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특별함을 전해주는 푸마 x 강다니엘 'RS-X³' 출시

너와 나 우리들의 특별한 관계
오늘 1월 17일, 푸마(PUMA)가 새로운 앰버서더 강다니엘과 함께한 푸마 x KD 론칭을 시작으로 캠페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번 캠페인의 주제는 ‘너와 나 우리들의 특별한 관계’. 푸마는 이처럼 따스한 메시지를 담은 아티스트와 팬 사이의 각별한 유대 관계, 그리고 브랜드와 앰버서더 간의 밀도 높은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콘텐츠와 이벤트, 윤택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이와 함께 푸마와 강다니엘, 그들이 선보이는 첫 번째 협업 제품 'RS-X³'는 푸마의 스테디셀러인 RS 시리즈 중 하나로 RS 시스템을 장착해 뛰어난 쿠션감을 제공할 뿐 아니라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컬러 조합으로 베이직한 자태를 뽐낸다. 또한, 강다니엘과 협업을 상징하는 로고가 새겨진 렌티큘러가 부착되어 있어 스타일에 따라 활용 가능하기도.
푸마는 강다니엘과의 협업을 기념해 팬들을 위한 특별한 소식을 전했는데, 이는 'RS-X³' 제품 구매 시 슈 박스 안에 동봉된 응모권을 만나볼 수 있으며, 해당 응모권으로 1월 17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되는 강다니엘 팬 사인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는 소식. 더불어, 푸마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와 푸마 스포츠 광복점에서는 방문 고객을 위한 오프라인 프로모션 ‘KD CUBE ROOM’이 마련돼 다채로운 콘텐츠를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그 어떤 협업보다도 아티스트와 밀착된 느낌을 전해주는 푸마 x 강다니엘 'RS-X³'는 푸마 전국 오프라인과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아래 영상을 통해 따뜻한 무드를 품은 강다니엘의 모습을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푸마, AC밀란 홈 키트 공개
이탈리아 대표 명문 클럽과의 조우. 월드컵 열기가 한창인 요즘,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PUMA)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챔피언스리그 AC밀란(AC MILAN)과 파트너십을 맺어 홈 키트를 선보인다. 이번 협업 팀인 AC 밀란은 이탈리아를 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축구 리그 세리에 A(Serie A)의 팀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7회, 세리에 A에서만 총 18회의 우승 경력을 자랑하는 119년 전통의 명문 클럽이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아스널 등 최강 라인업을 잇는 푸마의 풋볼 클럽으로 선정돼, 벌써부터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 푸마가 공개한 키트는 선명한 레드와 블랙 스트라이프 패턴이 인상적인 홈 유니폼. 클래식한 버튼업 카라를 비롯해 양쪽 가슴에 더해진 AC 공식 로고와 푸마의 캣 프린트가 아이코닉한 비주얼을 완성했다. 가벼운 폴리와 드라이셀 소재를 활용해 통기성을 강조했으며, 매끄럽고 구조적인 직물로 쉽게 늘어나거나 뜯기지 않는 탄탄함을 겸비했다. 월드컵 시즌에 맞춰 출시돼 스포티와 모던을 적절히 섞은 스포츠 룩으로 연출하기에도 제격. 현재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자태를 슬라이드와 영상에서 살펴보자.
