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morningman
10,000+ Views

어느 종교 단체의 홍보 방법.jpg (꿀잼 주의)

빙글 죽순이 짤둥쓰
며칠 전 빙글을 보다가 아무 생각 없이 카드를 하나 눌렀는데
뭐여 '그' 종교 홍보카드인거예여 (A.K.A.신천지)
제목은 그게 아니었는디 내용이 너무 물 흐르듯 홍보로 넘어 가는데 하마터면 깜빡 속을 뻔 했지 뭐예여?

종교는 언짢지만 의식의 흐름이 귀여울 정도로 웃겨서 ㅋㅋㅋㅋ 마침 칼퇴도 했겠다 할 일도 없어서 사뿐하게 신고 버튼을 즈려 밟아 준 후 빙글에 올라온 '그' 종교 홍보 카드들을 검색해 봐쯥니다! 전 검색왕이니까요!

다 웃긴 건 아니고 패턴이 있더라구여

1. 제목으로 낚았지만 내용은 그냥 홍보 : 빙글에서는 이미지가 바로 보여서 실패
2. 제목도 내용도 다른 얘긴데 사이트 클릭하면 그 종교 홈페이지
3. 기독교 욕하면서 그 종교 홍보
4. 의식의 흐름 따라 : 제목과 내용은 일상적인데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그 종교 홍보로 감

4번째 패턴이 너무 웃겨서 빙글에 올라온 카드들 몇 개 공유해 봅니다 ㅋ
- 꼭 끝까지 읽어 주세요 -

1. 꺼내요
당이 떨어질 땐 초콜렛을 꺼내 먹고 마음이 힘들 땐 그 종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이트 주소는 혹시 모르니까 지워쪄염
내 카드 보고 그 종교 관심 가지면 때찌때찌 할거야 ㅇㅋ?


2. 꺼내요 2
추워서 롱패딩을 넣을까 하다가 다시 꺼냈는데 꺼낸 김에 말씀도 꺼내 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 이 의식의 흐름 뭐져
이 분 왜 여기서 이 센스를 낭비하고 계시나여


3. 요즘 다육이에 빠졌어요!!
공기 정화 식물과 더불어 우리 마음도 정화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와 흐름 오졌다 래퍼하셔도 될 듯


4. 영영이별 ♡
아재개그까지 사용하심


5. 손세이셔널
골결정력이 중요한 이 때 쏘신 결정적인 글 ㅋㅋㅋㅋㅋ


아 찾아보다가 뿜음 ㅋㅋㅋㅋㅋㅋㅋ
슨샌님덜 이런 센스 저기서 쓰시지 마시구 세상으로 나오셔서 나나연 하세여...
혼자서도 오롯이 설 수 있으셔야 합니다 열분덜
삶이 힘들다고 저런 종교에 기대지 마세여
그럼 날 놓치게 될거야

