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anKorea
1,000+ Views

좌우비대칭 좌우불균형

좌우비대칭 좌우불균형 물론 모든 인간이 좌우비대칭이고 좌우불균형이다. 두손 두발을 쓰는 인간의 필연이다. 어릴 때는 비대칭이나 불균형을 의식하지 못한다. 나이를 먹을수록 운동을 하면 할수록 비대칭과 불균형은 문제가 되기 시작한다. 좌든 우든 더 약한 쪽이 한계의 기준이다. 그럼 사람이 약한 쪽을 기준으로 움직일까? 아니다. 강한 쪽을 기준으로 움직인다. 신체능력의 극대화는 비대칭이나 불균형을 고려하지 않는다. 운동선수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밸런스 트레이닝에 집중한다. 그럼 일반인은 어떻게 할까? 불균형한 상태 그대로 그 격차를 확대한다. 결국 약한 쪽과 강한 쪽이 번갈아 아프다가 강한 쪽이 먼저 부숴진다. 약한 쪽이 아니라 강한 쪽이 먼저 부숴지는 이유는 강한 쪽을 기준으로 동작하고 힘을 쓰며 과부하를 걸어왔기 때문이다. 특히 최대근력이나 최대부하에 치중하는 운동일수록 이 부분은 두드러진다. 한쪽을 더 많이 쓰는 구기종목의 경우 이는 신체 전반의 불균형을 고착화한다. 어깨 척추 골반까지 모두 돌아갈 수 있다. 격기종목도 마찬가지다. 주로 쓰는 손과 발을 위주로 신체의 골격이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부상의 임계점은 강한 쪽을 기준으로 약한 쪽을 쓸 때, 또는 한계치를 기준으로 능력치를 잡을 때다. 약한 쪽을 기준으로 운동해야 좌우의 격차를 좁힐 수 있고, 그래야 좌우의 균형을 잡는 골격의 힘, 프레임을 가질 수 있다. 일반인은 불균형도 크고 그걸 다시 균형잡는 시간도 더 오래걸린다. 기존의 운동방식이 불균형을 고려하지 않기 때문이다. 좌우가 비대칭일 경우엔 대칭을 기준으로 불균형하게 운동해야한다. 그러니까 강한 쪽과 약한 쪽의 운동강도를 반대로 설정해야하는 것이다. 먼저 좌우의 한계를 명확히 판단해야한다. 악력 팔꿈치 어깨근력, 허리 골반 무릎 발목과 발 전체의 차이를 확인해야한다. 잘못된 습관이 지속되는 이유는 좌우의 차이를 무시해서 의식하지 못하거나 아는데 겁을 먹기 때문이다. 그래서 좌우를 따로 하는 운동을 반드시 포함해야한다. 왼팔 오른팔 왼발 오른발을 따로 번갈아하며 그 차이를 스스로 인지해야한다. 차이가 인지되어야 불균형을 개선할 수 있다. 몸이 아주 유연할 경우, 몸이 가벼울 경우 또는 차이가 아주 작은 경우는 불균형의 문제가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결국 한계치로 가면 한쪽에 부하가 쏠린다.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좌우로 번갈아 부하를 주거나 고반복의 운동으로 단련해야한다. 초보자가 가장 실수하는 것이 이 부분이다. 과부하에 집착해서 고중량과 고반복을 제대로 설계하지 못한다. 엔진이 좋고 출력이 좋은 경차라 해서 고중량을 달고 주행하면 결국 차는 퍼진다. 엔진도 별로고 출력도 별로인 suv차는 같은 중량을 달아도 별 손상없이 꾸역꾸역 달릴 수 있다. 그러니까 과부하의 한계중량이라는 것은 자신의 골격이 견디는 한계치에 달렸지 근육량에 달린 것이 아니다. 관절이 한계를 버티는거지 근육이 버티는게 아니다. 정확히는 힘줄이 버틴다. 전에도 언급했지만 신체의 최대장력은 뼈의 굵기에서 나오는거지 근육의 크기에서 나오는게 아니다. 기술적으로 골격과 근육의 차이를 극복하는 방법은 힘줄의 꾸준한 단련밖에는 없다. 그게 유일한 방법이다. 로니 콜먼은 고관절 괴사로 고통받고 있다. 자신의 골격이 들 수 없는 한계를 넘어서 과부하를 주었기 때문이다. 스테로이드로 근육이 늘고 관절에 두꺼운 천을 칭칭감고 억지로 고중량을 드는 것은 관절학대다. 관절이 멀쩡할리가 없다. 최대중량의 정확한 한계치는 어떠한 보조자나 보호장비도 없이 맨몸으로 들었을 때의 무게다. 반대로 말하면 보조자와 보호장비에 의존한 중량은 자신의 최대중량이 아니라 위험중량인 것이다. 그것을 기준으로 운동을 설계하면 당연히 부상위험이 현저히 높아지는 것이고, 이 때 좌우불균형은 심각한 문제가 된다. 불균형을 해소하면서 능력을 키워나갈 길은 하나밖에 없다. 고반복을 길게 꾸준히 수행하는 것이다. 이쪽이 더 안전하고 회복도 빠르다. 물론 중량일 경우는 긴 사이클이 필요하다. 이건 내추럴빌더와 리프터의 방법이 정확하다. 맨몸으로도 얼마든지 한계를 시도할 수 있다. 대신 이쪽은 근육보다 관절에 더 집중된다. 한팔로 턱걸이하고 한발로 스쿼트를 하면된다. 한팔로 버티고 한발로 버티면 된다. 횟수를 쪼개서 최대한 많이 하면된다. 백번, 이백번, 삼백번. 고중량만 최고고 고반복은 별로라 생각할 필요없다. 균형이든 성장이든 회복이든 초보자와 일반인은 맨몸의 고반복이 월등히 유리하다. 헬스산업에 속아 안전과 효율을 따져보지 않았을 뿐이다. 그냥 팔과 다리를 쓰는 것이다. 팔쓰고 다리쓰고 몸통쓰는게 전부다. 좌우비대칭도 좌우불균형도 팔다리의 본질을 자꾸 까먹어서 그런 것이다. 이두나 삼두, 허벅지나 엉덩이가 중요한게 아니라 어깨와 골반이 어떻게 움직이는가,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 그게 본질이다. 사람의 몸은 복잡하게 설계된 기계가 아니다. 단순할수록 안전하고 단순할수록 효율적이다. 자꾸 복잡하게 운동하니까 능률도 안오르고 불균형으로 가는 것이다. 관절이 돌아가며 아픈데 균형이 잡힐 리가 있나. 강화될 리가 있나. 복잡한걸 배우려니 돈은 돈대로 시간은 시간대로 든다. 거기에 욕심이 개입하면 부상을 입는다. 애초에 방향이 잘못된 것이다. 그래서 방법도 잘못되었다. 시간이 지나면 통합되겠지만, 굳이 뻔한 결과를 내 몸으로 시험할 필요는 없다. 진짜 강해지고 싶으면 욕심을 내려놓고 맨몸으로 운동해라. 진실은 단순하다. 대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