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동굴과 터널]

터널은 출구가 있고
동굴은 출구가 없다.

시련은 터널과 같다.
반드시 끝이 있다.
그래서 희망이 있다.
조금만 참고 견뎌내면
환한 빛을 볼 수 있다.

어떤 때는 오래 지속되면서
끈질기게 괴롭히는 경우가 있다.
긴 터널이라고 생각하라.

시련 하나를 넘었더니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는가?

터널이 많은 코스라고 생각하라.








-문충태 '내 인생을 바꾼 기적의 습관' 중-
Comment
Suggested
Recent
걷고 걷다보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흔들릴 때는 혼자가 되라] 지식은 갖췄을지 모르나 판단력은 늘 부족해 실수투성이의 삶을 사는 사람이 많다. ​ 살면서 돈 버는 법은 배웠지만 어떤 방법으로 ​정확히 맞춰 살지를 못해 돈과 거리가 먼 사람이 있다. ​ 늘 시간에 쫓겨 살지만 실속이 없고 ​시간 속에 갇힌 것들은 많지만 소중한 알맹이는 별로 없고 빈 껍질만 가득하다. ​ 어떻게 해야 할까. 아마도 삶의 의미를 시간 속에 가두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 그렇지 않으면 여전히 철들지 않은 어른아이로 살지 모른다. ​ 죽기 전까지 그렇게 살까봐 두려울 거다. ​ ​그럴 때에는 자주 스스로에게 질문을 하자. ​ 내가 가고 있는 이 길이 나의 길이 맞느냐고, ​그리고 내가 찾는 것은 무엇이냐고. 스스로에게 묻고 대답하면서 느리게 천천히 뚜벅뚜벅 목적지를 향해 나아가자. ​ 어떤 것을 선택하거나 결정할 때까지 시간이 길더라도 진중한 선택을 하자. ​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90%이상 마음이 끌리지 않으면 포기하자. 그렇지 않으면 삶이 휘청거린다. ​ 한 번은 실수로 인정되지만 두 번 이상 반복하면 실패가 된다. ​ 바로 결정하기 힘들면 밖으로 나가자. ​출렁이는 상념을 밖으로 토해내자. ​ 시장을 가거나 산을 오르거나 바다를 찾아 바쁘게 살고 있는 사람을 보며 결정을 하자. ​ 흔들릴 때는 가장 홀로인 순간에 선명한 정답이 보인다. -김정한 에세이집 '때로는 달처럼 별처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