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younmi
1,000+ Views

육아는 힘들어...😱😱😱😱

아는동생네 3살아기가 놀러옴..
안잡히려 요기조기 피해다니다 잠시 쉬는사이...
늙어서 청력 떨어진걸 잊고있다가 애가 다가가는걸 모르고 잡힘..
애기 가고나서 지쳐 쓰러지심....코까지 골고 아주 푹 디비져 주무시는 모습에 그 옛날 내모습 보는것 같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곤히 자네여 꿈쩍도 안 할 것 같아요
@soozynx 들어서 다른자리에 눕힐때 잠시 눈만뜨고 바로 또 잠...ㅋㅋ 사람이나 동물이나 육아는 힘든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포도나무열매 - 너무 오랜만입니다!
육아에 찌들어 지내고있는 포도나무열매맘 이에요. 정말 오랜만이죠. 내 소즁한 빙글 ㅠㅜ 그동안 정신이 없어 잊고지냈네요. 간만에 아가들 사진 올려요 :) 아기책이 궁금한 나무. 요즘들어 아가랑 잘 놀아줍니다. 아직 아주 가까이는 가지 않더라구요. 찬찬히 친해지는중 :) 두 녀석도 부쩍 철이 든 모습이에요. 여전히 예쁘죠? 그리고 여전히 눕냥인 나무. 잘 지내고 있는 세 녀석. 저와 거의 육아를 함께하고 있는 포도. 아기 잘때 저와 거실서 함께 쉽니다. 아기는 포도 밥먹는거 구경도 하고. 떡뻥도 냠냠 나눠먹어요. 아기 꿀벌쿠션이 궁금한 포도. 장난감들도 탐색. 하루하루 뭐 그저 평온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포도가 제일 좋아하는 아가 이유식 시간 궁금궁금 열매가 떨어뜨린거 주서먹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초반엔 애기 근처엔 오지도 않더니 요즘엔 세마리 함께 잘 놀아요. 점점 더 친해지겠죠? 열매는 이제 6개월을 찍고 무럭무럭 자라는 중입니다. 정말 육아는 인생 최대 챌린지 인것 같아요. 3월부터 열매가 어린이집 입소하면 저도 좀 여유가 생길 것 같네요. 포도 산책도 좀 자주 가고 저 운동도 다니고. 빙글에도 자주 들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간 다들 잘 지내시고 계신지 궁금해요.
찡끗! 윙크 날리며 당수 날리는 무술 고수
미국 캘리포니아 거리에서 생후 4주의 아기 고양이 남매가 지역 동물구조대에게 발견되었습니다. 두 아기 고양이는 처음 보는 낯선 사람을 경계할 법했지만, 너무 지쳤는지 구조대 품에 그대로 안겨 몸을 바르르 떨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은 곧장 임시보호 자원봉사자인 아만다 씨의 집으로 옮겨졌습니다. 아만다 씨가 윗입술을 깨물고는 한숨을 쉰 후 당시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두 남매 모두 발견 당시부터 많이 아팠어요. 누나는 한쪽 눈이 심하게 감염되어 있었고, 동생도 누워서 거의 움직이지 않았거든요." 결국, 동생 고양이는 무지개다리를 건너고 누나 고양이의 시력은 크게 악화해 시력을 잃었습니다. 아만다 씨는 아기 고양이들의 죽음과 건강 악화에 크게 절망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다행히 누나 고양이는 조금씩 건강해졌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이름은 메이플입니다! 메이플은 건강함의 상징인 똥배가 나오기 시작하며 한쪽 눈을 번쩍 뜨더니 포효했습니다. "묘오!" 아만다 씨가 흐뭇한 듯 턱을 만지며 시원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아픈 아기 고양이들을 돌봤던 분들은 다 알 거예요. 이 순간이 제일 값지다는걸요." 메이플은 한쪽 눈이 보이지 않았지만, 본능적으로 자신이 위대한 탐험가라는 걸 알고 있다는 듯 집안 여기저기를 기웃거리며 돌아다녔습니다. 그리고 역시 사고를 치기 시작했죠! "제 일과 중 첫 번째는 집을 돌아다니며 메이플에게 방해가 될만한 것은 치우는 거예요. 