푸마, 셀 엔듀라 선 발매 정보
푸마 고유의 셀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기능성 슈즈 1998년, 혁신적인 기능성으로 큰 인기를 누렸던 푸마(PUMA)의 대표적인 러닝화 ‘셀 엔듀라(CELL Endura)’. 편안한 쿠셔닝과 착용감을 제공하던 셀 시리즈의 새로운 버전 셀 엔듀라가 내년 정식 시리즈 출시에 앞서 국내 일부 매장을 통해 선 발매된다. 이번 컬렉션은 시리즈 탄생 20주년을 기념한 것으로 푸마의 고유 쿠션 기술을 적용해 재발매됐다. 이와 함께 90년대 감성을 담아 레트로 무드가 돋보이는 슈즈의 대표적 디테일은 어퍼, 미드솔, 힐컵 등 곳곳에 더해진 그린 컬러 블록 포인트. 여기에 푸마 특유의 기술적인 실루엣을 감각적으로 구현했다. 스포티함을 강조하기 위해 미드솔에 과감하게 노출시킨 반투명 쿠션을 적용했으며, 슈레이스 양옆에 더해진 블랙 레이스와 가죽의 절묘한 조화가 역동적인 무드를 선사한다.  깔끔하게 구성된 실루엣뿐만 아니라 고유의 기술 ‘푸마 셀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점도 매력 포인트 중 하나. 쿠셔닝 부분을 건축, 우주선 등에 활용되는 육각형 구조의 셀 패턴으로 제작해 발을 안정적으로 지지하고 압력을 효율적으로 분산하도록 설계했으며, 셀을 구성하는 요소를 마모에 강하고 뛰어난 복원력을 가진 TPU 소재로 제작해 완성도를 최상으로 높였다. 약점 없이 매끈한 자태가 러닝은 물론 데일리 룩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전천후 러닝화다. 제품은 10월 4일부터 온라인 스토어를 비롯해 편집숍 아트모스, 카시나, 무신사, 온더스팟, 비이커, 매장에서 한정수량으로 선 발매될 예정. 가격은 13만 9천 원대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있으니, 추후 업데이트 소식은 공식 홈페이지(puma.com)에서 만나볼 수 있겠다.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브랜드
Editor Comment 차분하지만 또렷한 힘을 가진. 오래전부터 한국인은 그랬다. 은근한 끈기로 세계 무대에서도 차근차근 족적을 남겨왔다. 패션 분야도 예외는 아닐 테다. 1980년대에 일본의 재패니즈 아방가르드가 파리에서 각광받았다면, 2010년대에는 파리뿐 아니라 런던부터 뉴욕, 밀라노까지 전 세계 패션 도시에 한국인 디자이너들이 그들만의 찬란한 자국을 남기기 시작했다. 민족주의가 배제되고 국가라는 카테고리가 허물어지면서 하나의 가치가 통용되는 지금, 한국인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K’를 외치는 게 아니다. 세계가 원하는 그 무엇을 내놓았다. 이 너른 세상에 고민과 창조의 흔적이 선연히 베인 자신들의 디자인을 말이다. 현재 패션계에서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혁신과 지속 가능성 그리고 브랜드 서사의 확장과 같은 비전을 공유하는 6명의 한국인 디자이너와 그들이 전개하는 5개 브랜드를 소개해봤다. 지금, 바다 건너에서 빛을 받아 더없이 찬연한 이들을 주목해보자. 굼허(GOOMHEO) 허금연 굼허(GOOMHEO). 유래가 짐작되지 않는 이 단어는 런던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허금연의 이름을 딴 남성복 브랜드 이름이다. 그녀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 학사와 석사 프레스 쇼에서 모두 ‘L'Oréal Professionel Young Talent Award’를 받으며, 유례없는 두 번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녀는 문화, 예술적으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는 후보들이 이름을 올리는 <데이즈드 100>에 선정되기도. 지금 유럽이, 그리고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디자이너 허금연. 최근 런던패션위크에서 패션 이스트(Fashion East)를 통해 선보인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사이클링 쇼츠와 레깅스, 울트라 크롭 실루엣 등 컬렉션 피스에서도 여실히 느껴지는 그녀의 철학은 맨즈웨어의 파격, 소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옷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남성복 쇼를 통해 선보이지만, 특정 성을 위한 옷으로 규정하지 않는다는 것. 이는 추후 그녀의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록(ROKH) 황록 2016년 자신의 브랜드 록(ROKH)를 론칭한 디자이너 황록. 