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ae316
1,000+ Views

춘천구봉산카페거리 구봉산스카이워크 春川九峰山スカイウォーク

춘천 구봉산카페거리 구봉산스카이워크가 있다고 가봤어요. 무섭지만 사진은 여유있는 척~ㅋㅋ
#강원도 #강원도가볼만한곳 #춘천 #춘천가볼만한곳 #구봉산카페거리 #카페 #구봉산스카이워크
春川九峰山カフェ通り。九峰山スカイウォークがあると聞き行ってみました。 怖いけど写真は余裕のあるふりを〜(笑)
#江原道 #春川 #九峰山カフェ通り #カフェ #九峰山スカイウォーク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니언 ; 성수
어니언은 익히 알고있었어요 워낙 성수 베이커리 카페가 많기 때문에 굳이 어니언까지 갈 일이 없었어요 특히 한 곳에 빠지면 그 곳만 가기때문에 훔볼트를 주로 갔기때문에 더 갈 일이 없기도 했구요 http://alvinstyle.com/221756200527 그래도 성수동에서 지내는 동안 어니언을 안가면 안 될 것 같아서 큰 맘먹고 다녀왔어요 어니언은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사람이 참 많더라구요 데이트를 즐기는 사람도 많지만, 관광온 외국인들도 참 많아요 열심히 사진 찍는 외국인들 틈에서 저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네요 옛 건물 그대로를 사용함으로 과거와 현재가 이어지는 느낌이에요 제대로 마감이 되어있지 않은 인테리어를 하나의 장르로 만들었네요 끝까지 마감이 안되어있으면 보통 신경이 거슬리기 마련인데, 익숙한듯 크게 신경쓰이지 않아요 한편으로는 단가를 참 많이 아꼈구나 싶어요 베이커리카페답게 빵종류가 참 다양해요 다 맛있어 보여서 뭘 먹어야할지 고민이 되요 가격이 저렴한 건 아니여서 가벼운 마음으로 왔다가 큰 코다칠 수 있어요 한 쪽에는 빵 재료에 대한 원산지가 적혀있네요 빵을 고르고 카운터로 가면 음료메뉴를 고를 수 가 있어요 성수동은 가성비의 1,000원대부터 다양한 가격의 커피가격이 형성되있거든요 카페도 워낙 많다보니까 성수동 생활에서 골라가는 재미가 더 있었는데 다 추억이네요 점심대신 어니언에서 커피한잔과 빵을 먹었는데 솔직히 배가 차진 않아요 요즘 빵 가격에 정말 후덜덜하네요  그래도 맛난 음식, 좋은 분위기의 곳을 갈려면 열심히 돈 벌어야하는 거겠죠...??? 아쉽게 크로와상은 제가 좋아하는 맛이 아니였어요 그래서 조금은 아쉬웠는지 모르겠네요 아보카도 명란바게트는 5,500원이에요 부드러운 아보카도에 짭짭함이 더해져서 재밌는 맛이에요 이 조합은 누가 만들었는지 진짜 신기하네요 재료만 준비되어 있다면 집에서 만들어 먹고싶어요 잔잔한 분위기 안에서 힙스럽게 만들어주는 어니언에서의 시간도 추억 한 켠으로 남겨져가요 어니언 ; 성수
白으로 만들어진 하루
눈이 내릴 거예요. 설레는 예보가 적중했습니다. 옷을 든든하게 입고 길을 나섭니다. 아무도 밟지 않은 곳을 좋아합니다. 두 발을 살포시 올려뒀다가 신중하게 한 걸음씩 옮깁니다. 어렸을 때부터 스마일 표시를 좋아했습니다. 굳어져만 가는 자아의 얼굴 대신 이 아이는 언제나 제 손끝에 따라 활짝 웃어줍니다. 아, 산에 가야겠습니다. 오랜만에 내린 소중한 눈을 이대로 떠나보낼 수 없습니다. 애정 하는 카페로 가는 길엔 산이 존재합니다. 평지보다 높이 솟아 있는 땅의 부분 위로 백의 세상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뽀드득 뽀드득 소리를 좋아합니다. 눈이 쌓여져 있는 곳이라면 언제든 두 발을 올리는 겁니다. 뽀드득 뽀드득. 미련이 많은 사람은 어떤 계절을 남보다 조금 더 오래 산다 다른 이를 위해 참고 참다가 이 부분만 하며 장갑을 벗고 눈을 쓸었습니다. 기분 좋은 차가움이 손 가득 느껴집니다. 아 너무 좋습니다. 세상이 점묘법이야 빛이 가득한 날엔 그림자 사이로 나타나는 점 하늘 한구석이 번져가 가장 밝은 날 세상의 화상 입은 점들 반짝여 순수 결정체로 가득했던 백의 세계 속에서 흑으로 빛어진 전 가만히 서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암흑'이란 '알 수 없음, 알지 못함'에 붙여진 멋진 은유라는 말이 이해되기 시작합니다. 무수히 많은 것들이 정제되어 가고 있습니다. 이 세계는 지금 통과하고 있는 중이다 눈발이 다시 날리기 시작합니다. Let it go.
