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방콕 마지막날...

장모님 모시고 셤셤 놀다보니 열흘이 다 지나갔네요 ㅎ
두시간 레잍 체크아웃하고 짐 맡기고 아이콘씨암 가보려구요.
여기서도 투어리스트카드 만들었지만 쓸일이 없었어요 ㅎ
meet u가 아니라 meat u ㅋㅋㅋ. 우린 마지막까지 고기를 먹습니다^^
식사하기전에 잠깐 식당 바깥으로 나가서 짜오프라야강변 구경... 디너크루즈 출발지였던 샹그릴라 호텔이 바로 건너편에 보이네요. 여기 야외에서도 식사를 하던데 저흰 에콘 아래서 먹는걸로...
고기가 규격제품처럼 딱 저 모양으로 나오더라구요. 다림질하듯 저렇게 고기를 구워줍니다 ㅋ
방콕에서 마지막 낮술은 너로 결정... 캬, 샴페인 마시는 기분인데요 ㅋ
이건 추억의 옛날 도시락 비빔밥? 메뉴에 있더라구요 ㅎ
밥먹고 쇼핑 좀 하고 밖으로 나오니 화려한 아이콘씨암이... 근처에서 발마사지 한번 받고 숙소로...
숙소에서 다시 공항으로... 젤먼저 택스리펀 받기... 머 고가제품 같은건 없으니 슝슝슝...
와, 수완나품 공항 넓다는거 다시 한번 실감... 다리 아파요 ㅋㅋㅋ
아들은 마지막으로 한번더 식사... 그래선지 기내식을 마다하더라구요 ㅋ
자, 이제 홈스윗홈으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잠깐 속초
평창 찍고 속초로 넘어와서 아점먹고 커피까지 한잔했으니 이제 숙소로 가봅니다. 가끔 대포항에 오면 보였던 라마다. 전망은 좋겠구나 한번 방문해봐야지 하는 생각은 했었는데 이번에 방문하게 됐네요. 서울에 라마다 르네상스가 없어지고 그 이후 전국에 우후죽순처럼 생긴 라마다 이름 달린 호텔들은 비지니스에 중저가 정책들을 추구하다보니 시설들이 좀 그랬었는데 여긴 어떨까요. https://vin.gl/p/2651027?isrc=copylink 작년에 갔던 평창 라마다는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제 손 보이시나요 ㅋ 세면대를 밖으로 빼놨네요. 한정된 공간에 룸을 많이 집어넣으려고 세면대를 밖으로 빼놓은게 아닐까요. 여기에 세면대를 넣으면 욕실 공간을 더 넓혀야되니 세면대를 밖으로 뽑은것 같아요. 최대한 룸을 많이 뽑자는 머 그런 의도인듯요. 복도에서 바라본 풍경... 룸에서 바로 바다가 보이는건 거의 유일무이한 장점인듯요 ㅋ. 저흰 연휴 마지막날이라 저렴한 가격대로 왔지만 여기 연휴나 여름 휴가철엔 가격이 꽤 하는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런데 다회용 슬리퍼라니... 리셉션에 따로 물어보니 저것 뿐이라고 ㅡ.,ㅡ https://vin.gl/p/1995107?isrc=copylink 예전 속초의 더클래스300 이라는 호텔에 묵은적이 있는데 거긴 슬리퍼가 없었는데 요청을 하니 다회용 고무슬리퍼를 선심쓰듯이 주더라구요. 여긴 다시 안갑니다 ㅎ 숙소에 들어오면 돌입하는 기본자세... 한잔하러 갑니다... 요렇게해서 10만원입니다. 부산에서 회 자주 먹지만 머 관광지니까요. 계속 운동화신고 있을수도 없고해서... 죠리퐁 안주삼아... 덥냐 아들아! 파도 소리가 한여름 태풍올때처럼... 아침에도 파도소리에 일어났습니다 ㅋ 부산에 살고있어서 큰 감흥은 없지만 ㅎ. 라마다 가격대가 저렴할때 한번 정도 다녀오는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연휴나 휴가철엔.비싸서 비추... 저희는 다음에는 안올것 같아요... 아, 동해휴게소 강원도 산불났을때 왔었는데 아직 그때 흔적이 살짝 남아있네요. 동해바다가 보이는 휴게소^^ 햐, 왕돈가스 진짜 맛도 양도 왕이네요 ㅋ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어제 저녁도 아들이 세뱃돈으로 삼겹살을 쐈어요 ㅋ. 저 대패 좋아하긴 하지만 저 효능에 의문이 많이 드는데요...
