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5,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1.11

내 깊은 곳의 영혼이 말하게 하라
광야가 말하듯, 사막이 말하듯
우주가 감싸 안고 진실을 속삭이도록

- 박노해 ‘침묵의 불’
Peru, 2010. 사진 박노해

때로 침묵이 말을 한다
말은 침묵을 낳지 못하지만
깊은 침묵은 이미 그 자체로
말보다 더 큰 울림으로 말하고 있으니

말할 때와 침묵할 때를 아는 자
때맞춰 옳은 말을 할 줄 아는 자

돌아보니 나는 너무 많은 말을 했다
이제는 내 깊은 곳의 영혼이 말할 차례다
광야가 말하듯, 사막이 말하듯,
우주가 우리를 감싸 안고 진실을 속삭이도록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침묵의 불’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