 인터뷰어 : 결말 부분에서 플래처가 앤드류의 뒤통수를 친 게 단순히 복수가 아니라 사실은 모두 앤드류의 도약을 위한 계획일 수도 있겠군요? 감독: 그 부분은 각자의 판단에 남기기를 바랬습니다. 그래서 JK시몬스가 저와 다른 관점을 가지고 연기했을 수도 있지만, 저의 관점을 밝히자면 저는 플래처가 단순히 나쁜 짓을 하기 위한 나쁜 놈인 적은 없다고 봅니다. 영화 내내 그는 앤드류를 계속 닥달하고 시도하고 또 시도하지만 효과가 없습니다. 앤드류가 실패하는 만큼이나, 플래처도 실패합니다. 마침내 그는 자신의 (어차피 1도 신경 쓰지 않는) 지휘자 커리어를 걸고 앤드류가 헤어나오지 못할만큼의 웅장한 덫를 만듭니다. 그의 바램은 두가지인데 하나는 더이상 앤드류를 신경 쓸 필요없게 깨끗히 지워버리는 것이고 또 하나는 앤드류가 찰리 파커처럼 잿더미에서 일어나 최고의 연주를 들려주는 것이죠. 저는 그가 이미 두 가지 결과에 대해 다 준비한 상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대에서의 앤드류의 집념은 플래쳐를 놀라게 했죠. 그 부분은 저에게 아이러니 입니다. 예술적인 절정에서 영화가 끝나지만 해피엔딩은 아닙니다. 인터뷰어: 영화 엔딩 이후의 둘은 어떻게 될까요? 영화이 마지막에선 함께했지만, 제 느낌에 이 둘은 영원히 서로를 증오할 것 같은데. 감독: 맞아요. 그 둘 사이에는 앙금이 계속 남아있을 거에요. 플레쳐는 영원히 그가 승리했다고 여길 것이고 앤드류는 슬프고 공허한 빈 껍데기 인간이 되어 30세의 젊은 나이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죽겠죠. 저는 이후에 둘의 관계에 대해서 아주 어두운 관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어: 포스트스크립스(post script/P.S/추신)으로 딱인데요? “그리고 나이 서른에 그는 약물 과다복용으로 죽는다.” 감독: 좋은데요? 마블 영화들처럼 마지막 크레딧이 다 올라간 후 “참, 근데 말이야. (Oh, by the way.)”하고 장례식 장면이 나오는 거죠. 인터뷰어: 그리고 플레처가 나와서 추모사를 하고요. 감독 : “감사할 줄도 모르던 배은망덕한 애새끼.” 출처ㅣ해연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