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잊어야 할 것과 기억해야 할 것.

다른 사람에게 친절을 베풀었으면, 바로 잊으라.
다른 사람에게 칭찬을 들었으면, 바로 잊으라.
다른 사람이 험담하는 것을 들었으면, 바로 잊으라.
사소한 일, 심술이나 조롱은 곧 잊어버리라.

다른 사람이 친절을 베풀었으면,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기억하라.
다른 사람을 칭찬할 것이 있으면, 기쁜 마음으로 기억하라.
다른 사람과 약속한 것이 있으면, 나중에라도 꼭 기억하라.
도움 받은 일이 있으면 기억하고, 감사함으로 갚으라.

자신이 가지고 있는 행복을 기억하며,
근심과 고통은 잊어버리고, 용서하고 소망을 가지라.
선한 것을 기억하라. 진실된 것을 기억하라.
그리고 위의 것을 모두 기억하라. 생각하라.
그러면 진정한 기쁨과
당신을 아끼는 이들의 마음을 얻을 것이다.

 


인생의 최대 역설은 살아서 빠져나오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The supreme irony of life is that hardly anyone gets out of it alive.

로버트 하인라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좋은 인맥을 구축하는 5가지 방법】 1.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하라. 상대방을 소중히 대하는 마음을 갖는다. 자신의 처지, 형편, 이익 밖에는 안중에 없는 자기중심적인 사람은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 소중한 것을 놓쳐버릴 수 있다. 2. 함부로 부탁하지 말라. 부탁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들은 좋은 사람을 만나면 금세 사람이나 일을 소개시켜 달라든가 돈을 빌려달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서로 신뢰를 쌓기도 전에 쉽게 부탁을 하면 결과적으로 보면 어렵게 만든 인맥을 잃을 수도 있다. 즉, 좋은 인맥을 만들고 싶다면 함부로 부탁하지 말라. 3. 불필요하게 만나거나 전화하지 말라. 특별히 볼일도 없으면서 바쁜 사람(인맥을 맺었으면 하는 사람)에게 만나자고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전화를 걸 때도 상대를 배려하지 않고 무작정 붙잡고 잡담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중요한 사람을 만날 때, 전화를 할 때는 반드시 상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 4. 용건이 끝나면 바로 일어서라. 1시간 정도 만나기로 했더라도 30분 만에 용건이 끝났으면 길게 끌지 말고 일어난다. 용건이 끝난 다음에 하는 잡담도 1~2분 정도면 충분하다. 이렇게 했을 때 상대는 30분을 벌었다고 생각해 다음 약속을 잡을 때도 ‘그 사람이라면 시간 낭비를 하지 않아 좋다’며 당신이 요구하는 만큼의 시간을 내줄 것이다. 5. 떠날 때는 미련 없이 떠나라. 어렵게 받아낸 약속이라도 상대가 15분 이상 늦을 때는 명함 뒷면에 “오늘은 바쁘신 것 같군요.”라는 메모를 남기고 미련 없이 일어선다. 상황을 적절히 판단하기가 쉽지 않지만 대인관계에서 상대에게 끌려 다니는 것은 금물이다. 자신이 매달리기보다 이런 식으로 상대에게 일종의 ‘빚’을 만들어두는 편이 훨씬 현명한 처사이다.
(no title)
  "♡ 나이 들어 생각해 두어야 할 일 ♡゙   1. Nobody to call on and to meet me! 나이가 들면 "나를 만나러 올 사람도 없고 또  나를 만나자고 하는 사람이 점점 없어진다. "는 것은 참으로 불행하고 외로운 사람이 되는것 입니다.  친한 친구를 적어도 다섯 사람 이상 만들어 두세요! 흉금을 터놓고 모든 일  (죽음, 상속, 건강 등)을 의논할 친구를 남녀 불문하고 두 명 정도는  꼭 만들어 놓으셔요.   2. Nobody to call on by myself! "내가 만나야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세상을 불행하게 산 사람입니다.  친구를 만나고 싶을 땐 전화 하든지  찾아 가세요.   3. Nothing to do! "아무 것도 할 일이 없다는 것 "은 죽은 송장과 같습니다.  무슨 일이든 만들어서 일을 하면서  움직이세요.   4. Nobody to call me, and call to! "나는 아무한테도 전화 할 사람이 없다.  또 전화해 올 사람도 없다."는 것은  참으로 비참한 일입니다.  지금 당장 전화하고 싶은 사람에게  전화하고, 전화할 사람을 만드세요.   5. Nobody to invite me, and Noplace  to attend! "나를 나오라고 연락해 주는 곳(사람)도  없고 불러 주는 곳(사람)도 없다는것"은  인생을 헛 산 것입니다.  나오라는 곳이 있으면 무조건 참석하세요.  그리고 만나세요.   6. Nothing to learn! "나는 아무 것도 더 배울 것이 없다! " 이런 사람은 다 산 사람입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무엇인가 배워야 합니다.  배움의 열정에 불타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오늘부터 당장 무엇인가를 열심히 배우십시요.   7. Nothing to behold in hand! 죽을 때까지 자기 몫은 자기가 꼭 틀켜쥐고  있어여 합니다. 자식들이 잘 해 줄 거라고 또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너무 일찍 유산분배를 하는일은  바보스런 일입니다.   8. Don't be servile, but be proud! 기운 없다고, 못 배웠다고, 못 산다고  절대로 비굴하지 마세요.  당당하게 사세요.  그리고 내가 살아 온 삶을 뽐내고  자랑스러워 하세요. 
판사의 명판결
1930년 어느 상점에서 빵 한 덩이를 훔치고  절도 혐의로 기소된 노인이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판사가 빵을 훔친 이유를 물었습니다.  "판사님, 저는 지금 이혼한 딸과 살고 있는데  딸은 병들었고 두 손녀딸이 굶고 있습니다.  빵 가게 앞을 지나가는데 나도 모르게  그만 손이 나갔습니다. 잘못했습니다." 노인의 말을 들은 방청객들은 노인에게 동정의 시선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공정한 법의 집행을 내려야 하는 판사는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판사는 잠시 후에 다음과 같이  판결을 내렸습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다 할지라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잘못입니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예외가 없습니다.  그래서 법대로 당신을 판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당시 10달러는 노인에게는 너무나도 컸습니다. 노인의 딱한 사정에 선처를 기대했던 방청객들은  실망스럽다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자리에서 일어난 후  법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모자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노인이 빵을 훔쳐야만 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우리 모두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여기 10달러를 제가 내겠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저와 같은 생각을 한다면 50센트를 이 모자에 넣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돈을 거두어 이 노인분에게  다 주도록 하시오." 그렇게 해서 57달러 50센트의 돈이 모였고, 노인은 돈을 받아서 10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남은 47달러 50센트를 손에 쥐고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습니다. 이 명판결로 유명해진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는  그 후 1933년부터 1945년까지 12년 동안  뉴욕 시장을 세 번씩이나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벌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리고 법을 어긴 사람에게 벌은 내리는 이유는  다시는 그런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런데 때로는 누군가가 저지른 작은 잘못은 온전히 그의 잘못만의 아니라 세상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 생겨나는  일도 있습니다. 우리 주변의 아픔을 살펴볼 수 있다면  이 세상의 많은 잘못이 생겨나지 않도록  막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 오늘의 명언 관용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인간애의 소유이다. 우리는 모두 약함과 과오로 만들어져 있다. 우리는 어리석음을 서로 용서한다. 이것이 자연의 제일 법칙이다. – 볼테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관용 #인간애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