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planet
10,000+ Views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구여워 미치겄다ㅋㅋㅋㅋ
그와중에 숨쉬나안쉬나 확인함ㅋㅋㅋㄱㅋ
숨쉬는 거 확인할 때 꼬리 흔듬ㅋㅋㅋ
대단한댕댕이네...!
읏촤!! 읏촤촤!! ᆢ요쉨히 안일어나네?ᆢ숨쉰체 발견됐나? 읏촤! 읏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옹이네] 귀여운 야옹이
안녕하세옹 그냥 야옹이 귀여워서 올리는 뻘글이에옹 화장실 치우러 갔더니 창문으로 얼굴 빼꼼 내다보고 있길래 문 앞에 있어~ 들어갈게! 라고 했더니 제가 항상 들어가던 문 쪽으로 가서 문을 바라보고 앉더라구요ㅋㅋㅋㅋ 앉아서는 문 한 번, 창문 한 번 번갈아가면서 쳐다보고ㅋㅋㅋ 마당냥이일때도 놀자고 창문 앞에서 부르길래 응 나갈게~ 라고 하면 -야옹- 하고는 현관문 앞에 가서 앉아있었는데 아무래도 말을 알아듣는 것 같아요ㅋㅋㅋㅋㅋ 못 알아들어도 귀여웡😸🐈😻 비록 새 스크래쳐 자리를 종종 빼앗기는 것 같기는 하지만 야옹이는 개의치않아요ㅋㅋㅋㅋ 야옹이가 눕는 곳이 침대이고 눈 감고 자면 그만인 것을ㅋㅋㅋ 오늘보니까 오곡이들 젖 뗄 때가 됐는지 젖 안 물리고 피하는 것 같더라구용 오곡이들도 벌써 그렇게 컸나봐요 오곡이들은 오늘이 묘생 42일차에옹 시간이 진짜로 빠르네옹 (겁 준 거 아님. 밖에서 큰 소리가 났을 때 찍은 사진임. 농부는 아무 짓도 하지않았음. 농부는 그저 야옹이 사진을 찍고 있었음) 오곡이들 요즘 몹시 활동적이어서 사진이든 영상이든 찍기가 쉽지가 않네옹 신문지만 보이면 다 찢어놓고 물어뜯어놔용 낚시대도 다 부러져서 고영희 낚시대를 한번 만들어볼까 생각 중이구용 농부는 점점 청소봇이 되고 있어용 마지막으로 야옹이는 정수리도 귀여워용 안녕히계세옹 또 올게용😻😻
껌딱지처럼 붙어있는 20살의 아기 고양이
미국, 알링턴에 있는 동물보호소(Purrent Pals)에 여느 때와 같이 고양이 한 마리가 입소했습니다. 보호소에 있는 대부분의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녀석 역시 안타까운 사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18살이 되어서 보호소에 버려진 노령묘, 새미입니다. 영역 동물인 고양이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특히 18살이나 된 새미에게는 더욱 어려운 일일 수도 있지요. 하지만 새미는 무언가 달라 보였습니다. "새미는 나이에 맞게 항상 침착하고 여유로운 태도를 유지하는 녀석이에요." 새미는 낯선 장소에도 그리고 안면을 익힌 지 얼마 안 된 보호소 봉사자들에도 곧잘 적응했습니다. 앙증맞은 앞발로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 햇빛이 있는 곳이라면 개방된 곳에서도 금방 낮잠을 자는 등 사람에 대한 불신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보호소 관계자가 나이 많은 고양이의 안타까운 현실에 대해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노령묘를 입양하고 싶어 하지 않아요. 보호소에 오랫동안 일을 해온 사람들 역시 이 슬픈 사실을 경험으로 느끼고 있죠." 이어 관계자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새미를 만난 사람들은 모두 녀석이 곧 좋은 보호자를 만나게 될 거란 걸 확신했어요." 얼마 지나지 않아 보호소 문을 열고 한 남성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새미의 두 번째 운명의 사랑이 된 집사 팀 씨입니다. 팀 씨는 널찍한 복도에 홀로 앉아 있는 새미를 보고 다가와 손을 내밀었고, 새미는 처음 만난 팀 씨의 손을 껴안고 팔에 얼굴을 비비며 친근감을 표현했습니다.  