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anKorea
1,000+ Views

관절의 순서와 부하

관절의 순서와 부하 사실은 제일 쓰고싶었던 글을 이제야 쓴다. 5년전 쯤에 연구를 시작할 때부터 신체에 대한 전체적 구분과 운동의 방법론은 구상되어 있었다. 초기의 글들에는 언급한 적이 있고 상중하로 나누는 신체구분을 쓰기는 했지만, 직접적으로 관절의 구분을 사용하지는 않았다. 기존의 방법론과 전혀 다르기도 하고 거기에 맞춰서 설명하기도 어려웠기 때문이다. 근래에 쓴 글들은 폰으로 써온거지만, 예전에 번호를 붙인 글들은 한컴에서 5페이지가 넘는 글들을 옮겨 붙인 것이었다. 해부학적인 설명을 위주로 정리하며 44번 정도까지 쓰다 말았는데 원래는 100번까지 채울 계획이었다. 이 글은 그 때 쓰지않았던 부분에 대한 것이다. 나는 신체를 상중하, 관절도 상중하로 나누는게 이해나 설계의 관점에서 편하리라 본다. 팔과 다리를 순서대로 구분하는 것이다. 어깨 팔꿈치 손이 상중하, 골반 무릎 발이 상중하다. 운동의 순서는 효율의 관점에서 상중하, 안정의 관점에서 하중상이다. 여기에는 충격과 파괴,회복의 역학이 있는데 둘로 줄이면 성장과 회복이다. 가장 강한 부위와 가장 약한 부위를 기준으로 양쪽에서 운동을 설계하면 가운데 적절한 운동강도와 방법을 설계할 수 있다. 일반적인 용어를 써보자. 고관절, 대근육을 기준으로 운동하면 큰 부하와 자극을 활용할 수 있다. 대신 그것을 견뎌야 하는 작은관절과 부위가 한계치가 된다. 그러니까 팔꿈치나 무릎, 손이나 발이 견딜 수 있는 한계치 내에서 고관절의 최대치를 뽑아낼 수 있다. 반대로 손가락, 발가락부터 시작하면 전체적인 관절의 사용과 부하를 활용할 수 있다. 전체적인 사용에서 훨씬 더 효과적인 대신에 발달의 시간이 더 오래걸리고 부하와 강도를 낮게 가져갈 수밖에 없다. 그럼 어떤 방법을 적용하느냐를 고민하게 되는데, 개인의 수준과 목적에 따라 조합해야한다. 나는 운동법을 고민한 처음부터 중량이나 부하를 부정하지 않았다. 가장 안전한 방법을 찾았을 뿐이다. 극강법이라 이름붙인 배낭이나 물통으로 부하를 주는 버티기는 왠만한 중량운동보다 관절에 더 큰 무리를 준다. 중력운동이라 한 마찰력운동은 과부하의 최종판이다. 한쪽에 고중량을 놓고 밧줄을 연결한 다음 손으로 잡아당기는게 상체, 등에 지거나 몸에 연결해서 끌고가는게 하체운동이다. 이는 크로스핏이나 스트롱맨 종목에서 종종 볼 수 있다. 내가 생각하는 방향은 이왕에 고중량을 쓸거면 언제든 놓을 수 있고 전신을 발달시킬 수 있는 마찰력을 활용하자는 것이었다. 그렇게 해야 한계치가 와도 부상을 피할 수 있고, 관절의 과부하를 조정해가며 더 큰 힘을 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이렇게 하려면 운동장이나 큰 체육관이 필요하다. 바벨을 싣는 썰매같은 기구와 밧줄도 필요하다. 언젠가는 이 방법이 기준이 될테지만 지금은 대중성이 없다. 이런 최종적인 방법을 먼저 언급하는 이유는 손과 발에서 고관절로 이어지는 팔다리의 역학을 분명히 하기 위해서다. 근력운동에서 손은 잡아서 당기는데 최적화 되어있고, 발은 밀고 전진하는데 최적화 되어있다. 팔과 다리의 관절과 근육은 서로 반대쪽에 위치한 근육들이 길항근으로 작용하며 힘을 연계한다. 그러니까 전완근과 삼두근, 종아리근과 대퇴근이 관절이 펴지는 방향에서 수축한다.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팔은 전완근과 이두근, 어깨가 상호연계한다. 팔은 회전을 주요 기능으로 삼기 때문에 전완근이나 이두, 삼두, 어깨의 근육이 복잡하지만, 다리는 간단하다. 종아리, 앞허벅지, 엉덩이가 서로 교차하며 땅을 밀어낸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건 여기서 손이나 발이 팔꿈치, 무릎에 비해 얼마의 부하를 견딜 수 있느냐다. 또 팔꿈치와 무릎이 어깨와 골반에 비해 얼마의 부하를 견딜 수 있느냐가 자신의 부하와 부상을 결정하는 전제다. 한계치는 하관절이 결정한다고 앞서 말했다. 클라이머는 전완근이 털리지 어깨가 털리지 않는다. 축구선수나 육상선수도 종아리에 쥐가 나지 골반에 쥐가 나지 않는다. 그 말은 고반복을 할때 상중하로, 과부하를 걸때 하중상으로 해야 관절의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음을 뜻한다. 이런 원리를 이해하는 것은 초보자에게 매우 중요하다. 신체의 발달이나 자극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운동의 효율을 결정하는건 운동의 자극이나 요령이 아니라, 관절의 한계를 넘지않는 부하의 최대치다. 그 최대치는 근력도 될 수 있고, 근지구력도 될 수 있고, 지구력도 될 수 있다. 근력이든 지구력이든 중요한 것은 관절이 점진적으로 단련되도록 운동방법을 설계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손발을 배제한 채, 팔뚝이나 허벅지를 기준으로 운동하면 손발은 뒤쳐지고 중관절에 부하가 집중된다. 방법에 따라 어깨와 골반으로 분산할 수는 있지만 근력이 세지고 근육이 발달할수록 팔꿈치와 무릎에 부하가 커진다. 이것이 부상으로 직결되지는 않지만, 점점 회복속도가 느려지고 (정확히 말하면 중관절이 손상되고 힘줄에 무리가 지속되며) 효율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중관절의 부하를 최소화하면서 팔다리를 쓰는 방법을 찾아야 지속적으로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다. 차라리 고중량을 하는게 낫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약간의 각도 차이에 따라 부하가 쏠리는 지점이 달라진다. 그러면 중관절의 부상을 피하기 위해 스스로 자세를 바꾸고 방법을 찾는다. 중량운동을 하는 사람은 내추럴 빌더와 파워리프터의 자세를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가장 좋은건 상중하의 관절을 동시에 쓰는 것이고, 그 다음 좋은건 상관절 위주로 쓰는 것이다. 중관절, 하관절을 잘 쓰는 사람은 운동능력이 뛰어나고 더 빨리 성장할 수 있지만 부상의 위험이 현저하게 높아질 수밖에 없다. 중량운동에선 최악이고, 맨몸운동에서도 부상을 피하기 어렵다. 어깨와 골반의 강화를 기준으로 삼아야 하는건 그게 누구든 힘이 세든 약하든 마찬가지다. 대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