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 Views

불토!!

오늘은 남표니도 없고 ㅎㅎ 혼자만의 불토 입니다 아 혼자라고 하기엔 왜용이 금동이가 존재감이 크긴 하지만 ㅎ 그래도 혼술이니까욥
7번가 피자가 집근처에 있는데 까르보나라가 참 맛나요 ㅎ 생크림+우유의 깔끔한 맛이에요 약간 심심한 ... 꾸덕하고 짭짤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약간 불호 까르보나라 라는 이름보다는 그냥 화이트크림 스파게티? ㅎ 금동이도 이제 시판음식 좀 먹기 시작해서 같이 먹었습니다
우리 왜용이는 왜이러시나 ㅋㅋㅋㅋ
ㅋㅋㅋㅋ 귀신같은 고양이놈 한라봉을 식탁밑에서 몰래 깠는데 어찌 알고 -0-
횽아만 주다니 .... ㅋㅋㅋㅋㅋㅋ 가만히 있을 금동이가 아니져 달려왔네요 실시간 금동이네 상황입니다 ㅎ 애들 먹이고 저도 좀 먹어야겠어요 ....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ㅎ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뒤에서귀여운손이다가오네요ㅋㅋㅋㅋ
@oy32487 형아만 먹는꼴을 가만히 두고볼 금동이가 아니져 ㅋㅋㅋㅋ 나도 달라고 언능 내노라고 난리였어요
ㅋㅋ 금동이랑 조카랑 몇달차이안나는데.. 조카 사진,동영상이랑 올라오는 금동이랑 왜용이 사진올라오는 보는 낙으로 사네용~ 비슷비슷란듯 다른듯 ~
@han2000na 금동이 조리원 동기 언니동생들이랑 친하게 지네는데요 비슷하게 태어난 아기들이라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면서 비슷하더라구요 ㅎ 모두모두 잘 자라고 있어요 ㅎ
ㅋㅋㅋㅋㅋ 금동이의 애타는 손짓이 보이구요~ ㅋㅋ 왜용이의 과일사랑 느껴지구요~ 무엇보다 집사님의 즐거운 만찬이 보이네요 ㅎㅎ 즐토~~~^^
@panda0713 엄마 나도 쥬라~~~!!!!! 하면서 ㅋㅋㅋ 소리를 막 지르고 있습니다 ㅋㅋ
행복한 시간. 모두요
@lifeispain 정말 행복한 시간이네요 ㅎㅎ
왜용이 표정도 웃기고😆 뒤에 금동이 손 귀욤 어쩔~~😍 지난 토욜 혼술한잔에 여유있는 시간 좋았겠어요~
@ys7310godqhr 왜용이 진짜 귤종류 까는걸 귀신같이 알아요 소리때문일까요 ㅎㅎㅎ 금동이는 요즘 점점 독립심이 커지고 있어서 뭐든지 자기가 하겠다고 난리에요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사랑 옹이' 만.또.아.리 네
간식뜯는소리는 자다가도 벌떡일어나 제일 먼저 줄서던 아옹이 그런아옹이가 갑자기 하루아침에 아무것도 먹지않았어요~ 냥이가 아무것도 먹지않는다는건 몸의 문제가 있단걸알기에 다음날 ... 혈액검사라도 해보자는 마음으로 병원에 가게됐어요~ 수치상으로는 딱히 걸리는게 없었어요~ 혹시나해서 췌장염 키트도 해봤지만~ 이상없음.... 그렇게 얻은거없이 병원을 나와 하루가 지나고... 그다음날..퇴근후 병원에가종합검진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에 퇴근후 집에돌아와보니,, 숨쉬는모습이 ...위험해보였어요 급한마음에 응급실에가서 검사를 하기시작했어요~ 피검사, 엑스레이, 초음파,흉수, 복수 ...... 종합검사가 끝난후 선생님께서 하시는말이... 심장병이라고 하시네요~ 고양이 확장성심근병증(dcm)... 강아지에게 많이 나타나고 고양이는 드물게나타난다고하는 그 병이 아옹이의 병명이라는 진단을 받았어요~ 아옹이 현재 상태는 심장병말기라는.... 어째서,, 보듬어줄 기회도 주지않는지... 