그 역시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 출신으로 끌로에(Chloe), 루이비통(Louis Vuitton), 피비 파일로(Phoebe Philo)가 역임한 시절의 셀린느(Celine)에서 쌓은 경험으로 그만의 유려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2018년에 한국인 최초로 LVMH 프라이즈(LVMH Prize) 파이널 리스트에 선정돼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파리패션위크 19 가을, 겨울 컬렉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하기도. ‘Artisan Imperfection’. 완벽하지 않은 장인. 그는 스스로를 그렇게 정의했다.테일러링을 베이스로 해체주의적 요소를 가미한 여성복을 추구하는 록의 피스를 보면고개가 끄덕여지는 대목이다. 한 인터뷰를 통해그가밝힌 '아이덴티티와 유스코드는 항상 중요한 그 무엇이었으며, 나는 거기에서 형태와 스타일을 탐구한다.'라는 언급에는 이머징 세대를 위한 진정한 방식을 표현하고자 하는 힘이 느껴지기도. 커미션(Commission) 진 케이 19 봄, 여름 컬렉션으로 시작한 뉴욕 베이스의 커미션(Commission)은 위 사진 속 인물 왼쪽부터 한국 출신의 진 케이(Jin Kay), 베트남 출신의 휴 릉(Hyu Luong)과 딜란 차오(Dylan Cao) 트리오 디자이너가 함께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다. 세 남자가 이야기하는 우먼즈웨어는 지금 전 세계가 주목하는 아시아의 새 물결. 이는 서방 패션계가 일찍이 획일화된 이미지로 정립해놓은 우리(동양)의 진면모를 그 누구보다 잘 구축해가고 있기 때문일 테다. 진 케이를 포함해 휴 릉과 딜란 차오는 아시아의 다양성을 포용하며, 그들 어머니의 80-90년대 옷장에서 꺼낸 듯한 그리고 동시에 현대 워킹 우먼을 위하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20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과장된 플라워 패턴 드레스, 어깨가 강조된 재킷, 펜슬 스커트 등이 그것. 최근 2020 LVMH 프라이즈(LVMH Prize)세미 파이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한 그들의 행보를 더욱 주목해보길. 메종 김해김(KIMHEKIM) 김인태 차세대 꾸띠에르 김인태가 전개하는 메종 김해김(KIMHEKIM)은 파리와 서울을 기반으로 2014년에 론칭된 여성복 브랜드. 메종 김해김의 시그니처는 단연 과장된 사이즈의 리본과 진주 디테일일 터. 김인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뒷받침하는 이러한 상징적인 장치들을 극적으로 연출함으로써 예상치 못한 분위기를 탄생시키고자 한다. 우아하면서도 위트 있는. 수많은 질문을 쏟아내게 만드는 이상한 나라의 메종 김해김. 예측할 수 없는 그답게 20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마이 유니폼’ 시리즈를 선보이며, 다소 정제된 미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티셔츠나 데님 팬츠처럼 일상 속 무던히 활용할 수 있는 베이직한 디자인은 메종 김해김의 또 다른 아이덴티티. 인간도 꽃처럼 아름답길 바라며 옷을 대한 다는 그의 2020년은 꽃봉오리가 만개하는 봄날과 같을지도 모르겠다. 이세(IISE) 김인태 & 김인규 뉴욕 인근 뉴저지주에서 나고 자라 각각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을,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금융학을 전공한 김인태와 김인규 형제는 2015년 브랜드 이세(IISE)를 론칭한다. 그들을 디자이너로 이끈 건 다름 아닌 여행이었다. 2012년 처음 한국을 찾은 그들은 감물과 숯, 인디고 가루로 색을 내는 천연 염색을 보고 매료돼 이 같은 한국의 헤리티지를 컨템포러리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브랜드를 세상에 선보인 것이다. 한국계 미국인의 시각으로 바라본 한국은 분명 달랐을 테다. 우리의 세대 즉 ‘2세’대라는 의미가 함축된 이세는한국 1세대의 영감을 받아광목 등 우리나라의 원단과 기술을 포함해 모든 작업을 장인 정신에 입각해 만들어낸다. 뉴욕패션위크 19 봄, 여름 컬렉션에서는 광화문 촛불 시위에서 봤던 경찰의 의복에 영감받은 테크웨어 스타일을 선보이며, 한국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녹여내기도. 이처럼 이세의 디자인은 ‘미래에도 유일하게 명확한 것은 과거’라는 김인태와 김인규의 신념을 뒷받침하기에 충분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