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ms
10+ Views

비만으로 생기는 여성질환

☆ 비만으로 생기는 여성질환 ☆
 
최근에 실시한 한 연구에 따르면 비만은 모든 암과 14-20%정도 관련된다고 나타났다고 한다. 게다가 비만은 암의 조기 발견이나 암의 재발 포착, 화학요법 등을 어렵게 만든다는 연구 보고도 있다. 비만은 특히 호르몬의 질서를 어지럽히므로 여성의 여러 질환과도 관련 있다고 한다. 
 
○ 유방암 
18세 이후에 체중이 10kg 이상 증가한 여성이 폐경기 이후 유방암에 걸릴 확률은 체중을 일정하게 유지한 여성에 비해 2배나 높다. 과도한 체지방이 혈액 속의 에스트로겐' 양을 증가시켜 유방암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이는 폐경기 여성에게 호르몬 치료를 했을 때 유방암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 여러 산부인과질환 및 자궁암 
비만인 여성은 정상 체중인 여성에 비해 자궁암에 걸릴 위험이 3-4배나 높다. 이는 유방암과 마찬가지로 과도한 체지방으로 증가한 에스트로겐이 그 원인이다. 에스트로겐은 여성 생식계 계통의 암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또 체지방이 과도한 여성은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해 월경불순과 불임이 생길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체중 조절만 해도 월경불순이나 불임이 해결되기도 한다. 비만 여성은 출산 후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살이 찌면 자궁의 기능이 떨어지고 이것이 요도에까지 영향을 주어 요실금 증세가 생기는 것이다. 특히 기침, 재채기 만으로도 불수의적인 소변 배출이 일어나는 긴장성 요실금은 여성호르몬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비만인 여성은 치료와 더불어 반드시 체중 감량을 해야 한다.  
 
○ 담낭질환 
비만은 담즙에 콜레스테롤 분비를 증가시키고 증가된 콜레스테롤은 담즙 내에서 콜레스테롤 결정체를 형성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비만은 담석증의 위험을 2배이상 증가시킨다. 또 비만인 여성은 담석으로 인한 담낭염도 잘 생긴다. 일단 담석이나 담낭염이 생긴 뒤에는 체중을 조절해도 병세가 쉽게 호전되지 않으며, 갑자기 무리하게 체중을 줄이면 병세가 오히려 악화될 수 있다. 
 
○ 심혈관질환 
체중이 증가하면 단순히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내장기관도 살이 쪄서 좌심실 비대증이 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심장이 부담을 지게 되어 제 기능을 다 하지 못한다. 또 체중이 5kg 증가하게 되면 혈관이 4000km 늘어나게 되어 역시 심장에 큰 부담이 된다. 고혈압 발생 가능성도 높아진다.  
 
○ 관절염.요통 
체중이 1kg 늘게 되면 관절에 5kg의 부담을 지운다. 따라서 비만 여성이 관절염에 걸릴 확률은 정상 체중인 여성의 4배정도 된다. 뱃살 1kg 증가는 허리에 5배의 부담을 준다. 따라서 체중의 증가는 관절염 발생과 요통 발생의 큰 원인이다. 바꿔 말하면, 체중 감량 만으로도 관절염과 요통이 상당 부분 호전될 수 있다. 비만으로 생길 수 있는 질병은 이 외에도 숱하게 많다. 비만은 진단하고 처방하기 어려운 여러 종류의 질병을 유발한다. 심지어 식도암의 원인이 되는 위산 역류도 주로 비만인 사람에게서 나타난다. 비만과 관련된 많은 질병이 단순하게 체중을 줄임으로써 낫는 경우가 많으니 과체중이신 분들은 무엇보다 체중감량이 급선무이다. 

========================   
 
 ■ 절친들과 함께하는 마음향기 무료앱 :


⚘아래글 주소 꾹꾹 눌러 꼭꼭 더보지 않으면
후회할 좋은글들~!!!  
 
노화를 촉진시키는 8가지 무서운 습관
 
 
 
함께 먹으면 궁합이 안맞는 비타민
 
 
 
건망증 없애는 6가지 방법
 
 
========================    
 
#마음향기 #좋은글 #좋은글모음 
#1분명상 #인생명언 #인생글
#아침향기 #아침편지 #자기계발
#부자되는법 #사랑 #건강 #건강식품 
#삶의법칙 #건강정보 #음식건강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원더걸스 선미가 집에서 매일 한다는 '학다리 운동'.jpg
1. 한쪽 다리를 올리고 엉덩이에 힘준 채 올린 다리의 힘으로 의자 위에 올라간다 2. 이때 절대로 반대편 다리의 반동을 이용해서는 안된다 3. 올라갈 때와 마찬가지로 올린 다리의 힘만으로 천천히 내려온다 4. 1세트에 한쪽 당 10회씩, 총 3세트를 실행하면 힙업 효과를 볼 수 있다 5. 이번에는 양다리를 옆으로 넓게 벌리고 지각으로 무릎을 구부린다 6. 손을 편안 자세로 모은 다음 한쪽으로 이동하여 반대쪽 다리를 길게 펴준다 7. 허리는 곧게 세운 상태로 엉덩이는 수평을 이뤄 좌우로 반복해준다 8. 2분간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1세트 당 10~15번 정도 실시한다 9. 의자에 편안하게 기대 앉는다 10. 다리를 꼬고 위에 얹은 다리의 힘을 뺀 채 발목은 90도로 세운다 11. 자세를 유지하면서 아래쪽 다리의 힘으로 들어 올리고 내리고를 반복한다 12. 양쪽 다리를 번갈아가면서 2분간 반복해 실시한다 13. 바르게 누워 한쪽 다리를 구부린 뒤 반대편 다리를 위로 들어 올린다 14. 들어 올린 다리 발바닥 앞쪽에 수건을 걸치고 양손으로 잡는다 15. 그 상태로 복부와 허리 힘을 이용해 골반을 들어올렸다 천천히 내린다 16. 1세트에 한쪽 당 15회씩, 총 3세트를 실시한다 출처 팔로우미 시즌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