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style
1,000+ Views

치즈팩토리카페 ; 건대

건대에 수많은 카페가 있잖아요
약속이 있을 때 마다 새로운 곳을 탐방하기 위해 부단히 검색을 하게되요
또 여기가 건대입구라 카페 분위기가 참 중요하더라구요
스터디카페느낌이 난다면 역시 조용해야하니까 방문하기가 꺼려지거든요
그럼 역시 디저트카페 위주로 검색하면 먹으면서 수다떨 수도 있어요

치즈팩토리카페로 그렇게 발견한 카페에요
내부도 물론 있지만 작은 테라스 자리도 있어서 넘나 춥지만 않다면 밖에 앉을 수도 있어요
여기는 후미진 뒷골목에 있어서 테라스에 앉아도 지나는 행인과 눈이 마주쳐서 민망한 상황을 면할 수도 있구요


치즈팩토리카페의 음료는 솔직히 그냥 그랬어요
아님... 제가 맛있는 음료를 못찾아서 그럴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론 그랬네요
보통 케잌과 어울리는 음료를 주문하기때문에 베이직한 음료를 주문해서 그냥 그럴 수도 있지만요

얼그레이쉬폰은 무난한 커피나 차와 마시기 좋았어요
생각보다 얼그레이향이 진한 맛이에요


레드벨벳도 그냥 예뻐서 시킨 메뉴에요
근데 생각해보니까 치즈팩토리카페는 이름에 치즈가 들어가는데 한번도 제대로 된 치즈케잌을 먹은 적이 없네요
친구들 만나면 수다떨기 바빠서 빨리 주문한 탓도 있겠지만-
여튼 건대 카페 도장깨기는 계속해야겠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원도 속초] 와이에이티 You Are Thirsty
동해를 가게 되면 항상 들리는 코스가 있다. 양양IC에서 빠져나와서 갈 수 있는 제일 가까운 바다, 바로 낙산해변이 첫 코스이다. 바다를 한 번 보고 뻥 뚫린 마음을 안고 속초로 향해야 할 것만 같은 집착이랄까. 그래도 좋은 집착이니 뭐. 이날은 집에서 조금 일찍 출발하는 바람에 체크인 시간 전에 속초에 도착해버렸다. 그래서 커피 한 잔 마시며 시간을 보낼겸 해서 예전에 갔었던 카페인 <와이에이티>를 다시 방문. 이곳은 양양에서 속초로 올라가는 길에 설악산국립공원 가는 길로 좌회전해서 가다 보면 만날 수 있다. 정말 뜬금없는 곳에 카페가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그냥 지나쳐버릴 수도 있으니까. 그래도 우린 저번에 한 번 와봐서 헤매지 않고 주차를 한 후에 카페 입성. 나는 아아, 다혜는 뜨아. 예전보다 뭔가 넓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아닐 수도 있고. 커피는 나쁘지 않다. 고소함이 강하지만 향이 나는 편은 아니다. 사진도 찍고 이런저런 얘기도 하다가보니 배가 고파졌다. 아, 저녁에 홍게 먹을 때까지 참을라고 했는데. - : 남경막국수 in Gangwon 2020 / iPhone11pro + Adobe Lightroom 모든 사진에는 저작권이 있습니다. 허락 없이 사용하실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어니언 ; 성수
어니언은 익히 알고있었어요 워낙 성수 베이커리 카페가 많기 때문에 굳이 어니언까지 갈 일이 없었어요 특히 한 곳에 빠지면 그 곳만 가기때문에 훔볼트를 주로 갔기때문에 더 갈 일이 없기도 했구요 http://alvinstyle.com/221756200527 그래도 성수동에서 지내는 동안 어니언을 안가면 안 될 것 같아서 큰 맘먹고 다녀왔어요 어니언은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사람이 참 많더라구요 데이트를 즐기는 사람도 많지만, 관광온 외국인들도 참 많아요 열심히 사진 찍는 외국인들 틈에서 저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네요 옛 건물 그대로를 사용함으로 과거와 현재가 이어지는 느낌이에요 제대로 마감이 되어있지 않은 인테리어를 하나의 장르로 만들었네요 끝까지 마감이 안되어있으면 보통 신경이 거슬리기 마련인데, 익숙한듯 크게 신경쓰이지 않아요 한편으로는 단가를 참 많이 아꼈구나 싶어요 베이커리카페답게 빵종류가 참 다양해요 다 맛있어 보여서 뭘 먹어야할지 고민이 되요 가격이 저렴한 건 아니여서 가벼운 마음으로 왔다가 큰 코다칠 수 있어요 한 쪽에는 빵 재료에 대한 원산지가 적혀있네요 빵을 고르고 카운터로 가면 음료메뉴를 고를 수 가 있어요 성수동은 가성비의 1,000원대부터 다양한 가격의 커피가격이 형성되있거든요 카페도 워낙 많다보니까 성수동 생활에서 골라가는 재미가 더 있었는데 다 추억이네요 점심대신 어니언에서 커피한잔과 빵을 먹었는데 솔직히 배가 차진 않아요 요즘 빵 가격에 정말 후덜덜하네요  그래도 맛난 음식, 좋은 분위기의 곳을 갈려면 열심히 돈 벌어야하는 거겠죠...??? 아쉽게 크로와상은 제가 좋아하는 맛이 아니였어요 그래서 조금은 아쉬웠는지 모르겠네요 아보카도 명란바게트는 5,500원이에요 부드러운 아보카도에 짭짭함이 더해져서 재밌는 맛이에요 이 조합은 누가 만들었는지 진짜 신기하네요 재료만 준비되어 있다면 집에서 만들어 먹고싶어요 잔잔한 분위기 안에서 힙스럽게 만들어주는 어니언에서의 시간도 추억 한 켠으로 남겨져가요 어니언 ; 성수