안 그러면 메이플이 가만두지 않을 거예요." 첫날 피부와 뼈밖에 없었던 메이플의 몸무게는 277g이었으나 현재는 900g입니다! 그리고 늘어난 몸무게만큼 폭발적인 에너지가 메이플의 온몸을 휘감고 있습니다. "가만히 있는 법이 없어요. 쿵후를 하는 것처럼 앞발을 현란하게 움직입니다. 팝핀 같기도 하고..." 메이플은 좀 더 건강해질 때까지 살을 찌운 다음 오른쪽 눈을 제거 수술을 받을 계획입니다. 감염된 눈을 그대로 방치하면 상처가 다른 곳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죠. 아만다 씨는 자신의 뺨에 당수를 얹는 건방진 메이플을 보며 윙크를 날렸습니다. "메이플은 자신의 눈이 하나라는 것에 전혀 개의치 않습니다. 무술을 잘하기 때문일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브리더가 허스키를 버린 이유 '돈이 안되니까'
시베리안 허스키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아마 많은 분은 화난 듯 잔뜩 인상을 찌푸린 표정과 카리스마 등을 떠올릴 겁니다. 하지만 여기 카리스마와는 거리가 먼 허스키 한 마리가 있습니다. 쥬빌리입니다. 쥬빌리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허스키와는 많이 달라 보입니다. 생선 눈을 붙인 듯한 표정에는 카리스마라곤 찾아볼 수가 없는데요. 사실, 이러한 이유로 쥬빌리는 브리더에게 버려졌습니다. 단순한 이유입니다. 시베리안 허스키를 찾는 사람들이 원하지 않으니까. 돈이 안 되니까요.  브리더는 돈이 되는 아이를 팔아야 하니까 말이죠.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버려진 쥬빌리는 여러 보호소를 전전하며 자신을 사랑해줄 사람이 언젠가는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쥬빌리는 현재 뉴저지에 있는 허스키 전문 보호소 '허스키 하우스'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쥬빌리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며 크게 화제가 되었고, 허스키 하우스에 쥬빌리의 입양문의가 쏟아졌습니다. 그러나 입양심사가 깐깐하기로 소문난 허스키 하우스는 대부분의 입양 요청을 거절하거나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허스키 하우스 관계자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는 서류 심사만으로 입양자를 평가하지 않습니다. 그 사람이 정말 개를 사랑하고 돌볼만한 여건이 되는지 신청자의 집으로 방문해 직접 살펴보고 면담합니다. 보호소에서 개를 입양한 많은 사람들이 다시 유기하거나 파양하기 때문에 우린 우리가 직접 방문할 수 있는 거리에 사는 신청자의 신청만 받습니다. 최근 쥬빌 입양을 문의한 사람들은 대부분 다른 주에 사는 분이어서 거절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쥬빌리가 또다시 버림받게 내버려 둘 수 없으니까요." 특정 품종을 개량하거나 생산하기 위해 인위적인 교배가 정말 옳은 일일까요? 펫샵에서 팔리지 못한 아이들은 어디로 갈까요? 돈이 안 된다고 아이를 유기하는 브리더는 강아지 공장과 다르다고 스스로 자부할 수 있을까요?  팔고 남은 물건과 팔리지 않은 물건, 소위 말하는 재고는 창고에 오래 쌓아두었다가 값싼 가격에 팔거나 폐기합니다. '동물을 사랑해서 펫샵 사업을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께 묻습니다. 돈 되지 않는 아이들과 팔리지 않는 아이들, 즉 사실상 '재고 취급'을 받는 살아있는 아이들은 어떻게 되나요. 매주, 매달 그 아이들은 어디로 가게 되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