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kd260101
500+ Views

제12회.
인도 비지니스 모임 결과보고

1. 현재 인도에 중고품 가전 제품을 수출하고 계시는 회사 대표님.

2. 현재 인도 첸나이에서 12년째 거주. 첸나이에서 커피솦, 학원 운영.
새우젓갈 등, 해산물 기타 전반적인 분야에서 우리 인도비지니스모임과 협업하기로 결정.

3. 해외 환자유치업체 매니저. 해외에서 한국으로 오는 의료관광을 유치할뿐만 아니라 국내 병원이 파악이 되어있어 환자 발생시 환자에 잘 맞는 병원도 잘 알고 있습니다.

4. 인도에 화장품 수출입을 준비하고 계시는 회사 대표님.
5. 공압기기 제조, 판매를 베트남에서 인도로 방향전환을 계획하고 계시는 회사 대표님.

6. IT개발, VR. AR, 분야를 인도에 진출 모색을 위해 모임에 참여.
7. 친환경 미생물 제조업체로서 인도 비지니스 모임의 (인도시장조사단)에게 의뢰하기위한 절차를 진행.
8. 양념김과 화장품을 인도시장에 진출할 방법을 구하고자 참여.

9. 화장품 원료 제조하여 인도에 수출하고 있으나 좀더 많은 정보를 얻고자 모임에 참여.

10. 환경기계를 중국에서 현재 수출하고 있으나 인도로 방향전환을 하고자 모임에 참여.

☆총15명이 모임에 참여하였습니다.