방콕 만찬
방콕여행 다녀온지 얼마 안됐는데 오늘도 방콕 ㅋ. 와입이 저녁으로 뭘 좀 만들어 달라고 하더라구요. https://vin.gl/p/2648131?isrc=copylink 이 아이 데려와서 쌀국수 한번 해먹고 그이후론 방치... 그게 저 쌀국수 한봉이 4인분이라 함부로 뜯기가 망설여져서요. 간만에 이 아이 이용해서 요리 한번 해보려고 꺼내 봤습니다. 일단 면을 끓여줍니다. 그동안 모아뒀던 라면 스프 좀 이용해 주려구요. 라면 끓이듯 끓여줬다가... 요렇게 국물은 버려줍니다. 깍둑썰기한 스팸을 방금 그 면에 넣어 줍니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방금 그 면에다 굴소스와 스테이크 시즈닝을 넣고 불위에서 볶아줍니다. 양이 많아서 볶았다기보단 뒤적였다는게 맞는말인듯요 ㅋ 마지막으로 파슬리 가루 좀 뿌려줬습니다. 왕꼬막도 이번에 처리하려구요. 그런데 냉장고에 뭐 꼬막과 함께 넣을만한 야채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소고기 미역국 라면 건더기 스프를 써줍니다. 물에 끓여내니 생미역 느낌나죠 ㅎ 팔도 비빔장을 투하해줬습니다... 오늘 저희집 저녁 식탁 표정입니다. 양이 많긴하네요 ㅎ 와입이 군만두까지 내왔어요. 음, 일단 오늘의 저녁식사는 제 느낌에는 실패였어요. 음식이 반 이상이 남았거든요. 면을 다루는건 특히 끓였다 다시 볶아주는건 참 어려운것 같았어요. 오늘의 실패의 이유가 재료의 부재에서만 오는건 전혀 아닌것 같아요 ㅋ.
[서귀포 하모리] 모슬포항 가파도수산
함께 여행을 간 이과장이 대방어를 꼭 먹고 싶다해서 <오늘은회> 라는 곳에 가려고 했는데 분명 연중무휴인데 전화하니까 휴무란다! 사장님, 너무해요! 부랴부랴 모슬포항에 대방어를 검색하기 시작. 대방어와 고등어, 그리고 딱새우를 같이 맛볼 수 있는 곳이 있었다. 포스팅을 몇 개 본 후에 확신이 생겼다. 아, 이집이다! 렌트카를 타고 바로 출발. 결과부터 말하자면 대성공. 가격대비 훌륭한 음식의 양과 맛, 그리고 비쥬얼이 일단 압도적이었다. 딱새우는 그냥 어딜 가든 맛있구나. 아, 사실 시장에서 사는 딱새우는 손질한지 시간이 꽤 된 것들이라서 비릴 수 있으니 비린내를 싫어한다면 그냥 돈을 좀 더 주고 식당에서 먹는게 훨씬 이득이다. 비쥬얼에만 속지 말지어다! 하지만 이곳 <가파도수산>은 비쥬얼도 완벽했으니 참으로 감동일 수 밖에 없었다. 8만원짜리 세트에 3만원짜리 대방어 맛보기를 추가해서 음식가격은 4인 총 11만원 밖에 나오지 않았다. 저탄고지로 인해 술을 최소한으로 하고 있어서인지 술값이 많이 굳는 요즘. 그리고 고등어회와 같이 먹으라고 단촛물이 섞인 밥과 김을 함께 주신다. 이것 또한 별미 중에 별미. 딱새우회는 다 먹고 난 뒤에 머리로 버터구이나 라면을 해주신다. 버터구이 먹을 때는 딱새우한테 안찔리게 조심, 또 조심. (저번에 버터구이 먹다가 찔려서 입에서 피났음) 모슬포항에는 대방어를 파는 유명한 곳들이 많다. 이곳은 대방어가 주는 아니니 대방어를 많이 먹고 싶으신 분들은 다른 곳을 검색해서 가시길. 이곳은 다양하게 제주도의 해산물을 즐기고자 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시길 추천. - : 가파도수산 in Jeju-do 2020 / Canon M6 Mark II 모든 사진에는 저작권이 있습니다. 허락 없이 사용하실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잠깐 대전...
