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재택근무를 격하게 방해하는 시커먼 그림자들
해외 커뮤니티 보어드판다에 재택근무를 방해하는 나쁜 녀석들 시리즈가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그중 재밌는 것만 몇 가지 추려보았는데요. 바로 살펴보시죠! 01. 눈치 게임 스윽- 노트북에서 손 뗄 때마다 건방진 고양이가 도톰한 앞발을 스윽- 일하다 잠시 이마라도 긁으면 또 스윽- 02. 한 명이 안 보이는데요? 화상 회의를 할 때마다 반려견이 노래를 부릅니다.  이제 회의가 시작하면 동료들이 제 개부터 찾아요. 03. 내가 말하지 말랬잖아 이번 분기 매출이... 우웁!  04. 작가님, 오늘 그림이 좀 러프한데요? 태블릿 펜이 가까이 다가올 때마다 제 고양이가 깨물어서요... 다시 그려드리겠습니다... 05. 난 가끔 눈물이 나더라 다행히 제 반려묘는 저를 괴롭히는 데 관심이 없습니다. 저에게도 관심이 없습니다. 웃어야 하는데 눙물이 납니다. 06. Aㅏ... 컴퓨터가 왜 꺼졌지. 어? 왜 충전기가 뽑혀있지? 아...  07. 억울해서 잠이 안 와... Zzz... 제가 놀아주길 기다리다 지쳐 잠들었어요.  미련이 컸는지 눈을 살짝 뜨고 자네요. 얼른 끝내고 놀아줘야겠어요. 08. 그래서 하고 싶은 말이 뭔데 고양이가 몇 시간째 쳐다봅니다. 일을 하다가 자꾸 고개를 들어서 녀석의 눈치를 보게 돼요. 무엇을 원하는 걸까요. 09. 좁은데 엉덩이 들이밀지 좀 마랑 오래 앉아 있을수록 다리가 아픈 이유가 뭘까요. 마치 의자에 안 앉은 것처럼 다리가 너무 아파요. 10. 제발 커피 한 잔만 부탁드려요 그 정도 모셨으면 저도 작은 행복은 누릴 권리가 있잖아요. 11. 아무래도 관종 같아요 제 고양이는 바닥을 데굴데굴 굴러다닙니다. 제가 고개를 컴퓨터로 돌리면 또 저렇게 굴러다닙니다. 근데 제가 쳐다보면 행동을 멈추고 함께 쳐다봅니다.  그러다 일하려고 고개를 돌리면... 다시 데굴데굴 굴러다닙니다. 제가 관종을 키우고 있어요. 12. 알겠으니까 눈 좀 감아 제가 일해도 묵묵히 기다려주는 녀석에게 잠시 감동했어요. 근데요. 녀석의 시선이 저에게서 떠나질 않아요. 저 눈만 보면 신경 쓰여 미치겠습니다. P.S 꼬리스토리네 댕댕이는 문틈 사이로 얼굴을 반만 내밀고 저를 쳐다보는데요. 잠시 고개를 돌렸다가 다시 바라보면 어느새 자리를 뜨고 없습니다. 그러다 다시 보면 또 얼굴을 반만 내밀고 지그시 바라보고 있습니다. 얘네 왜 이러는 걸까요. 여러분들의 반려견묘는 어떤 타입인가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티베트에 사는 치명적인 귀여움의 소유자
새앙토끼(우는토끼) 영명은 Pika , 우리가 아는 피카츄랑은 관련이 없다. 생김새가 설치류에 가깝지만 엄연히 토낏과에 속하는 토끼. 비슷한 친구중에 비스카차라고 하는 친구가 있는데 비스카차 생김새는 토끼인데 설치류인 친구. 상당히 해탈한듯 평온한 표정을 짓고 있지만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는 녀석으로 티벳이랑 전혀 관련없다. 질겅질겅 새앙토끼의 주 서식지는 티베트 고원 만주 , 북아메리카 등이며 주로 고산지대 바위틈새에 둥지를 틀지만 초원지대에 굴을 파서 살기도 한다 주식은 과일이나 곤충 , 좋아하는 것은 꽃종류 급할때는 죽은 새의 뇌나 동물의 사체를 먹기도 한다. 우는 토끼라는 이름답게 다른 토끼와는 달리 수다스러운 친구. 우는 소리가 상당히 귀여운데 삐이-! 삐이이-!! 이렇게 운다.. 잘 묘사가 안되니 시간나면 한번 찾아봐도 될듯 이 우는 소리로 다른친구들과 인사를 나누고 경고를 해주기도 한다. 새앙토끼를 검색하다보면 이렇게 뭔가를 잔뜩 물고 다니는 사진이 많다. 토다닥 못말리는 돼지보스라 그런게 아니고 새앙토끼만의 생존전략이라고 한다.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곤충이나 동물의 사체, 열매나 견과류등이 썩지 않도록 독성이 강한 이끼류등을 뽑아 식량 위에 덮어두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새앙토끼의 개체수가 급감하는 중이라고 하는데 이유는 기후변화 온도 변화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인간이 느끼는 선선한 봄날씨 정도에도 심한 더위를 느낀다고 한다. 참고로 이 친구의 천적은 그 유명한 덜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