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시골에서 자란 나는 수확기만 되면  엄마를 도와 열심히 새참 준비를 했습니다. 음식이 가득 담긴 넓적한 쟁반을 머리에 이고 나서면  허리를 굽히고 일하고 있던 그 사람이  얼른 쟁반을 받아 주었습니다. 수줍어서 고맙다는 말도 못 하고 그저 맛있는 반찬  몇 가지를 그 사람 곁으로 밀어주는 것으로  내 마음을 어설프게 표현하면 그는 저를 보고  하얗게 웃었습니다.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아서 얼른 자리를 피하면  동네 어른들은 농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뭘 그렇게 망설여.  둘이 잘 어울리는구먼..." 이 말에 나도 그 사람도 얼굴이 빨개져서 분위기는 더욱 어색했습니다. 그렇게 그의 마음을 모른 채 혼자서  속을 태우고 있을 때 6.25 전쟁이 났습니다. 그 역시 징병 모집 대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늦은 시간 그가 나를  조용히 불러냈습니다. "정욱아. 잠깐 나와 볼래." 유난히 빛나던 달이 우리의 이별을  짐작한 듯 슬퍼 보였습니다. "나, 군대 간다." 깜깜한 밤하늘에 가득했던 별들이  우수수 쏟아질 것만 같았고, 나는 꾹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슴이 메어서 엉엉 소리 내어 울었습니다. 나를 꼭 안아준 그의 품에서 깊은 떨림이  함께 느껴졌습니다. "정욱아. 나, 너 정말 좋아해.  나 꼭 살아서 돌아올게." 우리는 어떤 약속도 없었지만, 그의 사랑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그가 떠나고 몇 달이 흐르는 사이에  내 몸에서 작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뱃속에서는 우리들의 새 생명이  피어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에서  자신을 지키고 있듯이 나 역시 아이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에게 아들이 생겼다는 것을 알면  참 기뻐할 텐데 그런 아이를 볼 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리고 1년 반이 지났는데 군에서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남편이 전쟁 중 다쳐서 치료 중이니  병문안을 오라고 했습니다. 급한 마음에 병원에 도착해서 보니  그의 다리 한쪽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목발을 짚고 전역을 한 그는 품에 안긴 아들을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가는 동안  저희에게는 이쁜 딸이 또 생겼습니다. 그렇게 사는 게 참 쉽지 않았지만 고맙게도  우리 집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봄날 모든 추억을 뒤로하고  남편이 먼저 눈을 감았습니다. 내게 첫 고백을 하던 그 날의 그 음성처럼  조금은 힘겹게 내 귀에 대고 그는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여보. 우리 하늘에서 다시 만납시다." 영영 다시는 오지 못할 그곳으로  남편은 그렇게 떠났습니다. 얼마 전 운전을 하다가 KBS 라디오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서 듣게 된 두 분의 사연에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수많은 역경을 맞이하는데 그 어떤 역경도  가져가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담긴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피어나는  진정한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에는 한 가지 법칙밖에 없다. 그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 스탕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언제나 당신 편
예순이 넘은 내 아내는 요즘 자꾸 이기적이라는 말을 듣습니다. 가족 모임은 물론이고 친구들 부부동반 모임에 가서도 다른 사람들이랑 말은 하는 둥 마는 둥 하고 남의 물건을 함부로 만지곤 합니다. 며느리와 사위의 표정이 이상해지고,  친구들도 뭔가 잘못 먹은 얼굴로 바라보지만, 그럴 때마다 난 미안해하며 물건을  그들 곁으로 도로 놔줍니다. 나는 연신 미안하다는 말로써 이야기하지만  가끔은 남들이 안 보는 곳에서  조용히 눈물을 흘립니다.  아내는 원래 늘 남을 배려하던 사람이었습니다. 길을 가거나, 문을 열 때도 뒷사람을 위해 양보하고 웃음도 많고, 정도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초기 치매 진단을 받은 이후로는  늘 산만하고, 때로는 내 것 네 것을 못 가리고  만지는 증세가 생겼습니다. 병 때문에 그런 건데도  저희 부부를 모르는 사람들은 사실 확인도  안 하고 화부터 내기 시작합니다. 그런 아내의 행동에 나는 눈물이 나옵니다. 아내는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닌데... 나는 아내를 꼭 껴안고 말했습니다. "어떤 욕을 들어도 내가 있으니 걱정하지 마. 난 끝까지 당신 편이니까!" 네가 없이 웃을 수 있을까 생각만 해도 눈물이나 힘든 시간 날 지켜준 사람 이제는 내가 그댈 지킬 테니 (중략)  한 송이의 꽃이 피고 지는 모든 날, 모든 순간 함께해 -폴킴, 모든 날, 모든 순간- 내 남편, 내 아내... 가장 가까이 있어서  우리는 이 사람이 얼마나 눈부신 사람인지  모르곤 합니다.  모든 날, 모든 순간을 함께 해온  내 남편, 내 아내에게 끝까지  힘이 되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행복한 결혼은 약속한 순간부터 죽는 날까지 지루하지 않는 기나긴 대화를 나누는 것과 같다. – 앙드레 모루아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