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5,000+ Views

록키 형님 말씀

나는 겁쟁이 랍니다. 버즈는 아니지만...

그래도
가드 한번 올려 볼께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실베스타 스탤론 저 아찌 펀치 뻗어오는 모습이 참 기억에 남는데..
@roygi1322 턱이죠 스탤론 아저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 알차게 보낼 제주 서부 여행
드라이브 겸 돌아보는 하루 알찬 제주 서부 여행을 준비해 봤어요! 누구나 다 아는 명소부터 숨겨진 맛집과 카페까지 즐기는 나만의 제주 서부 여행! 제주 어디 갈지 고민이라면 지금부터 제주 길잡이와 함께 서쪽 여행 떠나봐요~! 애월 해안도로 앞에 위치하고 있는 소문난맛집은 통갈치구이와 통갈치조림으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맛집이에요! 특히 창문 너머로 보이는 애월 바다가 인상적이라 바다를 보며 먹는 통갈치구이, 통갈치조림이 인상적인 곳이랍니다~! 알쓸신잡에도 나온 유명한 새별오름은 들불축제로도 유명한 곳이죠~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로 들불축제는 취소 되었다고 해요! 그래도 언제나 예쁜 오름이라 많은 분들이 찾는 곳이랍니다~ 비오는 날 가면 더욱 운치가 있는 카페 윈드스테이는 카페 앞 잔디정원이 인상적인 곳인데요~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라 도란도란 수다 떨기 너무 좋은 곳이에요! 특히 비가 올때 들리는 빗소리까지 더하면 그야 말로 힐링! 협재해변 바로 앞에 있어서 거리적으로 너무나 좋은 협재만섬식당은 토속음식을 판매하고 있어서 어르신들 모시고 가기에도 괜찮은 곳이에요! 회덮밥 같은 경우에는 회도 듬뿍 있어서 밥반, 회반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어요 :) 밤에 가야 진정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제주불빛정원! 제주 지역 특성상 밤늦게까지 하는 관광지는 거의 없는 편인데, 불빛정원은 조명 관광지라 늦게까지 운영을 하는 곳이에요~ 예쁜 인생샷을 남기고 싶다면, 불빛정원으로 gogo! ▶ 2020년 3월 3일 제주길잡이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통해 3,000만원을 쏩니다! 제주길잡이 유튜브 바로 가기↓
롤러코스터 인생
한 어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부에게는 아내와 두 명의 아들이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을 이어 두 아들도 성인이 되면 모두 어부가 되길 바랄 만큼 '어부'라는  직업에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어부는 화창한 날씨에  두 아들을 데리고 바다에 나갔습니다. 두 아들에게 자신의 물고기잡이 솜씨를  뽐낼 작정이었습니다.  아내가 정성껏 싸준 도시락까지 챙겨  기분 좋은 항해를 시작했는데. 오후가 되자 맑았던 날씨가 음산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바람이 불고 폭풍과 함께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삼부자가 탄 조그만 배는 쉴 새 없이 곤두박질쳤습니다. 밤이 되도록 맹렬한 파도에 도무지 방향을  잡을 수 없었습니다. 조금 남았던 희망마저 절망으로 바뀌는 순간,  둘째 아들이 소리쳤습니다. "아버지 저쪽에 불기둥이 보여요.  우리는 살았어요!" 삼부자는 다시 희망을 부여잡고  필사의 힘을 다해 불길 쪽으로 노를 저었습니다. 가까스로 포구에 도착한 삼부자는  기뻐 어쩔 줄 몰랐습니다. 포구에는 가족들을 걱정하며 마중 나온  아내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런데 뭔가가 이상했습니다.  무사히 돌아온 삼부자의 모습에 환성을 지르고  한걸음에 달려올 줄 알았던 어부의 아내는 안절부절못하고 있었습니다.  어부가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는데 당신은 기쁘지도 않소?" 남편의 말에 아내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여보, 사실 오늘 저녁에 우리 집 부엌에서  불이 나 집이 그만 다 타버렸어요. 저만 가까스로 살아남았어요.  미안해요." 그러니까 삼부자가 구원의 빛으로 여기며  반가워했던 불기둥은 사실 어부의 집이 타는  불기둥이었던 것입니다.  어부는 아내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우리는 폭풍우에 방향을 잡지 못해 난파 직전에 있었소. 그런데 저 멀리 불기둥을 보고 살아온 것이오. 너무 상심하지 마오, 그 덕에 우리가 이렇게 살아 돌아왔고, 당신도 무사하잖소. 그것으로 됐소.  집이야 다시 지으면 되지." 우리네 인생은 그야말로 롤러코스터와 같습니다.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맑은 날이었다가도  갑자기 바람이 불고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너무 캄캄해서 아무것도 볼 수 없는 밤이었다가도  금세 해가 동트는 아침이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알 수 없는 게 우리 인생이라지만  분명한 건 절망 끝에는 희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절대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마세요.  다시 일어서면 그만입니다. 대한민국도 지금은 '코로나19'로 힘든 가운데 있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다들 힘내시기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두려움은 희망 없이 있을 수 없고 희망은 두려움 없이 있을 수 없다. – 바뤼흐 스피노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