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 나이 들어 생각해 두어야 할 일 ♡゙   1. Nobody to call on and to meet me! 나이가 들면 "나를 만나러 올 사람도 없고 또  나를 만나자고 하는 사람이 점점 없어진다. "는 것은 참으로 불행하고 외로운 사람이 되는것 입니다.  친한 친구를 적어도 다섯 사람 이상 만들어 두세요! 흉금을 터놓고 모든 일  (죽음, 상속, 건강 등)을 의논할 친구를 남녀 불문하고 두 명 정도는  꼭 만들어 놓으셔요.   2. Nobody to call on by myself! "내가 만나야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세상을 불행하게 산 사람입니다.  친구를 만나고 싶을 땐 전화 하든지  찾아 가세요.   3. Nothing to do! "아무 것도 할 일이 없다는 것 "은 죽은 송장과 같습니다.  무슨 일이든 만들어서 일을 하면서  움직이세요.   4. Nobody to call me, and call to! "나는 아무한테도 전화 할 사람이 없다.  또 전화해 올 사람도 없다."는 것은  참으로 비참한 일입니다.  지금 당장 전화하고 싶은 사람에게  전화하고, 전화할 사람을 만드세요.   5. Nobody to invite me, and Noplace  to attend! "나를 나오라고 연락해 주는 곳(사람)도  없고 불러 주는 곳(사람)도 없다는것"은  인생을 헛 산 것입니다.  나오라는 곳이 있으면 무조건 참석하세요.  그리고 만나세요.   6. Nothing to learn! "나는 아무 것도 더 배울 것이 없다! " 이런 사람은 다 산 사람입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무엇인가 배워야 합니다.  배움의 열정에 불타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오늘부터 당장 무엇인가를 열심히 배우십시요.   7. Nothing to behold in hand! 죽을 때까지 자기 몫은 자기가 꼭 틀켜쥐고  있어여 합니다. 자식들이 잘 해 줄 거라고 또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너무 일찍 유산분배를 하는일은  바보스런 일입니다.   8. Don't be servile, but be proud! 기운 없다고, 못 배웠다고, 못 산다고  절대로 비굴하지 마세요.  당당하게 사세요.  그리고 내가 살아 온 삶을 뽐내고  자랑스러워 하세요. 
(no title)
  <우생마사(牛生馬死)>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져  넣으면 둘 다 헤엄쳐서 뭍으로 나옵니다.  말의 헤엄 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배의  속도로 땅을 밟는데 네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치는지 보고 있으면 신기 하죠. 그런데, 장마기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 지죠.  갑자기 불어난 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던져 보면,  소는 살아서 나오는데, 말은 익사를 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은 헤엄은 잘 치지만 강한 물살이 떠미니깐  그 물살을 이겨 내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가려 합니다.  1미터 전진 하다가 물살에 밀려서 다시 1미터  후퇴를 반복 합니다.  한 20분 정도 헤엄 치면 제 자리에서 맴돌다가  지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립니다. 그런데 소는 절대로 물살을 위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냥 물살을 등에 지고 같이 떠 내려 갑니다.  저러다 죽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10미터 떠내려 가는 와중에 1미터 강가로 10미터 떠 내려 가다가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 킬로 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밭에 발이 닿고 나서야  엉금엉금 걸어 나오죠. 신기한 일 입니다. 헤엄을 두배나 잘치는 말은,  물살 거슬러 올라 가다 힘이 빠져 익사 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살에 편승해서 조금씩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졌습니다.  바로 이것이 그 유명한 '우생마사'입니다. 인생을 살다 보면 일이 순조롭게 잘 풀릴 때도  있지만, 어떤 때는 일이 아무리 애써도  꼬이기만 하죠.  어렵고 힘든 상황일 때 흐름을 거스르지 말고  소와 같은 지혜를 가지시길...​
(no title)
  <반 백년을 넘게 살다보니>   주어진 능력 보다 내려온 재물 보다 똑똑하고 잘난 거 보다 능력있어 많이 배운 거 보다 만나면 마음 편한 사람이 좋다.     반 백년을 넘게 살다보니 재물이 많은 친구 보다 잘나고 똑똑한 친구 보다    머리 좋아 많이 배운 친구 보다 마음이 편해 사심없이 흉금을 털어 놓을 친구가 좋다     반 백년을 넘게 살다보니 재물이 생의 전부가 아니고 잘나고 똑똑한것 만이 전부가 아니며   머리 좋아 많이 배운게 전부가 아닌 마음이 편한게 인생의 최고 덕목임을 몸소 체험하며 살아 온 친구가 좋다     반 백년을 넘게 살다보니 하루에도 수십명의 만남 속에 사람과 사람에 만남에 있어 재물보다는 됨됨이를   잘나고 똑똑함 보다는 몸에서 배어나오는 지극한 겸손을 많은 학식보다는 지혜를 통한 깨달음을 알아 주어진 삶을 늘 감사 할 줄 알아야 한다.     반 백년이 넘게 살다보니 내가 너를 만남에 있어 조건이 있을 수 없고,   이유가 있을 수 없으며 계산이 있를 수 없고, 오늘과 내일이 다르지 않은   물의 수평같은 흐름의 한결같음으로 변함없는 신뢰와 믿음의 향연이어야 한다.     반 백년이 넘게 살다보니 하루 하루 고귀한 삶이라는 건 사람을 귀하게 여길 줄 알고 그 마음을 소중히 할 줄 알고   내가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 맑은 정신, 밝은 눈 속에 비추어진 심연의 정지됨 속에 소리없는 마음으로   불타는 그윽한 눈빛이 아닌, 가슴깊이 자리한 내면을 볼 수 있어...​​ - 삶의 소중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