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314 여유스런 행운&심술보 탱구

행운이 빼꼼~♡
넉살 좋은 행운이는 막내집사 친구들 틈에
끼어서 늘어집니닷 ㅎㅎ
현관 중문이 조금이라도 열려 있으면 뛰어나가서
놀더니 발바닥이 시커매졌어엿 ㅎㅎㅎ

발바닥 치면서 이게 뭐얔~~~;;; 잔소리해도
뭐 어쩌라냥~~??
이러는듯요 ㅡ ㅡ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리고 탱구는 요즘 막내집사의 휴지통
뒤지는 취미가 생겼다는요~~;;
아까 막내집사가 분리수거를 안했다냥~
종이를 막 버렸다냥??
뚜껑있는 휴지통으로 교체해야것어요 ㅎㅎㅎ
욘석 아무리봐도
참...
심술있게 보인다는요~♡♡♡♡♡♡♡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탱구 욘석....참 냥아치로 자라겄어요......^^ 행운이 귀차니즘 그 분이 자리잡았네ㅋㅋ
@oloon616 넵~🥴🥴 각오하고 있슴돳 ㅎㅎ 행운이는 장난감 갖고 놀다가도 갑자기 철푸덕하고 누워버려요~😌
행운이 아무생각없다냥 땡구 얼굴이장난기가가득 집사님큰일나셨네ㅎㅎㅎ
@oy32487 행운이는 넋이 자주나가고 ㅎㅎ 탱구는 매일 말썽 퍼래이드시전합니닷ㅎㅎ
이제보니 울아기가 아주 극성이 말도못하게 생기셨눼 집사님 이제 진짜 큰일 나셨다냥~^^;;
@pejlove7979 맘 단단히 먹고 사고칠꺼 각오해야겠쥬..;;??😌
@ys7310godqhr 네 이제보니 앞으론 마냥 긔엽지만은 않을듯합니다~🤯👹🤣😣🤬
ㅋㅋㅋ울이뿐이들!ฅ^ω^ฅ
@jhhj4860 이뻐 죽갔어용 ㅎㅎ😍
탱구 가만 보믄 귀가 엄청? 솟아 있는것 같아요! 냥이계의 부처님 귀?😁😁 뾰족하니...사막 여우 같기도 하고... 눈빛이 예사롭지가 않으~😂😂💖💖
@Eolaha 애들이 더 쪼꼬미였을때부터 귀가 커서 베트맨같다고 넘 귀엽다고 했지요ㅎㅎ 얼굴이 작아서 긍가~ 커보이긴해요 ㅎㅎ 욘석 눈빛이 예사롭지 않게 변해가는것 같고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