별빛 밤 아래 위스키, 몽골#3
게르의 밤은 밤 하늘의 은하수 만큼이나 화려했다. 내부에 나무를 때우는 난로는 장작을 넣었을 땐 반팔에도 땀이날 정도로 더웠지만, 금방 사그라들고 냉기가 게르 안에 퍼진다. 침낭의 보호막이 없었다면 잠도 제대로 못잤을게 분명했다. 그리고 난로에는 장작도 들어가지만 말린 말똥도 연료로서 태워진다. 태워지면서 은밀하고 묵직 쿱쿱한 냄새는 따스함과 맞바꾼 공정거래였다. 다음날 아침, 길의 윤곽들을 온 몸으로 끌어안고 달리고 달려 차강소브라가에 도착했다. 한 때는 물에 잠겨있었다고 하고, 몽골의 그랜드캐년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층층이 쌓인 지층이 융기 해서 마치 누군가가 땅에 크레파스로 줄을 그어놓은것 같았다.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시원시원한 모습과 계곡 사이로 내려가는 길은 다른 세계..까지는 아니고 다른 동네로 이어져 있는 숨겨진 지름길과도 같은 느낌이었다. 모래바닥에 내려가는 길 내내 미끄러짐에 주의해야 했지만 그만큼 내려올 가치가 있었다. 매일 하루 한번씩 작은 마을에 들러 먹을것과 함께 씻기 위한 생수도 구매했다. 오늘 숙소는 현지 유목민의 게르를 빌려 물나오는곳은 커녕 주변에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그래서 5명이 마시고 씻을물로 8리터 구매했다. 아예 대용량으로 4리터씩으로 판매를 하고 있었다. 이날은 밤에 별을 보며 함께 먹을 살라미도 하나 구매했다. 몽골이 고기가 저렴해서 주식이 고기인것 같다. 모든 메뉴들이 고기를 덮고 나온다. 대신 양고기의 냄새는 벗어날 수 없다. 돼지고기는 가격이 비싸 주로 양고기로 나온다. 나도 고기를 무척이나 좋아하는 고기러버 지만 여기서 만큼은 채소가 더 좋았다. 마치, 치킨만 계속 먹다가 콜라 한 모금 마신것 같은 개운함이다. 길을 가다가 화장실이 가고 싶은면 그자리에 세워준다. 문제는 너무 평평하게 뻗은 초원인데 모두의 배려와 함께 우산이 필수품이다. 있어도 야트막한 언덕과 낮은 짧은 풀밖에 없다. 불안불안할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대자연과 하나(?)가 된 느낌이 묘하게 기분좋다 쭉 뻗은 도로에서 사진을 찍고 놀다가 보니 어느새 해가 지기 시작했다. 어두워지기전 숙소에 도착하진 못했지만 지평선을 넘어가는 해의 모습에 모두가 아무말없이 멈춰서서 바라보기만 했다. 지평선에 걸쳐있는 태양과 주변이 노을로 온통 붉게 물든 모습이 지평선 저 너머가 온통 맹열하게 불타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 기세가 푸른 하늘마저 새카맣게 태워버려 밤이 되었다. 숙소에 도착해 푸르공에서 내리자마자 정면에 보이는 북두칠성! 누군가 밤하늘에 북두칠성 모양으로 led등을 달아놓은 줄 알았다. 선명하게 보이는 모습이 너무 비현실적이라 눈으로 보면서도 진짜인지 의심을 했다. 두번째 밤하늘의 별빛을 받기 위해 게르에 짐을 풀자마자 위스키 한 병과 살라미를 주섬주섬 챙기고 밖으로 나왔다. 현지 유목민의 게르라 주변에 아무도 없고 우리만 있었다. 대지의 중심이 된 색바랜 동심의 생각이 들에 괜히 들떴다. 10년도 더 지난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보정도 하지 못했지만 눈에만 담아가기 아까워 셔터를 눌러댔다 돌아가면 사진 보정 하는 것 부터 배워야겠다. 너무 날로 두기엔 아까운 사진들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