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5,0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과일 포장용 그물망 뭥미. .찰떡같이 잘 어울령.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댕댕이 집사가 냥냥이 집사에게 '스크래처가 뭐에요?'
최근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반려인의 대부분은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그래서 강아지만을 키워온 반려인에게는 고양이에 대해 모르는 게 한둘이 아닐 텐데요.  [읏차. 긁자 긁어 오예] 댕댕이 집사 중에는 고양이용 가구점이 따로 있다는 말에 "고양이용 가구가 있어?" 하고 놀라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특별한 용품이 필요 없는 댕댕이 집사에게 '고양이용 가구'가 생소하게 들리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중 한 가지가 바로 고양이 가구가 발톱을 긁는 가구인 스크래처입니다. 스크래처는 왜 필요할까요? 댕댕이들 집사들은 주목해주세요. 발톱을 갈지 않으면 가슴이 콩닥콩닥 불안해 먼저 사냥에 있어 댕댕이와 고양이의 차이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입을 주로 사용하는 댕댕이들과 달리, 고양이들은 두 앞발로 사냥감을 낚아채거나 공격하는 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즉, 야생에서는 발톱이 날카로울수록 생존에 유리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반대로 생각하면, 뭉툭한 발톱은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매우 불리합니다. 고양이들은 이러한 이유로 발톱을 끊임없이 갈며 날카롭게 유지하죠! [현기증 난다 벅벅벅] 스크래처 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아무런 준비 없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변의 책장이나 의자가 고양이 발톱 자국으로 망가지는 걸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용하는 가구를 보호하고 고양이의 습성을 유지하기 위한 고양이 가구가 스크래쳐이죠!  고양이들이 스크래처를 안 쓰면 어떡해? 고양이가 스크래처를 사용하지 않고 계속 다른 가구를 망가트리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하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럴 땐 당연히 가장 매력적인 스크래쳐를 준비해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입장에서 매력적인 스크래쳐란 무엇일까요? 바로 발톱이 잘 박히는 스크래처입니다. 발톱이 잘 박히면 긁는 고양이도 시원한 느낌이 들겠지요? 종종 시중에서는 아크릴 고양이 스크래처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발톱이 박히지 않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즉, 고양이가 망가트리는 가구보다 발톱이 더욱 잘 박히는 스크래처를 준비해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일 거예요. [셋 셀 동안 스크래처 사와라 집사야] 기타 및 주의사항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스크래처를 하며 발바닥 냄새를 묻히기도 합니다. 또, 덩치를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높은 곳에 발톱 흔적을 남기기도 하죠. 사진 찍을 때 우리가 까치발 드는 것처럼요. 그리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발톱 가는 것을 억지로 막는 것입니다. 발톱을 가는 것과 마킹은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본능이자 습성이므로 막기보다는 매력적인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저체중 아기 고양이들, 건강해지자 건달 무리로 돌변
한 달 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자동차 수리점 직원이 창고를 지나던 중 희미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직원이 창고 안으로 들어가자 바닥에 놓여있는 타이어 안에 아기 고양이 6마리가 꼼지락거리고 있었습니다! 수리점 직원들은 사람 손이 타면 안 된다는 걸 알기에 어미 고양이가 나타나길 기다렸으나 며칠이 지나도 어미 고양이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직원들은 아기 고양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후, 그들의 단골손님 중 한 명인 매기 씨에게 연락했습니다. 매기 씨는 동물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로 이 방면에는 전문가였죠. 그녀가 자동차 수리점에 도착했을 때, 직원들이 작은 상자 주위에 옹기종기 모여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를 인계받자마자 곧장 응급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3일 동안 보이지 않았다고 해요. 그 말인즉슨 3일 내내 굶었다는 것예요." 매기 씨는 아기 고양이들을 집으로 데려와 2시간마다 먹이를 조금씩 늘려나갔습니다. "새로운 음식에 적응할 수 있도록 그리고 오랫동안 굶은 위가 놀라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해요." 그녀가 새우잠을 자가며 아기 고양이들을 지극정성으로 돌본 지 3일이 지나자, 아기 고양이들의 똥배가 볼록 나오고 엉덩이와 볼살이 통통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자 몸무게가 2배가 되었습니다! 발견 당시 저체중이었던 6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이제 패거리를 이루어 행패를 부리고 있습니다. 배고플 땐 여섯 마리가 하모니를 이루어 밥 달라고 노래를 부르곤 합니다. "알겠어 알겠어. 기다려." 매기 씨가 이마의 땀을 훔치며 말했습니다. "아기 고양이 6마리 돌봐 보셨나요?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네요. 후후!" 아기 고양이들은 몸이 좀 더 튼튼해지고 입양 갈 나이가 될 때까지는 계속 이렇게 매기 씨의 보살핌을 받으며 한량처럼 지낼 예정입니다. 물론, 아기 고양이들은 위태로운 고비를 넘긴 지 이미 오래되었으며 지금도 빠르게 살집이 포동포동하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 속도로 건강해진다면 조만간 헐크가 되겠어요. 조만간 이 한량들을 보살펴줄 가정을 미리 찾아봐야겠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브리더가 허스키를 버린 이유 '돈이 안되니까'