정 종교가 필요하다 싶으시면 차라리 나나연교를 만들든지 해야지
물론 교주는 따로 없고 모든 분이 자신의 주인인 곳입니다 ㅋㅋㅋㅋ
모두 나나연으로 오세여!!!!!!
2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글은 나나연 선교활동 글인가요?ㅋㅋㄱㅋㅋ
@guswnvorjfl 아~소름 굿**맨님이 나나연 교주였어 무척이나 위험하군~~
@guswnvorjfl 들킴ㅋㅋ
바보천지 신천지 ㅋㅋ
@hunyo 오 라임 찢으셨는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의 뭐 쇼미더신천지
아 신천지.......대한민국에서 쓰레기로는 탑오브더탑
@HSuh 원탑
이것도 물흐르듯 광고하는데???
@aa436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흉내만 내도 좋은 것
옛날 어느 마을에 새로 부임한 원님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저잣거리를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는 중 어느 작은 초가집에서 들려오는 말소리에 잠시 가던 길을 멈추었습니다. “어머니. 아, 하세요. 밥 한 숟가락 드립니다. 다시 아 하세요. 이번엔 나물 반찬 드립니다. 어머니. 오늘은 날씨가 정말 좋네요. 하늘은 파랗고 뭉게구름이 조금 흘러가고 있습니다. 자, 이번에는 생선 반찬 드립니다.” ​ 원님이 그 초가집을 몰래 들여다보니 한 청년이, 앞이 보이지 않는 어머니에게 눈으로 보이는 모든 것을 설명하면서, 생선의 가시도 정성스럽게 발라 어머니의 식사 수발을 하고 있었습니다. ​ 그 모습에 감명을 받은 원님은 효자 청년에게 큰상을 내렸습니다. ​ 그런데 마을에 또 다른 청년도 앞이 보이지 않는 어머니를 모시고 있었습니다. 이 청년은 불편한 어머니를 홀대하는 불효자였지만 자신도 상을 받고 싶은 욕심에 거짓 효도를 열심히 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렇게 또 다른 효자의 소문을 들은 원님은 다시 정체를 숨기고 그의 집을 조심히 들여다봤습니다. ​ 하지만, 원님의 방문을 눈치챈 불효자는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어머니를 정성껏 모셨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뜻밖의 말을 했습니다. ​ “아들아. 예전의 너는 앞이 안 보이는 어미를 보살피지 않고 살더니 지금은 이렇게 어미를 극진히 모시는 효자가 되었으니 이제 내가 당장 죽어도 여한이 없구나.” ​ 청년은 원님을 속였다는 생각에 겁이 났습니다. 하지만 원님은 그 청년에게도 다른 효자 청년과 같이 상을 내리면서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 “효도는 흉내만 내도 좋은 것이다. 비록 거짓이었다고 해도 부모를 행복하게 해드렸다면 그 또한 훌륭한 효도이니라.” ​ 원님에 말에 이 청년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그 뒤에는 진짜 효자가 되었다고 합니다. 효도는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님이 받는 것입니다. 부모에게는 자녀의 효도가 큰지, 작은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중요한 건 부모님이 어떻게 느끼고 기뻐하실지를 생각하는 것입니다. ​ 그 자체만으로도 좋은 일인 효도, 미루지 말고 이번 한가위를 통해 진정한 마음을 전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천하의 모든 물건 중에서 내 몸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그런데 이 몸은 부모가 주신 것이다. – 율곡 이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효#효도#부모님#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소개팅남에게 "뒤지셨나?" 라는 문자를 받았는데요
이번주 금요일날 얼굴 보고 저녁을 먹기로 했어요 아직까진 서로 사진으로만 얼굴 본 상태고 연락만 하고 있었구요 일요일 저녁에 소개 받고 연락하게 됐어요 근데 어제 그분이랑 연락을 하다가 제가 잠들었고(밤11시26분까지 연락했어요) 아침에는 늦게 일어나서 폰 볼 정신도 없이 출근했거든요 저희 회사만 그런건진 모르겠는데 폰 만질 시간도 없이 바쁘고 짬이 생겨도 폰만지면 눈치 엄청 주거든요 그리고 전 아직 신입이라 화장실도 거의 안가다보니 앉아서 계속 일만했어요 소개팅남은 까맣게 잊어버렸구요. 중요한 얘기 한것도 없었고 그냥 일상 얘기만 좀 한 상태라 제가 어제 그렇게 잠든 이후로 연락을 안했다는거 기억도 못하고 있었어요 사귄사이면 연락 오래 안되면 걱정되지만 아직 연락한지 하루밖에 안된 사이에 연락 잠시 안되는게 그렇게 기분 나쁜건가요?? 밤 11시30분부터 다음날 점심전까지 연락 안되는게 그렇게 화날만한 일이에요? 그냥 잤구나. 출근해서 바쁘구나. 생각하지 않나요?? 소개팅남도 직장인이에요. 근데 아까 점심 먹으면서 폰 보니까 "뒤지셨나?" 하고 톡이 와있더라구요 눈을 의심했네요... 이게 말이 되나요??? 손떨려서 카톡방 들어가보니 톡이 많이 온것도 아니에요 딱 두개 와있었고 (밤11시32분-자요? ,, 오전8시17분-출근했어요?) 그리고 바로 오전 9시27분에 "뒤지셨나?" 하고 보내놨더라구요 저는 아직도 얼떨떨하고 외근 나가는 길인데 집중도 안되고 읽었는데 답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저도 욕이 목구멍까지 올라오는데 하..똑같은 사람 될까봐 그러지도 못하겠고. 당연히 소개팅은 안할거구요 기분이 너무 나쁜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제가 연락 못드린건 잘못했다 치는데요, 근데 고작 반나절 연락 안됐다고 뒤지셨냐 묻는 사람은 대체 뭔가요? 뇌 대신에 우동사리를 넣어다니시는건지.. 너무 기분 나쁘네요. 주선자가 정말 아끼는 동생인데. 괜히 동생한테도 화가 나네요. 이런 쓰레기를 소개시켜준 이유가 뭘까 싶구요 참고로 나이는 저 24살, 남자 27살입니다 급발진 갑자기 뭐지;; 분조장인가 선넘네요;; 너무 무서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