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5,000+ View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복수 ㅋㅌㅌㅌㅌ
웨 나만해?넌?넌안하냐? 어?안하냐구?!아오! 짜증나!팍!
그곳에서 뭔가 움직인건가.. ㅋㅋ
ᆢ드래곤볼ᆢ파바박ᆢ😱😱😱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사들의 지식IN '냥아치들 어쩌라는 거죠'
고양이들의 마음은 참 알 수 없습니다. 왜냐면 고양이들끼리도 잘 모르거든요... 어쩌라는 건지... 집사들을 괴롭히는 냥아치들 에피소드를 모아보았습니다. 01. 수련이 필요해  저는 항상 집에 오면 제 고양이가 어딨는지 찾습니다. 커튼 뒤에 숨어있던 녀석을 발견하고 "찾았다!" 하고 외치면, 녀석은 제게 펀치를 날린 후 유유히 걸어갑니다. 그리곤 다른 커튼 뒤로 숨습니다. 만약 제가 녀석을 내버려 두면 '자신을 못 찾아서 포기한 것'으로 생각했는지 "갸르릉" 하고 작은 소리로 울며 힌트를 줍니다. 그래서 커튼을 젖혀서 찾으면 또 냥냥펀치를 날립니다. 어떡하라는 건가요. (사연: 트위터 @MNoitaF) 답변: 고양이가 집사를 훈련시키는 중입니다. 혼란스럽겠지만 무엇을 훈련하려고 하는지 고양이 님의 큰 뜻을 이해하려고 노력해보세요. 02. 응. 손해배상이야 우리 집 고양이가 저에게 꽃을 선물해줬어요♡ 녀석은 마음씨가 좋거든요^^ (사연: 트위터 @Vic_pelle) 답변: 이웃집 정원을 배상해줄 준비되셨나요. 03. 레지스트리를 깔아보세요 우리 집 고양이는 눈동자를 위로 뜬 채 혀를 내밀고 잡니다. 처음엔 죽은 줄 알고 엄청 놀라서 흔들었더니 잠에서 일어나 짜증 내더라고요. 얘 왜 이러고 자는 거죠? (사연: 트위터 @Kansaita_) 답변: 에러코드 Error 404, Reboot을 레지스트리에 등록하고 초기화해보세요. 04. 입장 바꿔 생각해보세요  우리 집에 손님이 올 때마다 고양이가 저와 손님 사이에 앉아서 저렇게 노려봐요. 팔짱까지 끼고 있어요. 왜 그런 건가요? (사연: 트위터 @lapalogarello) 답변: 저도 제 물건 다른 사람이 허락 없이 사용하면 기분 나빠요 (집사가 고양이의 소유물이라는 것) 05. 운동부족 제 고양이의 취미는 제 지갑 훔치기예요. 제가 지갑을 빼앗으려고 쫓아가면 신나서 도망 다녀요. 절 괴롭히는 걸 즐기는 거 같은데 이거 어떡하나요? (사연: 트위터 @ParadoRena) 답변: 고양이 님을 의심하다니. 당신을 운동시키려는 깊은 뜻입니다. 06. 어떤 짓을 했길래... 우리 집 고양이는 항상 저렇게 벽 뒤나 문 뒤에 숨어 음침하게 쳐다봅니다. 저에 대한 애정인가요? (사연: 트위터 @Sub_Tero) 답변: 원한입니다. 사과하세요. 07. 별 5개짜리 집사 이렇게 자는 고양이 보셨나요? (사연: 트위터 @aqxatictalks) 답변: 고양이가 저렇게 무방비 자세로 잔다는 건 안심하고 있다는 표시입니다. 당신은 정말 충실한 집사군요. 08. 패드립 자제요 우리 집 고양이들은 항상 사진을 찍을 때마다 이런 포즈에요. 영화 '샤이닝'에 나오는 쌍둥이들이 환생한 게 아닐까요? *샤이닝, 1980년에 제작된 공포영화로 쌍둥이 소녀 유령이 영화에 등장함. (사연: 트위터 @vickyspooky) 답변: 그 배우분들 아직 살아계시는 데요. 09. 아직도 뭘 모르네 고양이가 제 침대까지 따라와 자고 있어요. 저와 떨어지기 싫은가 봐요. (사연: 트위터 @NuriaVodevil) 답변: 고양이 침대에 당신이 자는 겁니다. 10. 아주 똑똑해 제 고양이는 변기를 사용합니다. 정말 똑똑하죠? (사연: 트위터 @MarcelMartii) 답변: 고양이가 컴퓨터도 쓸 줄 아네 (글 작성자가 고양이라는 뜻) 11. 간단해 왜 고양이들은 싱크대를 좋아할까요??? (사연: 트위터 @Bautovdo) 답변: 햇빛이 들어오는 상자라서. 12. 님 매너 좀 제 고양이는 창문을 활짝 열어놓습니다. 바깥 풍경을 구경하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사연: 트위터 @RamiroAlemida98) 답변: 방귀는 밖에서 끼시길 바랍니다. 앗. 그런 깊은 뜻이...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저체중 아기 고양이들, 건강해지자 건달 무리로 돌변
한 달 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자동차 수리점 직원이 창고를 지나던 중 희미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직원이 창고 안으로 들어가자 바닥에 놓여있는 타이어 안에 아기 고양이 6마리가 꼼지락거리고 있었습니다! 수리점 직원들은 사람 손이 타면 안 된다는 걸 알기에 어미 고양이가 나타나길 기다렸으나 며칠이 지나도 어미 고양이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직원들은 아기 고양이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후, 그들의 단골손님 중 한 명인 매기 씨에게 연락했습니다. 매기 씨는 동물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로 이 방면에는 전문가였죠. 그녀가 자동차 수리점에 도착했을 때, 직원들이 작은 상자 주위에 옹기종기 모여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를 인계받자마자 곧장 응급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3일 동안 보이지 않았다고 해요. 그 말인즉슨 3일 내내 굶었다는 것예요." 매기 씨는 아기 고양이들을 집으로 데려와 2시간마다 먹이를 조금씩 늘려나갔습니다. "새로운 음식에 적응할 수 있도록 그리고 오랫동안 굶은 위가 놀라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해요." 그녀가 새우잠을 자가며 아기 고양이들을 지극정성으로 돌본 지 3일이 지나자, 아기 고양이들의 똥배가 볼록 나오고 엉덩이와 볼살이 통통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나자 몸무게가 2배가 되었습니다! 발견 당시 저체중이었던 6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이제 패거리를 이루어 행패를 부리고 있습니다. 배고플 땐 여섯 마리가 하모니를 이루어 밥 달라고 노래를 부르곤 합니다. "알겠어 알겠어. 기다려." 매기 씨가 이마의 땀을 훔치며 말했습니다. "아기 고양이 6마리 돌봐 보셨나요?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네요. 후후!" 아기 고양이들은 몸이 좀 더 튼튼해지고 입양 갈 나이가 될 때까지는 계속 이렇게 매기 씨의 보살핌을 받으며 한량처럼 지낼 예정입니다. 물론, 아기 고양이들은 위태로운 고비를 넘긴 지 이미 오래되었으며 지금도 빠르게 살집이 포동포동하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 속도로 건강해진다면 조만간 헐크가 되겠어요. 조만간 이 한량들을 보살펴줄 가정을 미리 찾아봐야겠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