팀 씨가 활짝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녀석이 저에게 팔짱을 낀 순간 운명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 당시 새미가 꼭 껴안은 팔짱은 2년이 지난 지금도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새미는 팀 씨의 팔을 꼭 껴안고 있습니다. "새미가 20살이 되었지만, 제 눈에는 이제 2살 된 아기 고양이일 뿐입니다." 새미는 20살을 기념하는 생일 케이크를 먹고는, 다시 아장아장 기어 와 팀 씨의 팔에 발을 집어넣으며 팔짱을 끼었습니다. 팀 씨는 자신의 팔에 껌딱지처럼 들러붙어 있는 새미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어려운 일(나이 많은 동물을 입양한 것)을 했다며 놀라워하곤 해요. 하지만 전혀 놀랄 필요 없어요. 전 그거 가장 사랑스럽고, 친절한 고양이를 골랐을 뿐이에요. 모두가 그러는 것처럼요. 다만 나이를 고려하지 않았을 뿐이죠." P.S 너네가 두 눈을 감는 그날까지 영원한 아기란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풍작이애오? 고양이 나무에 열린 열매들
어느덧 무더운 더위와 함께 과일 수확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데요. 좋은 과일의 조건은 충분한 일조량과 영양분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고양이 나무에 열리는 열매의 건강한 조건과 주의사항을 살펴보려고 하는데요. 나무에 열린 열매들을 함께 살펴보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01. 올해는 풍작이애오! 하나 둘 셋 넷... 세상에. 고양이 나무에 열매가 12마리나 열렸어요! 이거 시작부터 느낌이 아주 좋은데요? 02. 심봤다! 음. 이 나무에는 열매가 1마리밖에 열리지 않았는데요. 통통한 뱃살과 두툼한 엉덩이를 보니, 아무래도 나무의 영양분이 하나의 열매에 몰빵이 된 것 같군요! 아니, 이 열매 10kg은 거뜬히 넘겠는걸요?  03. 포도나무에 열린 고양이 포도나무에 고양이 열매가 열렸어요. 아직 열린지 얼마 안 된 아기 열매 같은데요. 포도가 고양이 열매에게 독이 될 수도 있는 만큼 조마조마한 마음도 드는데요. 농부 아저씨가 열매를 조심스럽게 수확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04. 쉿! 열매가 도망간다고요! 하지만 고양이 열매를 수확하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아요. 열매는 얌전히 나무에 매달려있는 것 같지만 하늘을 향해 활짝 열린 귀가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인데요. 초보 농부들은 열매를 수확하려고 다가가다가 오히려 열매를 멀리 쫓아버리곤 합니다. 그냥 열매가 잘 쉬게 내버려 두는 건 어떨까요! 05. 고양이 나무가 무엇이죠? 초보 농부들은 고양이 열매가 무작위로 열린다고 생각하기 십상인데요. 열매는 자신을 위협하는 낯선 동물을 싫어하기 때문에 높고 안전한 곳을 선호해요. 동시에 열매가 사냥감을 관찰할 수 있는 곳이면 일석이조이죠! 06. 만지고 싶나요? 열매가 심사숙고 끝에 자리 잡은 나무예요. 만지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편히 쉴 수 있도록 내버려 두는 건 어떨까요? 07. 녹아버릴 것 같은데 앗. 열매가 너무 익어서 흘러내리기 직전인데요. 하지만 걱정할 것 없어요. 열매는 높은 곳에서 뛰어내려도 힘을 분산시킬 수 있는 관절과 유연한 몸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08. 주차장에 열린 고양이  도심에 탐스러운 고양이 열매가 하나 열렸어요. 눈을 뜨고 무언가를 관찰하는 걸 보니 재밌는 거라도 발견한 걸까요?  09. 새순이 돋아나라 고양이 나무에 새순이 돋아나고 있는데요. 열매의 아기자기한 귀가 활짝 열리고 엉덩이가 통통한 것으로 보아 금방 독립할 것 같습니다.  P.S 고양이 나무, 올해에도 풍년이길 바라요! 꼬리스토리가 드렬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