[부산IN신문] “여유로운 티타임을 가지며 부산을 즐기자” 부산 호텔에서 즐기는 애프터눈 티…웨스틴조선호텔, 라발스호텔,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호텔에서 즐기는 티타임, 애프터눈 티를 즐기며 설 연휴에 지친 피로를 부산호텔에서 힐링하자. 애프터눈 티는 영국에서 점심과 저녁 식사 시간 사이인 오후 3시부터 5시 사이에 다과를 즐기며 휴식을 즐기는 생활문화를 가리킨다. 부산에 위치한 호텔 내에서 애프터눈 티를 즐길 수 있는 3곳을 다녀왔다.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 1층 파노라마라운지의 애프터눈 티 주문시간은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다. 필자는 전화 예약을 하고 방문했다. 애프터눈 티는 수량만 예약을 받고 좌석예약은 받지 않는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을 듯하다. 디저트 메뉴는 계절에 따라 변경되는데, 2월까지는 스트로베리 애프터눈 티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즌한정으로 스트로베리 크림 티와 스트로베리 필드 티를 딸기차로 선택할 수 있다. 파노라마라운지의 매력적인 점은 영국 명품 도자기 웨지우드 3가지 중 하나를 티웨어로 선택하여 애프터눈 티를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같은 메뉴라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영도에 오픈한지 1년이 되어가는 라발스 호텔 28층에 스카이 카페&바가 있는데, 맥심드파리로 확인할 수 있다. 이곳에서도 애프터눈 티를 즐길 수 있다. 38,000원이라는 금액에 아메리카노 2잔을 제공해 준다. 지금은 33,000원으로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다. 맥심드파리 애프터눈티의 매력적인 점은 28층에 위치한 곳 이다보니 부산 중구와 영도구의 오션뷰를 한 번에 볼 수 있고, 루프탑 또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 본관 1층에 위치한 크리스탈 가든에서 즐기는 애프터눈 티는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운영한다. 2인 기준 54,000원으로 티는 선택하실 수 있는 메뉴 안에서 정하면 된다. 크리스탈 가든이라는 이름에 맞게 오션뷰를 즐기는 곳이 아니라 창밖의 정원과 분수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의 차별화된 점은 티와 즐길 수 있는 상큼한 레몬과 밀크티로도 마실 수 있게 우유를 함께 준다. 지금은 애프터눈 티에 딤섬을 같이 주는 시즌이다. 1년에 2번 정도 구성이 바뀐다고 하니 예약하기 전 확인 후 방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하다. 2020년 설 연휴는 나흘로 길지 않아 더더욱 피로를 풀 시간이 적었을 수 있다. 평일이나 주말 여유를 낼 시간이 있다면 부산 호텔에서 즐기는 애프터눈 티로 여유로운 티타임을 가지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한다. 로컬에디터(LE) 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애프터눈티 #부산호텔 #웨스틴조선호텔 #라발스호텔 #파라다이스호텔 #티타임 #전화예약 #시즌한정 #디저트 #맥심드파리 #오션뷰 #크리스탈가든 #힐링 #부산가볼만한곳 #부산디저트
키친485 ; 서교동
