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죽을 만큼 사랑했던 사람과
모른 체 지나가게 되는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운 친구가
전화 한 통 하지 않을 만큼 멀어지는 날이 오고

또 한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볼 수 있듯이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상실수업>-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