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 Views

브라운브레스 20 봄, 여름 컬렉션 룩북

‘NO MERE FAKE NEWS’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20 봄, 여름 시즌을 한발 앞서 시작한다. 시즌 타이틀은 ‘NO MERE FAKE NEWS’. 자신 또는 그들이 속한 집단의 이익을 위해 거짓말을 일삼고 선동하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첫 발매로 택한 제품은 가방. 신학기를 맞아 백팩 위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존 브라운브레스의 가방의 아이덴티티였던 효율적인 수납과 구성으로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 백팩 9종과 토트백 2종 그리고 이번 시즌 새롭게 발매하는 브리프케이스 1종까지 총 12종이 그것. 한편, 이번 룩북은 일러스트레이터 작가 김현주와의 코웍으로 진행됐다. 일러스트 작가로써 자신만의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김현주 작가가 생각하는 이번 시즌 주제 ‘NO MERE FAKE NEWS’를 표현한 일러스트와 브라운브레스의 룩북을 결합해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브라운브레스 20 봄, 여름 컬렉션은 Part.1 가방을 시작으로 오는 2월 10일 어패럴 라인이 발매될 예정이다. 구매는 여기서.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레고리, 의류 컬렉션 확대하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도약
그레고리만의 헤리티지를 반영한 캠페인도 함께 진행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 그레고리(GREGORY)가 17 가을, 겨울 시즌부터 의류 컬렉션을 본격적으로 론칭하고 아웃도어 DNA에 기반을 둔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도약한다. 그레고리는 ‘배낭은 입는 것처럼 편해야 한다’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이념 아래,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일상생활부터 전문 아웃도어 활동에 이르기까지 편안함을 제공하는 가방을 선보여왔다. 특히, 올해 4월에는 창립 40주년을 맞아 티셔츠와 모자로 구성된 의류 컬렉션을 세계 최초로 국내에 첫 출시했으며,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이번 가을, 겨울 시즌부터는 전 세계적으로 의류 컬렉션을 확장해 선보인다. 이번 그레고리의 17 가을, 겨울 의류 컬렉션은 맨투맨과 후드티를 비롯해 블루종, 재킷, 파카 등 다가오는 환절기 및 겨울철에 유용한 아이템들로 구성되었다. 이는 그레고리 백팩의 기능성에서 파생된 디자인을 계승하는 동시에 주요 타겟인 20~30대 소비자를 겨냥해 미니멀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한편, 그레고리는 의류 컬렉션 확대와 함께 매 시즌 트렌드를 선도하는 도시를 선정해 그레고리만의 헤리티지를 반영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빈티지한 매력을 품은 도시 브루클린을 선정, 미국 미식축구리그 선수 출신의 저스틴 할리, 랜드 스케이퍼 카이 테일러, 가수 마르게리타 비쉬티아코바와 함께 스트리트 감성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뛰어난 기능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그레고리의 17 가을, 겨울 의류 컬렉션은 그레고리 상수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롯데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 목동점, 디큐브시티점, 롯데 수원몰 및 롯데백화점 울산, 광복점 등 전국 20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해당 공식 홈페이지(samsonitemall.co.kr)를 통해 확인해보자.
나이들수록 청자켓을 왜 피하죠?
[코디 난이도★★] 30대,40대 중년남성의 캐주얼하면서 꾸안꾸 느낌의 데님 청자켓 코디를 한번 추천해 보겠습니다. 패션스타일 초보자를 위한 코너이기 때문에 패션용어나 패션 유행어가 있을 때는 약간 설명도 겸하도록 하겠습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점점 피하는 아이템이 있는데 그중 데님 청자켓이 아닐까 싶습니다. '데님자켓, 청자켓' 이라고 하면 10대,20대의 전유물처럼 느껴지는 패션 아이템이기도 한데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3040의 중년남성들과 기혼남들에게 있어서 막 입기에 많이 편하지도 않고, 은근히 코디하기가 까다로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꾸안꾸'라는 용어는 '꾸민듯 안꾸민듯'의 줄임 표현인데 사진의 인물처럼 데님자켓+무지 티셔츠+블랙 팬츠+캔버스화... 이렇게 아이템만 따로 놓고 보자면 아주 단조롭고 어렵지 않아보이는 코디이지만 막상 입어보면 왠지 내추럴하게 어울려 보이기가 어려운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암튼 특별히 다림질이나 깔끔,단정한 이미지의 연출이 아닌 꾸안꾸 느낌이기 때문에 그냥 무심코 입어도 캐주얼하고 젊은 표현을 하기에는 데님 청자켓은 아주 좋은 패션 아이템입니다. 