선생님께 제발 살려만달라고 애원했지만, 혈압이 너무 낮은상태고,, 호흡이 안정권으로 돌아오지 않는다시며 마음의 준비는 하라는말을 들어버렸어요~ 그날 입원후 ... 약물에 반응하지않고 흉수는 갈수록 더 차오른다는 얘기만... 지금상황으로는 흉수가 또 차면 빼주는 그것만이 가능한상황이라는 의사선생님의말씀.. 몇일이 지나고 매일 계속되는 검사...점점 버거워하는 아옹이.... 병원에서 아옹이와 이별할수도 있겠구나~ 병원 중환자실에있던 아옹이는 면회만가면 없는힘을 짜내어 꾸역꾸역 일어나서 제몸에 비벼댔어요~ 고로롱송도 들려주며 머리를 제게 비비며 박치기도하던 아옹이~ 집에가고싶다는 몸의언어로 보였어요 생각끝에... 이게 아옹이와의 짧은 묘연이라면 병원보다는 집에서 인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결국, 집으로 데려가야겠다고 말씀드리고... 집에 산소방을 준비해두고 퇴원했어요~ 퇴원후 다음날 낮엔 갑자기 호흡이 너무 불규칙하고 오른쪽 뒷다리와 발이 부어올라온 모습에.... 또 마구 울며 저는 병원을 찾아갔고 그렇게 또 흉수를 제거하고 돌아왔어요~ 성격이 좋다는 이유로 .. 착하다는 이유로... 아옹이에게 잘해준게 하나 없다는 생각에 기도를 했어요~ 아직은 아니지 않냐고... 아직은 너무 어린냥이 아옹이라고... 제발 정상사이즈로 심장이 줄어들길... 제발 심장근육들이 튼튼해지길.... 요즘 하루의 약을 4번을 먹고있어요~ 건강했던 아옹이라면 단한번도 먹일 수 없었을텐데.. 힘없는 아옹이는 그냥 주는대로 먹고줬죠 그모습이 더 가슴아프네요~ 점점 말라가고 엉덩이뼈와 척추뼈,갈비뼈가 만져지는 아옹이는 저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더라구요~ 그눈을 보고있자면 내가 생각하는 그런뜻은 아니길 바라지만,,, 저는 또 못먹고있는 아옹이을위해 강제급여를 해주고있는 지금상황이 나의욕심으로 아옹이가 힘들지않길바라지만,, 손을 놓을수 없네요 힘들게 강제급여를 하는 내가 또 원망스럽고 많은생각이 교차했어요~ 담당선생님께선 희망고문을 하지 않으시려는건지.. 최악의 상황만 말씀해주셨죠~ 퇴원당시, 퇴원하게되면... 아옹이는 버티지 못할거라는.. 무언의 암시가 있었어요~ 퇴원하고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선생님들도 의아한 반응입니다~ 병원에서 뜬눈으로 잠을 못자던 아옹이! 스스로 밥을 먹지않던 아옹이! 호흡수가 잡히지 않던 아옹이! 저체온으로 걱정시키던 아옹이! 흉수가 잡히지않고 계속 차오르던 아옹이! 개선이된건지는 모르지만, 지금 제 옆에있는 아옹이는 밥을 스스로 먹어요~사료+간식+물..... 통조림 따는소리는 기가막히게알고 기다려요~ 그루밍도하구요 배변활동도 좋아졌어요~ 뜬눈으로 자는게 아니라, 예전처럼 뒤집어져서 자요~ 호흡수도 잡히구요~ 이렇게 차츰차츰 버텨줬음해요~ 정말 잘해줄거거든요~ 조만간 병원에가서 다시 재검을 받아봐야겠지만, 아옹이가 제 소원을 들어주길바래요~ 제 아이들과 언젠가는 이별을 하리라는것은 알고있어요 하지만, 아직은 그 시간이 아닐거라 생각해요~ 편히자는 아옹이 모습에 눈물이 핑~ 우리 말라깽이 아옹이 건강하게 살찌우기 대작전을 펼쳐보려해요~ 우리 아옹이가 잘 버텨주길,, 건강해지길 기도부탁드려요~~ 저는 열심히 케어해볼께요~~ 새해 인사를 너무 무거운 소식을 전하며 하게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빙글러님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이 최고인듯합니다~~ 2020/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