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goru
10,000+ Views

짤줍 0211

취해서 계산못함




이거 한국인은 모레는 긴장안하다 해서..




여름이네..





피어싱은 맞다 그러나..





집념의 박대기





숨은진실





그래서 생활의 달인들이 비법을 알려줌




끔찍한 혼종

: 현미유자녹차

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ᆢᆢᆢ하우 두 유두 이후ᆢ☺😚😙유두 피어싱?ㅎㅎㅎ
박대기 기자 십년동안 머리숱만 좀 빠지고 여전하시네♡
@karma2513 앗...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장 뻔뻔한 새
주로 호주와 파푸아 뉴기니에 서식하는 바우어새는 독특한 구애 행동으로 유명합니다. ​ 바우어새의 수컷은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서 몇 달에서 길게는 1년까지 공을 들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독특한 행동을 하는데 바로 호화로운 둥지로 만드는 것입니다. ​ 약 1m 높이의 둥지를 지어놓고 각종 열매, 꽃, 조약돌, 조개껍데기 등을 물어와 내부를 꾸미고 과일즙으로 외벽을 칠하기도 하며 장식물이 시들거나 낡으면 새로운 것으로 계속해서 바꿔주기도 합니다. ​ 이 때문에 바우어새는 숲 속의 작은 정원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 그러나 암컷을 유혹하려는 목적을 모두 달성한 뒤에 수컷은 돌연 폭군으로 돌변합니다. 암컷을 부리로 쪼아대며 못살게 괴롭히고 새끼도 돌보지 않고는 새로운 짝을 찾는다고 합니다. ​ 이러한 모습을 보곤 조류학자들은 ‘가장 뻔뻔한 새’라고 별칭을 붙여주기도 했습니다. 친구, 연인, 가족 등 어떤 관계도 항상 처음처럼 뜨거울 수만은 없습니다. 특히 오래된 관계일수록 서로에 대한 고마움보다는 당연함이 더 커지기 마련입니다. ​ 그렇게 소중함마저도 점점 무뎌지고 서로 소홀해지면서 어렵게 맺어진 인연이 허무하게 끊어지기도 합니다. ​ 인간관계에서도 권태가 찾아올 때면 지난 세월 동안 받은 배려와 격려를 생각해보세요. 지금까지 옆을 지켜주고 있는 인연에 대해 감사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지라도 내가 변하면 모든 것이 변한다. – 오노레 드 발자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초심
아름다운 대한민국의 관광지 월페이퍼 *_*
사계절 모두 너무 아름다운 대한민국 ! 계절에 따라 떠나고 싶은 여행지가 떠오르지만 . . 요즘 같은 시국엔 여행을 다니는 일이 쉽지 않죠 T_T 그래서 준비한 랜선 여행이자 눈호강 타임 ✈️✨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관광지를 금손들이 사진에 담았습니다 -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줍줍해온 멋진 사진작품들, 같이 만나볼까요 ? 💙 창원 군항제 @라이브스튜디오 서울 남산타워 @이범수님 전남 완도 청산도 @김지호님 제주 가파도 @이범수님 제주 성산일출봉 @김지호님 전남 보성 대한다원 @김민서님 제주 목장 @신희섭님 충남 태안 가의도 @전은재님 서울 경복궁 @두드림 여수 돌산대교 @김지호님 충남 태안 운여해변 @김지호님 안산 시화나래 휴게소 달전망대 @김정흠님 서울 창경궁 @김정흠님 부산 영화의 전당 @부산울산지사 위브부산 인천 송도국제도시 @카멜프레스 충남 금산 지구별그림책마을 @오정윤,윤지원님 강원 원주 뮤지엄산 @박은경님 제주 무지개해안도로@백종선님 태안 세계튤립축제 @라이브스튜디오 서울 반포대교 @이범수님 제주도의 풍경 @박은경님 경기 용인 한국민속촌 @라이브스튜디오 출처에 들어가시면 핸드폰 배경화면부터 더 다양한 사진들을 만나보실 수 있어요 +_+ https://korean.visitkorea.or.kr/wallpaper/main.do
독수리의 새끼 훈련
미국 콜로라도 협곡에 사는 독수리들은 아이언 우드라는 가시나무의 나뭇가지로 둥지를 만듭니다. 그리고 그 위에 깃털을 겹겹이 쌓아 포근하게 만든 후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그러다 새끼들이 어느 정도 자라면 어미 독수리는 둥지 속 깃털을 모두 버립니다. ​ 텅 빈 둥지 속에서 가시에 찔리면 새끼들은 가시를 피해 가장자리로 가는데 이때, 어미 독수리는 새끼들을 쪼아 둥지 밖으로 떨어지게 합니다. ​ 그러면 아직 나는 법을 모르는 독수리 새끼는 어설픈 날갯짓을 계속하지만, 결국은 아래로 곤두박질을 치게 됩니다. ​ 새끼 독수리들이 바닥에 떨어지려는 찰나, 공중을 선회하던 어미 독수리가 큰 날개를 펴서 땅에 닿기 직전의 새끼를 자신의 날개로 받아냅니다. ​ 어미 독수리는 그런 과정을 반복하는 사이에 새끼 독수리는 날개를 퍼덕거리면서 자연스럽게 나는 법을 배운다고 합니다. 바닥으로 추락하던 새끼 독수리가 스스로 나는 법을 터득하며 성장한 것은 우리의 삶 속에서도 적용됩니다. ​ 삶에서도 가시라는 이름의 시련이 필요한데 이때, 시련에 대해서 취해야 할 자세가 있습니다. ​ 첫째, 시련은 결코 두려운 것이 아니란 것입니다. 더욱 성장할 기회이자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돋움입니다. ​ 둘째, 시련을 담대하게 맞설 때 이미 성장은 시작된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시련이란 꼭 방해 거리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을 우리의 발아래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 – C.F 블렌차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