인도 비지니스 모임
-김재연 올림-
010-8900-5348.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생 배낭여행자의 로망 - 인도 항공권 40만원대~
인도는 남미와 함께 여전히 배낭여행자들 에게는 로망이자 버킷리스트 입니다. 여행자들 사이에서는 ‘ 인도에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가본 사람은 없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여행자들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여행지라는 뜻 이겠죠. 최근까지 인도 항공권의 가격이 저렴하게 나오지 않아 플라이트그래프에서도 선뜻 소개를 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항공권들은 40만원대에 인도를 다녀올 수 있습니다. 출국 / 귀국시에 중국 도시에서 스탑오버도 가능 합니다.  https://fltgraph.co.kr/share/followonCase/371529 4~5월 황금연휴기간에 인도의 델리를 짧게 다녀올 수 있는 항공권 입니다. 특히 이시기엔 인도 전역에 부처님오신날 행사가 벌어지니까 조금 서둘러서 발권하시는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8일의 일정은 델리뿐 아니라 근교 도시까지 둘러보기엔 좋은 시간입니다. 인도 여행의 맛뵈기로 추천 합니다. https://fltgraph.co.kr/share/followonCase/373071 연휴기간 출발해서 약 1달간 인도를 돌아보는 항공권 입니다. 위 항공권과 달리 델리로 입국 , 몸바이에서 출국하는 출도착이 다른 항공권입니다.  북쪽의 델리로 부터 남쪽의 몸바이까지 인도를 다녀올 수 있습니다. 특히 이 루트에 있는 자이푸르 , 아그라 , 우다이푸르 같은 경우엔 한국에서도 점점 핫해지고 있는 인도 여행지입니다. https://fltgraph.co.kr/share/followonCase/373087 인도를 동 – 서로 가로 지를수 있는 항공권 입니다. 서부 뱅골에서 부터 바라나시를 거쳐 뉴델리까지 갈수 있습니다. 약 1달간의 여행기간 내내 명상을 하는 느낌으로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동방항공으로 다녀오는 이 항공권은 곤명과 상해에서 스탑오버 할 수 있습니다.
[친절한 랭킹씨] ‘무쓸모’ 스펙 2위에 “극기·이색 경험”…1위는?
취업을 위해 많은 이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스펙(specification)을 쌓고 있습니다. 그렇게 이력서의 빈칸을 하나하나 채워놓은 스펙들을 실제 기업에서는 어떻게 생각할까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439개 기업에 ‘스펙’에 대해 물었는데요. 무려 69.7%의 기업이 지원자의 이력서에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체 어떤 스펙이기에 기업에서 쓸모없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가장 많은 기업이 필요 없다고 꼽은 스펙은 한자 및 한국사 자격증입니다. 극기에 관한 것이나 이색경험이 2위. 봉사활동도 많은 선택을 받았습니다. 의외로 아르바이트 경험과 학벌, 학위, 유학 경험, 공인영어성적 등을 필요 없는 스펙으로 꼽은 기업도 많았습니다. 구직자 입장에선 도움이 될 것 같은 스펙들도 많은데요. 대체 이 스펙들은 왜 불필요한 것으로 치부되는 걸까요? 기업은 일을 하는 사람을 뽑는다는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그 이유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이력서를 채우고 있는 그 스펙이 직무와 관련이 없거나 실무에 필요하지 않기 때문. 그렇다면 취업을 위해서 구직자들은 어떤 스펙을 준비해야 할까요? 반드시 갖춰야 할 스펙으로 업무 관련 자격증을 꼽은 기업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쓸모없다던 스펙들도 상당수가 10위 안에 올랐는데요. 이는 기업마다 필요로 하는 스펙이 다르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입니다. ---------- 마구잡이식의 스펙 쌓기보다는 기업이 원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필요 없는 스펙을 줄줄이 엮어 ‘어디든 찔러 본다’는 방식의 구직활동은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 어렵습니다. 가고자 하는 기업을 추려놓고, 그곳에서 원하는 인재상과 직무 등을 파악해 스펙을 준비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선택과 집중은 스펙 쌓기에서도 중요하다는 점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인도에서 서비스 중단된 '배그 모바일'은 과연 돌아올 수 있을까
인도 정부 관계자 "게임 소유권 변했지만 상황 변하지 않을 것" 인도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서비스 재개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29일 로이터 통신은 "인도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배그 모바일> 밴이 풀릴 가능성은 희박하다"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배그 모바일>에 대한 지침을 바꿀 생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인도 정부 관계자는 "<배그 모바일>의 폭력성이 많은 민원을 불러온 만큼, 게임의 소유권을 변경한다고 해서 상황이 크게 달라질 가능성은 없다"라고 밝혔다.   <배그 모바일>과 인도의 이야기는 이달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AFK 아레나>, <왕자영요> 등 중국 기업과 관련된 다수의 앱에 대해 사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에 대해 전자정보기술부는 "중국 앱이 사용자 정보를 빼내 무단 전송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이는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그 모바일>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배그 모바일>의 인도 서비스를 중국 기업인 텐센트가 담당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많은 이는 인도가 중국과 국경 충돌, 경제 분쟁을 겪고 있는 만큼, 상황이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물론 펍지가 가만히 상황을 지켜본 것은 아니다. 펍지는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인도 정부의 조치를 이해하고 존중하므로, 인도 현지 <배그 모바일> 퍼블리싱을 직접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들은 해당 공지를 통해 "콘텐츠 업데이트뿐 아니라 e스포츠, 커뮤니티 이벤트 등 현지 기반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인도 플레이어들과 소통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관련 기사: 펍지주식회사 "배그 모바일 인도에서 직접 서비스 하고파"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펍지는 인도 디지털 비즈니스 전문 회사 '지오 플랫폼'(Jio Platforms)과 파트너십 체결에 관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텐센트와의 관계를 종료했음에도 <배그 모바일>을 둘러싼 상황이 개선될 여지가 보이지 않자 차선책을 찾아 나선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 정부는 여전히 이 상황을 해결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 <배그 모바일>에 있어 인도 시장은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곳이다. 인도는 <배그 모바일> 다운로드의 24%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시장이다. 이에 더해, <배그 모바일>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현지에서 출시된 게임 중 가장 높은 수익을 올리는 한편, 누적 다운로드 수 1억 회를 돌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