서울가는길에 간만에 대전에 잠깐 들렀습니다... 숙소는 항상가는 롯데시티... 명절 연휴 전인데 손님들 엄청 많더라구요... 이번엔 숙소옆 고깃집을 가볼까 했는데 딱 그집만 문을 닫았더라구요. 그래서 다시 항상 가던 bhc로... 이제 우린 한잔할꺼에요 ㅋ 조이마루 bhc 가기전에 항상 지나치는 라쿠엔 스시... 여긴 언젠가 가서 먹어야지 먹어야지 했는데 그게 쉽지가 않더라구요. 예약을 하고 가야 식사를 할수 있다고 해서요. 부산에서 대전까지 언제 도착할지 도중에 길이 막힐지 어쩔지 알수가 없어서 예약을 하기가 그렇더라구요. 오마카세 1인 7만원짜리가 어떻게 나올지 진짜 궁금하긴 하더라구요. 근데 와입이 검색을 하더니 스시 테잌아웃이 된다는걸 알게 됐습니다. 그것도 치킨을 뜯으면서 검색을 해서 말이죠 ㅋㅋㅋ. 치킨에 노가리에 감자에 치즈스틱까지 먹었지만 우린 할수 있다는 자세로 스시 14피스짜리 3개를 주문했습니다. 아마 이날 라쿠엔의 스시는 저희가 다 처리했을겁니다. 머 모양은 그럭저럭이죠. 근데 맛은 괜찮았습니다. 다음에도 테잌아웃해서 먹고싶네요 ㅎ 숙소에서 또 판 벌였습니다 ㅋ 아, 츄르릅... 아, 과음하는데요 ㅡ.,ㅡ 자, 이제 열심히 서울로... 오창휴게소에서 아점으로 우동 먹다가 발견한 나이키... 아니 나이스^^ 혹시 나폴레온이랑 캡틴큐를 아시나요? 부모님집엔 재밌는 술잔이 참 많네요 ㅋ 이건 작년 연말에 왔을때 내주신 잔 ㅋ
마마 라멘 오리고기맛
와입은 한국에도 맛있는 라면이 많은데 방콕에서 사간 라면을 먹을거 같냐고 ㅡ.,ㅡ 하지만 저는 꿋꿋이 고메마켓을 털었습니다. 그래봤자 태국 라면들 사이즈가 작아서 머 그닥 양이 많은거 같지도 않았답니다. 먼저 태국 뿐만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유명한 마마 라면을 개봉해 보려구요. 근데 이 아이 보시다시피 라멘이라고 일본어로도 써여있네요. 태국이 만든 오리고기맛 라멘인건가... 예전에 가족여행으로 오사카를 간적이 있고 아들과 둘이서 후쿠오카랑 도쿄를 간적이 있는데 그때 무조건 최소 1일 1라멘이었거든요. 1일 2라멘 한적도 ㅡ..ㅡ 그래서 아들과 둘이서 이 아이를 먼저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라멘 4봉지가 들어 있네요. 근데 사이즈가 귀여워요 ㅎ 튀기지 않은 건면이네요. ㅋ 누룽지 사이즈죠... 스프는 이렇게... 칠리랑 분말스프가 이렇게 붙어있더라구요. 작은건 오리고기맛을 내는 액체스프였어요. 끓는물에 면과 스프를 투하후 끓여줍니다. 3분 정도 끓여준거 같아요. 그냥 라면 같죠? 아들과 저의 맛평은 이렇습니다. 일단 저희가 먹어봤던 라멘 맛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라면맛도 아니었구요. 저흰 이 아이를 먹으면서 베트남에서 먹던 쌀국수를 떠올렸습니다. 얇은건면이라서 그렇게 느꼈던걸까요... 쌀국수 면에 라면 국물이 콜라보 된 느낌이랄까요 ㅋ. 일단 태국 라면의 세계에 무난하게 첫발을 내딛은거 같아서 남아있는 아이들에 대한 두려움이 살짝 없어져서 다행이었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