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미국인에게 진심어린 충고를 하는 중국인

미국엔 Coal rolling이라고,
저감장치 불법적으로 개조한 디젤차량들이
저렇게 간지낸다고 연기를 뿜는 행위가 있음.

저게 1절에서 안 끝나고 프리우스같은 전기차, 전기차 충전소 등등에 매연테러를 하는 사람들도 나옴

유튜브에 그런 걸 모아둔 영상이 있는데 어떤 중국사람이 진심어린 충고를 해서 번역해옴
당신에겐 환경오염이 그저, 기분만 나쁘고, 좌파와 과학자들이 지어낸 허구처럼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실재하고, 삶을 망가트리고 목숨을 빼앗아가기까지 하는 문제이다.

내 고향 베이징에선, 노후경유차와 석탄화력발전소때문에 유발된, 지표에 가깝게 깔리는 스모그 때문에, 마스크 없이 나가면 24시간 내내 위험한 시기가 있고, 그럴 때를 "Fog Days"라고 부른다.

하늘이 말 그대로 노랗게 보이고, 눈이 따갑기 때문에 사람들은 고글을 껴야 한다. 폐손상의 위험때문에 공사작업도 진행할 수 없고, 천식이 있는 아이는 집 밖으로 나가질 못 한다.

상태가 '좋은' 날에는 기관지염으로  5명이 죽는다, 이들 대부분은 기관지가 약한 영유아나 노인이다.

장기적인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 사람이 살기 부적합한 환경이 되기 때문에, 폐암과 호흡기 감염 발생률이 치솟는다.

그냥 세보이고 싶다는 이유로, 당신의 나라에 이런 일이 벌어지도록 하지 마라.

이런 방종때문에 당신들이 당신 나라의 환경을 스스로 파과하는 것을 보는 것은 비극적으로 느껴진다.








그리고 이에대한 외국인들의 반응
미세먼지가 중국 못지않은 멕시코인을 빼면 충격을 받는 모습.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좌우간 인구많은 나라는 잘개쪼개서 다스려야돼 각자 왕세워서 법안지키는 놈들 작살내는것 서로 터치못하게하고
그런 말하는 중국놈들 때문에 죄없는 한국은 그매연 마시고 산다.....ㄴㄱㅁ.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방부를 낚은 중앙대 레전드 졸업 작품
(좌측 영화감독 윤종빈) 2005년 중앙대 영화학과 졸업을 앞둔 윤종빈 학생이 만든 독립영화 2천만원의 저예산으로 만들었으며 주연으로 같은과 선배였던 하정우를 주연으로 제작 윤종빈은 군대 영화인 만큼 국방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 육군 홍보영화(?) 가짜 시나리오를 보여주어 허락받았고 정작 촬영때는 시나리오를 바꾸어 군대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군대 폭로 영화를 만듬 나중에 영화를 본 육군 관계자들이 분노하여 소송을 걸려고 하는 초유의 사태 발생하게 됨 결국 윤종빈과 중앙대 총장이 신문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사건은 일단락이 되었고 이러한 화제와 군필들이 진짜 공감하는 작품성으로 졸업작품임에도 1만명의 관객과 7천만원의 수익을 올림 게다가 수상으로 제8회 디렉터스컷 시상식과 제 2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배우 하정우가 신인상을 받았으며, 제5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 제42회 백상예술대상 / 제1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국제영화평론가 협회상 / PSB관객상 /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함. 또 3개 영화제인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그야말로 졸사 레전드 작품으로 중앙대 영화학과에서 전설로 남게됨 ‘용서받지 못한 자’는 군입대를 앞둔 미필들이 입대하기 전에 꼭 봐야하는 추천영화가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