서교동을 하염없이 거닐던 때가 있었어요  그 어릴때는 배고픔을 참 잘 참았는데.. 이제 배고프면 너무 예민해지더라구요.. 여튼 그 배고픔을 잘 참았던 20대에 발길이 닫는대로 걷다가 키친485를 마주쳤어요 그게 벌써 6년전인데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더라구요   그 때는 몰랐는데 여기는 서울3대화덕피자집이였어요 간판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탈리아 피자 장인협회(APN) 인증받은 곳이더라구요 모르고 간 곳이 좋은 곳이면 뭔가 더 좋은 추억으로 기억이 남아요 그래서 여기를 생각하면.. 어린 시절 순수했던 제가 떠오르네요 처음 키친485를 방문했을 때 식사시간을 조금 넘어서 자리가 여유있었어요 가게안에 온기 때문에 몸이 녹아드는 기분이였어요 2014년 첫 방문했을 때 먹었던 리조또인데 이름이 생각나질 않네요 깔라마리와 새우가 들어있던건데... 음.....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적당한 식감이 좋았어요 무엇보다 꽈뜨로 스따지오니의 다양한 매력에 이야기 거리가 절로 생기더라구요 개인적으로 풍기피자를 좋아하는데 꽈뜨로 스따지오니는 키친485에서 잘나가는 4가지 피자의 조합으로 이뤄져있었어요 꽈뜨로 포르마지 + 새우 + 버섯 + 루꼴라가 들어간 스페셜피자까지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어서 하나 하나 맛을 보면서 끊임없이 조잘거릴 수 있었네요 역시 서울3대화덕피자라 맛은 더할 나위 없었구요 키친485 ; 서교동
해든 ; 성수동
여기도 성수동의 추억이 깃든 곳이에요 신년회였나 여튼 단체로 회식하러 갔던 고기집인데, 무려 숙성 통삼겹살 숯불구이라니 기대가 되더라구요 여기는 정말 성수동 회식 명소인지 다들 단체손님이였어요 전 회사에서 술찔이라 제일 구석에서 짠만 하면서 열심히 고기를 조지고 왔어요 반찬이 나오고 제일 신기한거는 테이블이였어요 불판은 알겠는데 옆에 가스불이 있어서 뭔가 했더니 시원한 국이 기본으로 나오더라구요 절단꽃게와 홍합이 가득 들은 해장용 국물이 기본이라니 놀라워요 작은 뚝배기도 아니고 전골냄비 가득 나왔어요 일단 숯이 넘나 좋아보여요 얼은 손을 녹이면서 언능 고기가 나오기만을 기다렸어요 해든은 숙성 통삼겹살 숯불구이답게 삼겹살로 시작을 했어요 엄청 두툼한 삼겹살이... 넘나 좋아요 때깔도 넘나좋아... 입에 침이 절로고이네요 시작은 삼겹살로 했지만, 바로 소갈비살로 종목을 변경했어요 역시 회식에는 소를 먹어줘야지삼겹살도 맛있었지만 소갈비살 살살 녹네요 계란찜도 하나 시켰는데 커다란 뚝배기로 나오는 부드러운 맛이에요 살살녹는 소갈비에 부드러운 계란찜 조합은 이 없는 사람도 먹을 수 있어요 남의 돈이라서 더 맛있었을 수도 있어요 맛난거 먹는 이런 회식 넘나 좋아요 소양념갈비살도 시켰는데 이것도 맛있어요 여기로 추진한 직원 누구였는지, 이 날로 돌아가면 칭찬해주고 싶네요 언제나 고기는 사랑인데, 맛있는 고기는 어깨춤을 추게해요 마무리로 후라이팬밥을 시켰는데 이거 진짜 존맛탱이에요 아무래도 숯불구이집이라 볶음밥은 당연히 없을꺼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예상치 못한 메뉴는 더 감동을 만들고 거기에 반숙을 올린 배려에 박수를 짝짝짝 보내요 누가여기서 고기사주고 후라이팬밥까지 사줬으면 좋겠네요 TAT 해든 ; 성수동
[뉴욕 브루클린] Circa Brewing Co.
그렇게 열심히 걸어서 도착한 곳은 바로 이곳 <Circa Brewing> 이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맥주에 미쳐있었으니 브루클린에 유명한 브루잉은 다 돌아보자는 큰 포부를 안고 있었다. 하지만 우리가 간곳은 2곳 밖에 되지 않았다. 생각보다 브루잉 외에도 즐길게 너무 많았거든, 이 뉴욕이라는 도시가. 그래서 브루잉은 딱 2곳 가봤다. 그 중에 한 곳이 바로 이곳. 브루클린에 위치해있어서 젊은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그리고 시간대가 점심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맥주를 들이키고 있었다. 이것 참, 우리도 그중에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뻤다. 심지어 이곳은 런치 스페셜도 있었다. 피자와 샐러드, 그리고 맥주 하나를 같이 세트로 팔고 있었다. 우리는 이 세트를 두 번이나 시켜 먹었다는 사실. 맥주도 맛있었지만 피자와 샐러드가 존맛탱이었거든. 사이즈는 작았지만 치즈와 토핑의 양이 꽤나 넉넉히 들어있었다. 맥주는 4잔씩 마셨던걸로 기억한다. 왜냐하면 여기에서 길을 잃으면 안되니까. 여유롭게 맥주를 즐기고 있을 때 티비에서는 손흥민이 나오고 있었다. 이날 아약스와의 4강 2차전이 펼쳐졌는데 드라마틱한 승부가 펼쳐졌다지. 아무튼 이곳은 런치 때 가야 진짜를 만날 수 있으니 브루클린에 여행가서 낮맥 하고 싶은 사람들은 이곳을 꼭 가봐야 한다. 영어를 할줄 안다면 수다쟁이 사장님과 왼종일 떠들 수도 있는 곳. - : in New-York 2019 / Canon 100D + Sigma 17-70mm 모든 사진에는 저작권이 있습니다. 허락 없이 사용하실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