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감성구절] 겸손과 희망으로 한 걸음 내딛습니다

우리는 우리 행성과 이곳의 모든 거주자들이
우리를 둘러싼 방대한 우주에서 작은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압니다.
다만 겸손과 희망으로, 이 발자국을 내딛습니다.
칼 세이건 <지구의 속삭임> 중에서-

책 정보 보러가기> http://bit.ly/39RjMaa
지금 필요한 책을 추천받고 싶다면?> http://bit.ly/2QAUe9t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한 젊은 청년이 다리 위에서 흐르는 강물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한겨울 강물은 차가워 보였고 수심은 아주 깊었습니다. ​ 그런데 청년이 갑자기 신발을 벗더니 다리 난간 위를 기어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누가 보더라도 뛰어내릴 기세입니다. ​ 그 모습을 본 젊은 여성 한 분이 급하게 달려와서 다급하게 청년의 허리를 붙잡고 매달렸습니다. ​ 여성은 청년을 꼭 끌어안으며 말했습니다. “지금 여기서 뛰어내리면 너무 추워요. 저를 봐요. 그러지 마세요.” ​ 여성은 청년이 벗어둔 신발을 손수 신겨주며 계속 위로했습니다. 그러고도 안심이 안 됐는지 다리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청년을 데리고 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 한참을 위로하던 여성이 눈물을 글썽이며 청년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내일도 죽지 마세요.” ============================================ 자살하려는 사람을 예방하기 위한 사회 실험 영상이며 경찰과 한국생명보호예방협회 협조 아래 안전하게 치러진 것이라고 하오니 위험한 모방 실험은 절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 영상 보기 = https://youtu.be/agv9BxqBHPE 남을 위해 함부로 도움을 전하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세상이 아무리 메마르고 힘겨워도 사람이 아름다운 건 분명 따뜻한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그렇기 때문에 절망에 빠진 사람의 그 아픔을 함께할 수 있는 사람은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우리처럼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 오늘의 명언 한겨울이 되어서야 나는 내 안에 사라지지 않는 여름이 있다는 것을 마침내 깨달았다. – 알베르 까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생명 #이웃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