얇지도 두껍지도 않은 전형적인 다계절용 데님자켓 소재입니다. 그동안 너무 교과서적이고 흔한 청자켓만 봤다면 밋밋하지 않은 적절한 디테일과 스티치의 활용이 매우 잘 어우러진 느낌입니다. 청자켓의 활용은 코디에서 돋보이는데 후드티를 이너로 입고 꺼내 입는 레이어드를 하시면 트렌디한 젊음이 연출됩니다. 안감은 부드럽고, 겉감은 와플 조직의 니트성 촉감을 가진 신축성이 좋은 티셔츠입니다. 구김감이 적고, 핏감이 탄탄하고 깔끔해서 단정한 세미스타일이나 캐주얼한 코디에도 무난히 잘 어울립니다. 엉덩이와 허벅지는 넉넉한 여유감이 있고, 무릎아래부터 밑단까지는 슬림하게 좁아지는 테이퍼드 핏 입니다.봄,가을 등 다계절 입기에 부담스럽지 않고 내구성도 튼튼해 보이는 호불호가 없는 스탠다드한 워싱감과 두께감입니다. 큰 특별함은 없지만 넉넉하고 편안하게 부담없이 입고 다닐수 있는 데일리 청바지를 원하신다면 손실없는 가성비로서 추천해 드립니다! 30대,40대 중년남성들의 데님자켓, 청자켓에 대한 약간 고지식한(?) 고정관념을 이 기회에 벗어나 보셨으면 합니다. 데님 청자켓의 장점은 일단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특별히 세탁이나 관리도 필요없기에 패션 코디에 대한 귀차니즘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더욱 추천드리고 싶네요. 위의 추천 코디처럼 무난한 티셔츠, 블랙 바지 등 이미 자신의 옷장에 있을 법한 아이템이라서 큰 비용없이도 좋은 스타일링이 될 것 입니다. 파이팅~!! * 출처 : 해당 코디 정보 및 코디 상품 - 네이버 검색 '토키오'
퍼오는 귀신썰) 톡방에서 가져온 이야기 모음.jpg
안녕! 내가 줄 것도 있고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었네 점심시간 잠시 빙글 톡방 들어갔다가 생각이 났어. 요즘 많이들 힘들지? 나가지 못 해서 힘들고, 어쩔 수 없이 나가도 사람들 만나기 껄끄럽고, 괜한 죄책감이 드는 날도 많고 친구들과 약속 잡기도 꺼려져서 혼자인 날이 대부분이고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이렇게 힘든 날들 작게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싶어서 부적을 하나 가져왔어 ㅎㅎ 귀엽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부적 잡귀를 쫓아내는 부적이야 핸드폰에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믿어 보자! 이 부적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star2759667 님이 주신거야 ㅎㅎ 잡귀 물럿거라! 나쁜 일들 다 물럿거라! 코로나 물럿거라! 그래서 오늘은 이 톡방에서 여러분이 나눠준 이야기를 여기다 옮겨 볼게. 아무래도 톡방보다는 카드로 쓰는 걸 보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많이들 못 보는 게 아쉬워서 말야. 1. @kyybabo 님의 이야기 조상신의 이야기. 흥미 돋지 않아? 여태 내가 가져온 이야기들 속에서도 조상신은 자주 등장했잖아.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또는 묘가 잘못 돼서 자손들을 해코지하는 이야기에서부터 돌아가시고서도 자손들을 지키기 위해 금기를 깨는 분들까지. 뭐 산 사람들도 자신을 챙겨주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더 마음이 가기 마련이니까 싶다가도 그렇다고 제사를 지내주지 않는다고 해코지를 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잖아. 그리고 그 결론은 귀신이 되고 나면 마음이 단순해 져서 그런거다-였고. '잊혀진다'는 건 정말 슬픈 거니까, 적어도 제사때 만큼은 기억하자는 의미에서도 나쁘진 않은 거 아닐까? 2. @minji4726 님의 이야기 개도 알아 본 걸까? 동물들은 사람이 보지 못 하는 걸 본다잖아. 사람들이 보지 못 한 어떤 기운을 개가 먼저 알아챈 게 아닐까 싶어. 그러고보니 요즘 개들도 여간 힘든 게 아닐 거야. 나가고 싶은 마음 잔뜩일텐데 이전보다 산책도 줄었을테고... 근데 또 달리 생각하면 이전보다 주인이 집에 있는 날이 많아져서 더 신났을 수도 있겠다 ㅎㅎ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톡방 한 번 들러 볼래? 남들에게는 하기 힘들었던 이야기, 여기서 나누다 보면 답답한 마음이 조금 가실지도 몰라. 정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때문에 세상을 떠났지만 또 지구의 인구를 따져보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으로 대기 환경이 개선되면서 오히려 실질적으로 죽는 사람이 줄었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하지? 우리 주변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나는데 우리가 보지 못 했던 죽음들이 줄었다고 하니. 주변에 조금 더 시선을 둬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어. 조금만 더 참아 보자 우리. 적어도 밀폐+밀집한 공간에는 가지 않도록 해. 부득이하게 가야 한다면 마스크는 꼭 착용하고. 알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