시베리안 허스키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아마 많은 분은 화난 듯 잔뜩 인상을 찌푸린 표정과 카리스마 등을 떠올릴 겁니다. 하지만 여기 카리스마와는 거리가 먼 허스키 한 마리가 있습니다. 쥬빌리입니다. 쥬빌리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허스키와는 많이 달라 보입니다. 생선 눈을 붙인 듯한 표정에는 카리스마라곤 찾아볼 수가 없는데요. 사실, 이러한 이유로 쥬빌리는 브리더에게 버려졌습니다. 단순한 이유입니다. 시베리안 허스키를 찾는 사람들이 원하지 않으니까. 돈이 안 되니까요.  브리더는 돈이 되는 아이를 팔아야 하니까 말이죠.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버려진 쥬빌리는 여러 보호소를 전전하며 자신을 사랑해줄 사람이 언젠가는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쥬빌리는 현재 뉴저지에 있는 허스키 전문 보호소 '허스키 하우스'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쥬빌리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며 크게 화제가 되었고, 허스키 하우스에 쥬빌리의 입양문의가 쏟아졌습니다. 그러나 입양심사가 깐깐하기로 소문난 허스키 하우스는 대부분의 입양 요청을 거절하거나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허스키 하우스 관계자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는 서류 심사만으로 입양자를 평가하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정말 개를 사랑하고 돌볼만한 여건이 되는지 신청자의 집으로 방문해 직접 살펴보고 면담합니다. 보호소에서 개를 입양한 많은 사람들이 다시 유기하거나 파양하기 때문에 우린 우리가 직접 방문할 수 있는 거리에 사는 신청자의 신청만 받습니다. 최근 쥬빌 입양을 문의한 사람들은 대부분 다른 주에 사는 분이어서 거절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쥬빌리가 또다시 버림받게 내버려 둘 수 없으니까요." 특정 품종을 개량하거나 생산하기 위해 인위적인 교배가 정말 옳은 일일까요? 펫샵에서 팔리지 못한 아이들은 어디로 갈까요? 돈이 안 된다고 아이를 유기하는 브리더는 강아지 공장과 다르다고 스스로 자부할 수 있을까요?  팔고 남은 물건과 팔리지 않은 물건, 소위 말하는 재고는 창고에 오래 쌓아두었다가 값싼 가격에 팔거나 폐기합니다. '동물을 사랑해서 펫샵 사업을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께 묻습니다. 돈 되지 않는 아이들과 팔리지 않는 아이들, 즉 사실상 '재고 취급'을 받는 살아있는 아이들은 어떻게 되나요. 매주, 매달 그 아이들은 어디로 가게 되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음속의 속도로 날아가는 아기 장애묘, 맥앤치즈 근황
2016년, 뉴욕 거리에서 한 패스트푸드 간식 박스 안에 숨어 있던 아기 고양이가 발견됐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뒷다리를 전혀 사용하지 못하는지 앞다리로 몸을 질질 끌고 다녔는데, 병원으로 이송해 정밀진단을 한 결과 하반신이 이미 마비된 상태였습니다. 병원은 아기 고양이가 발견된 패스트푸드 포장 상자의 이름을 따 맥앤치즈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맥앤치즈는 늘어진 치즈처럼 하반신을 끌고 다니며 이곳저곳으로 발 빠르게 돌아다니며 넘치는 에너지를 과시했습니다! 동물병원은 맥앤치즈의 재활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기록하기 시작했고, 반응이 놀랍도록 폭발적이었습니다. 특히 맥앤치즈가 맞춤 휠체어를 처음 시승하는 날의 영상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브레이크가 고장 난 트럭처럼 빠르게 내달리는 맥앤치즈의 모습에 병원 사람들은 환호성을 질렀고, 이 모습을 지켜본 페이스북 유저들도 맥앤치즈의 매력에 빠져 녀석은 금세 스타가 되었죠! 그로부터 4년이 흐른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어느새 늠름한 성묘가 된 맥앤치즈는 시술을 받은 동물병원(Massapequa Vet)에 그대로 남아 다른 유기견, 유기묘들을 돌보는 직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여전히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동물 스타입니다!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두 앞다리로 몸을 세워 엉덩이로 앉아 있곤 하는데, 그 모습이 또 두 손을 공손하게 모은 사람같이 보여 웃음을 유발합니다! 맥앤치즈는 두 앞발로만 생활하다 보니 다른 고양이보다 앞발의 힘이 무척 강합니다. 혼자서 캣타워에 올라가거나 창가 근처에 앉아 바깥을 구경하는 등 다른 고양이와 별다를 바 없는 고양이 라이프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상자에도 환장합니다! 동물병원(Massapequa Vet) 관계자는 맥앤치즈 같은 하반신 마비가 온 고양이를 돌보는 것에 대해 몇 가지 조언을 건넸습니다. "우선 요실금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대소변을 자주 치워줘야 하고, 또 기어 다니다 보니 하반신에 작고 큰 상처가 많이 생겨서 감염되지 않는지 꼭 주의를 기울여야 해요." "포장하지 않을게요. 일반적인 고양이를 키우는 것보다는 훨씬 수고가 많이 들어가는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그런 녀석들을 돌보는 만큼 얻는 기쁨과 희열도 큰 법이죠. 이런 기쁨을 아는 집사분들이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키웠으면 좋겠어요." 하반신이 마비된 고양이 스타는 맥인치즈 외에도 꽤 많습니다. 요즘은 인스타그램에서 클로이라는 고양이가 인기이며 그 외에도 장애를 가진 고양이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장애를 가진 고양이들이 차별 없이 큰 사랑과 인기를 얻고 있다는 건 분명 좋은 일입니다! 다만 무엇이든 커져가는 관심만큼 부작용도 나타나길 마련인데요.  선입견이 사라지는 건 좋은 현상이지만 혹시라도 충동적인 입양과 안일한 결정으로 파양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P.S 혹시나 하는 노파심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